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ncybaker8605
10+ Views

American Female Artist: Katherine Bradford


American Female Artist: Katherine Bradford
When requested to depict her work in three words, American artist Katherine Bradford picked “sparkly peopled landscapes.” Taken at face esteem, this portrayal is exact. Bradford, however, thought to be an installation of both the New York and Maine craftsmanship scenes, isn't firmly lined up with any contemporary or verifiable workmanship development. Her status as a close outcast craftsman has permitted her to investigate a composition style dependent on feeling and memory than procedure. It presently fills in as scenery for conversations of social issues and individual encounters.
Not at all like numerous creative, had Bradford never drawn in with craftsmanship during adolescence. Her mom debilitates it, connecting inventiveness to a way of life of liquor abuse and illicit drug use. Bradford spent her initial grown-up years following a more ordinary life way, thus, settling down with a spouse and two youngsters. She arrived at a limit in her 30s, notwithstanding, acknowledging during an essential lunch that she required both individual and expert change. "I would not like to be there for one more lunch. In this way, when individuals descended the carport to our home, I leaped out a window and hurried to my studio," she disclosed to Jennifer Samet of Hyperallergic in 2016. Katherine Bradford paintings for sale are available online.
Following this second, Bradford started seeking after workmanship all the more genuinely. Having never gone to workmanship school or gotten formal preparation, her style developed naturally. Bradford's works started investigating predictable subjects, including swimmers, systems, and superheroes. She consistently utilizes delicate, dream-like tones and straightforward structures to investigate further thoughts regarding memory, experience, connections, and sexuality.
"Bradford's figures are largely conventionally human yet solitary in their execution, as though they freaked out of the brush and arrived unpredictably… And covered up in her arrogant brushwork are astute and centered choices," composed Michael Frank Blair after the craftsman's display at the Modern Art Museum of Fort Worth, Texas.

By the mid-2010s, Katherine Bradford artist had set up herself in the realm of contemporary workmanship. Seas, night skies, and approaching boats showed up in her work. Every one of the canvases introduced in the forthcoming closeout addresses these setup subjects. Sail Boat, a 2011 oil on the material piece, only proposes the state of its nominal subject. Drifting over a dull and indistinct structure is the sail, set marginally askew and hued in murky shades of rose and violet. Some time ago in a private Connecticut assortment, this work is offered with a presale gauge of USD 6,000 to $8,000.

Another accessible piece, named Giant Stacks, pictures the overwhelming red smokestacks of a boat ($2,500 – $3,500). The foundations of this and comparative works have been compared to shading field painting, for certain segments getting back to back to Rothko. The most established Bradford painting in this sale is from 1995, an untitled turquoise and earthy colored piece that summons the natural eye ($800 – $1,200).
Market revenue for Bradford's artistic creations has as of late got. By 2017, they started selling over their high gauges as opposed to passing unsold. One early green and dark gouache on paper painting came to $4,063 with Rago, surpassing its high gauge of $700 almost sixfold. During a new Phillips sell-off, held toward the beginning of March of 2020, her Couple on Purple acrylic painting sold for $12,500 after a gauge of $2,000 to $3,000.

This pattern runs corresponding to a checked change in the nature and topic of Bradford's specialty. Her works have since quite a while ago filled in as "a mental placeholder, a holder for a felt or state of mind." Recent artistic creations presently overlay this with political analysis, unpretentiously investigating sex jobs, race, and passing. One of these 2019 pieces accomplished HKD 200,000 (USD 25,800) after 14 offers at Sotheby's Hong Kong this past May.

Bradford's compositions are held in the lasting assortments of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the Brooklyn Museum, the Portland Museum of Art, and others. She keeps on canvas, shows, and gives her work to different craftsman help assets and social causes.
Biddings of such paintings are carried out on auctiondaily, for prior information visit the auction Calendar of auctiondaily.

