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10,000+ Views

비가 쏟아질 것 같은 늦여름, 섬세한 감성의 <언어의 정원>.gif


영화 자체는 호불호가 많이 갈리지만 . .
( 저는 개인적으로 불호 T_T )
작화 퀄리티와 영상미는 모두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언어의 정원>
계절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정말 서정적이면서 섬세하게 표현한 것 같아요 *_*
금방이라도 비가 쏟아질 것 같은 날에는 가끔 생각나더라고요 -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비가 그리울때 틀어보는영화
볼 땐 몰랐는데 짤로는 대박!
막 짜증이 한참 치밀어 올랐는데 좀 차분해지는것 같네요. 감사감사
명암과 색조는 정말 격이 다르다. 쪽본의 유일한 부러운것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통령이 우리반 참관수업에 왔는데 중간부터 갑자기 얼굴이 빨개졌다.
플로리다주 새러소타 엠마 E. 부커 초등학교는 새러소타에서 제일 최하위 학교였음 학생들 대다수가 가정사정이 좋지 않아서  학생들 다수가 입학당시 글을 읽을줄 모르는 상태였음 그래서 교장선생님이 읽기 수업을 추진 학생들 대부분이 글 읽는 능력이 엄청나게 향상됨 그리고 때마침 정부에서 읽기관련 정책을 밀려고 읽기 관련으로 좋은 성과를 거둔 학교를 찾게 됨 교장선생님은 열정이 넘치시는 분이라 저희학교!!!!!!오세요!!!!외침 백악관에서 엠마 E. 부커 초등학교를 선택하자 교사들도 믿지 못함 그렇게 대통령이 수업에 참관하게 됨 수업은 화기애애하게 시작함 그런데... 한 사람이 와서 귓속말을 하고  대통령은 당황하기 시작함 부시 대통령이 9/11 테러 공격에 대한 보고를 받았을 때 앞에 앉아있던 16명의 아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2020 다큐멘터리  9/11 키드 (9/11 Kids)  ㅊㅊ 더쿠 모야 ㅈㄴ 흥미진진 부시 저 표정 짤로 유명했잖아 근데 다큐 한 장면이였군 저때 7분 공백인가로 평생 대통령 자질 의심받았잖아 박근혜는 7시간 이거 보고싶은데 넷플에도 왓챠에도 없네 아쉽.... 대신 넷플에 터닝포인트라는 다큐 많이 추천들 하더라 흥미있으면 감상 ㄱㄱ
인류 역사에서 아직도 미스터리한 실존 인물
잔 다르크는 아마도 세상에 살았던 이들중 가장 환상적인 사람일 것이다. 그녀의 삶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도 이상해서 그녀에 대한 이야기가 법정에 있던 사람들, 그리고 그녀를 가장 적대시했던 적들로부터, 그녀가 아직 살아있던 시절에 기록되지 않았더라면 그 누구도 사실이라고 믿지 않았을 것이다. -앤드류 랑- 때때로 역사의 결과는 군대의 힘으로 결정되기도 하고 우연한 사건으로 결정되기도 한다. 그러나 15세기 프랑스의 역사는 어린 소녀의 의지로 결정되었다. 이 소녀는 17세의 어린 나이에 전 군을 통솔한 역사적으로 전무후무한 인물이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17세의 문맹 시골소녀가 갑자기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았다며 프랑스 왕실에 나타나 총사령관이 되었고, 반 년 넘게 지속되던 오를레앙 전역을 열흘만에 승리로 이끌고, 영국 최고의 명장 탈보트를 포로로 잡더니(파테 전투) 역사에 남을 우회 대기동을 성공시켜 랭스를 함락시키고, 샤를 7세의 대관식을 올려 백년전쟁의 승패를 결정지은 사건. 역사에 이상한 일들이 많지만, 신화시대를 제외한 검증가능한 시대에 이와 비견될만한 일은 없었음. 오죽했으면 잉글랜드 병사들도 그녀를 성녀라고 믿고, 우리가 성녀를 불태웠다고 신께 용서를 빌었다는 기록이 나옴. 선출처 FMKOREA 후출처 더쿠 모야 생각해보니 ㄹㅇ 기묘함 진짜 로판 회귀물 아니냐고 난 신의 사자?인 거 시험하는 자리에서 바로 신들린 것 처럼 왕세자 찾아낸 썰이 제일 신기함
사랑이 식어가는 과정을 담은 영화 5편.jpg
