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브이로그 편집 어플 추천

브이로그? 어렵지 않아요~
Comment
Suggested
Recent
키네 마스터랑 비바 비디오는 익숙하네요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계인이 즐기는 자연 발효 맥주 축제 - 즈완제, Zwanze Day
안녕하세요. 오늘은 오랜만에 맥주 축제에 관해서 얘기 해볼까 하는데요. 맥주 축제라고 하면 당연히 세계 4대 축제에도 들어가는 옥터버페스트(Octoberfest)를 생각하게 되지만, 이와 못지 않게 현재 가장 핫하고 회자되고 있는 축제가 바로 즈완제 데이(Zwanze Day)입니다. 즈완제는 벨기에 람빅 양조장 칸티용(Cantillon)이 매년 9월에 주체하는 람빅 페스티벌이며, 해당 행사 때 즈완제 시리즈 맥주를 출시하는데요. 칸티용 홈페이지 설명에 따르면, 즈완제는 2008년 루바브(대황)을 추가한 람빅을 만드는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즈완제 시리즈 맥주들을 출시했습니다. 이런 즈완제 시리즈 맥주들을 2011년부터 전세계 다양한 사람들과 같이 즐기기 시작했고, 브뤼셀 방언에 속하는 즈완제(Zwanze)는 농담이나 장난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듯이, 항상 실험적이고 다양한 재밌는 시도를 담아 다양한 재료들을 사용해 즈완제 기념 람빅을 출시합니다. 어떻게 보면, 항상 새로운 도전과 시도를 하고 있는 칸티용 양조장의 철학이 잘 드러나는 행사이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칸티용 양조장 헤드 매니저이자 브루어인 장 반 로이(Jean Van Roy)는 즈완제 람빅은 특별하지만, 결코 하이앤드 급 맥주는 아니라고 강조하는데요. '요즘 많은 사람들이 즈완제 람빅을 신격화하는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즈완제 람빅은 말 그대로 약간의 장난이 섞인 람빅을 같이 즐겨보자는 생각이 담겨있는 람빅이라고 생각한다. 여기에서 가장 핵심 가치는 바로 람빅(Lambic, 자연 발효 맥주)을 같이 즐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 Jean Van Roy(칸티용 헤드 브루어 & 매니저) 저도 해당 언급에 동의하는 입장인데요. 이런 축제를 만든 것 자체가 더 많은 사람들이 람빅을 즐길 수 있기 위해서 만든 것이며, 조금 더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람빅들을 즐길 수 있는게 더욱 좋은 방향으로 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단지 축제를 참가를 못한다고 해서 '급을 나뉘는 행위'는 맥주 정신과 전혀 상관이 없고 오히려 기피하는 행위이며, 최대한 더 많은 사람들에게 맛있는 맥주를 공유하는 정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마치 나만의 맛집을 친구에게 알려주는 것 처럼요 ㅎㅎ) 그래서, 설령 해당 축제를 못 가더라도(특히 요즘 같은 코로나 시대에는 말이죠 ㅠㅠ) 바틀샵에서 구매한 람빅으로도 충분히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올해 즈완제 축제 기념 람빅인 Zwanze 2021 Parasol은 1950년대 폴 칸티용(Paul Cantillon)이 람빅과 오랜지를 블랜딩을 시도했는데요. 당시 병에서 2차 발효가 너무 잘되서(?), 양조장 직원들은 항상 맥주의 코르크 마캐가 터질까봐 걱정해서 셀러에 보관하기 어려웠다고 합니다. 이런 이야기에 영감을 얻어 벨기에 오랜지 맛 탄산 음료 이름인 파라솔이라는 이름을 사용해서 람빅과 시트러스 계열의 과일(블랜딩 비율 대부분은 오랜지입니다.)을 블랜딩하여 만든 시트러스 캐릭터가 매력적인 람빅을 출시했습니다. 올해 즈완제도 세계 각지에서 진행되며, 한국에서도 즈완제 행사가 열린다네요. 만약 가시지 못하더라도, 이번 기회에 주말에 람빅 한잔 어떠신가요? (그럼 저도 이번 주말은 우아하게 람빅 한잔하러 가보겠습니다 총총…^^)