Media Source: AuctionDaily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뉴 얼라이벌> 뮤지션 카키
Editor Comment 2020년이 도래했다. 최근 오스카에서 전대미문의 기록을 세운 영화감독 봉준호는 2020년을 두고 이렇게 말했다. “그 자체로 마치 공상과학 영화에 나올법한 숫자다.” 같은 숫자가 병치된 까닭에 유독 미래적이고 의지 다분하며, 진보적인 기운이 넘치는 올해는 이번 생에 두 번 다시 없을 기이한 연도가 아닌가. 한결 파릇해진 삶의 자유의지가 꿈틀거리는 지금, 우리는 에너지와 영감을 찾아 미디어 속을 사방으로 탐색한다. 그러다 이내 무형의 콘텐츠에서 가장 큰 힘을 얻게 된다. 이를테면, 음악. 그것이야말로 인류 탄생 이후 기쁨, 슬픔, 위로, 사랑 그리고 자기표현의 가장 큰 원천일 테다. 10 자리가 바뀐 세상은 퓨처리즘을 외치지만, 결국 우리는 가장 오래된 것을 통해 미래를 그린다. 올해 첫 <뉴 얼라이벌>은 ‘음악’이라는 유산으로 2020년의 문을 두드리는 뮤지션 카키(Khakii)의 이야기를 담았다. 늘 그렇듯, 아직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기에. 뮤지션 카키 Q. 콜드(Colde)가 이끄는 레이블인 웨이비(WAVY) 소속이다. 카키는 지난해 그곳에 합류했다고 알고 있는데, 어떻게 연을 맺게 되었나. 사실 콜드와 처음 만나게 된 건 초등학생 때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각자 좋은 음악을 디깅하면 MP3나 아이팟에 담아서 들려주고, 매일 붙어있다시피 했다. 시간이 흘러 성인이 되고 의경으로 군입대를 하게 됐는데, 문득 지금이 아니면 음악을 못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렇게 무작정 장비를 사고 작업물을 만드는 데 시간을 보냈다. 그게 4년 전 일이다. [BASS]라는 곡을 만들고 합류하기까지는 3년이 넘게 걸렸다. 무엇보다 스스로 정한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 고민하며 다듬고 다듬다 보니 오래 걸리게 됐다. Q. 비유하자면 웨이비는 파스텔 톤 팔레트 같다. 그들의 음악은 파스텔로 부드러이 완성한 작품 같달까. 최근엔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펼치는 아티스트들을 영입해 색채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것 같은데, 카키도 그중 하나라고 보면 되나. 맞다. 웨이비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위트 있고, 깊으면서도 무겁지 않은 음악들을 선보였다. 내 음악은 그보다 조금 더 찐득하다고 하면 적절한 표현일까. 파스텔톤 팔레트에 카키 같은 딥한 컬러가 추가됐다고 봐주면 된다. Q. 카키라는 이름은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나. 많이들 궁금해한다. 첫 번째 이유는 단순하다. 내가 좋아하는 색이다. 두 번째는 스나이퍼가 위장해서 한방을 노릴 때 카모플라주 패턴을 사용하지 않나. 그 패턴을 구성하는 색인 카키에서 따온 것이다. 일상에서는 구멍이 많은 사람이지만, 음악을 다룰 땐 저격수처럼 명중을 위해 숨죽이고 행동하는 부분이 닮은 구석이랄까. Q. 대부분 EP나 정규를 내기 전에 사운드클라우드와 같은플랫폼들을통해 자신의 곡을 아카이빙 하지 않나. 카키는 싱글 발매 전까지 아무런 모습도 드러내지 않았으니, 갑자기 등장한 것 같기도 하고. 사운드클라우드라는 플랫폼이 소비가 많이 되다 보니, 오히려 자신의 무기를 공유 가능케해주는 역할로서 쇠약해졌다고 판단이 들었다. 그래서 첫 등장의 경로로 염두에 두지 않았다. 탄탄히 준비한 작업물을 아껴둔 거다. 계획적이었다고 볼 수 있다. Q. 그래서인지 리스너들은 데뷔 싱글 [BASS]로 당신을 정의했을 수도 있다. 주변 반응이 궁금하다. 예상보다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셔서 놀랐다. 현재 음악 시장의 주류와는 거리가 있는 곡이라 꽤 걱정했던 것이 사실이다. 카키만의 방식대로 해석한 곡이라는 피드백이 있더라. 그런 긍정적인 코멘트가 에너지가 됐다. 그중 멋있는 캐릭터가 등장했다는 말이 내심 제일 좋았다. Q. 사실 [BASS]를 처음 들었을 땐, 그루비한 비트를 타고 노래하기에 당신을 래퍼로 소개하기보단 뮤지션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는 게 더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뮤지션이 맞는 것 같다. 사실 곡의 톤에 신경을 많이 썼는데 알아봐 줘서 감사할 따름이다. 훅과 벌스, 아웃트로의 음색을 다르게 설정했다. 그래서 그루비하고 멜로디컬하다고 느껴지면 그게 맞다. 그리고 비트, 이번 곡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이다. 나의 테이스트를 잘 알고, 자신의 색도 조화롭게 입혀준 스탤리(Stally)형의 공이 컸다. 형 사랑해. Q. 콜드와 작업한 원곡 이후 릴러말즈(Leellamarz), 안병웅(An ByeongWoong)과 함께한 [BASS] Remix는 셋의 벌스로 곡 분위기를 다분히 바꿔놓은 것 같다. 어떻게 성사된 것인가. 신기한 일화가 있다. 한창 릴러말즈의 음악을 많이 들었던 [BASS] 마무리 작업 즈음 아프로(APRO)형 작업실에 놀러 간 적이 있는데, 마침 릴러말즈가 앨범 작업 차 그곳에 있더라. 