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수정테이프로 그림 그리는 화가





와 *_* 생각보다 굉장히 디테일하게 묘사가 가능하네요 ? !
곡선은 물론이고 인물의 피부결까지 표현하시다니 . .
심지어 스케치 없이 바로 작업 들어가시는 게 너무 신기해요 !
5 Comments
Suggested
Recent
봐도봐도 신기하다 👍
와... 말 한두마디로 형용할수 있는 수준이 아니네요...;;;
와....😶 감탄이 나올수밖에없는 뛰어난 감각이시네요~👍👍👍👍👍
저러니깐 전공이 비전공한테 지랄하면 썅욕 먹는 거임. 전공과 비전공도 나름임
재능은 뭘하든 다 씹어먹는 능력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0년이 지나도 찾아본다는 지식iN 레전드 답변.jpg
29살 백수라는 여성이 지식iN에 질문을 올렸다. 보는 내내 갑갑함이 몰려오는 질문이었다. 자살을 생각할 정도로 암울한 상황인데, 어디서부터 극복해나가야 할지 감조차 잡히지 않는다. 심리학에서 말하는 학습된 무기력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이런 그녀에게 어떤 말을 해줄 수 있을까? 반갑습니다 ^^ 요즘 백수들 많아요.. 너무 자신의 입장에서만 생각하지 마시고.. 소중한 자신을 지금부터라도 만들어 가보세요..^^ 그래도 다른 백수들보다 나은점이 많네요.. 아버지가 퇴역군인이시면 평생 월급 받으시면서 나름 안정되게 사시고 계실것이고.. 잘은 모르지만요.. 님이 40만원이라는 용돈도 받아 쓰시고.. ------------------------------------------------- 서론이 길었습니다. 일단..지금의 이 상황을 바꿔보자.. 이런 마음이 있으신거죠??? 그럼... 세수부터 하세요.. 씻으시고.. 저 장롱안에 넣어둔 예쁜옷 찾아 입어보세요.. 아마 상당히 어색하고 혹시 .. 집에만 있으면서 살이라도 불었으면 잘 맞지도 않는 옷에 흥이 또 깨지겠지만.. 나름.. 자신의 모습을 바로 볼 수 있는 잣대가 조금은 될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세수 하시고 옷찾으셨으면... 입으시고 밖에 나가세요.. 무조건 나가세요.. 어디로 가냐고요???? 가장 번화가가 있는 곳으로 가세요... 그냥 가셔서 .. 뭐 한 1만원 가지고 가셔서.. 커피도 한잔 마시고.. 이리 저리 돌아다니면서 사람구경도 하고.. 나름대로 거리를 걸어다니면서 운동도 되고... 절대로 집에 오지 마시고... 한참 그렇게 놀다고 오세요.. 혼자서.. 그러다가 심심해 지시면 혹시 예전 친구들 기억나면 전화 해보세요.. 만나줄지 안 만나줄지..그런 걱정마시고.. 친했던 친구 있으면 전화해보세요.. 그리고 만나기도 해보시고요.. 이렇게 하루 하루 며칠 보내보세요... 그리고 돈이 없으면 집에서 다시 타세요.. 아마 아버지께도 용돈 더 주실 지 몰라요..왜냐... 집에만 있는 아이가 밖에 나가고 씻고.. 뭔가 달라지는 모습이 보이니까... 뭐하느냐고 그렇게 다니냐고 하실 수 있지만 그래도 내심 기대하시면서 주실 수 있어요.. 이렇게 며칠 보냈으면 이제 하루만 일찍 주무시고... 새벽 네시에 일어나세요.. 자신없으면 밤새시구요... 혹 집이 대도시면 좋겠는데 서울이라면 더 좋구요.. 4시에 지하철 역으로 가세요.. 그리고 1, 3호선을 타세요..2호선도 좋구요.. 그렇게 한바퀴 쭉~~도세요. 뭐가 보이느냐면요.. 요즘같이 추워지는 날에는 두꺼운 옷 잘 바쳐 입은 나이지긋하신 분들이 까득 타고 계세요.. 출퇴근 시간이 아닌데도 그렇게 꽉 차요.. 그분들 어디가시는 줄 아세요..??? 다들 먹고살기 위해 일하러 가세요.. 제가 24살때 제대하고 양천구 국제 우체국에서 4개월정도 밤9시부터 새벽 4시정도까지 알바를 했어요.. 퇴근할때 5시 못되어서 첫지하철 타니까.. 깜짝 놀랐어요.. 사람이 가득해서.. 다들 일하러 나가시는 바쁘게 사시는 분들 보고 .. 저는 깜짝 놀랐어요... 