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0ya
10,000+ Views

임신한 아내 고속도로에 버리고간 남편.jpg



모야 실화라고?

진짜 미친색기네;;;;;;
ㄱㅅㄲ네 남편 자격도 아빠될 자격도 없는 놈ㅇㅇ
임신하면 더 졸리지않음? 심지어 글 올라온 시간 자정이 넘었음..
자정이 넘은 시간에 고속도로에 임신한 부인을 ㄷㄷ
와 ㅅㅂ 제발 이혼하셨길 제발

ㅊㅊ 디미토리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니 이런미친 고속도로 졸음쉼터에 있는 푸드트럭 소시지가 먹고싶다해도 잘밤에 일어나 고속도로를 달려도 부족할판에ㅡㅡ
제발 살아서 이혼했기를...
주작아님? 말도 안돼
머얌 버러지같은...쉬 ......8
개새끼네 그냥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친 테스트로 인해 헤어졌는데 제가 이상한 건가요?
별탈 없이 한 2년 가까이 만난 사이입니다 결혼 이야기 나오기 전까지 서로 가족에 대해 묻거나 인사한 적도 없고요 결혼 이야기가 나와서 서로 경제적인 부분 오픈 하자고 했더니 집이 사업해다 망해서 지금 부모님은 빚갚는 중이다 나도 월급에 20%는 부모님 드려야 한다 모은 돈 1억 쫌 넘는다 도움은 못받는다 였습니다 이 이야기 듣고 진짜 많이 당황했고 아 큰일이다 싶더라고요 저희집은 잘 사는 편은 아니고 지방에 대출 없이 자가 있고 부모님 본인 노후 잘 준비되어 있거 결혼하면 7000이상 주신다고 했고 제가 모아놓은 돈이 내년 적금까지 하면 한 7000만원 이라서 이걸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경제적인 손실을 감수해야 하나 생각이 많아져서 남친한테 솔직히 제 상황 제 생각 이야기 하고 며칠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했습니다 저는 사랑하니 감수할수 있다 쳐도 부모님이 이 결혼을 반대하실껀데 이 결혼을 해야 하나 정말 며칠 잠 못자면서 별 생각 다하다가 그래도 둘 다 잘 벌고 부모님이 남친을 직접 만나면 좋은 사람인거 알게 될테니 결혼 하자는 쪽으로 맘을 굳혔습니다 그리고 남친 만나서 우리 부모님 반대가 있을수 있다 하지만 잘 설득하자 부모님이 지금 얼마나 빚이 있는지 잘 모르지만 부모님 빚 갚으시는 동안 우리 자가 마련은 미루고 간소하게 시작하고 얼른 갚아 드리고 우리 생활 하자 갚고 난 뒤 용돈 같은건 정말 아닌거 같으니 그 부분은 양해해달라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깔깔 웃으면서 우리 부모님 집 안망했어 합격 통과 이러면서 깔깔 쳐웃어대면서 자기가 사람을 잘 봤다는둥 눈이 틀리지 않았다는 둥 우리 부모님이 전세금 3억 이상은 해주실꺼다 우리만 잘살면 된다 좋아하길래 화가 치밀어 올랐는데 이유가 궁금해서 조용히 그럼 나 왜 테스트 한거냐 물으니 돈만 밝히는 여자고 힘든 순간 자기를 버릴 사람인가 궁금해서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리 털고 미련없이 일어나서 너가 그런 테스트 할 정도로 내가 믿음이 없는 사람이었다면 결혼 이야기 하지 말았어야 한다 나는 농락 당한 기분이고 신중하게 미래를 고민했는데 넌 아닌거 같다 헤어지자 말하고 저는 끝냈습니다 근데 그 남친 전 남친이 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연락 오는데 직업상 폰 번호를 바꿀 수 없어 차단을 해도 모르는 번호 모르는 카톡으로 연락 오고 회사 앞에서 기다리고(회사에서 말 나올까 큰소리 못냄) 거의 3개월째 저한테 매달리는 중입니다 처음에 속았다 생각되고 날 뭘로 봤나 싶어서 화가 많이 나서 다시 받아줄 생각이 없었는데 저렇게 매달리니 좀 흔들리는것도 사실이구요 제 판단이 맞는지 좋은 고견 듣고 싶습니다 개드립 - 남친 테스트로 인해 헤어졌는데 제가 이상한 건가요.? 테스트하는 놈들은 진짜 뚝배기를 아주 그냥
