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aubon
100+ Views

히틀러의 마술사

금요일에는 역시 독일이죠. 이 인물도 전쟁을 거치면서 어떻게 새로운 체제에 적응했느냐를 알려주는 전형적인 사례다. 먼저 짤방(참조 1)을 보면 무슨 상황인지 궁금하실 것이다. 일명, "퓌러의 마술사(„FÜHRERS“ MAGIER)"로 유명한 헬무트 슈라이버(Helmut Schreiber, 1903-1963)이다.

흔히들 쓰이는 것처럼 마술사가 무슨 비유적 의미가 아니다. 실제로 직업이 마술사이기 때문이다. 사진 속에서처럼 그는 유머감각이 없기로 유명한 총통을 마술로 휘어잡았었다. 사진 촬영은 1939년이며(폴란드 침공 4주 후에 촬영됐다, 참조 2), 카드 마술을 총통 앞에서 시연하고 있다. 분위기도 매우 좋아 보인다.

그가 마술을 무슨 학교에서 배운 것은 아니고 스스로 익혔다고 한다. 하지만 마술만 한 것은 아니고, 영화 제작자 역할이기도 했다. 1945년까지 그는 180여 편의 영화를 촬영했고, 대개는 정부 방침(그러니까 반유대주의)에 따른 것이었다(참조 2) 한편. 마술사로서의 무대명은 정글북에서 따온 코끼리 이름은 칼라낙(Kalanag)이었으며, 독일마술협회(Magischer Zirkel von Deutschland)의 장으로서 마술협회의 유대인들도 쫓아냈다.

짤방에서 보듯, 그는 마술사로서 총통과 친했고(사진을 찍은 해 여름 휴가를 총통과 같이 보냈다), 당연히 괴벨스와도 자주 어울렸다. 잘나갈 수 밖에 없는 연예인이었다는 의미다. 소련측 기록에 따르면 전쟁 막바지인 1944년까지도 그는 자주 히틀러 앞에서 마술 공연을 했었고, 히틀러는 그가 마술로 소련군을 어떻게 좀 하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농담도 건냈다.

하지만 전쟁 이후? 그는 마술처럼 자기 경력을 세탁한다. 총통으로부터 피해를 받았고, 뮌헨에서는 공산주의자 반군을 도왔다는 등의 경력을 만들어낸 것이다. 온갖 사진 증거는? 강요 받아서 나간 것이라 설명하면 된다. 경력 세탁에서는 거의 후디니 급이었던 것.

(경력 세탁을 성공시킨 이유로, 나치 소유의 금을 연합군에게 인도/조정해줬다는 루머가 있기는 하다, 참조 3)

게다가 독일을 점령한 연합국들 중에서 영국 점령지역이 제일 나치 인사들에게 느슨했었다. 해당 지역으로 이주한 슈라이버는 영국군을 상대로 젊은 쇼걸들을 대동한 마술쇼로 큰 인기를 얻었고, 결국 나치와 관련 없다는 공식적인 인정을 영국으로부터 받았다. 그래서 1949년부터는 정식으로 영국과 독일, 뒤이어 스위스, 남아공 등의 무대에서 뛰는 마술사로 승승장구한다.

그러나 그가 유명한 마술사였으니, 루머(...혹은 사실)는 지속된다. 그가 마술 공연을 뛰는 나라가 모두 나치와 관련된 금괴가 있다는 소문이다. 게다가 독일이 워낙 가난했던 40년대 말, 화려한 공연의 비용을 도대체 어떻게 조달하느냐는 의문이 많았다.

다만 그를 진정 쓰러뜨린 것은 경쟁 마술사나 정부가 아니라 텔레비전의 범람이었다. 1960년대부터 마술 공연에 대한 수요는 줄어들었고, 그는 1963년 심장마비로 사망한다. 7개의 금고 안에 담긴 7개의 열쇠를 남기고 말이다. 하지만 그 열쇠가 도대체 어디에 꽂는 것이란 말인가... 그에 대해 새로 나온 전기, 위대한 카날락(„Der große Kalanag“, 참조 4)에 나올지도 모르겠다.

p.s. 그가 히틀러 부부에게 했던 마술은 이런 것도 있다. 에바 브라운의 다이아몬드 시계를 감쪽같이 숨겼다가 다시 나타나게 한다든가, 히틀러에게 "총통은 현금을 얼마나 갖고 다니십니까?"하고 물었던 것도 있다.

퓌러가 "난 현금이 없는데..." 하자, 그는 퓌러의 주머니 속에서 150 제국마르크(참조 5)를 꺼내서 총통에게 드렸다.

