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 Views

[친절한 랭킹씨] ‘일하고 싶은 스타트업’ 2위에 토스·쿠팡…1위는?

수직적인 대기업 문화보다는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조직 문화를 선호하며 스타트업에 취업하는 인재들이 많아졌습니다. 대기업, 공기업만 선호하던 과거와는 많이 달라졌는데요.
하지만 스타트업이라고 모두 같지는 않을 터. MZ 세대 구직자들은 어떤 스타트업 회사에서 일하고 싶을까요?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대학생 892명을 대상으로 직접 물었습니다.
※ 조사대상 기업은 한국 스타트업 투자 데이터베이스 플랫폼 ‘더브이씨’에 등록된 비상장 스타트업 111곳
어떤 스타트업 기업이 순위에 올랐을까요? 우선 10위부터 6위입니다.
유튜브 시대답게 MCN(Multi Channel Network) 업계의 대표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샌드박스네트워크가 10위에 올랐습니다. 9위는 혁신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데이터 금융 플랫폼 뱅크샐러드.
여가 플랫폼 야놀자가 8위, 인테리어 플랫폼 오늘의집이 7위, 국내 OTT 선발주자인 왓챠가 6위에 올랐습니다.
대기업은 아니더라도 모두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기업인데요. 그렇다면 톱 5에는 어떤 스타트업이 랭크돼있을까요?
5위는 신선식품 배송 서비스로 유명한 마켓컬리. 4위는 지역 기반 중고거래 서비스 당근마켓이 차지했습니다.
2위는 두 기업이 공동으로 올랐는데요. 국내 핀테크 기업 최초로 유니콘 기업에 등극한 토스와 로켓배송을 필두로 시장 장악력을 높인 쿠팡이 6.1%로 나란히 차지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같은 쟁쟁한 기업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곳은 과연 어디일까요?
1위는 7.7%의 응답률로 배달의민족이 차지했습니다. 특유의 B급 감성 마케팅으로 빠르게 성장, 국내 배달앱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기업이지요.
조사 참여자들이 서비스의 주이용자이기도 한데요. 그 밀접성이 선택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기도 합니다.
아울러 1위를 차지한 배달의민족의 응답률도 10%를 넘기지는 못했는데요. 압도적인 한 기업보다는 다양한 선택지가 있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인크루트 관계자는 대학생들이 스타트업 취업을 희망하는 이유로 “연봉과 복지보다 기업과 동반성장할 기회를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분석했습니다.
----------
지금까지 대학생이 뽑은 가장 일하고 싶은 스타트업을 살펴봤는데요.
앞으로는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모든 기업에서 바람직한 조직 문화, 동반성장이 가능한 환경 등이 조성되기를 바라봅니다.

----------
글·구성 :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남 강진 여행지 코스 가볼만한곳
