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lrappy
100+ Views

97

긴 연휴가 끝난 뒤 맞는 첫 주말은 항상 가장 설레는 법. 주말이 빨리 지나갔다. 시간을 맞추기가 어려워서 오늘은 휴관일인데도 불구하고 코치님과 약속을 잡고 함께 운동했다. 물론 코치님의 제안이었다. 이제 1회가 남았다. 수요일이면 피티도 끝이다. 다시 새로운 도전을 할 준비. 10월부터 연말까지 생각 중인 크로스핏도 열심히.

아, 밤산책을 나가야지.
realrappy
2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박이말 살리기]1-82 뜸베질
[토박이말 살리기]1-82 뜸베질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뜸베질'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소가 뿔로 물건을 닥치는 대로 들이받는 짓'이라고 풀이를 해 놓았습니다. 그리고 이무영의 '농민'에 나온 "사실 그것은 그대로 황소 싸움이었다. 씨름이 아니라 사뭇 뜸베질이다. 하나가 넘어갈 때는 그대로 땅이 꺼지는 소리가 난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소가 뿔로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마구 들이받는 짓'이라고 풀이를 하고 "소가 사람을 받으려고 머리를 숙이며 뜸베질을 한다."를 보기월로 들어 놓았습니다. 두 풀이를 보고 둘 다를 아우를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뜸베질: 소가 뿔로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닥치는대로 마구 들이받는 짓 풀이와 보기월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우리가 흔히 '난동'이라는 말을 쓰는데 그 말을 갈음해 쓰면 딱 좋을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나라에서 사람과 소가 싸우는 것이 있는데 그 때 소가 구경하는 사람들한테 달려 들어 마구 들이받는 것은 더러 보셨을 것입니다. 다른 나라로 갈 것도 없이 우리나라에서도 가끔 소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는 기별이 있는데 지난해 울산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고 합니다. 소가 뜸베질을 하는 바람에 사람까지 다쳤는다는 기별에는 '뜸베질'이라는 말은 안 나오고 '소동', '난동' 같은 말만 나와서 아쉬웠습니다. 요즘 나날살이에서는 소를 보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러니 소가 하는 뜸베질을 보기는 더 어렵습니다. 하지만 표준국어대사전에 있는 보기월처럼 꼭 소가 하는 뜸베질에만 쓸 수 있는 게 아니라 성난 다른 짐승이나 사람이 마구 던지거나 부수는 것을 빗대어 나타낼 때도 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얌전하던 사람이 갑자기 소가 뜸베질을 하듯 그렇게 하니 무서웠습니다."처럼 쓸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난동'이라는 말을 써야 할 때 '뜸베질'을 떠올리시는 분들이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우리가 이와 같은 토박이말을 알고 있으면 말맛과 글맛을 잘 살려 쓸 수가 있습니다. 우리 말글살이를 좀 더 넉넉하게 해 줄 토박이말을 자주 많이 보고 배워서 부려 쓰며 살게 되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스무하루 낫날(2021년 10월 21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뜸베질 #난동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토박이말 살리기]1-81 뜬돈
[토박이말 살리기]1-81 뜬돈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뜬돈'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어쩌다가 우연히 생긴 돈'이라고 풀이를 하고 "뜬돈을 헛되이 낭비하다."는 월을 보기로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는 '생각지도 않은 때에 우연히 생긴 돈'이라고 풀이를 하고 "은숙이는 뜬돈이 생겼다며 좋아했다."를 보기월로 들었습니다. 풀이가 조금 다르긴 하지만 두 가지 풀이에 같이 나오는 '우연히'가 '어떤 일이 뜻하지 아니하게 저절로 이루어져 공교롭게'라는 뜻이라는 것을 생각해서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뜬돈: 생각지도 않은 때 어쩌다가 뜻하지 않게 생긴 돈 우리가 흔히 '뜻밖에 재물을 얻음. 또는 그 재물'을 '횡재(橫財)라고 하는데 이 '횡재'를 갈음해 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그리고 '거저 얻거나 생긴 돈'을 '공돈(空돈)'이라고 하는데 '공돈'을 써야 할 때 떠올려 써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앞으로 '횡재' 또는 '공돈'이라는 말을 써야 할 때 '뜬돈'이라는 말을 떠올려 쓰는 사람이 많아지길 바랍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열여드레 한날(2021년 10월 18일 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뜬돈 #횡재 #공돈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72
퇴근 후 CGV 신촌아트레온에서 홍상수의 신작을 봤다. 당신얼굴 앞에서. 관객 수는 나를 포함해서 모두 열여섯 명이었다. 다 세어봤다. 관객 수 같은 걸 왜 세어본 거냐고 묻는다면 음, 글쎄. 다만 홍상수 영화는, 그걸 보러오는 관객들이 어떤 이들인지 관찰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영화를 보는 내내 홍상수와 배우 이혜영의 케미가 너무 좋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 저 배우가 있었지. 생각해보니 뭔가 어울려, 그런 생각을. 오랜만에 썩 괜찮게, 재밌게 봤다. 바로 전작인 <인트로덕션>은 국제적인 수상을 했음에도 내게 별 감흥이 없었다. 그날의 기분도 감상평을 많이 좌우하긴 했지만. 유수의 영화상보다 중요한 것은 나의 기분이다. 오늘의 기분도 썩 좋았다고 할 수는 없는데, 전과 다르게 내 안의 뭔가를 건드리는 느낌은 분명히 있었다. 그 정체가 정확히 뭔지는 입장 정리가 필요하지만. 홍상수의 여정은 과연 언제까지 이어질까. 뭐 다 떠나서 창작자는 역시 끊임없이 작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야 어떤 흐름이 생기는 것 같다. 플로우. 더러 태작들이 섞인대도 그건 말 그대로 오히려 하나의 굴곡을 만들어내서 더 근사한 큰 그림을 가능케 하는 것 같다. 홍상수의 작품들은 점점 공백이 짧아지는 탓에 자연스레 연속성이 생기는데, 그 전부터도 사실 어떠한 맥락으로든 작품들이 이어지는 느낌이 있었고, 이건 마치 정황과 정황들이, 혹은 그의 생각과 생각들이, 좀 더 나아가서 그의 삶과 삶들이 서로 바통을 주고받으며 끝없는 레이스를 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고, 한 국자의 씨국물을 가지고 끝없이 음식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특별히 세트장을 짓거나 CG를 쓰는 게 아니라면 사실 영화 속 공간들은 우리가 발 딛고 사는 여러 공간들 중 하나인데, 때로 좋은 영화는 그걸 전혀 다른 공간으로 만들어 놓는다. 그건 미술의 힘일 수도 있고, 촬영의 힘일 수도 있다. 사실 홍상수의 영화는 미술이 두드러지는 것도 아니고, 특별한 촬영기법이 돋보이지도 않는다. 더구나 촬영지는 정말로 특별할 것이 없다. 그런데도 그의 영화적 공간들은 특별해 보인다. 그 힘은 배우들에 있는 것 같다. 그의 영화적 정황들은 묘하게 연극적으로 보이는 과장스러움들이 있는데, 바로 홍상수 식의 연극성과 그걸 소화하는 배우들이 공간에 입체성을 부여하는 느낌이다. 홍상수의 작품들을 따라가다 이제는 지쳐서 보지 않는다는 사람들을 더러 봤는데, 그 마음도 이해하지만 어쨌거나 나는 더 따라가 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