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이즘 역사상 최고의 악평
망나니, 양아치, 패륜아, 블랙넛 by 한동윤 항문이 입에 달린 꼴이다. 꺼내는 말 하나하나 죄다 똥 같다. 욕설, 비속어, 성기를 지칭하는 노골적인 표현이 난무해 몹시 지저분하게 느껴진다. 추잡한 어휘들을 동원해 자신이 잘났다고 내내 거들먹거리는 태도를 나타내니 역겹기까지 하다. 래퍼 블랙넛은 지난 3월 말 출시한 EP < ㅍㅍㅍ >에서 작정한 듯 연신 더럽고 고약한 말을 쏟아 낸다. 똥밭이 따로 없다. 세 편의 수록곡 중 '펀치라인 애비 2'가 가장 흉측하다. 처녀막을 찢고 사정하겠다는 둥 여자를 돈 주고 살 수 있는 형편이 됐다면서 돈이 필요한 여자들은 SNS로 연락하라는 둥 여성을 업신여기거나 향락의 도구로 치부하는 표현을 서슴없이 내뱉는다. 공격 대상으로 생각한 래퍼의 여동생을 임신시키겠다고도 한다. 높아진 인지도와 역량이 뛰어나다는 것을 부각하기 위해 블랙넛은 여성을 언제든 함부로 대할 수 있는 존재로 묘사한다. 치졸하고 지질하다. 거북한 내용은 그것 외에도 더 있다. 블랙넛은 노래에서 실력이 부족한 다른 래퍼, 혹은 래퍼 지망생들을 비난하면서 여성의 음부를 언급한다. 그곳이 무능한 래퍼들을 배출했다며 죄악을 저지른 것이나 다름없다고 얘기한다. 고귀한 생명을 탄생시키는 여성과 그 육체를 그는 낮잡다 못해 원흉으로 간주해 버린다. 저속한 사상의 당당한 발현에 기가 막혀서 쓴웃음조차 나오지 않는다. 실력이 달리는 이의 래핑보다 난잡한 말을 염치없이 지껄이는 래핑이 훨씬 더 볼썽사납다. 블랙넛의 논리대로라면 그의 어머니가 더 큰 죄를 지으신 셈이다. 망나니 자식이 아무 잘못 없는 어머니를 한순간에 과인(科人)으로 만들어 버렸다. 랩을 당장 그만두는 것이 효도하는 길이다. 노래는 끝까지 불쾌함을 잇는다. 마지막에 다다라 블랙넛은 못된 에이즈 환자처럼 모두와 성관계하는 것이 자신의 모토라고 밝힌다. 막무가내로 다른 래퍼들을 위협하고 공격하는 인물이 되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가사는 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들이 나쁜 마음을 먹으면 그런 행동을 할 것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하다. 그는 이 부분에서 다시 한 번 사회적 약자를 희화화하며 자신을 포장하는 수단으로 활용한다. 하는 짓이 싸구려 양아치와 다를 바 없다. 힙합이 태동하던 시기부터 자신을 과시하고 다른 래퍼를 깎아내리거나 조롱하는 행위가 존재해 온 것은 사실이다. 또한 갱스터 랩이 융성하면서부터는 여성을 하찮게 대하고 성적 노리개로 보는 가사가 늘어났다. 1980년대 후반부터는 투 라이브 크루(2 Live Crew) 등에 의해 외설스러움으로 재미를 추구하는 노래도 증가했다. 하지만 이것이 힙합의 선천적 성질은 아니며 보존하고 엄수해야 할 훌륭한 전통 또한 아니다. 블랙넛의 노래는 못된 것만 골라 배운 예시다. 설령 이러한 모습이 설정이며 가공된 캐릭터라고 할지라도 모름지기 지켜야 할 선이 있다. 여성이 블랙넛의 노래를 듣는다면 다수가 수치심과 언짢음을 느낄 만하다. 음란죄 적용 대상이다. 게다가 인면수심 패륜성까지 띠기에 심히 거슬릴 수밖에 없다. 알량한 자만을 목적으로, 그리고 본질적으로 튀어 보이려고 특정 대상과 사회적 약자를 희롱하고 막돼먹은 언사를 남발하니 더더욱 추악하게 느껴진다. 인간이 짐승과 다른 점은 언어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언어를 사려 없이 닥치는 대로 내뱉는다면 짐승만도 못한 존재가 되고 만다. 블랙넛은 이를 명심해야 한다. 한편에서 목격되는 다수의 동조는 블랙넛의 노래만큼이나 경악스럽다. < ㅍㅍㅍ > 앨범이 게시된 음원사이트 페이지에는 '통쾌하다', '솔직한 표현이 좋다' 등 블랙넛을 지지하는 의견이 많다.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비윤리적 행위에 맞장구치는 것은 결코 옳은 행동이 아니다. 재미와 쾌락만을 좇다가 도덕성을 잃을까 봐, 상스러움이 힙합의 참맛이라고 오해하는 청취자가 늘어날까 봐 우려된다. 심히 걱정된다. 출처 : http://www.izm.co.kr/contentRead.asp?idx=27539&bigcateidx=19&subcateidx=67&view_tp=1&view_sort=1 렬루 맞는 말 대잔치ㅇㅇ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개인적으로 블랙넛의 음악세계 전~~~~~~~혀 이해가 되지 않고...... 비호............. '블랙넛의 논리대로라면 그의 어머니가 더 큰 죄를 지으신 셈이다. 망나니 자식이 아무 잘못없는 어머니를 한순간에 과인(科人)으로 만들어 버렸다. 랩을 당장 그만두는 것이 효도하는 길이다.' 지금 블랙넛 뼈를 때리다 못해 가루로 만들어서 조사버리셨는데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모.르] 한국어 라임의 예술가