강진은 먹다가 하루가 다 정도예요. 뭐 하나 시켜도 몇 첩 밥상이 나오니 반찬 고르는 재미가 쏠쏠하죠. 번 여행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좋았어요. 어찌 보면 육지의 제주, 딱! 그게 맞는 표현일 것 같아요. 다채로우면서도 한적하고, 고요하면서도 광활하죠. 강진! 가볼만한 곳 여기 다 꼽았습니다. 특히 사진 찍기 좋은 곳 위주로! https://www.youtube.com/watch?v=rktYYqDt3xU 1️⃣ 설록다원 ✔ 입장료 - 무료 / 주차장 - 없음 (길가 주차) ✔ 아모레퍼시픽 계열사가 운영하는 차 밭  ✔ 제주다원 다음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규모(약 10만 평) 2️⃣ 백운동 정원 ✔ 설록다원 옆 숨은 숲길 ✔ 입장료 - 무료  ✔ 다산 정약용도 반한, 호남 3대 정원이라 불리는 정원 3️⃣ 백운옥판차 이야기  ✔ 백운동 정원/설원다원에서 차로 1분 ✔  백운옥판차(우전녹차) 10,000원/ 옥판차(작설녹차) 6,000원 ✔  영업 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  다산 정약용 강진 유배 시절 막내 제자였던 이시헌 선생의 후손이 운영하는 곳 ✔  백운옥판차 - 우리나라 최초로 상표를 제조 판매한 차 4️⃣ 달빛한옥마을 (월출산 전망대)  ✔ 백운옥판차이야기에서 차로 3분 ✔ 입장료 - 무료 / 주차장 - 넉넉 ✔ 한옥 숙박 시설 ✔ 월출산 전망대는 한옥마을 주차장에서 도보로 50m  5️⃣ 가우도 ✔ 설록다원에서 차로 28분  ✔ 입장료 - 무료 / 주차장 - 넉넉 ✔ 가우도 액티비티 - 모노레일과 집라인 ✔ 2.5km 해안선을 따로 섬 한 바퀴를 휙 다 돌면 한 시간 반 정도?  ✔ 가우도에는 출렁다리가 트레이드마크! 6️⃣ 벙커 카페 ✔ 가우도에서 차로 11분  ✔ 노을 맛집, 커피 맛집! ✔ 바다를 향해 놓인 그네가 포토존, 앞에 해안선도 아름다움! 7️⃣  사의재  ✔ 백운동 원림에서 차로 20분 거리, 강진 버스여객터미널에서 제법 가까워 외지 여행객에게 접근성이 좋은 곳 ✔ 강진 최대 번화가인 시장과도 가까움 ✔ 정약용이 강진 유배와서 처음으로 머문 곳 ✔ 가성비 좋은 한옥체험으로 강진 숙소로 제격인 곳 웃다가 하루가 다 간 강진 여행 https://www.youtube.com/watch?v=rktYYqDt3xU
밤에 잠이 안 올 때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나무위키 문서 8선
1. 도시전설 전세계 도시전설 괴담을 모아놓은 페이지 오싹한 게 보고 싶다 -> 하지만 무서운 그림이나 사진은 보기 싫을 때 가볍게 보기 좋음 바로 읽어보기 ▶️ 2. 포스트 아포칼립스 포스트 아포칼립스 유형들과 클리셰들을 모아놓은 페이지 좀비물이나 생존물 좋아하면 강추 바로 읽어보기 ▶️ 3. 미제사건 전세계 미제사건들을 모아놓은 페이지 꼬꼬무나 알뜰범잡 같은 거 좋아하면 강추 바로 읽어보기 ▶️ 4. 연쇄살인범 전세계 연쇄살인범들과 생애, 범죄 등을 모아놓은 페이지 이것도 꼬꼬무 알뜰범잡 같은 거 좋아하면 강추 바로 읽어보기 ▶️ 5. 제 2차 세계대전 2차세계대전 진행상황과 배경, 벌어졌던 전투들을 모아놓은 페이지 역덕들이 몰려와서 꾸준히 업데이트하는 페이지여서 양도 방대하고 전체적인 흐름 파악하기 괜찮음 단, 위키의 성격상 잘못된 정보가 있을 수 있으니 흥미 위주로 읽을 것 실제로 람리섬 전투 같은 경우 불과 1년전, 악어들이 일본군을 잡아먹었다는 도시전설을 진짜처럼 기재되어 있기도 했었음 바로 읽어보기 ▶️ 6. SCP재단 도시전설을 베이스로 하는 가상의 괴물들과 그 괴물을 관리하는 가상의 재단에 대한 페이지 코즈믹 호러에 가까운 설정이 무서우면서도 재밌고, 정리해둔 가상의 괴물(SCP) 리스트가 굉장히 많아서 읽기 좋음 바로 읽어보기 ▶️ 7. 국가 멸망/사례 다양한 국가 멸망 사례들을 모아놓은 페이지 고대부터 현대까지 많은 국가들의 멸망 사례를 모아놓아서 가볍게 보기 좋음 단, 이 페이지도 위키의 성격상 잘못된 정보가 있을 수 있으니 흥미 위주로 읽을 것 바로 읽어보기 ▶️ 8. 아즈텍 제국 아즈텍 제국의 신화/문명/잔인한 풍습(....) 등을 모아놓은 페이지 산제물이나 잔인한 문화 같은 거 보고 싶으면 강추 참고로 이 제국은 매일매일 일상이 오징어게임인 나라였음 바로 읽어보기 ▶️ 출처 : 더쿠
