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기적적으로 목숨을 지켜낸 댕댕이들의 사연.jpg
📢미리 알립니다undefined 아무도 안죽고 아무도 안다칩니다!!! (기다려봐!!!!!!!!! 안죽어 얘네!!!!! 안다쳐!!!!!!! 어떻게 안다칠수있었는지 알아보자) 한마리는 다리에 문제가 있어보였고 다른 한마리는 그 주위를 계속 멤돌고 있었음 열차운전사가 이들을 발견하고 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못움직이는 한마리를 뒤로 하고 다른 한마리가 사납게 짖어 다가가지 못함 이와중에 일정한 텀을 두고 지나가는 열차가 또 지나갈 시간이 되어 이들 위로 지나갔음. (다리 괜찮은 한마리가 열차오기전까진 계속 서성이면서 왔다갔다했는데 열차 오는 거 보고 다친아이 곁으로 가 같이 누웠음.) 근데 철로 밑에 공간있잖아 수컷댕댕이가 암컷댕댕이 머리를 자기 머리로 눌러서 그 공간안에 딱들어가게 한거야 그래서 아무도 안다칠 수 있었고 기적적으로 살 수 있었어 구조대가 도착할때까지 다리다친 암컷댕댕이를 이렇게 지켜냄.. 외국은 이런일이 좀 많아. 유기하는 사례가 있긴 한데 엄청 적고 대문밖으로 놀러나가서 멀쩡히 집가는 애들도 있는 반면 집가는 길을 잃은 아이들을 보고 지나가던 사람들이 SNS에 홍보글 올려서 견주와 다시 만나게 하는 경우가 많아. 유기하는 사례는 정말 드물어서 이와중에 구조될때는 그렇게 짖더니 구조되고나서 꼬리 살랑살랑ㅠ 견주도 찾아서 집으로 돌아감 이 아이들이 서로를 지키고자했던 마음을 감히 어떻게 헤아릴 수나 있을까. ㅠㅠ 넘나 다행입니다 ㅠㅠ
고양이의 속마음, 그 수천가지 의미 -1-
고양이. 이들은 활발한 반려동물인 동시에 무시무시한 싸움꾼이며 치명적인 사냥꾼이기도 해. 사람의 눈길을 끌고 마음을 홀리는 무척 흥미로운 동물. 고양이는 사랑받는 반려동물 중 하나지만 여전히 우리는 이들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어. 그래서 몇몇 세계 최고의 고양이 전문가들은 (위에 장치 목에 다는 중) 상식을 파괴하는 과학적 실험으로 고양이 친구들의 비밀스러운 삶을 연구해왔어. 이들은 '고양이 의사소통'에 관한 놀라운 비밀을 밝혀내려고 해. 제스퍼(고영)가 내는 소리 있지? 희한한 소리를 내더라구요 부↗️ 부↗️ 자, 이제 놔주세요! 학자들은 실험을 통해 고양이가 어떻게 친구와 적을 구분하는지 보여줄거야. 또, 우리가 잠든 사이에 이들은 어떤 대화를 나누는지, 그리고 왜 사람들이 고양이에 열광하는지에 대해서도 살펴보려고해. 이 조그만 얼굴하며 귀도 정말 귀여워요 이제부터 우리는 고양이들만의 암호를 해독하고 이들이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어하는지 알아보자 고양이 100마리를 대상으로 한달동안 이어진 연구가 막바지로 향하고 있어. 덕분에 우리는 고양이들의 놀라운 삶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었지. 농장에서, 그리고 마을(도시)에서 지금 연구팀들은 도시고양이들을 집중 관찰하는 중이야 영국 브라이튼 중심부의 작은 집들이 복잡하게 늘어선 '하노버 거리' 이곳을 포함한 영국 남부 일부의 지역은 면적 대비 고양이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곳이야. 