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그만두는 알바생 붙잡는 사장님의 노하우?

추석 연휴 잘들 보내셨나요? 모쪼록 남은2021년, 아르바이트 직원도 사장도 전보다 많이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기획 : 이성인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카오가 콜택시업계를 장악하는 방법
1. 기존 콜택시 업계 수익 모델은 '택시기사 --(회비: 매달 3~5만원)-->콜택시 회사 <--(콜비: 천원)-- 손님' 2. 근데 카카오가 '카카오 T'를 만들면서 이 회비라는 것을 아예 없애버림. 3. '기존 서비스 받으면서 월 5만원씩 내기' vs '카톡이라는 희대의 치트키를 등에 업은 공짜 서비스 이용하기' 4. 당연히 기존에 있던 콜택시 회사들은 게임이 되지 않으므로 대부분 사업 철수. 5. 콜택시 점유율 80%쯤 먹은 카카오는 사실상 모든 택시의 배차권을 손에 쥔 셈. 6. 이제 택시 기사는 콜을 제대로 받으려면 월 10만원 가까이를 지불해야함. 7. 소비자들은 소비자대로 카카오 택시밖에 이용을 못하고, 카카오 택시중 가장 저렴한 '블루 택시'를 이용하기 위해 3000원의 호출비를 추가로 지급함. ※같은 거리의 카카오 택시를 부를때 블루는 1만원, 모범은 2만원, 블랙은 3만원 가까이 함. 8. 또 택시 기사는 가장 수요가 많은 블루 택시에 가입하기 위해 매출의 20%를 가맹비로 지급하게 됨.(6번~8번까지 설명이 본문짤에 해당) 사실 다른 업계들은 독점이라고 해도 이전보다 삶을 편하게 만들어준 이점이 있는데(시장 개척) 카카오는 원래 있던 사업에 비집고 들어가서 잘 하던 사람들 다 날려버리고 지들이 자리 차지한 후 혼자서 해쳐먹는 양아치죠 근데 요즘은 잘 안 나가니까 택시 안타서 몰라서 하는 말인데 원래 티맵 택시만 썼던지라... 요즘은 티맵택시 없나요??
오징어 게임(두촌의 우리는 오징어 가이상이라 했다)
아침이면 나팔꽃 모양의 대형 스피커를 관용차 뒤에 묶은 차량이 새벽종이 울렸으니 너도 나도 일어 나라며 온 동네 사람들을 깨우고 다녔다. 그러면 어른들은 너 나 할 것 없이 지게를 지고 산에 올라가 퇴비를 베어 나르고 새마을 지도자 였던 아버지의 리드에 따라 삽이나 곡괭이를 들고 나와 신작로를 보수하고 홍수 때 휩쓸고 간 개천에 제방을 쌓았다. 일 요일 이면 눈을 비비며 빗자루를 들고 나온 아이들은 투덜거리며 애향 단장의 지시에 따라 마을 이곳저곳을 쓸고 길가에 풀을 뽑거나 코스모스를 심었다. 대충 마무리가 되면 근처 중학교 운동장에 모여 일부는 축구를 하거나 사다리 모양의 줄을 그어놓고 하는 사다리 타기나 오징어 모양의 '오징어 가이상'을 했다. 요즘 이 오징어 가이상이 '오징어 게임'이라는 이름의 넷플릭스 드라마로 전 세계가 열광하고 있다. 미국을 비롯한 20여 개국에서 1 위의 드라마로 올라섰다. Kㅡ문화는 이제 세계 일류다. 음악이 영화가 드라마 까지 최고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오징어 게임’은 더는 물러날 곳이 없는 이들이 거대한 공간에 갇혀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생존 게임이다. 우리 때는 게임 대신 '가이상'이라 했기에 그 어원을 찾아보았더니 오징어처럼 눌러서 포를 뜬 모양을 일본어로 가이상이라 한단다. 그때만해도 이런 일본어 잔재가 어린이 놀이에도 많았다. 55년 전에 했던 놀이가 드라마를 통해 소환되면서 뒤늦게 한국어의 뜻을 알았고 그 시절의 분주한 모습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그땐 동네에 아이들도 많아 이렇게 편을 갈라 하는 놀이가 많았다. 요즘 같은 가을 철이면 떨어진 밤을 먼저 줍겠다고 새벽 동이 트기 전 부터 밤나무 아래 아이들이 몰려 들었다. 고무신 바닥에 밟히는 밤알의 촉감이 짜맀했고 두둑해진 주머니의 부피는 자존감의 상징이었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라는 격언의 생생한 체험 이었다. 다시 오징어 게임으로 돌아가자. 나는 오징어 모양의 그림이 그려진 위에서 상대를 밀어 버리고 죽었니 살았니 다투던 기억은 있는데 룰은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 않는다. 혹시 누군가 알고 있으면 설명을 해줬으면 좋겠다. 드라마에서는 마지막 게임으로 '오징어 게임'이 등장한다. 어릴 적 한 동네에서 오징어 가이상을 하며 자란 두 명의 선 후배가 최종적으로 남아 목숨을 건 오징어 게임을 한다. 더 이상 설명은 드라마를 보고자 하는 분들께 스포일러가 되기에 생략 한다. 어릴 적 놀이의 기억과 길가에 코스모스, 계절은 가을, 파란 하늘 위로 펼쳐지는 추억. 돌아갈 수 없기에 더욱 소중하고 아름다운 또 한편의 드라마... 이세상 모든 걸 사랑하고 싶다. 사진 출처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