SNissue
50,000+ Views

홍콩 민주화 요구 시위, 주최측 51만 참여

지난 1일은 홍콩의 주권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지 17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날 수십만명의 홍콩 시민들은 민주주의 확대를 요구하는 거리 행진을 벌였습니다.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은 더운 날씨와 비가 내리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오후 3시부터 빅토리아 공원에서 출발해 홍콩섬 금융 중심지인 센트럴까지 행진을 진행했는데요. 7시간 이상 진행된 집회가 끝난 후에도 일부 학생운동 단체들은 밤을 새며 농성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집회를 주관한 홍콩 시민단체 민간인권진선의 대표는 AEP통신의 인터뷰에서 "최소 51만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는데요. 이는 역대 최대로 규모로 벌어진 시위입니다. 그러나 경찰 측은 이번 집회에 9만 8600명이 참석했다고 밝혔으며, 4000여명의 경찰을 배치했다고 합니다. 한편 홍콩 정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시민들의 표현의 자유와 권리를 존중하며 행진에서 표출된 대중들의 열망을 이해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홍콩의 헌법격인 기본법에 행정장관 후보를 후보추천위원회에서 추천해야 한다고 규정된 만큼 일부에서 제안하는 '행정장관 후보 시민 추천'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태풍 피난처 제공한 재일동포들…日시민들 "정부, 차별 멈춰라"
지난 3월 일본 후쿠오카(福岡)지법 고쿠라(小倉)지부가 규슈(九州)조선중고급학교 졸업생 68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750만엔(약 7천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하자 법원 주변에 있던 이 학교의 여학생들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일본에서 조선학교들이 피난처를 제공해 일본 시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다. 조선학교의 선행은 조선학교 무상교육 배제 등 재일 조선인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차별이 심화된 상황에서 이루어져 더 큰 의미가 있다. 지난 12일 도쿄 아다치구에 있는 조선학교 '도쿄 제4초중급학교'는 건물을 일본 시민들이 피난처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뿐만 아니라 피난민들을 위해 물과 식량 등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일본 시민들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고마움을 전하며, 재일 조선인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본의 한 네티즌(트위터 아이디: Do*****)은 "왠지 눈물이 났다. 이렇게 지역을 위해 애쓰는 분들에게 왜 참정권이 없는 걸까. 왜 조선학교는 고등학교 무상화 대상에서 배제되어야 하나. 너무 불합리하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다른 네티즌(트위터 아이디: 4z*****)도 "(재일 조선인들은) 일본에 살고, 납세도 하고, 지역 사회를 위해 적극 활동한다. 한 마디로 좋은 이웃이다. 그들을 교육 등에서 차별하면 더 나은 사회를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시민들의 생각과는 달리, 재일 조선인에 대한 일본 정부의 차별은 심화하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는 2010년 학생 1명당 연간 12만~24만엔(약 134만6천~269만3천원)의 취학지원금을 학교에 지원하는 '고교 수업료 무상화 제도'를 도입했다. 제도 도입 당시에는 조선학교도 무상화 대상으로 검토됐으나, 제2차 아베 신조 정권이 출범하면서 기류가 바뀌었다. 결국 2013년 2월 조선학교를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하는 법령이 확정됐다. 이후 조선학교 졸업생들은 도쿄, 나고야, 히로시마,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전역 5곳에서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최고재판소(한국의 대법원)를 비롯한 일본 법원들은 '일본 정부가 조선학교를 고교 수업료 무상화 대상에서 제외한 것이 문제없다'는 취지의 판결을 잇따라 내놓았다. 이외에도 재일동포들은 지방참정권과 고위공무원 임용권을 갖지 못하는 등 일본 사회에서 극심한 차별을 겪고 있다. 최근에는 일본 정부가 유아 교육·보육 시설에 대한 무상화 정책에서도 조선학교가 운영하는 유치원을 제외해 재일동포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