그리고 7시 정도 아니 6시 30분 정도 되면요... 지하철 역바깥쪽이나 안쪽에 김밥 파시는 분들 많이 계셔요.. 샌드위치 파시는 분들도 있구요.. 젊은 사람들 꽤 많아요.. 아시겠지만...그거 팔려면 새벽완전 새벽부터 일어나서 싸야하든가 아니면 잠 못자던가 그래요.. 그렇게 하루를 시작하면서 사는 사람들이 세상에는 참 많아요.. 님은 용돈 주시는 부모님이 계셔서 아직은 굶지 않을지 몰라도 너무 힘들어서 그렇게 새벽부터 잠못자고 오늘 하루 벌지 않으면 손가락만 빨고 있는 새끼들이 눈에 밟혀서 게임하면서 놀면서 우울하면서 보내는 나름의 사치?? 를 즐길 여유가 없어요..ㅠㅠ 자...이제 아침이네요... 배고프시면 아까 새벽에 본 김밥 청년이나 아줌마한테 한줄 사셔서 드세요.. 그리고 도서관을 가세요... 공부하러 가라는게 아니에요.. 가보면 뭔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자리가빽빽해요.. 자리를 빨리 잡겠다고 부랴부랴 왔지만 자리 없어서 다른 곳으로 가는 학생들, 아저씨들, 청년들.. 뭐가 그리 바쁜지...귀에는 뭘 꼽고...앞만 보고 걸어가요.. 그들이 왜그러냐구요.. 살려구요.. 세상의 냉혹함과 세상의 현실을 빨리 알았으니... 이제 도서관도 구경했겠다... 어디갈까요?? 여러 시장들이 많이 있죠?? 아직 오전이니까..지금가도 사람들 많이 있을 거에요.. 쭉 둘러 보세요.. 수산물 시장도 가보시고요.. 완전 싱싱한 해산물이며 이것저것 볼것들이 쏠쏠해요.. 구경하시면서 느끼실 거에요.. 세상이 참 시끄럽고 복잡하고.. 와..다들 바쁘구나.. 그들이 왜 그렇게 살까요?? 아둥 바둥... 다 구경하셨죠.. 그럼 이제 서울역에 가보세요... 아직까지 잠에서 덜깬 노숙자 아저씨들 많이 있어요... 보면서 느껴보세요... 왜 저렇게 살까... 참.....ㅠㅠㅠ 그게 님이 안된다는 보장이 없는 현실이에요.. 기력이 없고 우울하다 하셨죠... 집에만 있으니시까 그래요.. 세수도 안하고.. 집에서 컴 앞에만 있으니 그래요.. 세수하고 어디든지 나가세요.. 그런 쫘~~돌았으니... 이제 나름 잘 차려 입어보시고.. 백화점에 가보세요.. 우와....~~ 왜이리 비까뻔쩍인지.. 쫄아드는 자신을 느끼실 거에요.. 당당하게 멋지게 지나가는 동갑처럼 보이는 아가씨들 있죠? 부럽죠?? 이제 ..집에 가세요... 오늘 하루 새벽부터..쭉 ~~ 돌았으니.. 하루를 정리해보세요.. 그리고 내일 하루를 다시 맞이 할텐데.. 님이 결정하세요.. 세수 안하고 계속 용돈 받으면서 40만원으로 이리 저리 라면먹으면서 20대를 보내고 30대를 맞이하고 그렇게 인생을 계속 보내실 것인지.. 당장 내일 부터 어떻게 살까...고민해 볼 것인지... 결정하세요..^^ 결정이 어렵지 않을거에요... 그리고 나름 결정이 내려 졌으면 부모님 찾아가세요.. 지금껏 이렇게 살았는데.. 도저히 이렇게는 못살겠다...도와달라.. 아마 부모님이 제일 반기시면서 뭘 도와주랴 하실거에요.. 다시 공부를 하실거면 하세요.. 직장을 알아보실 거면..알아보세요.. 대우좋고 좋은 월급 기대하시면서 찾지 마시고...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찾아보세요.. 보수가 작아도 되요.. 그 일하면서 다시 느껴 보시는 거에요.. 내가 노력하면 준비더하면 더 잘 할 수 있는데.. 이러고 있다... 그때 다시 준비하세요... 29 많다면 많고...적다면 아직 어려요.. 얼마든지 무슨일을 하더라고 모든 가능성이 다 열려 있어요.. 포기 하지 마시고.. 여기 저기 도움을 요청하시면서 삶을 조금씩 바꿔 나가 보세요..^^ 좋은 결과 있길 바래요..ㅋ ㄹㅇ 따듯함이 묻어있는 진정성있는글 감동임
최근 몇 년 사이에 많이 보이는듯한 레트로한 장소들.jpg
