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girls
10,000+ Views

예비신부가 변했습니다

와 내가 대체 뭘 본 거지.......
19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런 새끼도 여친이 있는데...🤔
@freesoulman 그니까여...🥺
@freesoulman 반대로 희망이 있다고 생각하시져. 저런 새끼도 여친이 있으니 나도 생기겠다 이렇게 ㅋㅋ
여친이 변한게 아니라 현실에 눈을뜬거지
30대 중반의 남자가 20대 초반의 여자를.. 솔직히 여기서부터 대체 왜? 싶었는데. 남자가 되게 매력이 넘치는가? 여자가 되게 모자란가? 싶다가 폭언시작글부터 개새끼로 결론 냄
@sy30402 여친이 되게 모자른데 이제 각성중
@tearess 그런거 같기도..
@sy30402 가스라이팅 당한것 같아요
아니 성인인데 술도못먹냐? 술에 취해서 뭘 저지른것도아니고 좀 취할수도있지 여친엄마가 뭐 심부름꾼이야? 먹고싶은거 지가 사다가 해드리진못할망정.. 말하는 꼬라지 보니 제정신은 아닌거같은데 끌려다니는 여친도 제정신은 아니야.....
내딸이 이런놈만날까 겁나네 땅에내려놓기도 아까워서 손탄다고 주위에서 뭐라해도 새벽두시에도 안고 동네 돌아다니면서 키웠는데 저런놈만나서 저런쌍욕박히면 그놈은 직장입구로 빤치올려서 이빨다뽑아뿐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욕먹을 각오하고 결혼한 여성분들에게 묻습니다
결혼한지 6년차 딸 둘 키우고있는 부부이고 이글을 쓰는 저는 남편입니다. 그냥 단도직입적으로 여쭤보고 싶습니다. 결혼하신 아이까지 있는 어머님들 남편외에 다른 남자를 가슴에 품어본적이 있습니까. 사실 제 와이프가 얼마전 조용히 제게 고백을 하였습니다. 좋아하고보면 설레이는 남자가 있다고. 너가 유부녀인걸 아느냐고 묻자 몇일 전 고백을 하였고 남자는 이혼하고 온다면 크게 상관없다고 했답니다 그래서 저에게 말하는거라고.. 원하는게 뭐냐고 물었더니 우선 별거를 하잡니다 그리고 서로 정리되면 이혼하자고... 당연히 저는 분노하였지만 믿지는 않았습니다 아니 아내를 아직 믿고싶습니다.. 욕먹을거 알지만 솔직하게 있는그대로 써보겠습니다. 저는 결혼3년차때 잠시 외도를 한적이 있습니다 아주 잠깐입니다 그래서 그때 아내가 많이 힘들어했고 저는 그당시엔 여자에 미쳐서 아내의 아픔을 무시했던것도 사실입니다 지금 생각하면 몹시나 후회됩니다 아내가 당시 몸도 아팠고 임신관련해서 문제가 있어서 아내가 힘들었지만 네 여자에 미쳐서 아내가 안보였습니다 변명같지만 아내는 이미 익숙해지고 편해져서 새로운 설레임이 그땐 익숙함보다 더 좋았습니다.. 결국 그 여자분과는 짧은시간 만나다 헤어졌고 그후 저는 용서를 빌고 계속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아내가 원하는대로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핸폰명의도 아내로 바꿨고 현금없이 카드만 갖고다니고 결제후 결제내역은 바로 전송됩니다 회식은 다 줄였습니다 그리고 이건정말 너무 싫었으나 위치추적도 깔자고해서 깔았습니다 친구들도 잘안만났습니다 친구들이 아내한테 잡혀산다고 욕먹을때도 꾹 참았습니다. 최근 3년동안 아내가 원하는대로 모두 해주었습니다. 