이 거리에만 50만 이상이 살고있고 사람보다 고양이가 더 많은 집도 있어. 여러 고양이가 모여 지내는 만큼 이들이 서로 또는 사람들과 어떻게 소통하는지 알아보기에는 좋은 장소지. 고양이 연구 본부의 전문가들은 고양이가 사람에게 의사를 전달하는 명확한 방법에 대한 단서를 찾고 있어. 이들은 그동안 촬영한 영상을 꼼꼼히 훑어보며 고양이가 거리를 돌아다닐때 내는 소리들을 밝혀내. 스머지의 영상이야 (왼쪽에서 나타남) 한 밤 중 자기 영역 순찰중인데 이때 다른 고양이를 발견하고 통곡소리비슷한 깊은 경계 울음소리를 내기 시작해. 이른 아침 티거가 근처 지붕 위에 있는 낯선 검은 고양이를 발견했어. (그리고선 채터링할때같은 떨리는 울음소리를 짧게냄) 이 떨리는 소리는 단순히 기분ㅇㅣ 언짢다는 뜻일 수도 있지만 확인된 바는 없대. 오후에 산책을 나온 록키 (이 마을 냥이들은 산책냥이는 아니고 자기들이 알아서 나갔다 드갔다 하고 마을 사람들도 거의 창문을 열어두거나, 집앞에 기본적인 사료들은 쟁여둠. 이 마을 스타일같음 우리나라와는 전혀 다른 스타일.) 산책 나왔는데 다른집 냥이 마주쳐서 하악질함 다른 고양이가 앞을 가로 막을 때마다 경계하는 소리. (통곡소리보단 덜깊고 길게 내는 소리)를 냄. (나뭇잎뒤에 냥이 있음) 덧붙여서 고양이들은 이보다 훨씬 놀라운 소통능력이 있어. 어떤 소리는 휴먼들에겐 매우 생소한 소리들도 있고! (얘는 그냥 야옹~ 하고 움ㅎㅎ) 고양이들끼리 사이가 틀어졌을때만 간혹 들을 수 있는 소리도 있고! 이 모든걸 이해하려면 연구 초기 시점으로 돌아가 연구실에서 가장 어린 고양이를 만나볼 필요가 있지. (자기새끼 데려갔다고 내놓으래ㅋㅋㅋ) 생후 1주일 됨. 삐약삐약하는중 생후 1주일된 새끼가 왜 이렇게 울어대는지 존 브래드셔 박사의 설명을 들어보자 고양이는 어릴 때부터 발성을 시작합니다. 이 울음 소리는 어미를 부를때 쓰이는데 아시다시피 아주 효과적이죠. 어미는 항상 새끼가 내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니까요. 새끼는 자랄 수록 점점 우는 횟수가 줄어드는데 그건 아마 젖을 뗀 후부터 어미가 반응을 보이지 않기 때문일겁니다. 반려고양이가 집사를 보며 계속 울어대는 것도 주의를 끌려는 행동이죠. 사람은 고양이에 신경쓰지 않고 늘 책이나 컴퓨터나 티비에 빠져있습니다. 그래서 고양이들이 관심을 받으려고 생각해낸 방법이 어렸을때 했던것처럼 울음소리를 내는겁니다. (사실 성묘들은 울일이 없는데 집사랑 대화하려고 야옹하는거라는 가설이 맞음! 길냥이들은 그에 비해 말이 없는것도!) 그소리를 들은 집사들은 고양이를 한 번 더 쳐다보게 되고 뭔가 필요한게 있는지 생각하게 되니까요. 고양이에겐 두가지 언어가 있어. 자기들끼리 주고받는 소리. 그리고 사람에게 전하는 소리! 학자들은 고양이마다 울음소리가 모두 다르다는걸 발견했고 고양이는 제각기 특정한 상황에서 어떤 소리가 가장 효과적인지 알아내고 주인이 잘 알아들을만한 맞춤형소리를 계발한거지. 먹을게 필요할때는 훨씬 더 긴 소리를 내요 이 분이 배고프니? 물어보니 애옹 함 우리 피기는 우유 달라는 말을 할 줄 알아요 발음도 좋고. 마치 애옹↗️ 이렇게요. 어때 좋지? 연구에 참가한 고양이 주인 대부분은 고양이가 울면 자신들의 말에 반응한거라고 생각하지. (사실 그렇기도 하고. or 타이밍일수도 있고) 오늘 사냥했어~?