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0ya
5,000+ Views

친구 차에 낙서했는데 친구가 고소하겠대요..


저희는 초등학교 때부터 친구들이에요 5명이서 항상 붙어 다녔고 현재는 20대 초반
아직도 서로 만나고 웃고 지내오고 있는데 이번에 인연 끊기게 생겼어요

한 친구가 좋은 기업에 합격을 해서 부모님이 차를 뽑아주셨어요 차량은 말리부예요

어제 친구를 만나 친구 집에서 밤새 놀았어요 그러다가 한 친구가 친구 차 산 게 배 아프다며 장난으로 낙서하는 게 어떠냐고 그러더라고요

할지 말지 고민을 많이 했는데 다 하자는 분위기여서 간단하게 친구 집에 컴퓨터 사인펜이 있는데 그걸 들고 주차장으로 가서 합격 축하해라든지 부럽다 하든지 이런 글자를 새겼어요
당연히 지울 수 있게 해놨어요
근데 친구가 그거 보고 화낼 건 예상하고 있었지만 정말 심하게 저희에게 욕을 하며 화를 냈어요
계속 미안하다 했지만 욕하는 친구에게 저희도 점점 기분이 상하기 시작했고
한 친구가 “지워주면 될 거 아니야 ㅅㅂ 똥차 갖다가”이래서 그 친구와 몸싸움이 났어요

서로 머리채 잡고 뜯어말렸고 저희는 낙서를 다 지우고 계속 미안하다고 했지만, 친구의 분은 풀리지 않았고 싸운 친구는 인연을 끊겠다고 하더라고요
그 친구는 저희를 고소하겠다고 하는 중이고 저희가 정말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한순간에 장난으로
낙서는 다 지웠거든요
혹시 이럴 경우 고소가 성립이 가능한가요?

화난 친구를 어떻게 풀어줘야 할까요? 도와주세요 부탁드릴게요 ㅠㅠ


+++ 저희가 잘못 안 했다는 게 아니잖아요 진심으로 사과했어요;; 근데 친구는 풀지 않고 고소하겠다고 하고 있는 상황이고 싸운 친구는 고소를 하든 말든 신경 안 쓰겠다는 상황이에요