다해주었는데 아내는 이렇게 저를 배신하려고 합니다 저는 잠깐 만나긴 했으나 맞바람이라니 어쨌든 애도 둘이나 낳고 키우는 애엄마가 맞바람이라니 이해가 안갑니다 많은글을 찾아보았습니다 유부녀분들은 아무리 잘생기고 멋진남잘봐도 그때뿐이지 진심으로 좋아지진 않는다고 남편도 있고 특히 아이에 대한 모성애와 책임감때문에 그런마음이 들수없다고 들시간이 없다고 적혀있었습니다 제 와이프는 특이한 경우 인가요 와이프는 임신했을때 임신에 문제가 생겼을때 저의 외면이 너무 힘들었다고 합니다. 저와 함께 만든 아이고 우리의 보물인데 거기다 힘들었을때 차갑고 남일보듯하는 저를보면서 아내는 자신과 내자식이 외면받는순간 모든걸 잃어버린 기분이였다고 말합니다. 버림받은기분이 들었다고 합니다. 네 그때 아내가 의심하고 꼬치꼬치 캐묻는탓에 제가 짜증도 많이냈고 심한말도 쏟아내긴 했습니다. 그때일은 충분히 사과했고 자필편지까지 a4용지로 5장이나 빼곡히 써서 아내에게 주었습니다. 아내는 바람핀것도 모자라 그런행동에 제에대한 마음은 점차 식어갔다고 합니다 와이프는 다시 저를 사랑하고자 노력을했지만 되질않았고 저에대한 맘이 사라지니까 다른남자들이 보이더랍니다 멋진남자에게 눈길도가고 설레이고 사랑받아보고싶다라고 생각했답니다 그러고선 저에게 당신도 이런 기분이였느냐고 묻습니다. 아내는 자기도 자신이 그런 감정을 느낄줄 몰랐다며 그게 신기하고 이상햇다고 합니다 유부녀인데 다른남잘보며 설레이는 스스로가 혐오스럽기까지 했다고 근데 그게 저에대한 맘이 완전히 떴기때문에 가능한일이라고 깨달았답니다. 이런이야길 잔인하게 제앞에서 이야기하는데 정말 가슴이 아팠습니다 저에대한 마음이 안남아있고 3년간 노력했지만 불안감이 사라지지않아 그냥 계속 저를 포기하고 포기했더니 맘이 없어졌더랍니다. 제가 잘못한건 맞습니다 그치만 3년이란 시간동안 버텼습니다 아내가 정신병자처럼 소리지르고 저를 할퀼때에도 버텼는데 제노력에 대한 댓가가 바람이라니.. 너무 잔혹합니다 우리애들은 어떡합니까 애가있는데 맞바람에 이혼이라뇨.. 애엄마가 맡긴한겁니까 와이프가 잠시 방황중인건지 혼란스럽습니다 와 내로남불 개쩐다.. 멀쩡했던 사람을 정신병자 만든 게 누군데 임신한 와중에, 그것도 임신해서 몸에 문제가 생겼는데도 그걸 두고 바람을 피고 그걸 뭐라고 하는 와이프한테 욕하고 짜증내고.. 이게 사람인가요ㅠㅠ 그리고 그걸 '짧았다'고 변명하는 뽄새라니
짤줍_1164.jpg
굿모닝 날이 춥네여 근데 아침에 일어나서 창가를 보는데 헐렝 결로가 ㄷㄷㄷ 집 안이 그렇게 습한 것도 아닌데 속상쓰하네여 이중창이 아니라서 더 그런 것 같은데 지금이야 잠시 환기한다쳐도 겨울에 맨날 환기는 힘들 것 같은데ㅠㅠ 내 집이 아니라 창호를 바꾸는 건 말도 안되구 ㅋㅋㅋㅋ 한 면이 다 창문인데 결로 오늘 개쩌네여 ㄷㄷ 혹시 저렴한 해결방법 아시는 분덜...? 창문으로 찬 바람 들어오는 거 때문에 암막커튼도 주문했는데 이 상태면 암막 커튼도 못 달잖아여 ㅋㅋㅋ 달면 결로 더 심해질텐데 ㅋㅋㅋㅋㅋㅋㅋ 좋은 팁... 있으시면... 알려주라줘... 암튼 말이 길었네영 짤 기기갑시당 기기 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는 세계가 넘나 다른 1 of 나나연 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 하앙 뭐냐구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흑 ㅠㅠㅠㅠㅠ 주소 보내라는 것도 멋있고 잘 회복해서 자기 돈으로 타이틀 사겠다는 것도 멋있고ㅠㅠㅠㅠㅠ 모레 수술일텐데 부디 수술 잘 돼서 건강해지길!!! 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 아니 뭐하는 사람이냐구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아니 발가락 왜케 커엽냐구여 ㅋㅋㅋㅋㅋㅋㅋ ㅋ 그럼 오늘도 모두 맛점하시구 전 이제 한 20분 환기했으니까 창문 닫아야지 발시려 넘모 추워여....... 암튼 맘마먹으러 짤 주우러 이만 빠잇ㅇㅇ