----------

참조




4. Der Zauberkünstler der angeblichen „Stunde Null“(2021년 4월 1일): Der Zauberkünstler der angeblichen „Stunde Null“ : https://www.deutschlandfunkkultur.de/malte-herwig-der-grosse-kalanag-der-zauberkuenstler-der.2156.de.html?dram:article_id=495190

5. 아마 지금 기준으로 치면 10만원이 좀 넘는 수준이다. 청탁금지법에 걸릴 수준이라 하겠다. https://www.mvorganizing.org/how-much-is-a-reichsmark-worth-today/
casaubon
2 Likes
1 Shar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함락된 도시의 여자
월요일은 역시 독서지. 이 책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소련이 저지른 베를린 집단 강간에 대한 건조한 보고서다. 어떻게 보면 당연하게도 독일 여자가 쓴 이 일기가 독일어로 출판될 수는 없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을 텐데… 일기 원본은 그녀 스스로 마음 속의 검열 때문이었는지 약자나 암시하는 단어로 썼던 모양이다. 읽을 수 있는 글의 형태로는 1950년대 초에 그녀가 직접 옮겼던 것으로 보인다. 애초에 출판하려 마음 먹고 있었다는 얘기다. 그래서 1950년대에 영어판이 먼저 나왔고, 독일어판이 잠시 나오기는 했다. 그러나 그녀의 책은 50년대 독일 내에서 숱한 비판을 받았다고 한다. 독일 여자의 명예를 떨어뜨렸다면서 말이다. 그래서 저자는 독일어판 재출판을 자기 살아 생전에는 못 하게 막았다고 한다. 그래서 독일어판은 그녀가 사망한 이후에서나 다시 나올 수 있었고, 영화(Eine Frau in Berlin)화도 그 이후에나 가능했다. 50년대 독일의 비뚤어진 심리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래도 2003년 이후 다시 나온 책에 대해서는 찬사가 이어졌고(하지만 저자는 사망했는 걸?), 역사 분석의 대상이 됐다. 자, 내용 이야기를 하자면 그녀는 1933-34년간 파리 소르본에서 역사/미술사를 공부했었고 그 후 러시아를 여행하면서 약간의 노어를 익혔다고 한다. 당시 기준에서는 상당한 지식인이었던 셈이다. 그래서 제3자인 양 건조하게 당시 상황을 쓸 수 있었을까? 상황 판단도 빨랐고, 결국 그녀는 생존할 수 있었다. 그래서 결국은 뭐라도 알고 있어야 생존이 가능하다는 얘기인데, 이 책이 드러낼 수밖에 없을 여성주의적 시각은 나보다 훨씬 잘 쓰는 분들이 많으니 검색해서 읽어 보시기 바란다. 물론 예상한 내용이 대다수일 테지만 말이다. 내가 눈여겨 본 부분은 역시 다양한 면모를 갖춘 러시아 군에 대한 묘사와 언어였다. 공산당이라고는 하지만 러시아 군을 구성하는 것도 인간들이었기 때문이다. 복수를 해야 했던 한편, 불쌍히 여기는 마음도 있었고, 착취하려는 마음도 있었다. 주인공이 잘 한 건, 그나마 장교들을 노렸다는 점이다. 여기서 그녀의 무기는 언어. 당연하다면 당연하겠지만 어눌하더라도, 어휘가 적더라도 자기 모국어를 말해주는 인물에게 마음이 열리게 되어 있다. 노어를 몰랐던 것보다는 아는 편이 생존에 훨씬 유리했다는 의미다. 게다가 제일 “서구적”인 잘 배운 러시아 장교는 그녀가 할 줄 아는 링구아 프랑카, 불어도 할 줄 알았었다. 물론 그가 큰 도움이 된 것 같지는 않아 보이지만 말이다. -------------- 그리 많은 양은 아니지만 읽기 참 힘들었다. 번역이 안 좋아서도 아니고 책이 지루해서도 아니라 너무 먹먹해서다. 전쟁이 끝나고 남은 사람들은 전리품이 되어버렸으며, 껍데기나마 남은 조국은 남은 사람들을 버렸다. 되돌아온 남자친구가 뭘 의미하겠는가? 실제 저자는 결혼하면서 스위스로 이주했다고 한다. 차마 베를린에서, 혹은 독일 내에서 제 정신으로 살 수 없었을 것이다.
2021년 독일 연정협상
