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dsddds
1,000+ Views

[와인바] 엔플라잉 멤버들끼리 술 마실때 하는 건배사.gif

조세호의 와인바에 방문한
엔플라잉 재현 & 회승
와인을 자주 먹긴 하지만
잘은 모른다고 ㅋㅋㅋㅋㅋ
교수님께 와인은 어떻게 마시는거냐고 묻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
건배사 신박하닼ㅋㅋㅋㅋ

Comment
Suggested
Recent
ㅋㅋㅋ 귀여우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김치찜을 와인 안주로 먹을 수 있을까? 와인-음식의 이색조합 Best 7
보통 와인과 음식을 곁들이면 이탈리아 음식 또는 치즈, 크래커 등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스테이크에는 레드 와인, 생선요리에는 화이트 와인을 곁들여 마신다는 통념도 있습니다. 와인과 음식의 궁합을 '마리아주'라고 하는데, 마리아주는 사실 정해진 규칙이 없습니다. 오늘은 와인과 음식의 이색 마리아주를 RedFriday에서 소개합니다. 1. 후라이드 치킨 - 산뜻한 스파클링 와인 한국의 '치맥'이라는 단어가 외국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 만큼 치킨과 맥주는 환상적인 조합을 이룹니다. 그러나 치맥이 지겹다면 산미가 있고 당도가 덜한 스파클링 와인을 한번 조합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치맥과는 다른 고급스러운 맛의 조합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2. 막창 - 쉬라즈(시라) 와인 막창에는 소주를 마시는 것이 정석입니다. 그러나 와인을 곁들여 마시고 싶다면 쉬라즈 와인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쉬라즈 와인은 레드 와인 중에서도 중후한 보디감을 가지고 있어서 내장 특유의 느끼함과 잡내를 잡아주며, 스파이시한 뒷맛으로 기분 좋은 여운을 남깁니다. 특히 호주의 쉬라즈 와인은 저렴함 가격에 뛰어난 품질을 가지고 있어 합리적인 가격으로 질 좋은 와인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 보디감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면 아래 원문을 클릭! 3. 탕수육 - 리슬링 와인 탕수육의 주원료가 고기라서 레드와인과 잘 맞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탕수육은 의외로 화이트 와인과 잘 어울립니다. 화이트 와인 중에서도 드라이하거나 산도가 너무 높은 와인은 탕수육의 달콤한 소스와 어울리지 않으므로, 탕수육을 먹을 때는 살짝 달콤한 맛이 있는 리슬링 와인을 추천합니다. (달콤한 소스의 음식과 달콤한 와인은 환상의 궁합이니 한번 시도해보세요!) 4. 에그 스크램블 - 엑스트라 브뤼 스파클링 와인 주말의 아침식사로 에그 스크램블과 스파클링 와인을 매치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뉴욕의 와인 전문가 Percy Rodrigez는 버터와 우유를 충분히 넣어 만든 부드러운 에그 스크램블에 산미가 풍부한 엑스트라 브뤼 스파클링 와인을 곁들이는 것을 '아침식사 끝판왕'이라고 불렀습니다. * 엑스트라 브뤼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면 아래 원문을 클릭! 5. 김치찜 - 끼안티 와인 캘리포니아의 한 와이너리의 연구소에서 일하다가 2009년 부산으로 이사를 온 Anthony Velasquez는 한 잡지에서 김치찜의 신맛과 매콤한 맛이 이탈리아 끼안티 와인 특유의 산도와 잘 어울린다고 밝혔습니다. 백문이불여일음! 한번 도전해보세요. 6. 잡채 - 소비뇽 블랑 와인 소비뇽 블랑은 대표적인 화이트 와인의 포도 품종입니다. 전반적으로 신선하고 상큼하며 바디감이 강하지 않아 초보자가 마시기에도 편합니다. 채소와 버섯이 듬뿍 들어간 잡채와 페어링 한다면 서로의 맛을 해치지 않고 조화를 이룹니다. 7. 감자탕 - 칠레산 까베르네 소비뇽 와인 일본인 소믈리에 타사키 신야가 일본의 한 방송에서 한국의 감자탕과 칠레산 까베르네 소비뇽 와인을 매칭한 적이 있는데 방송의 게스트들이 모두 환호성을 지를 만큼 조합이 좋았습니다. 실제로 까베르네 소비뇽 같은 탄닌감이 풍부한 와인과 고춧가루가 매우 궁합이 좋다고 합니다. * 탄닌감이 풍부한 것이 무엇인지 알고싶다면 아래 원문을 클릭! # 원문 출처: https://redfriday.co.kr/79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이되는 이야기를 팔로우하여 쉽게 확인하세요. # ‘좋아요’와 ‘클립하기’ 부탁드려요.
[오늘의 맥주]: 207. Sucaba (2018) - Firestone Walker Brewing Company(발리 와인이라면 이 맥주)
오늘 소개할 맥주는 맥주에서 절대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발리 와인의 대표 맥주 Firestone Walker Brewing Company의 수카바 입니다. Sucaba (2018)는 미국 발리와인 스타일에서 가장 대표적이고 현제 맥주 시장에서 가장 높은 인기를 가지고 있는 맥주인데요. 이 맥주는 버번 배럴에서 숙성을 거친 맥주를 재차 블랜딩하여 만들어진 맥주입니다. 발리 와인은 영국에서 발전되었고, 맥주를 오랜 시간동안 숙성을 거쳐 발리 와인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는데, 해당 맥주는 기존 영국 발리 와인과 는 다르게 조금 더 호피하면서 전체적인 캐릭터가 강한 성향을 보이고 있는 캐릭터입니다. 물론 현재는 두 스타일의 경계선이 희미해지고 있지만, 그래도 어메리칸 발리와인을 느껴보고 싶으시면 이 맥주를 꼭 드셔보시길 바랍니다. 맥주 정보; 이름: Sucaba (2018) ABV: 12.5% IBU: 31 구매처: 세브도르 구매액: 21,000 원 먼저 잔에 따라내면, 검붉은 색 혹은 갈색에 가까운 어두운 색을 띠면서 맥주 헤드는 풍성해지다가 이내 사라집니다. 향을 맡아보면 바닐라, 다크 체리, 캬라멜 향이 느껴지면서, 뒤에서 은은한 나무향이 느껴집니다. 마셔보면, 부드러운 질감, 낮은 탄산감은 붉은 베리, 바닐라, 캬라멜 향이 아주 선명하게 드러나게 해주며, 뒤에서 약간의 알코올 부즈와 나무 향 그리고 허브 향이 느껴집니다. 어떻게 보면 가성비 왕 발리 와인 발리 와인 스타일 특성상, 오랜 시간과 정성이 필요한 맥주이기에, 기존 맥주와는 확실히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현지 로컬 발리 와인 20달러에 판매하고 있을 정도로 높은 가격을 자랑합니다. 그런 점을 고려한다면, 해당 맥주는 높은 가성비를 자랑하는 동시에, 맥주 자체의 퀄리티도 해당 스타일에서 1티어 자리를 차지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높은 알코올에서 느껴지는 무직한 체급과 펀치감은 맥주의 무게감을 더해주며, 다채로운 맛과 향에 힘을 더해줍니다. 맥주 유통기한도 10년이나 되기에 만약 이마트 나 바틀샵에서 이 맥주를 보시게 된다면 몇병 더 구매해서 1년 1년 변화하는 맛을 즐기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