안녕하세요! 주변정리를 마치고 돌아온 optimic입니당! 정말 정신이 하나도 없는 6월을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와이프님은 수술 잘 하고 회복을 했고, 딸내미는 잘 크고 있고, 저는 새 직장에서 열심히 돈을 벌고 있습니당! (아. 자동차 문짝도 전부 새로 갈았군용...) 그래서 이제 다시 돌아와서 제가 또 소개해드리고 싶은 뮤지션을 말씀드리기 위해! 돌아왔습니당... 오랜만에 온 만큼! 길게 말하지 않고 바로 소개해드릴게요! 오랜만에 말투도 바꾸고... -------------------------- 있지도 않은 온[갖 보화] 따라왔네, scene의 [과포화] 메[타포와] 플로우 따위 흑형 거 냅[다 퍼 와] [일시적 리스너], [잠재적 래퍼] 또 다른 이름, [인스트루멘탈 콜렉터] [약 빤 척] [맛 간 척] [흐느적]거려 [반쪽짜리] 힙합만 [판쳤지] [감쪽같]이 [감췄던] 역한 [냄새] 노란색 흑인 [행세], 좀 닥쳐, 영혼 없는 마이크에 대한 [맹세] 라임. 영어로는 rhyme 또는 rime이라고 한다. 같은 모음을 사용할 때 생성되는 유사한 발음 또는 리듬을 이용한 수사법을 말한다. 쉽게 말하면 다른 뜻이고 다른 단어지만, 비슷한 발음으로 운율을 맞춰 가사에서 리듬감과 박자감을 주기 위한 언어유희적 장치다. 모두가 한국에서 가사적으로 스킬풀한 힙합은 성공할 수 없다고 했다. 가장 큰 이유는 영어에 비해 한국어는 문장의 시작과 끝이 명확하며, '~다', '~요' 등 끝맺음을 맺는 단어들이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힙합, '랩' 이라는 가사의 필수요소인 '라임' 이라는 것을 한국어로는 담아낼 수 없다고 했다. 이 때 언더그라운드에서는 한국어로 영어만큼 완벽하고 테크니컬한 라임을 만들기 위해 노력에 노력을 거듭했고, 결국 오늘날 한국어로 만들어진 뛰어난 가사들과 그 가사들을 뱉는 뮤지션들의 초석이 된 '라임론' 을 만들기에 이르렀다. 라임론을 만든 뮤지션. 한국 힙합의 발전에 거대한 초석을 세운 사람. 한국어 라임의 예술가. [아.모.르] 오늘의 주인공. P-TYPE(피타입 a.k.a Big cat) 안녕! 오늘은 알 만한 사람은 알고 모르는 사람은 전혀 모를 거 같은, 요즘 세대에게는 옛날 사람으로 통하는 뮤지션을 가져왔어. 지금 20대 후반 이상의 나이인 친구들 중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이름을 들어봤을만한, 아니면 음악을 접해봤을만한 피타입이야! 사실 나는 피타입의 엄청난 팬이야. 나는 음악을 들을 때 가사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 가사의 의미들을 곱씹어보며 몇 번씩 음악을 듣는 걸 좋아해. 특히 힙합에서는 독특하고 멋진 라임이라던가 은유, 시적인 가사들에 숨겨진 의미나 스킬을 찾아내는 것도 굉장히 좋아하고. 그런 면에서 피타입의 음악은 나에게는 보물찾기나 퍼즐과도 같은 느낌이었어. https://youtu.be/R5CpUEOLvAo 피타입-돈키호테(Feat. 휘성) (고등학생 때 처음 듣고 '랩'이라는 장르에 대한 나의 생각을 뒤집어버린 곡) 내가 뱉은 시 한편에 어둠이 [걷히]리라 [거친] 한마디 파도를 일으[킨다] 한 송이 불[꽃이] 되어 세상 위에 [핀다] 더 높이 [오르리라] 잊혀진 [오늘이란] 자신도 모를 이 날인지 나 이 세상의 한 가운데 이를 날에 [칭송 받으리] 초라한 이름 아래 [지샌 밤어디] 들꽃 잎새에 [이슬 가두니] 붉어진 내 인생에 난 [입술 맞추리] (괄호 친 부분은 라임이 들어간 부분) 고등학생 때 처음 피타입의 가사집을 보면서 큰 충격을 받았고, 밤새 가사를 하나하나 쓰면서 거기에 숨겨진 라임 배열이나 은유적 장치들을 찾아냈지. (부모님은 늦게까지 공부하는 줄 알고 굉장히 좋아하셨고, 나는 '이것도 국어공부의 일환이다' 라고 생각하면서 자기합리화를 했던 기억이...) 그리고 나도 피타입처럼 시적이고, 기술적인 가사나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강하게 해서, 국어 공부'만' 열심히 하고, 국어국문학과를 갔던 기억이 나. 내 이야기는 그만하고, 피타입의 이야기를 해볼게. 피타입은 버벌진트, 가리온, 드렁큰타이거 등과 더불어 한국 힙합의 발전에 대해 이야기할 때 절대 빠지지 않는 인물 중 하나야. 