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cobwalker0286
10+ Views

Tips for Acrylics Landscape Paintings


Landscapes can be painted with acrylic paints since they are versatile. Acrylic is thinned with water or an acrylic medium to create transparency and mimic water coloring. To make a medium consistency, use the tint from the container. The painting is created by layering paint. Oil paintings have a sense of thickness.
Tip 1
Sketch or draw the landscape from the original scene, a photo, or from your imagination. Draw an outline with light pencil strokes, colored pencils, or chalk. When creating transparency elements such as water or thin clouds, it is difficult to cover heavy pencil markings. To avoid pencil marks, outline the drawing with acrylics.
Before moving towards other tips, let us know which auction house sells such Acrylics Landscape Paintings.
Phi Auctions is the premier auction house for 21st-century art collectors. People choose Phi because of its low commissions and successful sales record. Collecting should be a passion, not a process. Through Phi Auctions, you're connected to the most sought-after art and objects, curated from a worldwide network and evaluated by connoisseurs, all presented in an elegant format as enticing as the pieces themselves. From its New York City offices, Phi Auctions today serves a discerning audience of collectors from 90 countries with its art, collectibles, and technology expertise.
The work featured in the auctions is curated by our expert specialists and offered in timed and buy-now auction formats, including Post-war and Contemporary Art, Prints and Multiples, and Street Art. Over 500,000 members of our global network of consignors are waiting for your works to be sold at auction or privately. They never disclose or publish sales results in price databases to protect your comfort and privacy. Auctions are supported by our partnerships with renowned international cultural institutions, which allow collectors to access the extraordinary, discover new passions, and contribute to philanthropy.
Skinner auction house is one of the other auction houses which deals with acrylics landscape paintings. One can explore the Skinner auction for the acrylics landscape paintings and other collectibles.
Tip 2
Prepare the canvas surface with a primer only if the surface is rough with oil painting technique. For smoothing rough surfaces, use acrylic gesso. Acrylics can be painted on commercial paper and canvas.
Tip 3
If you are painting a scenery in the outdoors? You can use distilled water to keep acrylics moist or retarders or slow drying mediums to keep paints moist.
Tip 4
Try different techniques, learn traditional painting strokes, and let your imagination lead the way. Practice assorted brushing techniques used by artists is worthwhile. You should experiment with thin, medium, and thick paint strokes to learn what works best for you.
Tip 5
Effects can be created with palette knives, toothbrushes, sponges, cotton balls, craft sticks, paper, and other miscellaneous items.

In landscape painting, we find texture to be a challenge. With plants, trees, grasses, flowers, and other flora, nature creates smooth, rough, stringy, and other tactile sensations. A tree trunk has rough bark, grass blades are narrow, plant life is diverse with smooth to thorny leaves, bodies of water flow, and rocks have varied surfaces. Different objects help with bumpy, spotty, rough, and fuzzy textures. Discover and create assorted textures with or without brushes. Texture is created by many layers of paint.
Painting was viewed as a specialty; you had an apprenticeship or were prepared at an Atelier.
Shading decision was restricted, the striking brilliant tones found in acrylics today weren't accessible, and color decision paid a necessary part in the canvas cycle.
Stylishly as well as an indication of force.