태어나서 한 번 들을까말까했던 장소들이 뜨기 시작해서 가보면 레트로한 느낌이 많이 나서 쓰는 글임 장소를 다 넣을 수 없어서 몇 군데만 골랐으니 이해 바람ㅠㅠㅠㅠ 1. 을지로 원래 을지로하면 세운상가나 공구 상가들이 제일 먼저 떠올랐고 지금도 그렇지만 상가 뒤 쪽으로 가면 오래된 조명 가게들이랑 카메라 필름이나 장비들 파는 곳들이 있음 최근 몇 년까지만해도 여기에 내 또래 애들은 거의 안 가는 곳이었는데 을지로 뒷골목에 있던 노가리 골목들이 유명해지면서 옛날 느낌 난다면서 사람들이 몰리게 됨ㅋㅋㅋㅋㅋㅋ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상가 뒷 쪽에 레트로한 카페, 펍들이 많이 생겼고 또 7080스러운 스튜디오도 많이 생겼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은 레트로한 공간이라고 하면 을지로 많이 떠올리는 듯...... 2. 익선동 종로역 바로 뒤에 있는 곳인데도 익선동이 어디에 있는지 몰랐음ㅋㅋㅋㅋㅋㅋ 그리고 가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엥? 여기에 있다고? 싶을 정도로 엄청 골목골목 들어가야 우리가 사진으로 보던 곳이 나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익선동도 사람들이 왜 많이 가는지 정확히는 모르지만 한옥을 개조해서 레트로한 음식점이나 공간들이어서 유명해진 것 같음 그리고 옛날 게임들을 할 수 있는 오락실이나 만화방도 생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서대문(돈의문) 왜놈들이 철거해서 두 번이나 다시 세운 서대문에는 아예 레트로 마을을 만들었음 다른 곳들은 사실 뉴트로 느낌인데 여기는 6080 마을처럼 만들어서 오락실, 만화방도 있고 둘리, 영심이, 달려라 하니 같은 만화도 무료로 상영함ㅋㅋㅋㅋ 찾아보니까 구경 하는게 아니어서 이것저것 다 할 수 있다고 함.....약간 응팔느낌임ㅋㅋㅋㅋㅋ 그 외에도 레트로가 유행(?)처럼 되면서 외면 받았던 LP판을 구하려고 다시 회현동으로 사람들이 몰리고 또 예전 만화나 영화를 테이프로 볼 수 있는 펍이나 공간들이 많이 생기는 걸 보면서 사람들이 예전에 행복하고 걱정없던 그때의 내가 그리워서 자꾸 레트로 공간을 찾는 것 같음................ 덕분에 레트로 처돌이는 너무 행복함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출처 : 더쿠 이런곳들은 분위기와 인테리어는 8~90년대지만 물가는 2050년대 수준 아닌가요.. 물론 그렇다 해도 저런 레트로 감성 참 좋아합니다 핳핳
가수 이적이 딸을 위해 직접 쓴 동화책
옛날 옛날, 먼 우주에 작은 별이 하나 살고 있었어요 그래서 작은 별은 항상 외로워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어디에선가 불로 된 꼬리를 지닌 혜성이 하나 나타났어요 작은 별은 반가운 마음에 "혜성아, 안녕! 나랑 친구가 되어줄래?" 하고 물었어요. 하지만 혜성은 대답도 없이 쏜살같이 날아가 버렸어요. 작은 별은 너무 섭섭하고 외로워서 엉엉 울고 말았어요. 그리고 다시 작은 별은 긴 시간을 혼자 지내야 했어요. 그렇게 72년이 지난 뒤... 멀리서 그 때 그 혜성이 또 나타났어요. 작은 별은 깜짝 놀랐어요. 그런데 잘 들어보니 혜성이 날아오며 뭔가 막 소리치는 것이 아니겠어요? 작은 별을 스쳐지나가며 혜성이 외쳤어요. "지난 번엔 미안했어! 너무 빨리 지나가느라... 그래. 우리 친구가 되자!" 혜성은 엄청난 속도로 멀어지며 덧붙였어요. "다음 번에, 72년 뒤에 또 만나!" 그러고는 금세 사라져 버렸어요. 하지만 혼자 남겨진 작은 별은 더 이상 외롭지 않았답니다. 아주 가끔씩이기는 하지만, 만날 수 있는 친구가 생겼으니까요. 작은 별과 혜성은 다시 친구를 만날 생각에 언제나 두근두근 설레며 우주에서 빛날 수 있었답니다. 끝. 만든 이유가 딸이 좋아하는 친구가 이사를 가서 딸이 슬퍼하니까 만들어준거래여 ㅠㅠㅠㅠㅠ 지짜 넘 좋네여 왜 내가 감덩이냐구여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