초면이었지만 정말 반가웠다. 그 계기로 바로 리믹스를 함께 하자고 권유했다. 그렇게 된 거다. 병웅이는 쇼미더머니에서 보여준 클래식하고 탄탄한 랩 스타일이 인상 깊었다. 리믹스 준비과정에서 그 친구를 일 순위에 두고 섭외 연락을 했는데, 흔쾌히 응해줬다. 그렇게 셋이 만나 각자의 스타일을 잘 배합한 [BASS] 리믹스가 탄생하게 됐다. Q. 화보 촬영 전에 새 싱글 [LAZY]를 공개했다. 비교적 이전 곡보다 비트와 랩 간격이 타이트해진 것 같다. 확실히 래퍼의 면모를 보여준 듯하다. 그렇다. [LAZY]는 랩적인 부분에 더 집중한 곡이다. 머리를 비울수록 크리에이티브해질 수 있다는 곡 주제처럼 가사도 최대한 의식의 흐름대로 구성하고. 대신 플로우나 리듬으로 재미를 주고 싶었는데, 그 부분을 랩과 함께 신경 쓰다 보니 그렇게 들리는 이유인 듯하다. 또, 나 [BASS]처럼 무드 있는 것만 잘하는 놈 아니다는 것도 보여주고 싶었고. Q. [LAZY] 뮤직비디오에는 명료한 컬러들의 대치가 눈에 띈다. 카키의 가면을 쓴 여러 인물도 등장하고. 어떤 메시지를 담고 있나. 음악을 시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힘이 뮤직비디오다. 그래서 곡을 만들 때 만큼의 에너지를 쏟았다. 연출을 맡은 신요하 감독님 작업실에서 1주 넘게 밤을 새우며, 아이디어를 주고받고, 작은 소품부터 스케줄링까지 모두 직접 참여했다. 요하 감독님이 가사를 보고선 언터쳐블한 태도가 느껴지니 그걸 결벽증이란 키워드로 풀어내면 어떨까 하고 제작에 들어갔다. 결벽증 환자는 타인의 손길을 거부하지 않나. 나 또한 누구도 터치할 수 없는 사람이라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고, 그 일종의 내러티브를 보여주기 위한 장치로 뮤직비디오 속에 명료한 색조들을 대치했다. 컬러마다 의미는 해석하기 나름이다. 파란 배경에 등장하는 나는 사람들이 보는 카키의 모습이고, 흰 배경에 등장하는 나는 내 머릿속 나 자신의 모습이라고 해석해준 친구도 있고. 또, 가면을 씌운 엑스트라를 등장시킨 이유는 ‘너와 나는 다르다’라는 것을 직관적으로 표현하기 위함이었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신이다. Q. 가사에서 스탠리 큐브릭(Stanley Kubrick)이 언급되더라. 꽤 반가웠다. 평소 큐브릭의 팬이라고? 그는 전작에서 벗어나 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는 정말 멋진 영화감독이다. 사실 그 라인을 쓸 때 “내가 감히 큐브릭을 언급해도 되는 걸까?” 하며 썼다 지우기를 반복한 기억이 있다. 그만큼 나에게는 독보적인 존재랄까. 아, 그의 작품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와 <샤이닝>을 감상 전이라면, 꼭 보길 추천한다. Q. 큐브릭은 영화계에서 전인미답의 형식미와 특정 장르의 신기원을 이룩하고는 했다. 그 역시 뛰어난 테크니션이었고, 특유의 모호성으로 장르의 경계를 두지 않는다는 점에서 카키와 닮은 것 같다. 앞으로는 더 놀랄 포인트들이 많을 거다. “얘가 그 카키라고?” 하는 음악을 할 생각이다. 장르를 유유히 넘나드는 폭넓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꼭 그럴 수 있도록 더 깊게 연구하고, 더 창의적으로 움직일 셈이다. 올해를 두 달밖에 보내지 않았지만, 2020년에 들은 말 중 가장 영광스러운 말이다. Q. 같이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나 뮤직비디오에 세우고 싶은 뮤즈가 있나. pH-1, 빈지노(Beenzino), 펀치넬로(punchnello), 짱유(JJANGYOU), 헤이즈(Heize) 그리고 유라(youra)까지. 같이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가 정말 많다. 제일 동경하는 뮤지션은 에이셉 라키(A$AP Rocky). 정말 비현실적이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뮤직비디오에 함께 하고 싶다. 또 한 사람을 꼽자면 나를 꿈꾸게 한, 이제는 세상을 떠난 맥 밀러(Mac Miller)다. 팬으로서 그와 함께할 수 없다는 것은 큰 비극이다. Q. 음악이라는 분야를 제외하고, 관심 있는 길이 있나. 두 번의 촬영을 진행했는데 굉장히 재능있는 친구라고 느껴졌다. 일하면서 알게 된 사실 중 하나가 내가 찍히는 걸 좋아한다는 것이다. 포즈를 취하고, 표정 연기를 하고. 즐거운 마음이 정말 크다. 피사체가 되고 싶은 마음과 동시에 비주얼을 제작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 다큐멘터리라든지, 쇼트 필름이라든지 창작에 대한 러프한 생각은 있다. 혼자서는 무리일 테고, 조력자 있다면 가능하지 않을까. Q. 지금 당신을 지탱하는 힘은 어디서 오는 건가. 현실에 대한 불만족감. 더 나아가고 싶고, 더 변화하고 싶다. 음악을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재능있는 친구들이 정말 많다. 그들을 보면 부끄러운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그 마음에 비롯된 원동력이 나를 움직이게 만든다. 그리고 내 친구들. 늘 대화하고 함께 고민하고 이윽고 더 나은 길을 찾게 해주는 그들이 나를 지탱하는 힘이다. Q. 뻔한 질문이다. 또래로서, 그리고 창작의 길을 걷는 동지로서, 카키의 요즘 고민이 궁금하다. 사실 고민이 너무 많다. 