Regularly, the bluer the work of art, the more extravagant the benefactor. The shade Ultramarine blue broadly used to be more costly than gold. It was separated from lapis lazuli, a semi-valuable stone utilized as the crude fixing until the colour maker Jean-Baptiste Guimet made a manufactured option in contrast to lapis lazuli in France in 1828.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Antique glass candy containers
Glass candy containers were originally designed as treasure-filled toys or souvenirs; they still attract collectors nearly a century after they were introduced. When asked Jim Olean how he started his collection of glass candy containers, he said in the fall of 1985, I went out into the woods near my house in search of wild mushrooms. Despite my search for mushrooms, I found an old dump. There was a small glass candlestick telephone, a dog, and a Santa without ahead. These items were taken home, washed, and placed on a shelf in our game room. My uncle, who collects many old things, came over to visit me one day. He saw the glass items I showed him. I was told they were made about 30 minutes away, that they held candy, and that they were made of glass. It was a novelty that a toy and candy were all in one!" Since they were found in the dump, all the parts that came with them were gone. If I went to the local antique flea market, then I could find an all-original one, according to my uncle. The next spring, when the flea markets opened, I went to the best one in town. In the same dump, I also discovered a candlestick telephone. But this one was 100% original like the day it was made, some thirty years ago! My $15 purchase went on the shelf with the one I bought from the dump. Even the candy was still intact on the telephone, which was a far cry from the one from the dump. Due to this, I purchased as many as were available. Having made that purchase, I did not realize how far it would go! History of glass candy containers Where and when this industry began is somewhat dubious. There is some proof that glass toy sweets holders were delivered as right on time as the last part of the 1860s. The initially archived model was the 1876 Liberty Bell, delivered by Croft, a confectioner from Philadelphia, PA. Croft created candy on the grounds of the 1876 Philadelphia Centennial Fair and sold them in a glass gift Liberty Bell. Many more likely than not been sold, as this 145-year-old holder isn't uncommon and can be found for under $100 today. The focal point of the glass toy sweets holder industry was Jeannette, PA, a humble community outside of Pittsburgh, PA. It became home to many glass organizations as a result of the spotless consuming petroleum gas that was found there in the last part of the 1880s. The sweets holder industry didn't take off until George West, President of Westmoreland Glass, got included. In 1906, his organization began to patent glass toy sweets compartments for creation. These early Westmoreland holders were straightforward in plan and had a