경북 청송 축구장 19개 합친 규모의 백일홍 화원
서두르고 싶었지만 서두를 수 없었다. 청송을 두고 오지, 또는 푸른 솔의 도시라 부른다. 두 단어만 봐도 딱 알겠지만, 완연한 시골이라는 말씀. 나는 그곳에서 무얼했던가. 허영만 맛집이라는 곳에서 닭불백숙을 먹고, 고택에서 쉬다 커피 마시고, 솔밭을 뛰다 꽃밭향을 맡았다. 그게 다였다. 국제슬로시티라는 별명이 생긴 데는 다 이유가 있는 법이니깐. 가득한 쉼, 충분한 느림의 도시. - 청송 가볼만한곳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송소고택  ✔ 입장료- 무료 / 주차장 - 넉넉 ✔ 숙박도 가능! ✔ 조선 후기 1880년대에 지은 고택 2️⃣ 리빙카페 백일홍 ✔ 송소고택 옆에 자리한 카페  ✔ 영업 시간: 오전 10부터 오후 6시까지 (연중 무휴) ✔ 도자기를 전공하고 공방을 운영했던 주인장의 손길이 묻어 나는 공간 3️⃣ 중평솔밭 ✔ 입장료- 무료 / 주차장 - 넉넉 ✔ 무료 야영장으로 캠핑을 즐겨도 좋지만, 잠시 돗자리를 깔고 쉬었다 가기에도 좋은 솔밭 4️⃣ 산소카페 청송정원 ✔ 입장료 - 무료 / 주차장 - 넉넉  (올해까지만 무료로 관람 가능) ✔ 양산 - 무료 대여 가능 ✔  약 4만 1000평 대지에 300만 송이 백일홍이 식재된, 국내 최대 규모의 백일홍 화원 (축구장 19개 합친 규모!) ✔ 백일홍이 지면 청송정원에 청보리를 심을 예정!  ✔ 전망대, 전망타워, 중앙무대, 포토존 등이 있음!  참 뚝심 있죠? 축구장 19개를 합친 규모에 온통 백일홍만 활짝 피어있으니깐. 이곳은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백일홍 화원이에요. 고개를 이리 돌리고 저리 돌려도 다 백일홍이에요. 백일홍이 지고 나면 이곳엔 청보리가 바람에 사르르 춤을 추겠죠? 올해까지만 무료로 운영되는 산소카페청송정원, 내년부턴 유료로 전환된다고 하니 올해 기회를 놓치지 말자고요! ✔ 입장료/ 주차비: 무료 ✔ 양산: 무료 대여 5️⃣ 주왕산 ✔ 입장료 어른 3,500원/ 주차비 - 5,000원 ✔ 화산이 만들고 시간이 조각한 산이라고 불리는, 우리나라 3대 암산 중 하나 ✔ 주왕산이 가장 아름다운 시기는 역시 단풍 지는 가을 ✔ 초보 등산객도 가기 좋은 잘 정비된 길 ✔ 주왕산 앞 가볼만한 카페 - 수풀림 6️⃣ 주산지  ✔ 입장료- 무료 / 주차장 - 넉넉 ✔ 조선 시대 만들어진 농업용수 저수지 ✔ 저수지에 퐁당 빠진  2, 300년 된 왕버들 나무 30여 그루가 볼거리 청송, 생각보다 가볼만한 곳이 참 많죠? https://www.youtube.com/watch?v=USRaKH5cos4&t=2s
주남저수지에는 벌써 가을이🌾
추석 연휴를 맞아 본가에 왔더니 해질녘이 되니까 역시나 주남저수지가 부르더라고요. 일몰 시간 맞추려고 잠시 머물렀던 카페에서 커피를 쏟는 바람에 얼룩덜룩한 옷으로 뚤레뚤레 저수지로 향합니다 걷다가 만난 고양이씨. 사진을 찍으려니 나와서 도도하게 걷네요. 사진 찍히는 게 싫은 거냥. 하고 새로 자리잡은 고양이씨의 정면을 다시 잡기 위해 추월하고 뒤로 돌았더니 오 이왕 찍을 거면 더 예쁜 배경으로 찍으라는 고양이님의 혜안 덕분에 고양이님 인생샷 건지셨습니다 앞은 파랗고 뒤는 벌건 주남저수지의 저녁 언제 봐도 카메라를 들이대게 되는 적란운도 있고 그 아래는 멋모르고 잡혀서는 사람들을 태운 마차를 털레털레 끄는 당나구가 있죠. 진짜 왜 이곳에 당나구를 두고 고생시키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 인간이 미안해… 다시 고개를 들면 이렇게 청명한 하늘과 꽃을 피우려고 준비중인 갈대들 추석을 향해 살쪄가고 있는 달 위로 비행기도 지나가구 안 보이신다고요? 왼쪽 위에 조그맣게 있는뎅 노을을 찍고보니 잠자리가 주인공이네요 곱게도 앉아있네 코스모스도 한창이고 적란운은 여기까지 흘러왔고 물들어가는 하늘을 피해 철새는 바삐 날고 덜 살찐 달 아래로도 하늘이 발갛게 물들었네요 세 갈래로 뿜어내는 일!몰!파!워! 산이 겹쳐 만들어내는 그림도 너무 아름답죠 새가 날아든다 온갖 철새가 날아든다 붉은 빛이 점점 약해지고 해가 완전 내려앉아 버릴 기세라 후다닥 집으로 향합니다 나도 새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