시어머니가 딸 쌍둥이를 지우라고 강요합니다
안녕하세요. 현재 여자아이 쌍둥이를 임신중인 예비엄마입니다. 지난주에 양가에 성별 알려드렸어요. 아들 셋에 늦둥이 딸 저 하나 귀하게 낳아주신 친정부모님은 공주가 한 번에 둘이나 생긴다고 엄청 좋아하셨어요. 시댁도 쌍둥이인데 고생한다며 그럭저럭 괜찮은 반응이었다고 생각했어요. 어제 아침 신랑 회사 보내고 집에서 쉬고 있는데 아침 댓바람부터 전화와서 만나서 심각하게 할 얘기가 있다길래 만나러 시댁까지 다녀왔어요. 왕복 두시간에 홀몸도 아닌데 차까지 끌고 시댁을 가니 어머니만 혼자 사색이 돼 계시더라구요. 먼저 얘기를 못 꺼내시길래 고민이라도 있으신가해서 여쭈어보니 중절수술을 권하셨습니다. 갑자기 너무 당황스러워서 갑자기 왜 그런 소리를 하시냐니까 딸 둘은 아닌거 같다네요. 쌍둥이인거 들었을때부터 집안에 기둥이 될 사내애가 나와 달라고 자기가 간절히 바랐는데 딸 둘이라서 본인이 너무 절망스럽대요. 뭔소리인지도 모르겠고, 이딴 말 전하려고 임신중인 절 오라가라한건지 너무 화가나서 그냥 바로 집으로 왔어요. 어제 아침부터 그 말때문인지 몰라도 열도 펄펄 나길래 하루종일 누워있었고, 처음에 코로나인지 알고 너무 놀랬어요. 다행히 오늘은 괜찮아져서 좀 움직여볼까 하니까 귀신같이 시어머니한테 전화가 오더라구요. 전화와서 하는말이 더 가관이에요.. 제가 이글을 쓰게 된 이유.. 넌 초산인데다 봐줄 사람도 없이 쌍둥이를 낳는건 너무 무모한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나도 조심스럽게 꺼낸 말이다. 너가 그렇게 문 박차고 나갈지도 몰랐고, 나는 너무 실망했다. 그리고 자기가 첫째를 딸을 키워보니까 예민하고 너네 서방 기를 팍죽이면서 살더라. 나중에 나올 사내놈(계획도 없는 아이..)이 누나들한테 잡혀서 어깨도 못피고 사는 모습보면 정말 가슴이 찢기다 못해 불에 타 들어가는거 같더라. 잘 생각해라. 내가 딸을 낳지 말라는 소리가 아니다. 너 걱정해서 처음부터 욕심내서 둘이나 낳지 않는게 좋기에 어른으로서 하는 말이다. 언제 다시 만나서 다시 한 번 진지하게 얘기 나누고 싶구나' 라고 혼자 쏘아 붙이시고 끊으셨네요. 현재 가슴이 쿵쾅거리고 어제처럼 열나서 누울까봐 너무 불안합니다. 저도 저 말 듣고 머리 속이 새하얘져서 신랑한테 할 얘기 있으니까 빨리 들어오라고 전화했어요. 카톡으로 무슨 일이냐고 연락이 계속 오고 있지만 어디서부터 얘기해야할지 모르겠어요.. 대뜸 니네 엄마가 애 지우라고 말 하는게 맞는건지.. 저녁까지 현명한 답을 알려주세요.. 제 성격상 막상 신랑오면 두서없이 주저리주저리 떠들어서 잘 전달이 안될거 같아요ㅠㅠ + 시어머니가 말씀하신 누나분은 성인 되자마자 연 끊음걸로 알고 있어요. 우연찮게 제 지인분이 같은 회사셔서 들은 얘기로는 호주인가 뉴질랜드 남자분 만나서 그쪽에서 정착하셨다고 들었어요. 시댁에서는 그냥 외국에서 일하느라 한국 들어올 시간이 없다고만 말하더라구요. (결혼식도 안 옴) 물론 듣고 그냥 서로 안 찾고 사는 사람들인거 같길래 시댁에 말 안한 상황이에요. 으 지금 시대에 무슨 소리야ㅠㅠㅠㅠ 너무 싫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