꼭 다시 풀고 싶어요 초등학교 때부터 친했는데 이대로 저희 이렇게 되는 건 너무 억울하네요

도색 비용 같은 건 친구들하고 얘기를 해보려고 해요


ㅊㅊ 네이트판


모야 나같아도 개빡 ㅇㅇ

도색얘기하는거보니까 그냥 지워서 바로없어지는 정도가 아닌가보네
심보가 고약하네 ㅉㅉ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 자차새차를 안가져 봤다 치더라도.. 이런일을 그냥 넘어가려면 비싼 새신발 인데 진흙 잔뜩 묻은 신발로 밟아줘도 너그러이 "비록 새신발이지만 진흙따위 빨면되지" 라는 마음가짐이 기본 소양으로 깔려도 용서하긴 힘든 상황이근요ㅋ 새차+첫차는 아버지가 사줬어도 문한번 쾅닫으면 아버님 문짝 부서지겠습니다 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차오를건데...
도색하고 그러면 중고차로 질떨어지는데 ㅅㅂ 싹싹빌어라 진짜 부모님이 주신건데 ㅈㄹ들이냐 금융치료 시급하네
새차사줘라
이미 배아프다며 낚서하자는부분에서 서로 도움안되는 친구들인거
친구가 소중했으면 애초에 그랬음 안되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회적 자살썰 모음.pann
+ 번외편 전설의 레전드 수학여행 버스에서 설사한썰 ++ 마지막 글 현장에 있던 학생이 쓴 글 - 현재 난리난 그 수학여행 버스에서 똥 지린 교사 썰.. 그 당시 선생님 반이었던 학생입니다 중3때 있었던 일인데 어느덧 대학교 3학년이네요ㅋㅋㅋ 페북까지 퍼진 그 썰 보고 놀라서 쌤께 연락드렸는데 연락한게 한두명이 아니더라구요 덕분에 그때 반애들이랑 다시 연락해서 쌤 찾아뵙기로 했습니당ㅋㅋ 쌤은 진짜 그 글에서 언급하셨듯이 저희랑 엄청 스스럼없이 지내셨어요! 학교 외적으로도 만나서 자주 뭐 사주시고 졸업하고도 연락 계속 하구 진짜 좋은 쌤이셨어요ㅠㅠ 가끔 팩폭날리고 너무 쿨하셨기도 하셨지만?ㅋㅋㅋㅋ 그래도 그런 성격 덕분에 그 일에 대해서도 별 탈 없으시더라구요 물론.. 졸업하고 쌤 찾아뵈러 갔는데 전근가셨다해서 진짜 힘드셨겠구나 싶었지만요... 6년이나 지난 일이긴 하지만 사실 저희에겐 좀 충격적인 일이었어서 생생하게 기억..나요... 쌤 ㅈㅅ... 전 그때 자고있었고 무슨 쿠르릉 하는 굉음에 깼는데 그... 소리였어요ㅠㅠㅋㅋㅋ 애들 다 처음엔 상황파악 안돼서 누군지 범인 색출하고 있었는데 저 앞에서 계속 소리가 들리더라구요... 애들끼리 서로 엄청 눈치보다가 반장이 저희끼리 있던 반톡에 그냥 닥치고 자는척하라고 톡보내서ㅋㅋㅋㅋㅋ 애들 다 입으로 숨쉬면서 눈 질끈 감고있었어요ㅠㅠ 그 냄새... 쌤 표현이 맞는듯... 모든 음식을 섞어 300년 방치한냄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ㄱㅋㄱ 한 10분? 20분? 그러고 있다가 버스 멈추자마자 쌤이 달려나가시는데 몇몇 여자애들이 도와준다고 나가려하는거 반장이 닥치고 앉아서 창문이나 열라고해서 급 환기... 그때 반장 참 잘 뽑았던거같아요ㅋㅋㅋㅋ 향수 계속 뿌리다가 쌤이 검은 비닐봉지 여러개 놔두고 걸어오시는거보고 한명이 "야!!!! 다 자는척해!!!!" ㅋㅋㅋ 수학여행 가서도 애들하고 최대한 아무렇지 않게 평소처럼 행동하자고했는데 저희도 모르게 쌤 피했었나봐요ㅠㅠ 그리고 이 일 진짜 다같이 닥치고 무덤까지 가져가자고했는데 누가 소문냈는지...참... 아 그리구 쌤... 차마 말씀 못드렸었는데 그때 휴게소에서 그 화장실에 저 포함 반애들 다여섯명? 정도.. 있었어요... 쌤 방귀소리 듣고 얼른 나왔어요.. 그땐 너무 우렁차서 잘 해결하신줄 알았었는뎅ㅠㅠ.................... 그래도 계속 교사 해주시는 선생님한테 너무 감사했어요.. 리스펙 그 후로도 자주 연락하고 몇번 뵈고 그랬는데 진짜 아무렇지도 않아하시더라구요ㅋㅋ 졸업할때 저희한테 변비약 먹지 말라고 덕담해주시고 ㅜㅋㅋㅋㅋㅋㅋ 그땐 왜지? 했는데 알고보니 변비약때문에 생긴 일이었군요.. 진짜 좋은 쌤이었어요♡ 쌤한테 허락받고 올립니당ㅋㅋ 출처 : 더쿠 어흑... 공감성수치..... 마지막 선생님썰은 언제 봐도 제가 다 참담해지는 기분입니다.. 그래도 학생들이 참 착해서 다행 ㅠㅠ