이번 총선에 따른 독일 연정이 지난번(참조 1)과는 달리 꽤 순조롭게 구성됐다. 물론 당장 숄츠가 총리에 오른다는 말이 아니다. 각 당 전당대회에서 동 협상(안)이 승인을 받아야 하고, 그 다음에는 분데스탁에서 총리 선출 투표를 통과해야 한다. 게다가 녹색당과 FDP는 몰라도, SPD에서는 논공행상(장관 임명)을 누가 받을 것인지, 특히 국방부장관이 누가 될지 아직 구체화되지도 않았다. (아마도 하이코 마스 외교부장관이 차지하지 않을까?) 그러나 무난하게 모두 다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 적어도 12월 초, 미국에서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출동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말입니다. 독일 현대사에 관심이 많은 내게 있어서 이번 연정협상에서 제일 눈에 많이 띄는 것이 바로 저 슬로건입니다만? 짤방의 윗부분이 바로 이번 연정의 주역들(왼쪽부터 린트너/FDP, 숄츠/SPD, 베어보크와 하벡/녹색당)이며, 슬로건에 이렇게 쓰여 있다. "더 많은 진보를 과감하게/Mehr Fortschritt Wagen". 이는 1969년 빌리 브란트가 총리에 취임하면서 발표했던 슬로건, "더 많은 민주주의를 과감하게/Mehr Demokratie wagen(참조 3)"를 방불케 하기 때문이다. 빌리 브란트가 제2차세계대전 이후 현대 독일 처음으로 FDP와의 연합을 통해 정권교체를 한 이후, 브란트가 했던 이 발언은 1960-70년대 서독에서 일어난 여러가지 변화를 상징하는 슬로건이 됐다(참조 4). 매우 잘 알려진 동방정책(Ostpolitik) 외에도, 투표연령을 만21세에서 만18세로 낮춘 것이나, 고등교육의 확대, 복지국가 등등 아주 많다. 브란트가 현대 독일을 두 번째로 탄생시켰다는 평가도 있을 정도니 말이다. 따라서, 이번 신호등 연정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일지도 짐작이 가능하다 하겠습니다? 사실 아직 연정협상문과 관련 기사를 완전히 보지는 못 했기 때문에 뭐라 말하기는 힘들다. 다만 내가 제일 놀란 것은 EU가 관련된 두 가지 사항이다. (1) EU 연방(die föderale europäische Bundesstaat, p132)으로의 발전에 대한 회의 및 조약변경, 그리고 (2) 재정정책을 "성장 확보(Wachstum sicherstellen), 부채지속성 유지(Schuldentragfähigkeit erhalten), 지속가능성 및 환경친화투자 제공(nachhaltige und klimafreundliche Investitionen sorgen)"에 따라 하겠다는 언급(p134)이다. 이게 무슨 이야기인가, EU를 국가공동체가 아닌 미국스러운 지향으로 삼았다는 의미이고, 기본법 제109조 제3항은 준수하겠지만 유연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라는 뜻이다. 린트너는 그냥 재무부장관을 맡는다는 것만으로 다른 조건을 받아들인 듯 하다. 더 자세히는 EU 차원의 예금자보호 내용도 있는 것 같은데 아직 각잡고 보지는 못했다. 유로존에게도 좋은 소식. 한국 관련도 있긴 하다. 호주와 일본, 뉴질랜드, 한국과 같은 중요 가치 파트너(wichtige Wertepartnern)와 관계 개선에 나선다는 얘기인데(p158) 일본보다 인도에 더 할애한 것이 많다는 점도 눈여겨볼만하다. 자세한 것은 마음 내키면(...). ---------- 참조 1. CDU-CSU 합의의 뒷이야기(2018년 7월 9일): https://www.vingle.net/posts/2440208 2. 사진 출처 위 사진, Ampel-Parteien stellen Koalitionsvertrag vor: „Mehr Fortschritt wagen“(2021년 11월 24일): https://www.rnd.de/politik/ampel-parteien-stellen-koalitionsvertrag-vor-mehr-fortschritt-wagen-6KL4XOGSDNB6XLEKMG6YC2V6I4.html 아래 사진, https://mobile.twitter.com/ManuelaSchwesig/status/1186213381327544320 3. Willy Brandt will "Mehr Demokratie wagen"(1969년 10월 28일): https://www.swr.de/swr2/wissen/archivradio/willy-brandt-rede-1969-mehr-demokratie-wagen-102.html 4. „Mehr Demokratie wagen“ – Worte mit später Wirkung(2019년 10월 21일): https://www.tagesspiegel.de/politik/50-jahre-bundeskanzler-willy-brandt-mehr-demokratie-wagen-worte-mit-spaeter-wirkung/25131430.html 연정협상 풀텍스트는 다음 링크 : Ampel-Koalitionsvertrag: Die Krisenkoalition - DER SPIEG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