‘오징어 게임’ 덕에 가치 15위→2위 수직상승한 이 브랜드 [친절한 랭킹씨]
한국 사람들이 외국인들에게 가장 소개하고 싶은 메뉴는 ‘치맥’이라고 합니다. 치킨은 한식이 아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과 뗄 수 없는 메뉴이자 문화로 자리 잡은 지 오래입니다. 여기에 한국만의 배달문화까지 더해지면서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해도 수십 개에 달할 정도.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다양한 치킨 브랜드들의 브랜드 평판 순위는 어떻게 될까요? 한국 기업평판연구소에서 분석한 국내 치킨 브랜드의 평판 순위를 10위부터 1위까지 살펴봤습니다. ☞ 브랜드 평판 지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참여, 소통, 커뮤니티로 나눠 정리 - 참여 지수: 브랜드의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 참여 등 - 소통 지수: 소비자들의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등 - 커뮤니티 지수: 커뮤니티 확산도 등 우선 10위는 자담치킨으로 9월보다 2계단 하락했습니다. 10위였던 노랑통닭이 9위로 올라왔고, 6위였던 푸라닭은 8위로 내려왔습니다. 60계치킨은 7위를 유지했습니다. 9월 집계에서 3위였던 BBQ는 6위로 주저앉았는데요. bhc와의 소송에서 패소한 것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됩니다. BBQ와의 소송에서 승소한 bhc는 4위를 지켰습니다 5위는 9월 브랜드 평판 순위와 변동 없이 맘스터치가 자리했습니다. 9월 조사에서 2위였던 굽네치킨은 순식간에 치고 올라온 브랜드에 밀려 3위로 내려왔는데요. 굽네치킨을 밀어낸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굽네치킨을 제친 브랜드는 깐부치킨입니다, 줄곧 10위권 밖에 마물던 깐부치킨이 급격하게 도약하며 2위를 차지했지요. 깐부치킨의 순위 상승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영향이 컸습니다. 극 중 등장하는 ‘깐부’ 덕을 본 것. ‘깐부’란 구슬치기나 딱지치기 등을 할 때 자산을 공유하는 구성원을 의미하는 예전 은어로, ‘오징어 게임’에서는 구슬치기 에피소드에서 사용됐습니다. 치킨 브랜드와는 전혀 무관하게 사용됐음에도 ‘깐부’와 깐부치킨을 연결 지어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고, 이는 결과적으로 브랜드 평판 지수 상승에 영향을 미쳤지요. 하지만 깐부치킨의 매서운 상승세도 교촌치킨의 벽을 넘지는 못했습니다. ---------- 지금까지 치킨 브랜드 평판 순위를 알아봤는데요. PPL이 아니었지만 PPL보다 더 효과적으로 최고의 화제성을 끌어낸 ‘오징어 게임’ 속 ‘깐부’, 그리고 그 덕분에 1등보다 더 눈에 띄는 2등이 된 깐부치킨. 지금까지 나왔던 그 어떤 브랜드 평판 순위보다 담당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은행에 돈을 갚을때, '원리금 균등상환'과 '원금 균등상환' 무엇이 좋을까?
