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ijinidrone
1,000+ Views

안전한 드론 비행을 위해 꼭 알아야 할 필수 꿀팁

드론의 안전한 비행을 위해 꼭 알아두어야 할 사항에 대하여 이야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초보자나 입문자 분들 뿐만이 아니라 비행 경험이 있으신 분들도 가끔은 쉽게 잊어버리는 중요한 사항을 알아보고 반드시 숙지해야 하는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해 보았습니다.
* 상세 내용 보기 :
#드론 #드론사고 #드론추락 #드론비행 #지니지니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추분
추분 추분(秋分)은 24절기 가운데 열여섯째 절기로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날입니다. 이날을 기준으로 밤의 길이가 점점 길어지며 가을도 그만큼 깊어가지요.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추분의 의미는 이것이 다일까요? 아닙니다. 《철종실록》 10년(1859년) 기록에 보면 "(임금께서) '성문의 자물쇠를 여는 데 대해 의견을 모으라고 하시면서 종 치는 시각은 예부터 전해오는 관례에 따라 정하여 행하라는 가르침이 있었습니다. 추분 뒤에 자정(子正) 3각(三刻)에 파루를 치게 되면, 이르지도 늦지도 않아서 딱 중간에 해당하여 중도(中道)에 맞게 될 것 같다"라는 내용이 보입니다. 이 기록처럼 추분 날 종 치는 일조차 중도의 균형 감각을 바탕에 깔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더도 덜도 치우침이 없는 날이 추분이므로 그 어느 쪽으로도 기울지 않는 곳에 덕(德)이 있다는 뜻의 중용과 일맥상통하는 날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추분엔 향에 대한 의미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추분의 들녘에 서면 벼가 익어가며 구수한 냄새가 나는데 그 냄새를 한자 말로 '향(香)'이라고 합니다. '벼 화(禾)' 자와 '날 일(日)' 자가 합해진 글자이지요. 한여름 뜨거운 해의 사랑을 받으며 자란 벼는 그 안에 진한 향기를 잉태합니다. 이처럼 사람도 내면에 치열한 내공을 쌓아갈 때 진한 향기가 진동하겠지요. 또 들판의 익어가는 수수와 조, 벼 들은 뜨거운 햇볕, 천둥과 큰비의 나날을 견뎌 저마다 겸손하게 고개를 숙입니다. 내공을 쌓은 사람이 머리가 무거워져 고개를 숙이는 것과 벼가 수많은 비바람의 세월을 견뎌 머리를 수그리는 것은 같은 이치가 아닐까요? 이렇게 추분은 중용과 내면의 향기와 겸손을 생각하게 하는 아름다운 때입니다. #추분
[부산IN신문] 젊은 소리꾼 박세미 동초제 심청가 완창발표회 10월 3일 개최
소리꾼 박세미 동초제 심청가 완창발표회가 10월 3일 오후 1시 해운대문화회관 고운홀에서 진행된다. 박세미는 대구에서 태어나 7세 때 판소리에 입문하였고,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심청가)보유자 호은 주운숙 명창의 제자이다. 현재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심청가) 전수장학생으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송만갑 판소리 고수대회’ 일반부 대상,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일반부 대상, 최근에 열린 ‘장수논개 전국판소리경연대회’ 명창부 최우수상 등 다수의 대회 수상경력이 있다. 이번 동초제 심청가 완창발표회는 지난 2005년도 11세에 흥보가 완창발표회 이후 15년 만에 도전하는 무대이다. 1부는 고수 이충인, 2부는 고수 조성욱과 합을 맞춘다. 동초제는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춘향가)의 예능보유자였던 동초 김연수 명창이 1930년대 초 여러 판소리 명창들의 소리 중 좋은 점만 골라 창시한 것이다. 동초제는 가사와 문학성을 중시하기 때문에 사설이 정확하고 너름새(동작)가 정교하며, 부침새(장단)가 다양하다. 또한 가사 전달이 확실하고 맺고 끊음이 분명하고, 장단도 네모반듯하게 아귀에 꼭 맞고 극적 전개도 치밀한 것이 특징이다. 박세미씨는 “이번 완창발표회를 오랜 시간 꿈꿔오며 열심히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의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발표회는 2021년 부산광역시, 부산문화재단 <부산문화예술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호은 주운숙 판소리보존회에서 주관으로 진행된다. #박세미 #소리꾼 #동초제 #심청가 #완창발표회 #부산문화재단 #부산문화예술지원사업 #주운숙 #호은주운숙판소리보존회
국제 알 권리의 날
국제기념일 국제 알 권리의 날 (International Right to Know Day) 9월 28일은 ‘국제 알 권리의 날’(The International Right to Know Day)이다. 2002년 불가리아에서 알 권리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제정되었다. 당시 미국, 멕시코, 루마니아 등 15개국이 동참했다. 불가리아에서는 해마다 각 분야에서 대중의 알 권리를 위해 기여한 대상을 선발해 시상식을 갖는다. 수상자에게는 투명하게 열린 정보를 뜻하는 황금열쇠 트로피를 수여한다. 반대로, 알 권리에 대한 존중이 부족한 대상에게는 언론 통제의 의미를 가진 자물쇠 상을 건넨다. 알 권리는 개개인이 정치·사회 등 공공의 이익과 관련된 정보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권리를 뜻한다. 