10년이 지나도 찾아본다는 지식iN 레전드 답변.jpg
29살 백수라는 여성이 지식iN에 질문을 올렸다. 보는 내내 갑갑함이 몰려오는 질문이었다. 자살을 생각할 정도로 암울한 상황인데, 어디서부터 극복해나가야 할지 감조차 잡히지 않는다. 심리학에서 말하는 학습된 무기력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이런 그녀에게 어떤 말을 해줄 수 있을까? 반갑습니다 ^^ 요즘 백수들 많아요.. 너무 자신의 입장에서만 생각하지 마시고.. 소중한 자신을 지금부터라도 만들어 가보세요..^^ 그래도 다른 백수들보다 나은점이 많네요.. 아버지가 퇴역군인이시면 평생 월급 받으시면서 나름 안정되게 사시고 계실것이고.. 잘은 모르지만요.. 님이 40만원이라는 용돈도 받아 쓰시고.. ------------------------------------------------- 서론이 길었습니다. 일단..지금의 이 상황을 바꿔보자.. 이런 마음이 있으신거죠??? 그럼... 세수부터 하세요.. 씻으시고.. 저 장롱안에 넣어둔 예쁜옷 찾아 입어보세요.. 아마 상당히 어색하고 혹시 .. 집에만 있으면서 살이라도 불었으면 잘 맞지도 않는 옷에 흥이 또 깨지겠지만.. 나름.. 자신의 모습을 바로 볼 수 있는 잣대가 조금은 될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세수 하시고 옷찾으셨으면... 입으시고 밖에 나가세요.. 무조건 나가세요.. 어디로 가냐고요???? 가장 번화가가 있는 곳으로 가세요... 그냥 가셔서 .. 뭐 한 1만원 가지고 가셔서.. 커피도 한잔 마시고.. 이리 저리 돌아다니면서 사람구경도 하고.. 나름대로 거리를 걸어다니면서 운동도 되고... 절대로 집에 오지 마시고... 한참 그렇게 놀다고 오세요.. 혼자서.. 그러다가 심심해 지시면 혹시 예전 친구들 기억나면 전화 해보세요.. 만나줄지 안 만나줄지..그런 걱정마시고.. 친했던 친구 있으면 전화해보세요.. 그리고 만나기도 해보시고요.. 이렇게 하루 하루 며칠 보내보세요... 그리고 돈이 없으면 집에서 다시 타세요.. 아마 아버지께도 용돈 더 주실 지 몰라요..왜냐... 집에만 있는 아이가 밖에 나가고 씻고.. 뭔가 달라지는 모습이 보이니까... 뭐하느냐고 그렇게 다니냐고 하실 수 있지만 그래도 내심 기대하시면서 주실 수 있어요.. 이렇게 며칠 보냈으면 이제 하루만 일찍 주무시고... 새벽 네시에 일어나세요.. 자신없으면 밤새시구요... 혹 집이 대도시면 좋겠는데 서울이라면 더 좋구요.. 4시에 지하철 역으로 가세요.. 그리고 1, 3호선을 타세요..2호선도 좋구요.. 그렇게 한바퀴 쭉~~도세요. 뭐가 보이느냐면요.. 요즘같이 추워지는 날에는 두꺼운 옷 잘 바쳐 입은 나이지긋하신 분들이 까득 타고 계세요.. 출퇴근 시간이 아닌데도 그렇게 꽉 차요.. 그분들 어디가시는 줄 아세요..??? 다들 먹고살기 위해 일하러 가세요.. 제가 24살때 제대하고 양천구 국제 우체국에서 4개월정도 밤9시부터 새벽 4시정도까지 알바를 했어요.. 퇴근할때 5시 못되어서 첫지하철 타니까.. 깜짝 놀랐어요.. 사람이 가득해서.. 다들 일하러 나가시는 바쁘게 사시는 분들 보고 .. 저는 깜짝 놀랐어요... 그리고 7시 정도 아니 6시 30분 정도 되면요... 