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aGom
5,000+ Views

[유퀴즈] 이직을 고민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주변의 시선, 평가'라고 생각해요.

29세 도배사 윤슬씨

나의 선택에 집중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중심이 '나의 행복'으로 이동한 느낌


그에 비해 버텨내는 '나의 하루'는 너무도 길고 유의미함


타인의 말로
고귀한 내 시간이 다치지 않도록

ㅠㅠㅠㅠㅠㅠ이거 넘 좋지 않나여




공감해여
저분의 가치관 참 올곧고 멋져여
우리네 인생 화이팅 해여!!!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방송 보고..한참 어린 분에게 어른의 말씀을 들은 기분이었습니다..또 하나 배우고 갑니다
와… 이거 본방 보면서 캡쳐해서 짤로 만들고 싶었는데 고마워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깐부 할아버지’ 오일남 역의 배우 오영수(78세) 씨가 한 방송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깊은 감동과 울림을 주었습니다. 연기 경력 58년, 출연 작품만 무려 200여 편. 연극계에서는 이미 정평이 나 있었지만, 대중들에게 오영수 배우는 거의 무명이나 다름이 없었습니다. ​ 58년 만에 출연한 작품에서 갑작스레 한국을 넘어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급상승하자 붕 뜬 기분을 자제하면서 조용히 지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진행자인 유재석은 인생의 어른으로서 인생을 어떻게 살아가야 하나 막막한 요즘 세대들에게 한마디 해달라고 부탁하자 오영수 씨는 이렇게 당부했습니다. ​ “우리 사회는 1등이 아니면 안 될 것처럼 흘러가는 때가 있습니다. 1등만이 출세하고 2등은 필요 없어요. 그런데 2등은 1등에게는 졌지만, 3등에게는 이긴 겁니다. 그러니 우리 모두 다 승자죠.” ​ 그리고는 자신이 생각하는 아름다운 삶과 인생에 대해 말을 이어갔습니다. ​ “인생을 살아오면서 작든 크든 많이 받아왔는데 이제는 받았던 모든 걸 남겨주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쉽게 예를 들면 산속을 가다가 꽃이 있으면 젊을 땐 꺾어 갔지만, 내 나이쯤 되면 그대로 놓고 옵니다. 그리고 다시 가서 보죠.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있는 자체를 그대로 놔두는 겁니다. 근데 그게 쉽지 않죠.” ​ 이때 공동 진행자였던 러블리즈 미주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전하는 말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우리말 중에 가장 좋아하는 말이 ‘아름다움’이라는 말입니다. 오늘 아름다운 공간에서 아름다운 두 분을 만나고 아름다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러분도 아름다운 삶을 사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인생이라는 긴 여정 가운데, 꿈과 목표를 향해 달려갑니다. 그 과정에서 왜 나는 저 사람보다 못할까, 남들과 비교해 때론 실망하고, 좌절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우리의 인생은 누구에게도 상대적인 잣대로 평가받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 자체로 특별하고 아름다운 것이기 때문입니다. ​ 자신의 인생을 그 자체로 아름답게 여기는 사람, 누구와 비교하지 않고,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묵묵히 하며 어떤 경지에 도달하려고 노력하는 사람… 그가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는 ‘진정한 승자’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우리가 있기에 내가 있다. – 우분투(Ubuntu)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 #아름다운삶#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휠체어를 타고 어디까지 가볼 수 있을까?
출처: 무의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wearemuui/ @dotface_official 닷페이스에서 무의 #휠체어특공대 가 #미아사거리역 #접근성 활동을 촬영하셨어요! 미아사거리역은 전반적으로 길이 너무 좁아서 다니기가 어려웠어요 ㅠ 장애인화장실은 맘편히 롯데백화점 이용하는게… CGV화장실조차 별로였어요. 그래도 이날의 소득은 휠체어로 갈 수 있는 노래방을 찾았다는 것!! 👩‍🦽더 자세한 기사와 동영상은 댓글에 링크가! #휠체어특공대 가 조사한 내역은 연말 (일부 구간) 앱으로 오픈됩니다. https://youtu.be/A-2xZzHqshE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고 다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개인적인 사담입니다만 최근 독일로 유학을 갔다온 친구가 있어서 만나 대화를 했는데 그친구 말에 따르면 독일은 선진국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런 생각에 비해 거리에서 장애인을 흔하게 볼 수 있다고 하네요. 그러고 한국에 돌아오니 그 이유를 깨달았다고 해요. 그친구가 깨달은 것은 독일은 거리에 장애인들이 불편함없이 다닐 수 있을정도로 편의와 시설이 잘돼있다는 것. 그에 비해 한국에서는 거리나 공공장소에서 장애인을 보기가 드문데 그 이유가 이렇게 거리나 공공시설에 장애인들이 편하게 다닐 수 있는 편의시설이 아주 미약하다고 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