뮤지션 카키가 아닌 20대 중턱에 선 또래 최희태는 서울이 아닌 다른 곳의 풍광을 좀 더 향유하고 싶다는 갈증이 있고, 소중한 사람들과의 시간을 소홀히 한 건 아닐까 하는 그런 평범한 고민을 한다. 또 본업으로 돌아간 내 모습을 보면, 늘 긴장하고 부끄러워한다. 최근 가장 큰 고민은 카키라는 키워드는 뭘까라는 것. 나만의 키워드를 갖기 위해 매 연구하지만 쉽지 않다. Q. 2020년대의 주역은 90년 대생이 아닌가. 카키도 그 라인업의 한 사람이고, 모두 중요한 문제를 품고 있다. 카키는 지금 어디까지 왔나. 앞으로 어디까지 갈 텐가. 지금이 딱 출발점이다. 이제 시작이고, 모든 게 새로운 기분이다. 어디까지 갈 텐가의 질문은 다시[BASS]의 훅으로 돌아간다. ‘butterfly-effect baby watch out, that BASS, gonna make the wave’ 그 노랫말처럼 더 크게, 그리고 계속 흐르고 싶다. 파도는 안 닿는 곳이 없으니까. 아프리카 그리고 동유럽에서도 내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때까지. 전 세계에 녹아들고 싶다는 것이 바람이라면 바람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Action Comics 1 and Action Comics 1 Value
Action Comics 1 and Action Comics 1 Value Let’s discuss Action Comics 1 and its value. Publisher Jack Liebowitz had to make some quick decisions about what to include in Action Comics #1 (1938) due to a looming deadline. Liebowitz decided to take a shot at a new comic called Superman and feature it on the anthology's cover. In addition to selling out of its 200,000 copies, Action Comics #1 also ushered in the Golden Age of Comic Books as collectors now refer to it. Value of Action Comics 1 Does everybody wonder what’s the action comic 1 value? Let’s dive into it. In 1938, a copy of Action Comics #1 would have cost 10 cents (USD 1.89 when adjusted for inflation). As of today, however, the comic is considered the most valuable in the world and regularly breaks the record for the most expensive comic at auction. Most comic book fans purchase Action Comics #1 for the cover and first 13 pages. Together, they introduced the world to Superman and Lois Lane. Superman destroys the car of a gangster who threatened Lane in the cover art. Frightened by the sight of such superhuman strength, onlookers flee in all directions. Superman's first comic book shows the hero landing on Earth and introducing his powers. Despite the 200,000 copies brought to market, finding a collector-grade copy of Action Comics #1 in 2021 is difficult. “Kids read them, so they got ragged.” Brothers and sisters passed them down, cousins passed them down, you name it,” explains collectibles dealer Darren Adams. In World War II, the copies that survived the first few years of wear and tear were donated to America's paper drives. In addition, it took decades for people to recognize the collectible nature of comic books. Even comic book fans during the Golden Age did not understand the importance of preserving the medium's history. The Certified Guaranty Company (CGC) was founded in 2000 as the first third-party grading service for comics. In addition to giving collectors peace of mind, the CGC system clarified the rarity of high-end copies, such as Action Comics #1, cementing their value for the new century. Bidding war of Action Comic 1 Someone in West Virginia bought a copy of Action Comics #1 off