피타입의 랩 스타일은 플로우보다 가사와 라임을 중시하는 스타일이며, 가사 한가득 빼곡하게 라임을 때려박는 걸로 유명해. 라임 몬스터라는 별명도 있지. 피타입은 어릴 때부터 뮤지션이었던 아버지(드러머 강윤기 씨)의 영향을 받아 항상 음악과 친근하게 지내며 자랐어. 그렇게 음악을 듣고 즐기던 피타입은 어느 날 음악의 안으로 뛰어들어 음악을 '하면서' 즐기는 사람이 되기로 마음먹었고, 나이를 먹어가며 흑인음악에 심취하게 돼 힙합 뮤지션의 길을 걷게 됐어. 여담이지만 피타입의 아버지인 강윤기씨는 우리나라 드러머 1세대로, 김창완밴드에서 현재까지도 드럼을 맡고 있어. 나훈아, 남진, 패티김, 이미자와 같은 그 당시 기라성같은 뮤지션들과 작업을 했고, '한국 힙합' 의 역사에 피타입이 있듯, '한국 드럼'의 역사에 강윤기가 있다고 할 정도야. 피타입이 언더그라운드에 처음 발을 들여놓았을 때, 언더 힙합씬에서는 '한국어 라임' 에 대한 치열한 연구와 토론이 이어지고 있었어. 그 시절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 'DJ DOC' 등 힙합 뮤지션들의 가사가 모두 문장의 끝부분만 맞추는 것을 라임이라고 생각하며 노래를 만들었고, 그것조차 대단한 것이라고 생각했던 시절이었지. 난 내 삶의 끝을 본 적이 있[어] 내 가슴 속은 답답해졌[어] (서태지와 아이들- come back home) 이렇게 끝부분의 단어만 같은 단어로 맞추기만 해도 그 당시에는 꽤나 의미있는 시도였고, 음악계 및 힙합, 심지어 국문학 쪽의 교수진에서도 이런 종류의 라임이 한국어로는 뽑아낼 수 있는 최대한의 시도라고 생각했었어. 이 때 피타입은 버벌진트와 함께 '라임론' 이라는 것을 제시해. 이 라임론으로 당시 성균관대 모 교수와 논쟁을 벌이기도 했어. 우선 국어의 문법은~가/~을/~했다 이런 식으로 끝나는데 앞에서 강조하는것보다 뒤에서 강조하는 게 리듬이 더 잘 살기 때문에 라임은 문장의 끝에 박는 게 정석이다. 그렇게 되면 우리 국어로서는 ~했다 이부분밖에 라임을 넣을 수밖에 없다 그러면 다양한 라임이 나올 수 없죠... 라는 성균관대 교수의 입장에 피타입은 분명 그냥 글을 쓰는 거라면 그럴 수밖에 없다. 그러나 4분의 4박자 사이에서 스네어에 문장의 처음이 올지 끝이 올지는 래퍼만이 안다. 문장의 어디를 스네어에 배치시키느냐가 래퍼의 역량이다. 라고 반박을 했어. 문장 하나를 전부 가사의 한 마디로 보는 게 아닌, '초성, 중성, 종성' 으로 나눠서 문장 속 단어 하나하나를 본인이 원하는 곳에 배치시키고 박자에 배치시켜 라임을 만들어낸다는 거였지. 그리고 피타입은 2004년 자신의 정규 1집 'Heavy Bass' 에서 본인의 라임론을 증명했지. https://youtu.be/mzMv61fEuBU 피타입 1집 수록곡 - 언어의 연주가 난 노래하는 [동안], 당신을 인[도할] [고함]을 [토한]다. 나만의 [견고]한 규칙이 창[조한] [또 하]나의 [조화]. [나는] 매[마른] 것들과는 처음부터 그 차원이 [다른] 문자들의 조합을 찾기 위해 [고민한다]. [조밀한 간]격 속에 살아 숨 쉬는 가사를 [봉인한다] 가사를 보면 문장의 끝에만 라임이 있는 것이 아닌, 문장의 처음, 중간, 끝에 들어가는 모든 단어들에 라임을 배치하고, 저 부분을 랩 스킬적으로 강조하면서 리듬감을 극대화했어. 이 앨범은 국내 힙합 역사, 아니 한국 대중음악 역사상 손에 꼽을 정도로 충격적인 등장이었는데, '라임' 이라는 평론가, 전문가, 리스너들의 생각을 아예 송두리째 뒤집어버린 앨범이었기 때문이야. 피타입의 랩 스타일은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데, 피타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은 그의 라임이나 가사적 스킬은 인정하지만, 플로우 자체가 염불을 외우는 듯한, 불경 플로우라고 평가절하 하기도 해. 피타입은 어느정도 그 말에 동의를 하지만, 본인의 주특기인 라임을 있는대로 때려박는 스타일에 이 플로우가 가장 잘 어울리고, 가장 잘 들려줄 수 있기 때문에 이렇게 선택을 했다고 해. 거기다 피타입은 음악에서 랩을 하는 래퍼는 자신의 목소리가 '하나의 드럼'이다 라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박자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톤으로 랩을 하는거야. 실제로 음악에서 드럼이 박자를 맞춰주고 음악을 이끄는 반면, 피타입의 음악은 피타입의 목소리가 박자를 이끌어가는 모습도 볼 수 있어. 피타입의 1집은 어마어마한 호평을 받았고, 수많은 래퍼들에게 하나의 교과서로 불리며, 힙합음악을 하고싶은 사람들은 꼭 한 번 들어야 할 앨범이 됐어. 그리고 그 다음 앨범. 2집 the vintage. 