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ljjang
5,000+ Views

헬스장 관장님이 에어프라이어로 만들어 먹는다는 요리


국민영수증에 보디빌딩 대회를 나가는 트레이너가 영수증을 보냄
식이조절을 위해 에어프라이어를 샀다는데

양치승은 이것도 안 좋다고 함
맛있는 건 맛있는 거고 ㅋㅋㅋ

ㅋㅋㅋ

양치승도 맛있는 음식은 포기 못 함 ㅋㅋㅋ



뭔 아수라백작이냐고 이랫다가 저랫다가 ㅋㅋㅋㅋㅋ
눈빛에 광기가 있엌ㅋㅋㅋㅋㅋㅋㅋ
Comment
Suggested
Recent
성실한 헬스인이었다면 애초에 주목받지도 못했을 듯..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공인중개사가 겪은 이상한 일
공인중개사 일한지는 8년째인 개붕이임. 직업특성상 원룸부터 아파트까지 일반사람들보다 많은집을 봤음. 중개업 하면서 이상했던 일들만 적어보겠음. 중개업을 하다보면 매수인과 매도인이 다른부동산에 의뢰를 하는 경우가 생김. 이럴땐 부동산끼리 한쪽은 파는쪽 한쪽은 사는쪽을 중개해줌. 이걸 공동중개라 함. 우리쪽 의뢰인은 집을 사는쪽이였고 마침 시세보다 800만원이나 싸게 집이 나와 집을 보러 갔더니 인테리어도 잘 되어있고 위치도 좋아 그날 바로 계약을 진행했음. 매도인쪽에서는 어머니가 대리인으로 오셨으나, 집주인 인감증명서에 주민등록증까지 첨부해서 가져온 위임장까지 가져오셔서 계약상 흠잡을것이 없었음. 계약금 지불후 가구 위치나 화장실 공사때문에 집 열쇠를 미리 받아볼수 있냐는 부탁에도 흔쾌히 승낙해주셔서 굉장히 기분좋은 거래였다. 근데 잔금을 한달정도 앞두고 집 방문을 세번을 하신 매수인이 뭔가 이상하다고 전화가 왔음. 집을 방문할때마다 가죽옷을 입은 건장한 세네명이 자꾸 아파트 동 앞에서 서성인다는 것임.  심지어 마지막 방문때는 엘리베이터도 같이 타서 집앞까지 온 후 한번 스윽 보더니 계단으로 내려갔다는것. 중개사들은 집의 내부시설 뿐만아니라 신의성실원칙에 의해 집에대해 고지할 의무가 있다. 그래서 매도인쪽 공인중개사한테 전화해서 물어보니 별 다른 내용이 없다고 하더라고. 아무래도 찝찝해서 매수인에게 키를 받고 혼자 아파트를 한번 방문했다. 집 내부는 처음봤을때처럼 아주 깔끔했음. 꼭 새집처럼. 매수인이 말한 건달들은 내가 갔을때는 만나볼수 없었다. 특이사항은 없어서 돌아가려는데 아파트 정자에 어르신들이 앉아 계셔서 혹시 하는 마음에 이야기를 나눠봤음. 날씨가 이제는 많이 덥네요 부터 시덥잖은 이야기를 나누다가 물어봤음. 혹시 xxx동에 뭔일이 있어요? 그랬더니 요구르트 하나씩 드신 어르신들이 이야기 해주시더라. 저 동에 흉한일 한번 있었다고 남편이 아내를 살해하고 도주했는데 그게 저쪽동에서 있었던 사건이라고. 이제 좀 퍼즐이 맞춰지더라고.. 시세보다 싼 아파트, 깨끗하게 수리된 벽지와 장판, 상대적으로 수리가 덜되었던 화장실. 화장실은 굳이 급하게 고쳐야될 필요가 없었던 거지. 검은옷 입은 사람들은 형사고. 바로 매수인에게 고지하고 저쪽 부동산에 전화했더니 한숨 푹 쉬더니 순순히 계약금+위약금까지 돌려 주더라. 아마 내 느낌상 알고있었던거 같음. 나중에 네이버뉴스로 찾아보니까 자수한거 같더라. 출처 근데 글쓴이 되게 좋은 사람이네요 공인중개사들 사후처리 상관없이 그냥 팔면 장땡이다 하는 사람들 진짜 많던데..
