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girls
10,000+ Views

남편이 팽씨라서 애기는 내 성 따르기로 했는데

팽통령 ㅋㅋㅋㅋㅋ 노팽이 ㅋㅋㅋㅋㅋㅋ 댓글 다 왜이러세요 ㅋㅋㅋㅋㅋㅋ
근데 팽씨면 진짜... 초등학교 입학하면 애들이 엄청 놀릴텐데요ㅠㅠㅠ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가볍게 쓰셨지만 여태까지 성 지켜오신 분들께는 사실 서운한 일인겝니다. 팽현숙씨 많이 아프시겠네요.
성이 팽인게 뭐 어때서?? 이름만 예쁘게 지으면 예쁠거 같은데 왜 바꾸는지는 공감이 잘안감
팽현숙 웁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친 테스트로 인해 헤어졌는데 제가 이상한 건가요?
별탈 없이 한 2년 가까이 만난 사이입니다 결혼 이야기 나오기 전까지 서로 가족에 대해 묻거나 인사한 적도 없고요 결혼 이야기가 나와서 서로 경제적인 부분 오픈 하자고 했더니 집이 사업해다 망해서 지금 부모님은 빚갚는 중이다 나도 월급에 20%는 부모님 드려야 한다 모은 돈 1억 쫌 넘는다 도움은 못받는다 였습니다 이 이야기 듣고 진짜 많이 당황했고 아 큰일이다 싶더라고요 저희집은 잘 사는 편은 아니고 지방에 대출 없이 자가 있고 부모님 본인 노후 잘 준비되어 있거 결혼하면 7000이상 주신다고 했고 제가 모아놓은 돈이 내년 적금까지 하면 한 7000만원 이라서 이걸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경제적인 손실을 감수해야 하나 생각이 많아져서 남친한테 솔직히 제 상황 제 생각 이야기 하고 며칠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했습니다 저는 사랑하니 감수할수 있다 쳐도 부모님이 이 결혼을 반대하실껀데 이 결혼을 해야 하나 정말 며칠 잠 못자면서 별 생각 다하다가 그래도 둘 다 잘 벌고 부모님이 남친을 직접 만나면 좋은 사람인거 알게 될테니 결혼 하자는 쪽으로 맘을 굳혔습니다 그리고 남친 만나서 우리 부모님 반대가 있을수 있다 하지만 잘 설득하자 부모님이 지금 얼마나 빚이 있는지 잘 모르지만 부모님 빚 갚으시는 동안 우리 자가 마련은 미루고 간소하게 시작하고 얼른 갚아 드리고 우리 생활 하자 갚고 난 뒤 용돈 같은건 정말 아닌거 같으니 그 부분은 양해해달라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깔깔 웃으면서 우리 부모님 집 안망했어 합격 통과 이러면서 깔깔 쳐웃어대면서 자기가 사람을 잘 봤다는둥 눈이 틀리지 않았다는 둥 우리 부모님이 전세금 3억 이상은 해주실꺼다 우리만 잘살면 된다 좋아하길래 화가 치밀어 올랐는데 이유가 궁금해서 조용히 그럼 나 왜 테스트 한거냐 물으니 돈만 밝히는 여자고 힘든 순간 자기를 버릴 사람인가 궁금해서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리 털고 미련없이 일어나서 너가 그런 테스트 할 정도로 내가 믿음이 없는 사람이었다면 결혼 이야기 하지 말았어야 한다 나는 농락 당한 기분이고 신중하게 미래를 고민했는데 넌 아닌거 같다 헤어지자 말하고 저는 끝냈습니다 근데 그 남친 전 남친이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연락 오는데 직업상 폰 번호를 바꿀 수 없어 차단을 해도 모르는 번호 모르는 카톡으로 연락 오고 회사 앞에서 기다리고(회사에서 말 나올까 큰소리 못냄) 거의 3개월째 저한테 매달리는 중입니다 처음에 속았다 생각되고 날 뭘로 봤나 싶어서 화가 많이 나서 다시 받아줄 생각이 없었는데 저렇게 매달리니 좀 흔들리는것도 사실이구요 제 판단이 맞는지 좋은 고견 듣고 싶습니다 개드립 - 남친 테스트로 인해 헤어졌는데 제가 이상한 건가요.? 테스트하는 놈들은 진짜 뚝배기를 아주 그냥
남편 반찬투정 죽이고 싶어요
결혼한지 1년 조금 안됐어요 연애1년간은 대부분 사먹으니까 까다로운줄 몰랐는데, 결혼하고 밥차려주니까 상전도 이런 상전이 없네요ㅋ 아침:신혼초엔 간단히 토스트차려줌.나도 출근을 하니까 시간이 많이 없어서 토스트,샐러드,스프등등..간단하지만 먹을만하게 차려줬는데 지는 따끈한 국에 밥을 쳐먹어야 속이 든든하다고 징징.그럼 니가 해라 나도 출근하느라 바쁘다 하면 지는 해본 적 없어서 망한다 함. 어쩌다 전날 남은 국 데워서 차려주면 쫄아서 짜다,어제보다 맛없다 ㅈㄹㅈㄹ함 점심:각자 사먹음 저녁:앞서 말한대로 지는 요리해본적이 없다해 자연스레 내가 요리담당,남편은 청소담당이 되서 저녁도 내가함. 앵간하면 주3-4일은 고기반찬,생선반찬등 해주고 주말은 외식하거나 배달시켜먹는데.고기를 구워주면 너무 탔다,너무 안익었다,허브솔트를 안뿌려서 허전하다,생선가시가 많다..갖은 핑계를 댐.나물반찬해주면 기름을 너무 많이 넣어서 비볐다.너무쓰다함. 참다참다 쳐먹지 말라고,니가 해먹으라하면 주둥아리 쭉 내밀고 닥치고 쳐먹음. 이렇게 써놓으니 제가 진짜 요리 못하는 거 아니냐고 오해하실까봐 그러는데,전문대 호텔조리과 나왔어요..안맞아서 다른 일하고있지만요. 하다하다 쌀밥에도 너무 질다 너무 고슬고슬하다 ㅇㅈㄹ하면서 투정부리고,김치는 신김치 절대 안먹고 갓 한 겉절이나 볶은김치만 쳐먹어서 매번 김치볶아놓는 것도 일이네요 자꾸 밥투정할때마다 요리하던 후라이팬으로 머리 내려치고 싶고 다때려치고싶어요 파업선언하고 세끼 사먹자하는게 나을까요 맞벌이하는데 고기반찬 생선반찬 국... 근데도 투정하는 뽄새라니 ㅉㅉㅉ 맞벌이가 아니더라도 저정도로 매번 싫은 소리 할 거면 지가 차려 먹어야죠 어이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