이 앨범 또한 평론가, 리스너들에게 어마어마한 수작이라는 호평을 받았어. 당시에는 혁신적이었지. 전자기기로 음악을 녹음하여 마스터링을 거친 음악이 아닌, 7,80년대 전통적인 밴드들의 녹음 방식인 밴드 세션을 이용해 직접 연주를 해 녹음하고, 그 위에 '랩' 을 얹은 방식이었어. 그 당시 음악들. 서정적이며 감성적이고, 아날로그적인 음악에 랩을 하는 그의 시도는 또 다시 충격을 몰고 왔고, 현직으로 활동하는 뮤지션들과 70년대를 주름잡았던 드러머, 기타리스트들이 함께 음악을 만들었다는 것 또한 큰 의미가 있었어.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앨범 중 하나야. 앨범 전 곡을 피타입의 아버지인 강윤기 드러머가 직접 드럼을 쳐 녹음을 했어. 타이트한 라임 배치는 당연하고. https://youtu.be/aPXHbMl59nw 피타입 - 비를 위한 발라드 지금으로 따지면 '레트로' 장르에 한 획을 그었을 명반이었고, 판매량도 나쁘지 않았지. 그러나 회사와의 불공정 계약 때문인지 피타입은 좀처럼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1집이 나왔을 때부터 막노동부터 시작해서 그 당시 데뷔를 앞둔 2NE1의 랩 선생님까지 하면서 음악을 만들었어.(그래서 연관 검색어에 CL 랩 스승이라는 단어가 있기도 했지) 그러다가 어느 날 피타입은 음악에 회의를 느꼈다고 해. '아무리 명반, 선구자, 전설 타이틀을 얻어도 배고픔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한다' 는 생각과, 열악해져가는 음악 시장에 큰 회의를 느낀 피타입은 음악을 그만두고 작은 디자인 회사에 취직해 일을 하기 시작했어. 밤낮으로 일을 한 덕에 제법 이름이 있는 외국계 회사로 이직한 피타입은 그 후 음악을 하면서 진 빚은 모두 갚았다고 해. 그리고 마음에 여유가 생기니 다시 음악을 하고 싶은 생각이 간절해졌고, 때마침 가리온, 넋업샨, 마이노스, 라임어택, 션이슬로우 등 1세대 굵직한 래퍼들이 포함된 불한당 크루에서 피타입에게 함께 하자는 제안을 했어. 그렇게 오래간만에 마이크를 잡게 된 피타입은 한국힙합에 길이 남을 랩을 하게 됐어. https://youtu.be/3kSW3n7D2h0 불한당 크루 - 불한당가 (피타입 파트) [불한당가], [불안감과] 억[울한 밤 따]위 [금한다 따]분한 감각[들 아까운가]? [그맘 다 안다], [그만 간봐] 붉은 물[든 한강과] 남산 자락[들, 안방같]은 서울[거리], 놀이판 [벌인] 불한당, 답[을 안단다] 용들 [꿈틀한다] 따[분한 판 바][꿀 한방같]은 노래 받아라, [불한당가] 뒤집어, 궁[금한 다음 카드] 보고 싶었던 걸 볼테니 자리 지켜 [그 만담같]은 노랜 내 불 붙은 볼펜이 태우지 [가끔 한밤], 다급하게 날 찾는 [북소리] 혼이 듬[뿍 서린] [그 소리], [불한당가] 봐라, [금마차를 탄] 비[굴한 탐관]오리 같은 [자들] 볼기[짝을] 때려 붙[잡을] 순간이 왔다 이제 [불한당과] 가자, 뭣[들 한당가] 준비된 불한당들의 놀이판, 그래, 불한당과 함께라면 넌 불한당 이제 같이 불러라, 불한당가 따라와, 자 ,불한당과 달려라 그대 불한당과 함께라면 넌 불한당 이제 같이 불러라, 불한당가 [ ]친 부분은 전부 라임이야. 사실상 모든 랩에 라임이 들어가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야. 나는 대학생 때 이 랩을 듣고 충격에 충격을 받아서, 피타입 부분만 갖고 국문과 담당 교수님과도 이 가사를 분석하면서 감탄했던 기억이 나. 불한당가는 평론가들에게 있어서 '피타입의 고집과 라임론을 완벽하게 증명해낸 가사' 라고 불렸고, 엄청난 호응을 받았어. https://www.vingle.net/posts/2838229 [아.모.르] 한국 힙합의 뿌리깊은 나무, 개척자, 선구자 불한당가에 관한 내용은 앞서 리뷰했던 'MC메타' 편에서 자세히 이야기했으니, 궁금하면 참고해 봐도 좋을 거 같아! 그리고 그렇게 다시 돌아와 꾸준히 작업과 활동을 이어나간 피타입은 2015년 4집인 'Street Poetry'를 발매했고, 이 앨범은 2015년 최고의 앨범이라는 찬사를 받았어. 곡 하나하나가 버릴 게 없는 피타입식 음악의 정점이라고 볼 수 있는 음반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해. https://youtu.be/YBHVDMajUiA 피타입 - 돈키호테2 "그저 시간이 좀 흐른 것뿐 계절이 몇 번 오간 것뿐 같은 밤, 같은 vibe, 같은 rhyme 가끔 난 옛 노래를 부르며 생각해 변해버린 거리가 낯 설 때 같은 vibe, 같은 rhyme 노래 불러 끝날 땐 내 꿈에 닿게" 피타입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역시 쉴 새없는 라임의 폭격이겠지만, 나는 '장르의 다양성' 이라고 생각해. 