17살 어린 내 조카를 소개시켜 달라는 남편 지인.pann
작년 가을에 결혼 한 새댁입니다 남편하고 전 회사에서 친하게 지내던 형님이 결혼식에 오셨어요 식 끝나고 인사드리는 와중에 대뜸 베이지색 원피스 입은 여자분이 누구냐며 소개시켜 달래요 축하한다는 말 한마디 없이 초면에 정말 대뜸요 나이 있어 보이셔서 급한가보다 하고 그냥 웃으면서 누군지 나중에 확인하겠다고 넘겼어요 글고 베이지 원피스 입은 여자가 제 20살 갓 넘긴 조카란걸 알게 되었네요^^.. 제 나이보다 더 어려보이는 조카를 (고등학생이라고 해도 믿을정도로 어려보여요) 30대 후반인 분이 양심도 없이 소개 시켜달라는 거였어요 당연히 전 남편한데 안된다 뭐라했고요 그 후로 말이 없어서 끝난 일인줄 알았는데 남편을 몇개월 씩이나 닥달하고 있었던 거에요 아 .. 환장... 술 사주고 결제하면서 뜬금없이 이거 소개비야 이러곤 잘 마셔놓고 너무한거 아니냐며 몇개월을 몰아붙였대요 아 고작 그거 돈 십만원 진짜.. 조카 남친 없는데 왜 그러냐 제가 무슨 로미오와 줄리엣 가문의 어른인것 마냥 왜 허락을 안해주녜요 지친 남편이 조카 연락처 주고 거절하면 안되냐는데^^+.. 전 그것도 못참겠어요 친동생 같은 조카를 남편 인맥이란 이유로 나이 많은 남자한테 휘둘리게 둬야되는게 싫습니다 그래서 제가 직접 그 형님이란 분한테 전화를 하려고 하는데 이것때문에 의절하고 그러진 않겠죠? 하.. 판펌 남편새끼 술 사주는 이유 뻔히 알면서 왜 얻어먹고 자빠짐? 소개해달라는 개저씨도 거절 못하고 연락처 넘기자는 남편도 ㅈㄴ 개빡
20여 년 동안 주로 앉아서 일했던 58살 은행원의 몸 상태
은행에 다니면서 의자에 워낙 오래 앉아 있었더니 젊은 시절부터 허리가 자주 아팠다고 한다. 그리고 고개를 숙인 채 있는 시간이 길면 통증이 심해서 고통스러웠던 날도 많았다며 하소연하는 58살 고참 은행원 스마트폰 게임을 하는 자세를 통해서도 시간이 경과할수록 '거북목'에 가까운 자세를 보이는 걸로 나타났다. 이런 고통은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엄습하더니 급기야 몸 곳곳으로 퍼져 나가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아침에 일어나면 손이 거의 구부러지지 않는 증상까지 나타났다고 한다. 진찰 결과 퇴행성 질환의 하나인 경추 협착증이었다. 다시 말해 척수가 지나가는 중심관 및 신경근이 주행하는  '추간공'(척수 신경과 혈관이 드나드는 공간)이 좁아지면서 목뼈에 협착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이처럼 목뼈가 'C자형 커브'를 가져야 목 전체에서 균형을 맞출 수 있다. 그러면 목과 등 뒤쪽 뼈와 근육이 편안한 상태를 유지해서 안정한 자세를 갖출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른바 '거북목'의 경우 불안한 자세 때문에 목을 포함하여 등의 뼈와 근육에 이상을 초래하여 경추 협착증 등 여러 질병을 일으키기도 한다. 결국 다른 방법을 찾지 못하여 최후의 선택으로 수술을 결심한 58살 은행원 학업과 취업에 몰입해야 하는 시기라서 그런지 19살~29살 젊은 세대에서 앉아 있는 시간이 가장 길다는 걸 알 수 있다. 