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5,000+ Views

수족관에서 자해하는 범고래 한마리 ㅠㅠ..



다섯마리 새끼를 낳았지만
모두 사망
40년동안 수족관에서 살았고
최근 10년동안 혼자 살았다고 하네요
ㅠㅠ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풀어줘 나도 구속은 싫다
아니 저 사회적인 동물을 십년을 혼자 살았으면c
이건 아니지 사람들아 이건 아니야~~~!!!!😭
ㅠㅠㅠㅠ 방송보고 왈칵 ㅠㅠ 동시에 욕나옴.. 니들도 자식잃고 갇혀봐라ㅠㅠ 벌써 죽거나 미쳐서 빡돌지... 수족관.동물원 싹다 없어져라 ㅠㅠ 궁금하고 보고싶으면 다큐보면 안됨????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야생 다람쥐와 친해진 캐나다의 한국인.jpg
이 한인 여성은 캐나다 어느 호숫가에 사는데, 다람쥐들이 자꾸 집에 둥지를 틀어서 처음엔 다른 숲으로 보내려고 포획을 시도함. 그런데 먹이만 먹고 사라지는 다람쥐들때문에 골치를 앓다가, 드디어 한 마리의 다람쥐를 보게 됨. 그러다 볼이 빵빵해져서 망을 나가지도 못하는데도 여전히 먹이를 먹는 다람쥐에게 관심이 생겼고, 이에 놓아주게 됨. (참고로 다람쥐는 볼이 부풀어서 못나가게 되자 먹을 걸 바닥에 다 뱉어버리고 탈출에 성공함)  그 후에 여성은 먹이로 꼬셔서 이 다람쥐들과 친해지는데 성공했고 (물론 처음에 경계는 있었다) 처음에 경계하던 다람쥐들은 결국 유혹에 넘어와 나중엔 호주머니까지 덥석덥석 들어오게 됨. (물론 호주머니 속에 해바라기씨 있음) 남편에게도 망설임 없이 다가가게 되고. 그리고 다람쥐 볼 옆에 있는게 흉터인데, 처음엔 안이 다 들여다보일 정도로 흉터가 심해서 죽을 거라고 예상했으나 영양가있는 먹이를 충분히 공급받아서 그런지 이 다람쥐는 결국 살아남. 아직도 집에 드나드는중. 다람쥐들은 나중엔 아예 이 여성의 집 근처로 이사를 오게 되고, 새끼들의 둥지도 집근처에 짓게됨. 이렇게 자꾸 이사오는 다람쥐들이 한둘이 아닌데, 그도 그럴게 계속해서 1년 365일 무제한 해바라기씨 등 먹이 공급해주는 사람이 근처에 있으니 안올수가 없는ㅋㅋ 심지어 이 다람쥐들은 2년 연속 겨울잠을 자고 나서도 이 여성의 집으로 잊지 않고 찾아옴 ㅋㅋ 나중엔 집밖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문이 열리면 쪼르르 달려들어와 해바라기씨 병으로 돌진하기도 하고 자기 몸만한 옥수수 가져가려다가 식탁 밑으로 떨어지기도 함 ㅋㅋ 힐링할때 보기 좋은 영상. 참고로 이 여성은 특정한 소리를 내서 다람쥐들을 부를 수도 있고 (물론 먹이만 먹고 말 안듣는 녀석도 있음. 대표적으로 서열1위인 암컷다람쥐) 흉터나 꼬리 휘어짐 정도, 무늬 등 으로 10여 마리 정도 되는 자기 집으로 오는 다람쥐들을 구별함. 근데 시청자들은 봐도 봐도 그 녀석이 그 녀석이라, 저 여성이 이 다람쥐가 누구다~라고 하면 '아~그렇구나~~'하고 매번 납득하는 게 포인트 ㅋㅋ 그리고 원래 야생에서는 먹이나 기타 문제로 인해 서로 흉터가 남거나 죽을 정도로 치열하게 싸우기도 하는 다람쥐들이나, 이 여성의 집 근처는 뭔가 중립지대 비슷한 느낌이 되어서 먹이를 먹고 있을 때 서로 경계하거나 쫓아내기는 해도 치열하게 싸우지는 않음. 그야말로 평화의 집 ㅋㅋ 출처영상 으아 저도 이 채널 종종 보는데 다람쥐들 넘 귀여운 거 있죠 ㅎㅎ 힐링채널이에요 !!