랩이라는 스킬을 재즈, 올드팝, 힙합, 컨트리 음악, 가장 대중적인 요즘 음악에까지 거부감 없이 담아내는 그 능력이 피타입을 '거장'의 반열에 올려놓지 않았을까? 피타입의 가사는 상당히 시적이고 철학적인 부분이 많아. 거기다 '여기서 이런 단어를?' 이라고 생각이 들 정도의 단어 배치도. 피타입은 성균관대 철학과를 졸업했고, 아이큐 150이 넘는 천재라고 해. 멘사 회원이라고 하니 뭐 말 다했지... 재능과 천재성이 만난 케이스... 거기다 성균관대 미식축구부에서도 활동했지. 운동도 잘하네... 부럽... 한 때는 잠시 음악을 떠났지만, 타고난 재능과 노력, 뚝심으로 자신만의 확고한 분야를 개척했고, 힙합이라는 황무지를 맨손으로 개간해 지금의 풍요로운 땅으로 만들어낸 남자. 모두가 안된다고 했을 때. 스스로 연구해 '되는 길'을 뚫어버린 남자. 비록 쇼미더머니에 나가 신경다발 형님으로 불리며 불구덩이에 떨어졌지만... 그래도 클래스는 영원하듯, 여전히 강렬한 라임을 보여주는 라임의 예술가, 한국 힙합의 선구자. 피타입(P-Type). 이상으로 오늘의 [아.모.르], 피타입에 대한 이야기를 마칠게. 시를 공부하거나, 글을 쓰거나, 글쓰기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꼭 피타입의 음악들을 들어보길 바라. 나도 피타입의 음악들이 글쓰기에 정말 도움이 많이 됐거든. 생각의 전환을 할 수 있달까...? 물론 그런 게 아닌 '뮤지션' 피타입의 가치도 충분하니까, 다들 꼭 한 번 들어보길 바라!! 마지막으로 내가 좋아하고 모두 좋아할 만한 피타입의 노래 한 곡을 소개하면서 이만 줄일게! 다음 글에도 읽으러 와 줘! 제발! https://youtu.be/bZ94kFQwSOU 피타입 - 게으르으게 (Lazyyy) (Feat. 거미)
12 Chocolates til SmutMas (Day 1) 18+
Plot: Once upon a night the stars shined so bright, that even on a camp night, you were fooled to believe beautiful amber eyes were that of your best friend. Little did you know he was so much more… in more ways than one. DAY 12: Jackson Wang Rated 18: Sensual content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After a long day at work I really just wanted to kick back and relax. On my way home, I came across a few boutiques that tend to come out more the closer we get to the holidays. I started at the one that has been standing out the most for over a month. It was always decked out in Christmas lights, and other holiday celebration ornaments. With the year I was having, I cave in and actually approached the table boutique. Attending the table was this beautiful well aged old lady with her gray hair tied up in a bun, and small glasses resting on the bridge of her nose. “Well hello their sweetie. I’ve been wondering when you’ll come over.” I raised an eyebrow at her statement, curious as you to what made her say that. “I’ve noticed you’ve been eyeing my station more this year then last. You always seem so sad when you walk by. When was the last time you treated yourself my dear?” I rubbed the back of my neck at her words and looked down at my feet. She noticed that the holidays always left me feeling lonely. Yeah, I have family and friends, but I was officially the