이 용어는 1956년 미국 AP통신사의 쿠퍼(Kent Cooper)가 저서 ‘알 권리’를 출간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오늘날 알 권리는 표현의 자유와 더불어 민주적인 사회의 필수 요소로 강조되고 있다. 대한민국은 헌법 제21조를 통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여기서 자유로운 의사 표현은 자유로운 의사의 형성을 전제로 한다. 따라서 충분한 정보 접근이 가능해야 비로소 자유로운 의사 형성이 가능하다. 즉, 알 권리는 표현의 자유와 불가분의 관계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 기관 등의 정보 공개가 필수적이다. 한국은 1998년부터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언론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 사회의 각종 정보를 전달하고, 부조리한 사회 문제를 밝혀낼 수 있어야 한다. #국제기념일 #국제알권리의날
맥세이프 부활의 의미
사실 새로나온 맥북프로가 어째서 썬더볼트4/USB-C를 통한 전력공급 외에, 맥세이프를 추가로 장착했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있었다. 이게 단순한 "적폐"라서가 아니다. 어차피 2010년대 후반에 새로 애플 생태계에 편입한 사람들은 맥세이프에 대한 기억이 없고, 심지어 터치바도 좋아했기 때문이다. (단, 터치바는 정말로 그래픽/영상/음악 전문가들의 경우 거의 안 좋아했다고 보며, 현재 맥북프로 라인에서 엔트리용 13" 모델 말고는 터치바를 없앤 것이 이해 가는 일이기도 하다. 엔트리용 맥북프로는 대체로 20대 초반이 사용하지 않을까?) https://9to5mac.com/2021/10/19/why-apples-new-macbook-pro-gan-usb-c-140w-charger-is-a-huge-deal/ 드디어 이 기사를 보고 이유를 깨달았다. 애플은 USB 기술의 원조 회사 중 하나이며, 애플이 새로이 전력공급 표준을 만들려하기 때문이다. 아직 섹시한 이름은 없다. 하지만 그 명칭은 USB-C PD 3.1이며, 현재까지의 썬더볼트4/USB-C의 전력공급 한계가 100W 뿐이기 때문에 그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애플은 맥세이프의 부활을 택했다. 적폐 청산이 아니라, 필요해서 부활시킨 것이다. 지금의 포트로는 안 되니까. 즉, "빠른 충전" 외에도 뭔가 더 있다. USB-C PD 3.1 표준은 28V(100W 이상)와 36V(140W 이상), 48V(180W 이상)를 지원한다. 이전 표준은 5V, 9V, 15V, 20V 밖에 안 됐다. 그러므로 새 표준은 전기-자전거를 구동시킬 수 있다. 하지만 비단 전기 자전거만이 아니라 집안의 어지간한 가전제품을 모두 포괄하자는 것이 이 새로운 USB 규격의 목표다. 그래서 맥북프로 사용자들에게... 아니 모든 인류에게 무엇을 의미하느냐? 애플의 목표는 내가 보건데, 아예 "아답터" 및 "플러그"의 사용을 없애고자 하는 것 아닐까 싶다. 컴퓨터는 물론이고 집안 모든 가전제품에 USB를 달고, 집안 전원도 다 USB화 시켜서 선만 꽂으면 되도록 말이다. 여기에 태양광 패널을 붙이면 전력 효율성에 있어 더 완벽할 것이다. 아이폰에서 아답터가 사라진 것이 불과 2년이다. 컴퓨터에서도 그 두꺼운 아답터를 없앨 수 있을까? 보통 애플이 이런 쪽에서 치고 나가면 최소한 IT 회사들은 대체로 애플을 따르는데, 이번 경우 역시 다른 회사들이 애플을 따랐으면 좋겠다. 해외 옮겨 다닐 때마다 플러그 모양 검색해야 하는 것도 이제는 그만해야 하잖을까.
세계 관광의 날
세계 관광의 날 World Tourism Day 날짜 9월 27일 주관처 유엔 세계관광기구(UNWTO), (한국-한국관광공사) 관광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정되었다. 관광은 각국의 고유한 역사와 전통 유산, 자연 환경을 바탕으로 큰 부가가치의 창출을 이룰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문화의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는 소통의 통로가 되기도 하는 중요한 산업이므로 이를 장려하기 위한 기념일이다. 매년 9월 27일이다. 1970년 9월 27일 유엔 세계관광기구(UNWTO) 헌장이 채택되었다. 이후 1979년 스페인에서 열렸던 제3차 세계관광기구 총회에서 이 날을 기념해 '세계 관광의 날'로 지정하고, 이듬해인 1980년부터 매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세계관광기구에서는 1980년 '문화 유산 보존과 평화 및 상호 이해에 대한 관광 사업의 기여'라는 주제를 정한 이래 매년 당대의 상황에 알맞은 주제를 발표해왔다. 2017년의 주제는 "지속 가능한 관광 - 개발을 위한 도구"이다. 한국에서는 세계 관광의 날에 맞추어 9월 27일을 관광의 날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1950∼60년대에는 외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숙박시설과 도로 확충, 버스와 열차 등 관광 인프라 구축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1970∼80년대에는 관광산업 활성화와 소득증대를 위해 각종 행사가 개최되었다. 1990년대 이후로는 해외 여행이 자율화되면서 한국 여행객의 외국 관광에 대한 관광산업이 발달하기 시작했다. 세계관광기구에서는 해마다 주관 국가를 정해 관련 기념행사를 진행한다. 2017년에는 카타르 도하에서 진행된다. 관광의 날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매년 공식적인 기념행사와 포상, 관광산업 채용 박람회 등이 이루어진다. #세계관광의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