1. 우리도 사랑일까 (Take This Waltz, 2011) <우리도 사랑일까>는 결혼생활의 이면을 솔직하게 담아낸 영화다. 정확히 말하자면 여주인공 마고(미셸 윌리엄스)의 감정과 행동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녀는 남편 루(세스 로건)와 결혼한 지 5년이 됐고, 일상의 익숙함에 젖은 둘 사이에는 점점 활력이 사라지는 중이다. 그리고 마고가 다니엘(루크 커버)이라는 남자에게 빠지면서 결혼생활은 흔들리기 시작한다. 흔들리지 않는 사랑은 없고, 그것을 이어나가려면 노력해야 한다는 테마를 담은 영화. YES or NO! 당신의 선택은? 1) 사랑하는 사람이 있는데도 외롭다 : 보자! 2) 연애나 결혼의 안락함 때문에 권태를 느낀다 : 보자! 3) 다분히 한국적이고 전통적인 결혼관의 소유자다 : 말자! 2. 봄날은 간다 (One Fine Spring Day, 2001) 먹음직스러운 라면도 시간이 지나면 싸늘하게 식고 불어터진다. “라면 먹고 갈래?”라는 유명한 대사로 시작된 이들의 사랑도 마찬가지. 겨울에 은수(이영애)를 만난 상우(유지태)는 격렬한 사랑에 자신을 주체하지 못하지만, 이미 사랑에 대한 상처가 있는 은수는 그를 부담스러워한다. 그리고 봄이 오면서 상우의 사랑도 자연스럽게 변한다. 마지막 장면, 화사한 벚꽃을 배경으로 상우가 은수를 남기고 돌아서는 모습에 심심한 듯하면서도 가슴이 아파진다. YES or NO! 당신의 선택은? 1) 서로 사랑했지만 온도차로 힘들어해본 적이 있다 : 보자! 2) 미련과 집착을 사랑과 구별 못한 경험이 있다 : 보자! 3) 죽을 만큼 뜨거운 사랑을 이해할 수 없다 : 말자! 3. 클로저 (Closer, 2004) 사랑의 환상이 아름다운 것 이상으로, 무너지는 사랑의 진실은 가혹하고 차갑다. <클로저>는 바로 그 순간을 포착한 작품이다. 이 영화에서 사랑에 빠지는 순간은 빛의 속도인 반면, 이별의 과정은 자고 일어나 고구마를 한 바구니쯤 꾸역꾸역 먹는 것처럼 답답하다. 댄(주드 로)과 앨리스(나탈리 포트만), 안나(줄리아 로버츠)와 래리(클라이브 오웬)의 얽히고설킨 사랑은 치사하고 비루하다. 사랑의 시작과 진행, 그리고 끝에 대한 훌륭한 보고서 같은 영화다. YES or NO! 당신의 선택은? 1) 어쨌든 사랑은 아름답다고 믿는다 : 마음의 준비하고 보자! 2) 구차하고 찌질한 사랑도 사랑이다 : 보자! 3) 막장스러운 복잡한 관계는 아주 질색이다 : 말자! 4. 라이크 크레이지 (Like Crazy, 2011) <라이크 크레이지>는 첫사랑, 그것도 장거리 연애가 소재다. 미국 대학생 제이콥(안톤 옐친)과 영국 교환학생 애나(펠리시티 존스)의 연애담을 그렸다. 두 사람이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는 현실적인 한계를 끝내 극복하지 못하는 모습은 비참하리만치 현실적이다. 물론 이 영화는 제목 그대로 ‘미칠 듯이’ 타올랐던, 열병 같은 첫사랑의 흥분도 포착한다. 그러나 오히려 이 작품을 특별하게 만드는 지점은 그 이후의 진부함에 대한 섬세하고 집요한 관찰이다. YES or NO! 당신의 선택은? 1) 뼈아픈 장거리 연애 경험이 있다 : 보자! 2) 아프지만 아름다운 첫사랑의 기억이 있다 : 보자! 3) 영화에서는 영화 같은 사랑이야기만 봤으면 좋겠다 : 말자! 5.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Josee, The Tiger And The Fish, 2003) 제작진의 말처럼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은 100% 연애영화다. 오로지 조제(이케와치 치즈루)와 츠네오(츠마부키 사토시)의 사랑과 이별 자체에 몰두한다. 그리고 조제가 좋아하는 사강의 소설에 나온 ‘언젠간 그를 사랑하지 않는 날이 올 거야’라는 말은 현실이 된다. 츠네오가 조제를 아무리 사랑한다 해도 영원히 그녀를 업고 해변을 뛰어다닐 수는 없다. 조금씩 지쳐가다가 다시는 돌아올 수 있는 지점을 넘어가버린 남녀의 마음을 이렇게 애절하고 담담하게 보여주는 영화는 또 없다. YES or NO! 당신의 선택은? 1) 사랑하던 사람을 부담스러워 하는 스스로에게 놀랐던 기억이 있다 : 보자! 2) 원작 소설을 읽고 감동받았다 : 보자! 3) 일본영화 특유의 과장된 감성이 안 맞는다 : 보자! 출처ㅣ더쿠
역사상 가장 슬프면서 건강한 외침을 느낄 수 있는 영화 탑 10
세계적인 잡지 Esquire 에서 2020년 5월에 선정한 역사상 가장 슬프면서 건강한 외침을 느낄 수 있는 영화 탑 10 입니다. 원제는 The Saddest Movies of All Time For a Healthy Cathartic Cry 인데 여기에 소개되는 작품들을 통해 우리 자신의 인생 경험을 뛰어넘는 감동적인 캐릭터와 이야기를 전해줄 목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순서는 순위와 상관없습니다. 10. 쉰들러 리스트 쉰들러 리스트 Schindler's List , 1993 제작 미국 | 드라마 외 | 2019.01.24 재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192분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출연 리암 니슨, 벤 킹슬리, 랄프 파인즈, 캐롤라인 구달 9. 