오영수 깐부 치킨 광고 거절한 진짜 이유
기훈= 치킨 광고는 왜 거절한 겁니까. 배우로서의 자리를 지키고 싶다고? 일남= (손사래를 치며) 아니야, 아니야. 완곡히 고사를 하기는 했지만 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어. 내가 한 말이 아니야. 억울해…. 그 말 때문에 마치 내가 상업적인 것은 전혀 안 하고, 마치 순수 예술만 추구하는 사람처럼 보인 것 같은데…. 전에도 이동통신 광고도 찍고 TV 나 영화도 다 했는데 무슨…. 이순재, 신구 선배가 보면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도 들고…. 그분들도 다 광고 찍고 하는데 내가 뭐라고. 그렇게 써서 내가 아주 이상해졌어. 기훈= 그럼 왜 거절한 겁니까. 일남= 이유가… 구슬치기할 때 자네가 나를 속여서 거의 다 땄잖아. 그걸 알면서도 나는 자네에게 마지막 구슬을 주고 죽음을 선택했지. ‘우린 깐부잖아’ 하며…. 깐부끼리는 내 것, 네 것이 없는 거니까. 서로 간의 신뢰와 배신, 인간성 상실과 애정 이런 인간관계를 모두 녹여 함축한 말이 ‘깐부’야. 작품의 핵심 주제이기도 하고. 난 사람들에게 그 의미를 전달하고 싶어서 혼신의 힘을 다해 깐부 연기를 했어. 그런데 내가 닭다리를 들고 ‘○○치킨 맛있어요’라고 하면 사람들이 깐부에서 뭘 연상하겠어? 그건 작품이 지향하고자 하는 뜻도 훼손시키는 것이고…. 그래서 안 한다고 한 거지. 내가 광고니 뭐니 아무것도 안 하고 오직 배우로서의 길만 걷기 위해서 안 하겠다는 게 아니거든. 기훈= 당신은… 돈이 아쉽지 않습니까. 쉽게 벌어온 삶도 아닐 텐데. 일남= 자네도 벌어봤으니 알 테지. 그게 쉽던가? 내가 왜 돈을 생각하지 않겠나. 집사람이 그러더군. ‘좀 너무하는 거 아니냐’고.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서 내 뜻을 이해해줘 다행이지. 요 근래에는 광고가 많이 들어오긴 해. 그래도 할 만한 걸 해야지 들어온다고 다 할 수는 없잖아? 좀 가벼운 광고가 많았거든. 그래서 ‘콘티를 좀 보고 얘기하자’ 이런 식으로 완곡하게 고사한 것도 여러 편이 있어. 지금 얘기가 오가는 것도 있지만…. 내가 광고는 다 안 한다고 한 게 아니야. 단지 내 손으로 ‘깐부’의 의미를 훼손시킬 수는 없다는 거지. 이 분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너무 멋있으시던데 이런 이유때문이었군요. 멋진 어르신... 우린 깐부잖어!
최근 몇 년 사이에 많이 보이는듯한 레트로한 장소들.jpg
태어나서 한 번 들을까말까했던 장소들이 뜨기 시작해서 가보면 레트로한 느낌이 많이 나서 쓰는 글임 장소를 다 넣을 수 없어서 몇 군데만 골랐으니 이해 바람ㅠㅠㅠㅠ 1. 을지로 원래 을지로하면 세운상가나 공구 상가들이 제일 먼저 떠올랐고 지금도 그렇지만 상가 뒤 쪽으로 가면 오래된 조명 가게들이랑 카메라 필름이나 장비들 파는 곳들이 있음 최근 몇 년까지만해도 여기에 내 또래 애들은 거의 안 가는 곳이었는데 을지로 뒷골목에 있던 노가리 골목들이 유명해지면서 옛날 느낌 난다면서 사람들이 몰리게 됨ㅋㅋㅋㅋㅋㅋ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상가 뒷 쪽에 레트로한 카페, 펍들이 많이 생겼고 또 7080스러운 스튜디오도 많이 생겼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은 레트로한 공간이라고 하면 을지로 많이 떠올리는 듯...... 2. 익선동 종로역 바로 뒤에 있는 곳인데도 익선동이 어디에 있는지 몰랐음ㅋㅋㅋㅋㅋㅋ 그리고 가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엥? 여기에 있다고? 싶을 정도로 엄청 골목골목 들어가야 우리가 사진으로 보던 곳이 나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익선동도 사람들이 왜 많이 가는지 정확히는 모르지만 한옥을 개조해서 레트로한 음식점이나 공간들이어서 유명해진 것 같음 그리고 옛날 게임들을 할 수 있는 오락실이나 만화방도 생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서대문(돈의문) 왜놈들이 철거해서 두 번이나 다시 세운 서대문에는 아예 레트로 마을을 만들었음 다른 곳들은 사실 뉴트로 느낌인데 여기는 6080 마을처럼 만들어서 오락실, 만화방도 있고 둘리, 영심이, 달려라 하니 같은 만화도 무료로 상영함ㅋㅋㅋㅋ 찾아보니까 구경 하는게 아니어서 이것저것 다 할 수 있다고 함.....약간 응팔느낌임ㅋㅋㅋㅋㅋ 그 외에도 레트로가 유행(?)처럼 되면서 외면 받았던 LP판을 구하려고 다시 회현동으로 사람들이 몰리고 또 예전 만화나 영화를 테이프로 볼 수 있는 펍이나 공간들이 많이 생기는 걸 보면서 사람들이 예전에 행복하고 걱정없던 그때의 내가 그리워서 자꾸 레트로 공간을 찾는 것 같음................ 덕분에 레트로 처돌이는 너무 행복함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출처 : 더쿠 이런곳들은 분위기와 인테리어는 8~90년대지만 물가는 2050년대 수준 아닌가요.. 물론 그렇다 해도 저런 레트로 감성 참 좋아합니다 핳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