only single one amongst them. She even called me out on not spoiling myself. Not even on my own birthday. She stood up to grab something from one of boxes surround her, before extending a Christmas Chocolate 12 Day Countdown. “Here, take this, on me.” I looked up at her stun, as she smiled so kindly at me. “Are you sure?” She took my hand and place the countdown calendar in it. “Go home and take one, and watch the magic happen. Come Christmas, make a wish and it will come true. Someone like you needs a little good to come their way, since you’re always the one giving.” I blinked a few times, as I started to notice this woman looked like that lady you see married to Santa Clause in movies. “Go now, enjoy your holiday magic.” I smiled warmly at her before I finally made it into my rooftop apartment in a building nearby. After I settled in and turn my space heater on, I looked down at the chocolate calendar that the lady gift to me. She said each chocolate held magic. Something I kind of still believed in. Since anything good that came my way was like magic. Mostly because it disappeared before my eyes in a matter of seconds. I took a deep breath before I popped out the chocolate from Day 12. “Here goes nothing.” I said before I put the small chocolate in my mouth and let it melt. My taste buds went into shock at how sweet the milk chocolate was, enough to cause a moan to escape my lips. I closed my eyes and enjoy the delicious chocolate. The way that sweet flavor danced around my tongue, sending tingling waves of pleasure through my entire body. She wasn’t kidding because this chocolate did taste like magic. I placed my hand over my heart, as I felt like someone was hugging me from behind, filling my heart of love I wish I could find someday. My eyes shot open though, when I realized my hand wasn’t over my heart, but over someone’s arm. I blinked a few times, wondering if I fell asleep after eating the chocolate. Since my surrounding had changed. I was no longer in my rooftop apartment, sitting on the floor. I was now sitting on the count facing a window with a view of Seoul city in a warmer indoor setting. I looked down at the arms around me, when the owner of them lean over and cheek my cheek, before nuzzling their dace the crook of my neck. “Finally, I get to come home and snuggle up to the most amazing woman, after a long day at work.” My heart