레퀴엠 레퀴엠 Requiem for a Dream , 2000 제작 미국 | 드라마 | 2002.07.12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00분 감독 대런 아로노프스키 출연 엘렌 버스틴, 자레드 레토, 제니퍼 코넬리, 마론 웨이언스 8. 브로크백 마운틴 브로크백 마운틴 Brokeback Mountain , 2005 제작 미국 외 | 드라마 외 | 2018.12.05 재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134분 감독 이안 출연 히스 레저, 제이크 질렌할, 미셀 윌리엄스, 앤 해서웨이 7. 마이 걸 마이 걸 My Girl , 1991 제작 미국 | 코미디 | 1992.09.10 개봉 | 12세이상관람가 | 102분 감독 하워드 지프 출연 댄 애크로이드, 제이미 리 커티스, 맥컬리 컬킨, 안나 클럼스키 6. 소피의 선택 소피의 선택 Sophie's Choice , 1982 제작 영국 외 | 드라마 외 | 청소년관람불가 | 157분 감독 알란 파큘라 출연 메릴 스트립, 케빈 클라인, 피터 맥니콜, 리타 카린 5. 프레셔스 프레셔스 Precious , 2009 제작 미국 | 드라마 | 2013.01.10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10분 감독 리 다니엘스 출연 가보리 시디베, 모니크, 폴라 패튼, 머라이어 캐리 4. 그린 마일 그린 마일 The Green Mile , 1999 제작 미국 | 드라마 외 | 2000.03.04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88분 감독 프랭크 다라본트 출연 톰 행크스, 데이비드 모스, 보니 헌트, 마이클 클라크 던컨 3. 인생은 아름다워 인생은 아름다워 Life Is Beautiful , 1997 제작 이탈리아 | 코미디 외 | 2016.04.13 재개봉 | 전체관람가 | 116분 감독 로베르토 베니니 출연 로베르토 베니니, 니콜레타 브라스키, 조르지오 칸타리니, 귀스티노 두라노 2. 로마 로마 Roma , 2018 제작 멕시코 외 | 드라마 | 2018.12.12 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134분 감독 알폰소 쿠아론 출연 얄리차 아파리시오, 마리나 데 타비라, 디에고 코르티나 아우트레이, 카를로스 페랄타 1. 오스카 그랜트의 어떤 하루 오스카 그랜트의 어떤 하루 Fruitvale Station , 2013 제작 미국 | 드라마 | 2014.01.16 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85분 감독 라이언 쿠글러 출연 마이클 B. 조던, 멜로니 디아즈, 옥타비아 스펜서, 케빈 듀런드 출처ㅣ이종격투기, 로더리고님
시대를 잘못 태어난 어떤 화가 (feat.보스)
현대미술이냐고? 아니다 이것은 1500년대에 그려진 그림이다(!! 게다가 놀랍게도, 교회에 걸으라고 그린 그림이다(!!! 이 그림을 그린 이의 이름은 바로 히에로니뮈스 보스 (Hieronymus Bosch) 제단화를 주로 그렸던 그는 중세 시대의 화가들이 다 그렇듯 성서의 이야기를 신도들에게 이야기해주는 그림을 그렸다 하지만 역시 또라이 기질이 다분한 사람답게 그가 주목한 것은 아름다운 천국이 아닌, 지옥이었다! (아수라 그 자체..ㄷㄷ) 지금 봐도 혼란스러운데 지금으로부터 몇백년 떨어진 사람들에겐 오죽했을까 애당초 성서엔 저런 기괴한 뭔지 모를 물체들에 대한 이야기도 없다 그저 보스의 상상 속 지옥인 것이다 사실 보스는 굳이 지옥 그림만 그런 것도 아니다 위 그림은 놀랍게도 에덴 동산이다(....) 1500년대에 이런 그림을 그리던 그의 엄청난 또라이성은 어디서 온 것일까 많은 학자들이 보스의 그림의 의미를 파헤치려 노력했지만, 아직도 명확한 해석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보스를 신처럼 추앙하는 무리들이 있다 바로 '초현실주의' 화가들이다 (살바도르 달리: 와 보스 ㄹㅇ 그림 수준이 보스다) 현실의 확장을 위해 꿈의 세계를 연구하던 초현실주의 화가들은 보스가 만들어낸 보스만의 환상의 세계에 깊은 감명을 받은 것이다 초현실주의 운동은 1900년대의 운동, 보스의 그림 세계는 거의 400년을 앞서고 있다. <자화상-히에로니뮈스 보스> "기괴함의 거장, 무의식의 발견자" -카를 구스타프 융 + 그의 작품들 출처ㅣ쭉빵,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