등산로에서 실종되었다 찾은 아이 글 보고 생각난 무서운 이야기
이거 보고 생각난 이야기인데 시골 큰엄마가 해줬던 이야기임. 시골집이 경북 봉화군에서 산골 중 산골에 위치해 있는데 그래도 마을이 크게 형성되어 있었음. 그래서 마을 어른들이 마을 큰길은 물론 산에도 밭길을 내서 어딜가도 편했다고 함. 근데 마을에 애 하나가 산에 갔다가 사라져서 3일밤낮을 동네사람들이 찾아다녔는데 어이없게도 산 내려갈때 편하라고 내놓은 길 근처 수풀에 숨어있는걸 찾았다는거임. 바로 길 따라 내려오면 마을이었는데 3일동안 숨어있었다는거에 왜 그랬냐고 물어보니 사라졌던 애는 그저 "무서워서..." 라고만 했다고 함. 그러고 나중에 또 가재잡으러 산에 올라갔다가 애 하나가 또 사라졌는데 또 길 근처 수풀에 숨어있는걸 찾음. 역시나 길따라 내려가면 마을이었음. 똑같이 왜 안내려오고 있었냐고 물어보니 얘는  "이상한게 기댕겨서..." 라고 말했다고 함. 기댕기다는 기어다니다의 사투리인데 뭐가 기어다녔는지는 모름. 산짐승 중 기어다니는게 있나? 하지만 어린 애가 보기에는 그 무언가가 너무 무서워서 숨어야만 했다는거임. 아무튼 저 풀숲에서 아이를 찾았다와 왜 풀숲에 들어가있었냐는 댓글을 보고 생각났음. 출처 대체 뭐였을까요 그러니까 왜 풀숲에 숨어있었던 거지 아이들을 이해하기란 정말 어려운 거지만 혹시 아이가 이런 걸 보고 있었던 건 아닐까.... 두 팔 두 다리로 기어댕기는 사람 ㅎ
소개팅남에게 "뒤지셨나?" 라는 문자를 받았는데요
이번주 금요일날 얼굴 보고 저녁을 먹기로 했어요 아직까진 서로 사진으로만 얼굴 본 상태고 연락만 하고 있었구요 일요일 저녁에 소개 받고 연락하게 됐어요 근데 어제 그분이랑 연락을 하다가 제가 잠들었고(밤11시26분까지 연락했어요) 아침에는 늦게 일어나서 폰 볼 정신도 없이 출근했거든요 저희 회사만 그런건진 모르겠는데 폰 만질 시간도 없이 바쁘고 짬이 생겨도 폰만지면 눈치 엄청 주거든요 그리고 전 아직 신입이라 화장실도 거의 안가다보니 앉아서 계속 일만했어요 소개팅남은 까맣게 잊어버렸구요. 중요한 얘기 한것도 없었고 그냥 일상 얘기만 좀 한 상태라 제가 어제 그렇게 잠든 이후로 연락을 안했다는거 기억도 못하고 있었어요 사귄사이면 연락 오래 안되면 걱정되지만 아직 연락한지 하루밖에 안된 사이에 연락 잠시 안되는게 그렇게 기분 나쁜건가요?? 밤 11시30분부터 다음날 점심전까지 연락 안되는게 그렇게 화날만한 일이에요? 그냥 잤구나. 출근해서 바쁘구나. 생각하지 않나요?? 소개팅남도 직장인이에요. 근데 아까 점심 먹으면서 폰 보니까 "뒤지셨나?" 하고 톡이 와있더라구요 눈을 의심했네요... 이게 말이 되나요??? 손떨려서 카톡방 들어가보니 톡이 많이 온것도 아니에요 딱 두개 와있었고 (밤11시32분-자요? ,, 오전8시17분-출근했어요?) 그리고 바로 오전 9시27분에 "뒤지셨나?" 하고 보내놨더라구요 저는 아직도 얼떨떨하고 외근 나가는 길인데 집중도 안되고 읽었는데 답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 저도 욕이 목구멍까지 올라오는데 하..똑같은 사람 될까봐 그러지도 못하겠고. 당연히 소개팅은 안할거구요 기분이 너무 나쁜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제가 연락 못드린건 잘못했다 치는데요, 근데 고작 반나절 연락 안됐다고 뒤지셨냐 묻는 사람은 대체 뭔가요? 뇌 대신에 우동사리를 넣어다니시는건지.. 너무 기분 나쁘네요. 주선자가 정말 아끼는 동생인데. 괜히 동생한테도 화가 나네요. 이런 쓰레기를 소개시켜준 이유가 뭘까 싶구요 참고로 나이는 저 24살, 남자 27살입니다 급발진 갑자기 뭐지;; 분조장인가 선넘네요;; 너무 무서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