skipped a beat the sweet sing-song voice that whisper his delight to see me in my ear. I looked around the room more the see, that I was in someone’s apartment living room. Confused as to what is going on, I gently pulled myself out of the embrace to stand. I even pinched myself, realizing this was real. When I turned around, I was greeted by a sadly confused Jackson Wang. I knew my jaw dropped when I realized I was in a celebrity’s apartment, along with them. “That woman didn’t explain what those chocolates do, did she?” He blinked, as his expression show he figured out why I was shocked. Jackson stood up straight and placed his hands inside his pocket. “This woman, that kind of looked like Ms. Clause came up to me when I was holiday shopping on December first, to see if I would be willing to help her out on a gift she wanted to give to her granddaughter. Though you don’t look like her much.” He came closer to me, with a soft smile. “She was right though I don’t regret granting her request. She said it would be a two-way street. For a whole night, you and I will be together as if we were dating. He held out his hand for me to take if I was ready. “I didn’t think she was going to go through with her request, until you magically appear on my couch when I came home.” I slowly accepted his extended hand and allow him to guide me back on the couch. “So this is the magic she meant the chocolates have?” Jackson hummed in response, as he sat down beside me. “Yup, she explain in full detail for us in a letter a few days ago. That a beautiful soul that she claimed was her granddaughter will be appearing before 12 of us soon. Told us that you always give, but never take, that is if anyone actually offers. Do you really give your all but get ignored for your acts of good?” I just shrugged as if it was nothing, though yes, deep down inside it did bother me. I just fidget with the lint on my pants. “I am bless, I have family and friends, but if I am in a tight spot, I can’t call them to help me.” I got used to being independent, since I had no choice most of the time. I watched as Jackson took my hand into both of his, before making eye contact. “Then for tonight you are my girlfriend. Anything you want to do we can do.” He brush a loose strain of my hair behind my ear. “How about we get you more comfortable.” Jackson let go of my hand, to head to his room, and bring