metal conclusion. Plans included trunks, bags, tickers, and horns made in milk glass. They were finished with paint and sold as keepsakes, denoting a year or spot. How many different glass candy container designs were produced over time? For around 100 years, about 550 distinctive glass treats compartments were delivered by no less than 13 organizations including vintage glass candy containers. A few compartments are extremely normal, while others are astoundingly uncommon, with just a couple of known models. I've been gathering these for a very long time and have most, yet not all, of them. No gatherer, past or present, has had the option to secure each model. It's simply excessively hard. In the broadest sense, current costs can go from USD 5 to $5,000, with the state of the compartment fundamentally impacting its worth. Costs expanded throughout the long term and topped around 2006. With the approach of web purchasing and selling, and eBay specifically, costs descended. Media Source: AuctionDaily
Blackwell Auctions A family-operated auction house
Blackwell Auctions, LLC is a family-worked business claimed by Edwin Blackwell Bailey and Shannon Bailey. The name originates from Edwin's incredible, extraordinary granddad, Blackwell Bailey. Blackwell Auctions is becoming known for cautiously choosing unmistakable things for its deals, going from artistic work, gems, militaria, coins, and stamps, to furniture, authentic silver, and then some. Single things, assortments, and domains are bought or acknowledged on credit. Florida Antiques At the point when Alfred R. Frankel initially moved to Hollywood, Florida, from Brooklyn, New York, in 1949, he found a tropical express that was still generally unseen and immaculate. He depicts the "tropical blossoms, hibiscus, coconut palms… football on Friday evenings close to full tomato fields, submarine races at Dania Beach–the entirety of this sank into my inner mind, and I was glad." Nurturing an enthusiasm for workmanship, Frankel would ultimately turn into the main authority of Floridian craftsmanship and stylistic theme. Headed to help the craftsmen and makers of Blackwell auctions Florida, Frankel would proceed to report their accounts in a few history books. The main parcel of this bartering, a salt-coated pitcher from the 1850s, is one of just two known enduring models; the other, claimed by the territory of Florida, is examined in one of Frankel's books. The pitcher was made by Turnley and Odom Pottery, a firm that was distinctly inactivity for a year prior to shutting during the Civil War. Blackwell Auctions Rare Hummel Figurines to Life The now-famous Hummel dolls weren't constantly made in porcelain. They were first presented in Germany and Switzerland as drawings by Sister Maria Innocentia Hummel in the Blackwell auction. It was just later that Franz Gobel, a porcelain producer, transformed these drawings into porcelain dolls. The ubiquity of the dolls soar after World War II when American officers positioned in West Germany began