the newsstand in 1938. Their idea to store the comic in a chest was even smarter. This, combined with West Virginia’s high altitude, created the perfect environment for comic book preservation. “Cool, dry, and dark,” explains a CGC representative. This copy of Action Comics #1 has changed hands several times over the years. Eventually, Darren Adams, the owner of Pristine Comics, acquired it. To give bidders from all over the world a chance to own the comic book, he put it on eBay. In honor of Superman's history, he donated 1% of his earnings to the Christopher & Dana Reeve Foundation. The comic book sold for $3.2 million at the end of the 24-day bidding war. That was not only a record price for Action Comics #1 but for any comic book at auction at the time. Among the reasons for its success was the accessibility of eBay, as well as the exceptional condition of the piece. CGC gave it a score of 9.0 out of 10, the highest ever for a copy of Action Comics #1. Record break Action Comics 1 value During the 1980s, a collector won a stack of old movie magazines at auction. A copy of Action Comics #1 was nestled inside one of the magazines as the collector sorted through the stack. I don't know if this was a preservation strategy or a lucky coincidence, but it was enough to protect this copy of Action Comics #1 from the elements over the years, preserving it in excellent condition. CGC graded this copy at 8.5 out of 10. This piece was offered by the online auction house and marketplace ComicConnect in April 2021. The comic still achieved $3.25 million despite its slightly worse condition than the 2014 example. This is a record for both Action Comics #1 and comic books in general. Although the buyer remains anonymous, he is described as a newcomer to comic collecting, with this being only his second major purchase. Heritage Auctions offers the latest copy of Action Comic #1 This month, Heritage Auctions will offer another copy of Action Comics #1 (lot #91001) after an already record-breaking year for the comic book. As of writing, proxy bidding for the lot is at $320,000. CGC grades this duplicate of Action Comics #1 at a 5.5, which the organization characterizes as "a somewhat better than expected collectible with a few moderate imperfections." Bidders ought to likewise take note that some preservation work has been done on the comic. That incorporates new staples and support of the cover. Prior to arriving at closeout, the outstanding authority Jon Berk possessed this duplicate of Action Comics #1. While functioning as a legal advisor in Connecticut, Berk gradually amassed his assortment for more than quite a few years. He saw it not just as an opportunity to record comic book history yet as an added safeguard "a piece of American folklore." Media Source: AuctionDai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