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mollang
5,000+ Views

사람들이 은근 싫어한다는 명절 선물 best 5.jpg


명절 선물... 저런거라도 주는게 어디입니까 ^^
자취생은 통조림에 환장한다고요 후후후
너무 많으면 당근에 올림 뚝딱 팔리고요!!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스팸 난좋은디ㅋㅋㅋ 역시 상품권인가 상품권받으면 뭐사지 하면서 설램
호불호가 갈리는 거지, 받으면 다 좋음😁😁
한방샴푸 쓰고난뒤에 향좀 날아가면 머리칼에 향기 존나 쥑이는데...왜 안쓰죠...그럴꺼면 저 주세요 8ㅅ8
미안하긴하지만 런천미트 싫어요 스팸으로 주세요
샴푸빼고는 다 좋은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호텔측에서 문 따고 들어왔습니다
이에 대한 호텔 답변 호텔 답변을 보고 고객이 남긴 대댓글 그리고 다시 호텔 답변 너무 너무 억울하고 화가 풀리지않아서 올려봅니다.. 제목 그대로 호텔에서 투숙중 호텔 청소부가 문을 따고 들어왔습니다. 방에는 여자친구 혼자 남겨둔 상태였고 저는 먼저 방을 나와서 출근을했구요. 방에서는 여자친구는 옷을 다 벗고 자고있었고. 평소에도 예민한편이라 귀마개를 항상 들고다니면서 같이 자고는 했습니다. 제가 코골이가 심한편이기도해서 여느때와같이 저는 출근을하고 여자친구는 아직 퇴실시간이 많이 남아서 자고있던도중 느낌이 이상해서 눈을 떠보니 남자 행색의 청소부와 눈이 마주쳤고. 눈이 마주치고 나서야 스윽 나갔다고합니다. 너무 놀라서 청소부가 나가자마자 호텔 프론트에 전화를 했더니. 확인해본다고 다시 연락준다던 프론트에서는 1시간30분이 지나도 연락이없었고 여자친구는 나가지도 거기 계속 머물기도 불안해서 있다가 결국 청소부가 층을 다 청소하고 인기척이 없자 그제서야 나갔다고 합니다. 사건은 여기서부터입니다 . 문제는 마냥 문을 마음대로 열고 들어온게아닌 호텔측의 태도가 너무 터무니없습니다. 전화를 주지않던 담당자는 여자친구가 3시 30분쯤에 전화하니 , 막 전화하려던 참이었다. 담당자가 없엇다는식의 말만 반복하였고. 그렇게 흐지부지하게 상황을 마무리시키고는 여자친구가 일하던 도중 휴식시간인 저한테 연락을 해서 제가 직접 상황을 듣고 다시 호텔에 전화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확인하고 전화준다는 담당자는 그저 카톡으로 외국인 청소부한테 카톡으로 방 들어갔어요? 라는식의 메세지만 던져놓고. 죄송하다는 청소부의 답장하나와 다음자 프론트 인수인계자한테 포스트잇으로 201호 ‘누가 들어감 ‘ 식의 메모지만 붙여놓고 퇴근했다고 하네요. 너무 어이없고 여자혼자서 다 벗고 자고있던방에 남자청소부가 들어와서 이게 사실이냐 전화했더니 죄송하다고만하고 당시 담당자가 책임자가아니라 처리가 잘 안되었다는 식의 말만 되풀이하고서는 여자친구한테는 숙박권 한장 준다고 회유하면서 여자친구가 너무 어이없어서 말이없자 , 숙박권 두장준다고 하더랍니다. 이때부터 호텔측은 저희가 너무하는거 아니냐는식의 전화를 보상을 바라고 계속 전화한다는 식으로 말을하더라구여 저녁에 늦게 일이 끝나 호텔 로비가서 얘기를 해봐도 야간 담당자는 퉁명스럽게 귀찮다는듯이 인수인계 받은거 없다 . 나도 이제출근했다. 라는식으로 대처만할뿐이었구요. 정작 사과는 책임자한테 들은것도아니고 전화했던 로비 직원한테만 들었습니다. 사실확인을 위해서 직접 로비로 찾아가 cctv 를 보고싶다고 말씀을 드렸고, 주거침입 및 성범죄로 가기전에 제가 먼저 정말 청소부가 들어갔고 얼마나 방에있었는지 보고싶다해도. 경찰이 와야만 보여준다고 형식적인 말만 할뿐이었구요. 물론 cctv는 사적으로 열람해서는 안되는거는 알고있는데 저희를 처음부터 한탕하려는듯 보상만 바라고 오바떤다는 부지배인처럼 직원들마저 저희한테 벌어진 일은 아무렇지않게 취급하는거같았습니다. 결국 경찰분들을 불러도 경찰분들이 보여달라해도 책임자가 아니기때문에 보여줄수없다하고 보여주면 안된다하자 경찰분들도 상황을 듣고 너무 어이없어서 . 