sending them as gifts to their friends and family. The doll was made as an example in 1948 and was a careful multiplication of Sister Hummel's initial portrayals. Additionally included is a puppet made for the 2000 Goebel Celebration in Disney World. Models, exceptional pieces, and some unique fine arts by Sister Hummel are additionally at a bargain. Scarce 1850s lithograph of Black musician A prewar lithograph of an African-American artist. The first, named "The Bone Player," was painted by New York craftsman William Sidney Mount (American, 1807-1868) in 1856, a couple of briefs a very long time before the Civil War would — to sum up Lincoln — test the strength of a country established on and committed to racial uniformity. The lithograph can appropriately be called uncommon for a few reasons. To begin with, according to a market viewpoint, there have all the earmarks of being not many instances of The Bone Player (other than the first, which hangs in the Museum of Fine Arts in Boston). The solitary other period rendition of the litho found online lives in the super durable assortment of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in New York. The lithograph is uncommon additionally according to the viewpoint of craftsmanship history. Only before the Civil War, Mount was drawn closer by William Schaus, New York specialist for French craftsmanship distributer Goupil, Vibert, and Cie. The firm organized five of Mount's works — three charged straight by Goupil — to be replicated by lithograph in Paris and distributed for overall dissemination. The lithography was finished by French craftsman Jean-Baptiste Adolphe Lafosse. Every one of the five pieces was a picture of youngsters, four of whom are dark. Goupil sold its lithographs all over Europe, and Mount was purportedly the lone American craftsman addressed in the distributer's index. For a period, it shows up, he was the most renowned living American painter taking everything into account, frequently the lone American referenced in reviews of what was then viewed as contemporary workmanship. Media Source: AuctionDaily
행위예술가 울라이, 향년 76세로 타계
마리나 아브라모비치의 옛 연인이었던 많은 이들에게 귀감이 되었던 행위예술가 울라이(Ulay)가 향년 76세 나이로 타계했다. 독일 출신의 그는 원래 폴라로이드 사진작가로, 마리나 아브라모비치(Marina Abramovic)를 만나 함께 행위예술의 역사를 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반은 남자, 반은 여자로 하고 다니는 울라이의 모습에 반한 마리나. 둘의 인터뷰에 따르면, 첫 9년은 살면서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고 마지막 3년은 좋지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이별하는 순간을 작품으로 승화시킨 ‘The Lovers(1988)’. 만리장성 반대편에서 2500km를 걸어가 한가운데서 작별하기 위해 만나는 둘은 90일 동안 홀로 먼 길을 걸은 뒤 마지막 포옹을 하고 헤어지게 된다. 이후 2010년 뉴욕현대미술관(New York 's Museum of Modern Art) 회고전 <The Artist is Present>에서 해후한 마리나와 울라이. 22년만에 다시 만난 이들은 침묵 속 오가는 눈빛 만으로 가슴을 저미게 만드는 장면이 연출됐다. 즐거움과 슬픔, 고통 등 모든 순간을 기교없이 표현하고,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진정한 스토리가 담긴 예술의 참 모습을 보여주었던 울라이. 마리나 아브라모치니는 뛰어난 예술가로서 그의 유산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 말하며 그의 죽음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뉴 얼라이벌> 뮤지션 카키