일반적으로 자동차 할부금융을 이용하면 이자만 내지 않고 이자와 원금을 함께 갚아 나간다.   원리금 균등상환은 원금과 이자를 함께 갚아 나간다는 의미다.  이자만 내지 않고 원금을 함께 상환하는 건 좋은데, 이게 과연 나에게 유리한 방식인지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  이를 제대로 판단하려면 ‘원리금 균등상환’과 ‘원금 균등상환’의 차이를 이해해야 한다.  대부분의 자동차 할부금 혹은 다른 물건의 할부금 대출 조건이 대부분 ‘원리금 균등상환’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할부금융회사나 은행들은 이 방식을 좋아한다.  보통 할부금융회사나 은행들이 좋아하는 방식은 소비자들에게 불리할 때가 많다.  · 비슷하지만 다른, 이자 상환 방식 원금과 이자를 함께 상환하는 방식에는 ‘원리금 균등분할상환’ 방식과 ‘원금 균등분할상환’ 방식이 있다. (이하 원리금 균등상환과 원금 균등상환이라 칭한다.)  ‘원리금 균등상환’은 말 그대로 원금과 이자를 합해서 매월 동일한 금액을 갚는 방식이다.  만약 10년을 상환기간으로 본다면 금리가 일정하다고 가정하고 120개월 동안 은행에 내는 금액이 매월 같다.  예를 들어 1억 원을 연 3% 금리로 대출받을 때 금리가 변동하지 않는다면, 이자와 원금을 합해 매월 96.5만 원씩 동일한 금액을 낸다. 이에 반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은, 원금 상환 방식은 대출기간 내내 균등하지만 이자는 매월 상환된 원금을 제외하고 산정하게 된다.  따라서 초기에 내는 부담은 더 크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매월 납입하는 금액이 줄어들게 된다.  예를 들어 1억 원을 연 3%의 금리로 대출받는다면, 첫 달은 108만 3,000원을 내지만 둘째 달은 108만 1,000원, 셋째 달은 107만 9,000원 … 이런 식으로 내는 돈이 조금씩 줄어든다.  매월 원금이 줄어들면서 부담하는 이자금액이 줄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은행이나 할부금융회사 입장에서는 어떤 방식을 더 좋아할까?  답은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이다.  2가지 이유 때문인데, 첫째는 장기간 내는 이자금액이 더 많아 이자 수입이 더 많이 발생하기 때문이고, 둘째는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의 경우 매월 동일한 금액을 상환하더라도 초기에는 원금 비중이 적고 이자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따라서 대출받은 사람이 중간에 여유자금이 생겨 대출을 만기 전에 상환해버리면 이자만 열심히 내고 원금은 별로 갚지 못한 꼴이 돼버린다. 그림에서 볼 수 있듯이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은, 초기에는 이자 비중이 크고 중간 이후부터 원금 비중이 커지는 구조다.  따라서 만기를 절반 이상 남기고 여유자금이 생겨서 원금을 상환하려고 보면 원금 상환금액은 적고 열심히 이자만 낸 꼴이 된다.  반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은 원금 상환은 매월 균등하게 되고, 시간이 흐를수록 원금이 줄기 때문에 이자가 줄어드는 구조다.  만약 중간에 대출금을 상환할 가능성이 크다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을 선택해야 한다. 중도상환 없이 만기 때까지 원리금을 상환한다고 해도 총 이자금액을 따져보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이 유리하다. 원금 균등상환 방식과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의 이자 차이는 금리가 높을수록, 그리고 상환기간이 길어질수록 더욱 벌어진다.  예를들어 자동차 할부금리가 8% 혹은 그 이상이라면, 이자 차이는 훨씬 더 커진다는 의미다.  이렇게 보면 원금 균등상환 방식이 훨씬 좋아 보이지만, 처음에 내는 돈이 조금 더 많기 때문에 초반에 부담이 클 수 있다.  따라서 본인 소득과 상환 능력을 고려해서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  하지만 여력이 된다면 원금 균등상환이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보다 이자 부담 면에서나 조기상환 시 원금 상환금액이 더 많기 때문에 유리한 게 사실이다. 안타깝게도 자동차 할부금융의 경우 원금 균등상환 방식은 거의 없고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이 주를 이루고 있다.  아예 선택의 기회조차 주지 않는 셈이다.  이런 이유로 자동차를 할부로 사는 것은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  차는 사자마자 중고가 되는데다 이자 부담도 적지 않기 때문에, 자동차를 할부로 사게 되면 금융회사만 돈을 벌게 된다는 걸 쉽게 이해하리라 믿는다.
