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ebo5847
10,000+ Views

우연히 봣는데 감동적인춤

댄싱9을 우연히 보는데 누나가 저분 굉장히 유명한 댄서라고 하더라구요 원래 벨기에에서 공연하시는분이라고하는데 확실한진 잘모르겟습니다 이거보면 춤이 정말 하나의 예술인것 같습니다
6 Comments
Suggested
Recent
댄싱나인에서 진짜 좋은춤많이볼 수 있어서 좋아여ㅜ
이거 감동적이었져!
댄싱9 초반엔가 인터뷰때 "국내 교육은 현대무용의 이해를 돕기보다는 무용의 테크닉을 가르치는데 집중합니다. 하지만 현대무용은 테크닉이 아니라 콘셉트가 더 중요해요 좋은 작품이 나오기 힘들죠." 라고 한 것 처럼 정말 아이디어와 독특한 컨셉이 단연 돋보이는듯 해요. 그래서 보는 우리가 댄싱9에서 김설진이 다른 현대무용수들과 다르다 라고 생각하는거 같네요.
@favoritehony 네ㅋㅋ우연히봣는데 정말 좋앗어요
우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하이를 감동시킨 학생들의 떼창
지난주 이하이양의 연세대축제 공연이 화제인데요, 여러 기사중에 허핑턴포스트의 기사를 퍼왔습니다. "이하이를 감동시킨 학생들의 떼창(영상)" 가수 이하이와 연세대학교 학생들이 갑자기 일어난 음향사고에 무반주 공연과 ‘떼창’을 선보였다. 지난 22일 유투브의 ‘Yein Chung‘이라는 유저는 이하이가 연세대학교 축제에서 선보인 무대 영상을 공개했다. 이는 이보다 하루 앞선 21일 촬영된 것이다. 영상에서 이하이는 ‘원, 투, 쓰리, 포’를 부른다. 갑자기 반주가 끊어지고, 이하이는 침착하게 마이크를 객석의 학생들을 향해 돌린다. 이에 학생들은 환호하며 ‘떼창’을 선보인다. 곧 반주가 나왔으나 계속 불안정한 상태였다. 이에 이하이는 무반주로 노래를 이어가고, 학생들과 함께 주고 받으며 무반주로 노래를 마친다. 노래를 마친 뒤 이하이는 “어떻게 된 건가요? 너무 좋아”라고 말하고, 학생들은 이하이의 이름을 외친다. 이 영상은 유투브에서 37만7천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댓글에는 국내를 넘어 해외의 팬들까지 “멋지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출처 http://m.huffpost.com/kr/entry/10124472 이 영상은 이하이양의 공연전체가 담긴 풀영상입니다. 1,2,3,4를 무사히(?) 마친 후 앵콜로 나는 달라를 불렀는데요 중간에 사회자가 올라와 공연을 끊습니다. 그 이유가 한 학생이 노래를 듣다가 실신을 했다는 거였습니다. 우여곡절이 많은 공연이었지만 연세대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끌어냈고 인상도 깊게 남겼다고 하네요.
음원 사재기의 희생양 : 우디서 숀도 안대고 닐로 먹으려고? 오반데 벤좀요
우디서 숀도 안대고 닐로 먹으려고? 오반데 벤좀요 이런 비슷한 글귀 많이들 보셨죠? 음원 사재기로 의심 받는 아티스트들을 엮어서 만든 문장입니다. 지난 주 그것이 알고싶다를 보면서 놀랐던 건 사재기보다 밀어내기의 존재였어요. 그냥 1위만 만드는 게 아니라 적당히 유명한 아티스트를 라이벌로 삼아서 차트 밖으로 밀어내는 작업도 함께 하는 거. 그걸 생각하고 보니 사재기 의혹 캡처 화면에 유난히 많이 스치는 이름이 있더라고요 우디, 임재현, 송하예의 화면 일부러 그알에서 모자이크를 안 하고 보여준 것 같긴 하지만 ㅎㅎ 닐로의 화면 생각하고 봐서 그런지 자꾸 스치는 WINNER의 이름 위너가 자주 앨범을 내는 것도 아닌데 참 이상하죠잉? 왜 위너는 자꾸 사재기 의혹 가수들 아래 깔려 있는 것인가 하고 좀 뒤져 봤더니 이 때 뿐만이 아니었다는군요 벤한테는 송민호도 위너도 다 밀림 ㅠㅠ 대체 왜일까 궁금해서 구글링을 고고했더니... ㄱㄱ라임 맞추려고 했는데 실패해 버렸네요 ㅎㅎ 암튼 내린 결론은 이거였어요. 그들이 말하는 '바이럴 마케팅'이라는 건 음원 사재기를 포함한 큰 기획인데, 그 기획 중 하나는 매스컴이 되겠죠. 1위 하면 뭐 사람들이 듣기야 하겠지만 누군지 알 수 없으니 검색을 해 볼 텐데 그 때 필요한 건 뭐다? 기사. 기사 헤드라인을 그럴 듯 하게 쓰려면 괜춘한 음원 강자 하나쯤은 제껴야 하잖아요. 이름의 파워가 센 건 당연히 아이돌이고, 아이돌 중 음원 성적 괜찮은데 팬덤은 그리 크지 않아서 후폭풍도 적을 아티스트가 바로 위너였던거죠. 그래서 이런 기사가 나오는 것이죠 ㅇㅇ 타겟이랑 발매일까지 당연히 맞춰서 나오는 거니까. 피해 보는 사람들이 한 둘이 아닌데 멜론이나 지니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거 너무 무책임하네요. 한 아이디로 시간당 몇천회씩 재생을 하는데 그런 이상 징후만 뽑아 내도 그게 얼마야. 아이디 도용 당한 사람들 제보 받아서 조사만 해도 그게 어디야. 지들도 돈이 되니까 시도도 안하고 있는 것 같은데 결국 이러면 다들 갈아타는 수밖에 없나 봅니다. 물론 전 지니도 멜론도 쓰지 않아요. 실시간 차트가 없거나 취향 잘 찾아주는 다른 뮤직 어플들이 얼마나 많은데. 박경이 쏘아 올린 작은 공이 어디까지 갈 지 한 번 지켜나 봅시다. 위너도 트와이스도 마마무도 사재기에 이용 당하고 다들 고생 많았다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