Editor Comment 2020년이 도래했다. 최근 오스카에서 전대미문의 기록을 세운 영화감독 봉준호는 2020년을 두고 이렇게 말했다. “그 자체로 마치 공상과학 영화에 나올법한 숫자다.” 같은 숫자가 병치된 까닭에 유독 미래적이고 의지 다분하며, 진보적인 기운이 넘치는 올해는 이번 생에 두 번 다시 없을 기이한 연도가 아닌가. 한결 파릇해진 삶의 자유의지가 꿈틀거리는 지금, 우리는 에너지와 영감을 찾아 미디어 속을 사방으로 탐색한다. 그러다 이내 무형의 콘텐츠에서 가장 큰 힘을 얻게 된다. 이를테면, 음악. 그것이야말로 인류 탄생 이후 기쁨, 슬픔, 위로, 사랑 그리고 자기표현의 가장 큰 원천일 테다. 10 자리가 바뀐 세상은 퓨처리즘을 외치지만, 결국 우리는 가장 오래된 것을 통해 미래를 그린다. 올해 첫 <뉴 얼라이벌>은 ‘음악’이라는 유산으로 2020년의 문을 두드리는 뮤지션 카키(Khakii)의 이야기를 담았다. 늘 그렇듯, 아직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기에. 뮤지션 카키 Q. 콜드(Colde)가 이끄는 레이블인 웨이비(WAVY) 소속이다. 카키는 지난해 그곳에 합류했다고 알고 있는데, 어떻게 연을 맺게 되었나. 사실 콜드와 처음 만나게 된 건 초등학생 때다. 고등학교 시절에는 각자 좋은 음악을 디깅하면 MP3나 아이팟에 담아서 들려주고, 매일 붙어있다시피 했다. 시간이 흘러 성인이 되고 의경으로 군입대를 하게 됐는데, 문득 지금이 아니면 음악을 못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렇게 무작정 장비를 사고 작업물을 만드는 데 시간을 보냈다. 그게 4년 전 일이다. [BASS]라는 곡을 만들고 합류하기까지는 3년이 넘게 걸렸다. 무엇보다 스스로 정한 기준에 부합하기 위해 고민하며 다듬고 다듬다 보니 오래 걸리게 됐다. Q. 비유하자면 웨이비는 파스텔 톤 팔레트 같다. 그들의 음악은 파스텔로 부드러이 완성한 작품 같달까. 최근엔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펼치는 아티스트들을 영입해 색채의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것 같은데, 카키도 그중 하나라고 보면 되나. 맞다. 웨이비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위트 있고, 깊으면서도 무겁지 않은 음악들을 선보였다. 내 음악은 그보다 조금 더 찐득하다고 하면 적절한 표현일까. 파스텔톤 팔레트에 카키 같은 딥한 컬러가 추가됐다고 봐주면 된다. Q. 카키라는 이름은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나. 많이들 궁금해한다. 첫 번째 이유는 단순하다. 내가 좋아하는 색이다. 두 번째는 스나이퍼가 위장해서 한방을 노릴 때 카모플라주 패턴을 사용하지 않나. 그 패턴을 구성하는 색인 카키에서 따온 것이다. 일상에서는 구멍이 많은 사람이지만, 음악을 다룰 땐 저격수처럼 명중을 위해 숨죽이고 행동하는 부분이 닮은 구석이랄까. Q. 대부분 EP나 정규를 내기 전에 사운드클라우드와 같은플랫폼들을통해 자신의 곡을 아카이빙 하지 않나. 카키는 싱글 발매 전까지 아무런 모습도 드러내지 않았으니, 갑자기 등장한 것 같기도 하고. 사운드클라우드라는 플랫폼이 소비가 많이 되다 보니, 오히려 자신의 무기를 공유 가능케해주는 역할로서 쇠약해졌다고 판단이 들었다. 그래서 첫 등장의 경로로 염두에 두지 않았다. 탄탄히 준비한 작업물을 아껴둔 거다. 계획적이었다고 볼 수 있다. Q. 그래서인지 리스너들은 데뷔 싱글 [BASS]로 당신을 정의했을 수도 있다. 주변 반응이 궁금하다. 예상보다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셔서 놀랐다. 현재 음악 시장의 주류와는 거리가 있는 곡이라 꽤 걱정했던 것이 사실이다. 카키만의 방식대로 해석한 곡이라는 피드백이 있더라. 그런 긍정적인 코멘트가 에너지가 됐다. 그중 멋있는 캐릭터가 등장했다는 말이 내심 제일 좋았다. Q. 사실 [BASS]를 처음 들었을 땐, 그루비한 비트를 타고 노래하기에 당신을 래퍼로 소개하기보단 뮤지션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는 게 더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뮤지션이 맞는 것 같다. 사실 곡의 톤에 신경을 많이 썼는데 알아봐 줘서 감사할 따름이다. 훅과 벌스, 아웃트로의 음색을 다르게 설정했다. 그래서 그루비하고 멜로디컬하다고 느껴지면 그게 맞다. 그리고 비트, 이번 곡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이다. 나의 테이스트를 잘 알고, 자신의 색도 조화롭게 입혀준 스탤리(Stally)형의 공이 컸다. 형 사랑해. Q. 콜드와 작업한 원곡 이후 릴러말즈(Leellamarz), 안병웅(An ByeongWoong)과 함께한 [BASS] Remix는 셋의 벌스로 곡 분위기를 다분히 바꿔놓은 것 같다. 어떻게 성사된 것인가. 신기한 일화가 있다. 한창 릴러말즈의 음악을 많이 들었던 [BASS] 마무리 작업 즈음 아프로(APRO)형 작업실에 놀러 간 적이 있는데, 마침 릴러말즈가 앨범 작업 차 그곳에 있더라. 초면이었지만 정말 반가웠다. 그 계기로 바로 리믹스를 함께 하자고 권유했다. 그렇게 된 거다. 병웅이는 쇼미더머니에서 보여준 클래식하고 탄탄한 랩 스타일이 인상 깊었다. 리믹스 준비과정에서 그 친구를 일 순위에 두고 섭외 연락을 했는데, 흔쾌히 응해줬다. 그렇게 셋이 만나 각자의 스타일을 잘 배합한 [BASS] 리믹스가 탄생하게 됐다. Q. 화보 촬영 전에 새 싱글 [LAZY]를 공개했다. 비교적 이전 곡보다 비트와 랩 간격이 타이트해진 것 같다. 확실히 래퍼의 면모를 보여준 듯하다. 그렇다. [LAZY]는 랩적인 부분에 더 집중한 곡이다. 