협조 안해주시는거면 독단적으로 수사 진행한다고 하셧고 저희측에게도 너무 호텔의 태도와 처리가 말도안되고 배째라는식이기이 협조해주지 않는 호텔이 오히려 저희한테 도움이 된다고 도와주셨구요. 그러면서도 책임자라는 부지배인은 전화를받고 상황을 설명하자,” 알아서 하세요~” 하고 비아냥거리면서 방관하더군요 . 지금까지도 그거에대해서 호텔측 리뷰에 글을 남겨도 부지배인은 우리가 청소부를 남자라고 하는거부터가 거짓말이고 여자청서부라고 그제서야 설명해주고 . 사과는 하지도않으며 그저 이 일을 계기로 오바떨면서 한탕 벌려고하는 파렴치한을 만드네요 저희를 심지어 벗고있었다고 말하기 힘든것마저 리뷰에 남기자 이제는 그것마저 비아냥거리면서 말도안되는 답변만하네요 1. 호텔에서 여자친구 혼자 다 벗고 자고있던중 청소부가 들어옴. 2. 뒤늦게 느낌이 일어나서 눈떠보니 남자 청소부가 보고있었음. 3. 담당자에게 전화해도 한시간 반동안 연락도 없고 뒤늦게와서야 죄송하다고만하고 청소직원한테 말햇다는것도 카톡으로 “201호 들어가섰어요?” 뿐 4. 너무 화가나서 전화해서 따지니 보상받아가려는 거지새끼들 취급. ( 정작 먼저 돈으로 무마하려한건 호텔측) 5. 가서 경찰부르고 따져도 배째라는식의 부지배인과 뒤늦게서야 남자아니고 짧은머리 여자라고 둘러댐 6. 그걸 확인하려고 씨씨티비 보여달라해도 무시하고 겅찰이 요청해도 무시 7. 주거침입으로 사건접수 후 호텔 리뷰에 상황을 올렸더니 부지배인이 보상을 위해서 오바떨고 한탕 하려는 사람 취급. 8. 돈이 목적이 아니고 정당한 처벌을 원하고 벌금형이라도 받길 원할뿐이고 한번이라도 돈 요구한적도 없으며 정작 책임자인 부지배인은 사건에서도 전혀 나타나지않고 전화로도 비아냥거리고 받지않아사 경찰분이 해결해줌 인천 논현동 호구포역에있는 호텔입니다. 진짜 아무리생각해도 있을수없는 일을 사과도 하지않은 책임자는 저희를 피해자가아닌 꽃뱀으로 몰아가는게 너무 억울하고 왜 이런 말들을 들어야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출처 호텔 대응 뭐하자는 짓...? 리뷰에 남긴 댓글만 읽어도 빡치네 비아냥대기 논점 흐리기 남탓하기 아주 세박자 골고루 갖춤ㅇㅇ 세상 진짜 싱글벙글이다 싱글벙글
아내가 제가 성폭행을당했다고 의심해요
어떻게 설명해야될지도 모르겠네요. 정말 답을 찾지 못해 답답해서 올립니다 저는 결혼 2년차 8개월된 아들있는 아빠입니다. 오늘 아내가 갑자기 술을 마시고 진지하게 저한테 요즘 힘든거 없냐면서 물어보는겁니다. 휴가중이라 하루종일 가족들과 시간 보내면서 너무 좋은데 “힘든거 없는데?”했더니 눈가에 눈물이 고이면서 누구한테 당했냐면서 물어보길래 처음엔 장난인줄 알았더니 정말 진지하게 계속 누구한테 당했냐고.. 대화가 안됩니다 지금.. 제 직업은 직업군인입니다 직업 특성상 항상 남자들과 지냅니다. 아내가 오해하는 부분이 얼마전 3주간 훈련을 다녀왔는데 사실 훈련기간중에 비도 많이 오고 씻지도 못해서 엉덩이 부분이 쓸렸습니다. 군대 다녀온 사람들은 다 아실겁니다.. 이게 너무 심해져서 ㄸㄲ까지 너무 아파서 훈련중에 항문외과를 다녀왔었습니다 정말 다신 가기 싫은 끔찍한 경험을 하고 왔습니다 그리고 빨래를 하면서 제 팬티에 피가 묻어 있었던 거와 제 핸드폰에 깔려있는 국방부 성폭력 신고앱을 보더니 완전 오해를 한거 같습니다 아내가 제발 가족한테는 다 말하라고 제발 말해달라고.. 제가 너무 어이가 없어서 계속 웃었더니 슬픈미소 짓지 말라면서 너무 진지하게 얘기를 합니다 에이즈 검사 받아보자하고 더 나아가서 제가 게이 아니면 양성애자까지 생각했었다고 하는데 참 하.. 아니라고 아니라고 계속 말을 해도 더이상 믿지도 않고 내일 제가 진료받았던 항문외과 가서 의사랑 상담한다네요 1시간 동안 계속 똑같은 말만 하다가 더 이상 대화에 진전이 없어서 아내 먼저 재우고 답답해서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이러고 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제가 강간당하지 않았다는 걸 증명할 수 있죠? 미치겠네 ㅋㅋㅋㅋㅋ 그래도 아내가 큰힘돼주넼ㅋㅋㅋㅋ 슬픈미소에서 터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