설문 조사의 맹점 가운데 하나가 자신을 '좋은 사람'으로 보이고자 하는 욕망이 앞서서 실제 삶과 다른 문항을 택하는 경우가 높다는 데 있다. 또한 '위악적 장난'에 이끌려 아주 황당한 결과를 보여 주기도 한다. 이를테면 20대 군인을 대상으로 흡연 실태에 관해 설문 조사를 실시했더니 유치원 시절부터 하루 1갑 이상 담배를 피웠다는 비율이 월등히 높게 나타나는 해프닝도 발생한다. ㅋ 이처럼 오랫동안 앉아서 생활하는 것이 흡연만큼 건강을 크게 해칠 수 있다고 하여 '"새로운 흡연"으로 부르기도 한다. 그리고 '의자병'이라는 질병으로 규정 지으면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게 하는 모양이다. 그렇다고 해서 역으로 긴 시간 동안 서서 생활하는 것 역시  무릎이나 발목 등에 큰 무리를 줄 수 있다는 걸 잊지 말아야겠다. 내 주위에만 해도 화장실 변기를 이용할 때, 운전할 때, 잠잘 때 정도를 제외하곤 앉는 걸 기피하면서  업무를 마치고 나면 걷거나 달리는 데 푹 빠져든 사람들이 꽤 있는 편이다.  그런데 그들의 경우 아주 이른 나이에 찾아온 퇴행성 관절염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는 사례가 적잖기도 하다. 물론 아주 내구성 강한 신체를 타고났는지 제 아무리 극단적 생활 습관을 오랫동안 이어가더라도 아주 건강하게 살아가는 모습도 볼 수 있다.   그렇더라도 그런 행운을 누리지 못한 절대 다수의 사람이라면 양쪽 극단을 피하여 '중용의 길'을 걷는 삶이 낫다는 케케묵은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ㅋ 출처 이종격투기
도대체 왜 한국인은 알레르기가 없죠?!
원글 댓글 일부 추가 +) 이유식 때문 같아 어렸을때부터 이렇게 디테일하게 항원에 노출시켜주기 쉽지 않음. 성인이면 면역체계가 이미 형성된 상태라서 과민반응이 폭풍처럼 일어나서 위험하지만 단순 두드러기 정도 아니고 쟤네들은 기도가 부어서 위급상태로 가는 정도야 우리나라처럼 편식하지마가 아니더라구 그전에 면역체계를 만들어 줬어야 하는데 알러지가 생기는 원인이 그 음식을 아직 소화할 수 없는 너무 어린 나이부터 그걸 많이 먹어서가 아닐까 추정하는데,(알러지는 아직 명확한 원인은 모름) 우리나라는 차근차근 이유식 통해서 먹는 거 범위를 넓혀가서 덜한거라고 봤던 거 같음 쌀이 가장 알러지 없는 음식이라 쌀부터 먹이고 야채 먹이고 견과류는 제일 크고 나서야 먹이는 식으로 찾아보니 과도한 위생으로 인한 면역 부족, 인스턴트나 가공식품에 대한 노출 -> 면역허용치 이상으로 섭취시 급격한 반응이 일어날 수 있는데 외국은 어릴 때 이유식을 거의 안하고 바로 성인 식품으로 넘어가다보니 발생하는 듯. 임산부의 트랜스지방 섭취시 태어나는 아기가 1.5배 높은 확률로 알레르기를 가질 수 있다고도 하네. 전에 미국 유아~어린이들 평균 식단보고 개놀란 적 있어 너무 막 먹여서. 이유식 때문 맞는 거 같아. 임산부 식단관리도 ㅇㅇ 해외 임산부들 커피, 햄버거, 인스턴트 걍 막 먹더라 출처 더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