(하니까 야옹~함) 대답을 한다는 거! 예쁜이~ 예쁜이 맞지~? 내딸이지~? 픽시~ 요 귀여운것~ 사람에겐 주고받는 대화가 자연스러운 일이어서 사람과 함께 사는 고양이들은 주인과 소통하려면 뭔가 소리를 내야한다는 걸 알게 된거지. 하지만 이건 고양이의 비밀 언어 가운데 극히 일부일뿐이래. 이들의 또 다른 언어는 보다 신비롭고 훨씬 이해하기 어려워. 연구팀은 하노버거리의 고양이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상한 현상을 관찰하려고해. 이를 바탕으로 고양이들의 언어를 분석하고 정확히 무슨 일이 일어난건지 알아보려는거지. 지난 3주동안 연구팀이 주목해온 고양이 '오지' 야. 녀석은 한때 이 거리의 절반을 지배했을 정도로 서열이 높았어 얘(왕자)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오지주인) 오지가 밀리고 있어요 ㅎㅎ 요즘 기분이 안좋아요(오지가) 상대는 젊은 회색 고양이인데 싸움경험이 많아보이더라구요 귀가 몇군데 찢어져있고...! 과연 무슨 일이 있던걸까 !! 다음편에서 계속...
애완견 위해 '게임기'하나 장만하세요? 치매 예방용 게임기 개발 중
"치매나 분리 불안 예방에 도움 주기 위해 제작" 반려견 치매 예방을 위한 콘솔이 개발 중이다. 영국의 스타트업 '조이포'(JOIPAW)가 특이한 콘솔을 개발하고 있다. 바로 반려견을 위한 콘솔이다. 개도 나이를 먹으면 CCD(치매)나 분리 불안과 같은 질병을 앓을 가능성이 높아지며, 조이포는 이런 병을 예방하기 위해 콘솔을 제작했다고 말한다. 창립자 데르심 아브다르는 "개를 키우며 전용 퍼즐, 치료용 플라스틱 장난감, 스너플 매트와 같은 물건을 많이 이용했다. 그러나 물체가 바뀌거나 움직이지 않아서 반려견이 금방 흥미를 잃는 것을 봤다"며 콘솔 제작 이유를 밝혔다. 그는 반려견의 콘솔 조작 행동이 정신 자극을 줘 CCD나 분리 불안의 발병 확률을 낮춘다고 말한다. 조이포가 공개한 반려견을 위한 콘솔 (출처: 조이포 공식 홈페이지) 조이포 콘솔은 '두더지 잡기'나 '지나가는 물건 터치하기' 등 간단한 게임을 제공한다. 반려견이 코로 화면을 누르고, 맞게 누르면 밑에서 간식이 나오는 시스템이다. 또한, 조이포는 전용 소프트웨어도 제공한다. 이 소프트웨어는 반려견의 콘솔 플레이 행동을 분석해 데이터를 쌓는다. 해당 데이터를 통해 반려견의 주인은 개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필요하면 수의사에게 진단을 받을 수 있다. 주인들이 반려견과 떨어져 있을 때 볼 수 있는 기능도 존재한다. 아브다르는 "콘솔에 카메라와 마이크가 있어 외부에서도 반려견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조이포의 출시일은 정해지지 않았다. 현재 반려견을 상대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피드백을 제공해 줄 추가 인원을 구하고 있다. 코로 화면을 누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출처: 조이포 공식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