머리를 비울수록 크리에이티브해질 수 있다는 곡 주제처럼 가사도 최대한 의식의 흐름대로 구성하고. 대신 플로우나 리듬으로 재미를 주고 싶었는데, 그 부분을 랩과 함께 신경 쓰다 보니 그렇게 들리는 이유인 듯하다. 또, 나 [BASS]처럼 무드 있는 것만 잘하는 놈 아니다는 것도 보여주고 싶었고. Q. [LAZY] 뮤직비디오에는 명료한 컬러들의 대치가 눈에 띈다. 카키의 가면을 쓴 여러 인물도 등장하고. 어떤 메시지를 담고 있나. 음악을 시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힘이 뮤직비디오다. 그래서 곡을 만들 때 만큼의 에너지를 쏟았다. 연출을 맡은 신요하 감독님 작업실에서 1주 넘게 밤을 새우며, 아이디어를 주고받고, 작은 소품부터 스케줄링까지 모두 직접 참여했다. 요하 감독님이 가사를 보고선 언터쳐블한 태도가 느껴지니 그걸 결벽증이란 키워드로 풀어내면 어떨까 하고 제작에 들어갔다. 결벽증 환자는 타인의 손길을 거부하지 않나. 나 또한 누구도 터치할 수 없는 사람이라는 것을 표현하고 싶었고, 그 일종의 내러티브를 보여주기 위한 장치로 뮤직비디오 속에 명료한 색조들을 대치했다. 컬러마다 의미는 해석하기 나름이다. 파란 배경에 등장하는 나는 사람들이 보는 카키의 모습이고, 흰 배경에 등장하는 나는 내 머릿속 나 자신의 모습이라고 해석해준 친구도 있고. 또, 가면을 씌운 엑스트라를 등장시킨 이유는 ‘너와 나는 다르다’라는 것을 직관적으로 표현하기 위함이었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신이다. Q. 가사에서 스탠리 큐브릭(Stanley Kubrick)이 언급되더라. 꽤 반가웠다. 평소 큐브릭의 팬이라고? 그는 전작에서 벗어나 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는 정말 멋진 영화감독이다. 사실 그 라인을 쓸 때 “내가 감히 큐브릭을 언급해도 되는 걸까?” 하며 썼다 지우기를 반복한 기억이 있다. 그만큼 나에게는 독보적인 존재랄까. 아, 그의 작품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와 <샤이닝>을 감상 전이라면, 꼭 보길 추천한다. Q. 큐브릭은 영화계에서 전인미답의 형식미와 특정 장르의 신기원을 이룩하고는 했다. 그 역시 뛰어난 테크니션이었고, 특유의 모호성으로 장르의 경계를 두지 않는다는 점에서 카키와 닮은 것 같다. 앞으로는 더 놀랄 포인트들이 많을 거다. “얘가 그 카키라고?” 하는 음악을 할 생각이다. 장르를 유유히 넘나드는 폭넓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꼭 그럴 수 있도록 더 깊게 연구하고, 더 창의적으로 움직일 셈이다. 올해를 두 달밖에 보내지 않았지만, 2020년에 들은 말 중 가장 영광스러운 말이다. Q. 같이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나 뮤직비디오에 세우고 싶은 뮤즈가 있나. pH-1, 빈지노(Beenzino), 펀치넬로(punchnello), 짱유(JJANGYOU), 헤이즈(Heize) 그리고 유라(youra)까지. 같이 작업하고 싶은 아티스트가 정말 많다. 제일 동경하는 뮤지션은 에이셉 라키(A$AP Rocky). 정말 비현실적이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뮤직비디오에 함께 하고 싶다. 또 한 사람을 꼽자면 나를 꿈꾸게 한, 이제는 세상을 떠난 맥 밀러(Mac Miller)다. 팬으로서 그와 함께할 수 없다는 것은 큰 비극이다. Q. 음악이라는 분야를 제외하고, 관심 있는 길이 있나. 두 번의 촬영을 진행했는데 굉장히 재능있는 친구라고 느껴졌다. 일하면서 알게 된 사실 중 하나가 내가 찍히는 걸 좋아한다는 것이다. 포즈를 취하고, 표정 연기를 하고. 즐거운 마음이 정말 크다. 피사체가 되고 싶은 마음과 동시에 비주얼을 제작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 다큐멘터리라든지, 쇼트 필름이라든지 창작에 대한 러프한 생각은 있다. 혼자서는 무리일 테고, 조력자 있다면 가능하지 않을까. Q. 지금 당신을 지탱하는 힘은 어디서 오는 건가. 현실에 대한 불만족감. 더 나아가고 싶고, 더 변화하고 싶다. 음악을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재능있는 친구들이 정말 많다. 그들을 보면 부끄러운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그 마음에 비롯된 원동력이 나를 움직이게 만든다. 그리고 내 친구들. 늘 대화하고 함께 고민하고 이윽고 더 나은 길을 찾게 해주는 그들이 나를 지탱하는 힘이다. Q. 뻔한 질문이다. 또래로서, 그리고 창작의 길을 걷는 동지로서, 카키의 요즘 고민이 궁금하다. 사실 고민이 너무 많다. 뮤지션 카키가 아닌 20대 중턱에 선 또래 최희태는 서울이 아닌 다른 곳의 풍광을 좀 더 향유하고 싶다는 갈증이 있고, 소중한 사람들과의 시간을 소홀히 한 건 아닐까 하는 그런 평범한 고민을 한다. 또 본업으로 돌아간 내 모습을 보면, 늘 긴장하고 부끄러워한다. 최근 가장 큰 고민은 카키라는 키워드는 뭘까라는 것. 나만의 키워드를 갖기 위해 매 연구하지만 쉽지 않다. Q. 2020년대의 주역은 90년 대생이 아닌가. 카키도 그 라인업의 한 사람이고, 모두 중요한 문제를 품고 있다. 카키는 지금 어디까지 왔나. 앞으로 어디까지 갈 텐가. 지금이 딱 출발점이다. 이제 시작이고, 모든 게 새로운 기분이다. 어디까지 갈 텐가의 질문은 다시[BASS]의 훅으로 돌아간다. ‘butterfly-effect baby watch out, that BASS, gonna make the wave’ 그 노랫말처럼 더 크게, 그리고 계속 흐르고 싶다. 파도는 안 닿는 곳이 없으니까. 아프리카 그리고 동유럽에서도 내 음악을 들을 수 있을 때까지. 전 세계에 녹아들고 싶다는 것이 바람이라면 바람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