지하철 역바깥쪽이나 안쪽에 김밥 파시는 분들 많이 계셔요.. 샌드위치 파시는 분들도 있구요.. 젊은 사람들 꽤 많아요.. 아시겠지만...그거 팔려면 새벽완전 새벽부터 일어나서 싸야하든가 아니면 잠 못자던가 그래요.. 그렇게 하루를 시작하면서 사는 사람들이 세상에는 참 많아요.. 님은 용돈 주시는 부모님이 계셔서 아직은 굶지 않을지 몰라도 너무 힘들어서 그렇게 새벽부터 잠못자고 오늘 하루 벌지 않으면 손가락만 빨고 있는 새끼들이 눈에 밟혀서 게임하면서 놀면서 우울하면서 보내는 나름의 사치?? 를 즐길 여유가 없어요..ㅠㅠ 자...이제 아침이네요... 배고프시면 아까 새벽에 본 김밥 청년이나 아줌마한테 한줄 사셔서 드세요.. 그리고 도서관을 가세요... 공부하러 가라는게 아니에요.. 가보면 뭔사람들이 그렇게 많은지... 자리가빽빽해요.. 자리를 빨리 잡겠다고 부랴부랴 왔지만 자리 없어서 다른 곳으로 가는 학생들, 아저씨들, 청년들.. 뭐가 그리 바쁜지...귀에는 뭘 꼽고...앞만 보고 걸어가요.. 그들이 왜그러냐구요.. 살려구요.. 세상의 냉혹함과 세상의 현실을 빨리 알았으니... 이제 도서관도 구경했겠다... 어디갈까요?? 여러 시장들이 많이 있죠?? 아직 오전이니까..지금가도 사람들 많이 있을 거에요.. 쭉 둘러 보세요.. 수산물 시장도 가보시고요.. 완전 싱싱한 해산물이며 이것저것 볼것들이 쏠쏠해요.. 구경하시면서 느끼실 거에요.. 세상이 참 시끄럽고 복잡하고.. 와..다들 바쁘구나.. 그들이 왜 그렇게 살까요?? 아둥 바둥... 다 구경하셨죠.. 그럼 이제 서울역에 가보세요... 아직까지 잠에서 덜깬 노숙자 아저씨들 많이 있어요... 보면서 느껴보세요... 왜 저렇게 살까... 참.....ㅠㅠㅠ 그게 님이 안된다는 보장이 없는 현실이에요.. 기력이 없고 우울하다 하셨죠... 집에만 있으니시까 그래요.. 세수도 안하고.. 집에서 컴 앞에만 있으니 그래요.. 세수하고 어디든지 나가세요.. 그런 쫘~~돌았으니... 이제 나름 잘 차려 입어보시고.. 백화점에 가보세요.. 우와....~~ 왜이리 비까뻔쩍인지.. 쫄아드는 자신을 느끼실 거에요.. 당당하게 멋지게 지나가는 동갑처럼 보이는 아가씨들 있죠? 부럽죠?? 이제 ..집에 가세요... 오늘 하루 새벽부터..쭉 ~~ 돌았으니.. 하루를 정리해보세요.. 그리고 내일 하루를 다시 맞이 할텐데.. 님이 결정하세요.. 세수 안하고 계속 용돈 받으면서 40만원으로 이리 저리 라면먹으면서 20대를 보내고 30대를 맞이하고 그렇게 인생을 계속 보내실 것인지.. 당장 내일 부터 어떻게 살까...고민해 볼 것인지... 결정하세요..^^ 결정이 어렵지 않을거에요... 그리고 나름 결정이 내려 졌으면 부모님 찾아가세요.. 지금껏 이렇게 살았는데.. 도저히 이렇게는 못살겠다...도와달라.. 아마 부모님이 제일 반기시면서 뭘 도와주랴 하실거에요.. 다시 공부를 하실거면 하세요.. 직장을 알아보실 거면..알아보세요.. 대우좋고 좋은 월급 기대하시면서 찾지 마시고...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찾아보세요.. 보수가 작아도 되요.. 그 일하면서 다시 느껴 보시는 거에요.. 내가 노력하면 준비더하면 더 잘 할 수 있는데.. 이러고 있다... 그때 다시 준비하세요... 29 많다면 많고...적다면 아직 어려요.. 얼마든지 무슨일을 하더라고 모든 가능성이 다 열려 있어요.. 포기 하지 마시고.. 여기 저기 도움을 요청하시면서 삶을 조금씩 바꿔 나가 보세요..^^ 좋은 결과 있길 바래요..ㅋ ㄹㅇ 따듯함이 묻어있는 진정성있는글 감동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