우리가 사랑한 스파이들…역대 007 영화 평점 순위 전격공개 [친절한 랭킹씨]
“본드, 제임스 본드.” 시리즈 영화계의 고인물, 이지만 여전히 고유한 매력을 뽐내고 있는 007 영화들. 1962년 ‘007 살인번호’를 시작으로 최근 개봉한 ‘노 타임 투 다이’까지 59년간 총 27편(번외 2편* 포함)이 만들어졌는데요. * ‘카지노 로얄’(1967)은 패러디 작품 / ‘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은 MGM/UA가 아닌 워너브라더스가 배급(저작권 문제로 건배럴 시퀀스가 없는 등 비공식 편으로 여겨짐) 이 중 어느 영화가 시리즈 최고작으로 꼽히고 있고, 또 어떤 게 워스트로 평가받고 있을까요? 글로벌 IT 전문지 씨넷이 메타스코어*에 기반해 정리한 역대 007 시리즈 순위를 살펴봤습니다. * 세계 최대 리뷰&평점 사이트 메타크리틱의 (선별) 비평가 평점 우선 하위권, 27위부터 21위까지의 영화들입니다. 온라인에서 7살 소년과의 훈훈한 실화로 곧잘 회자되는, 감동 팬서비스의 주인공 로저 무어. 하지만 정작 그가 주연한 007 영화들은 평점이 썩 좋지 않습니다.(평균 53.7) 하위권을 그의 출연작이 독점하다시피 했지요. 특히 메타스코어 40점으로 최하위인 27위를 기록한 ‘007 뷰 투 어 킬’에 대해서는, “기존 제임스 본드 시리즈도 엉망인 적은 있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음”이라는 평도 나왔습니다. 다음은 중위권에 속한 007 시리즈입니다. 11위~20위는 60년대부터 00년대까지의 모든 제임스 본드 배우들이 등장, 비교적 고른 시대&배우 분포를 보였습니다. 이 중 최근작인 다니엘 크레이그 주연의 ‘007 스펙터’는 8억 7,960만 달러, 우리 돈 약 1조 477억 원의 수익을 올려 시리즈 역대 두 번째 흥행작으로 기록된 바 있는데요. 평점은 60점으로 14위, 시리즈의 중간 정도에 자리했습니다. 제임스 본드, 하면 여전히 많은 이들이 가장 먼저 떠올릴 숀 코네리의 다섯 번째 출연작 ‘007 두번 산다’는 61점으로 12위. 이 영화에 등장하는 블로펠드와 그의 고양이는 훗날 악당&고양이 조합(가제트, 오스틴 파워스 등)의 원형이 되기도 했지요. 이어 10위 안쪽 영화들입니다. 10위부터는 최고의 제임스 본드로 곧잘 꼽히는 두 배우, 숀 코네리와 다니엘 크레이그의 출연작이 본격적으로 선을 보입니다. 이번에 개봉한 ‘노 타임 투 다이’는 70점을 받아 6위, 최초의 작품인 ‘살인번호’는 78점으로 5위를 차지했지요. 한편, 로저 무어 주연 007 영화 중 제일 낫다고 평가받는 ‘문레이커’가 8위에 올라 하위권에만 있었던 무어의 섭섭함(?)이 조금을 풀릴 것도 같은데요. 피어스 브로스넌의 95년작 ‘골든 아이’는 9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제 007 삼대장, 톱 3 영화입니다. 역시 숀 코네리와 다니엘 크레이그의 다툼. 007 50주년 기념작이자 시리즈 사상 가장 높은 수익을 기록한 ‘스카이폴’이 81점으로 3위에 등극했습니다. “이 영화의 본드, 50년 역사를 통틀어 최고의 제임스 본드”라는 찬사를 받은 작품이기도 하지요. 2위 ‘위기일발’(83점)과 1위 ‘골드핑거’(87점)는 모두 숀 코네리의 출연작. 007 시리즈의 두 번째 세 번째 영화들로 ‘첩보 액션 스릴러’ 장르의 공식을 정립했다고 볼 수 있지요. 특히 1위 ‘007 골드핑거’에 대해 씨넷은 “우리가 기대하는 모든 요소를 지닌 작품 - 과대망상증 악당, 기발한 살인법을 보유한 부하, 화려한 액션과 큰 세트 공간, 그리고 디너 재킷을 입은 제임스 본드까지”라는 평을 남겼습니다. ---------- 메타스코어로 매긴 역대 007 영화들의 순위. 어떤가요? 공감하시나요? 난 이 랭킹 반댈세, 하는 분들은 어떤 007 영화를 1위 혹은 꼴찌로 꼽고 싶으신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