back a Christmas present bag. “I actually did kind of get hopeful about this night and bought couples pajamas.” I just giggled at how adorable he was and accepted the present. Jackson show me to the bathroom, so I could change. After I closed the door and looked into the bag. I was puzzled by the fact that it was just a red plaid pajama top, black lace booty shorts and lace bra. I just washed up before changing and search the bag for pants. I came out to see Jackson in the full set, and felt my ears heat up. “Um… Jackson, I can’t seem to find the pants to the outfit. Thank you though for the change of underwear.” He looked over at me flushed, as he saw me trying to tug the top down for coverage. Jackson looked away and rubbed the back of his neck nervously. Actually you should have had the full set in that bag, I didn’t get you underwear, cause I’m too shy to walk into those kinds of stores.” Judging by his reaction, he was being truthful with me. “How about I go grab you some basketball shorts to wear as bottoms instead.” He went back into his bedroom, as I notice something shining in the bag. I reach inside to find a small card. Deary Y/N, I exchanged the pants for underwear, have some extra fun if you can. You have definitely earn it sweetie. - Ms. Clause Jackson came back out to see me gaping at the small card letter. He came over and read the card as I started to feel flush myself. Jackson just clear his throat, before throwing the shorts he had in hand over the couch arm. I looked at him confused, before he grabbed my shoulders, and pinned me to the wall. “Tell me, are you trying to just get in my pants with that woman’s help? Is this a scam?” He sounded so angry as his eyes show hurt from his trust possibly being broken. I help my hands up in defense as my racing heart was now racing from fear. “No I swear, I had no idea that was her intension for me. I’m not even her granddaughter. You were right, that I am a complete stranger that accepted a gift for the first time in seven years. I honestly saw it as finally having someone caring about me.” I broke eye contact, as the fear was starting to mix with sadness. I actually though I was going to have a blessed moment, but as always it was ripped from me in seconds. I closed my eyes to stop my tears, but one still managed to roll down my cheek. I looked back up at Jackson when he used his thumb to wipe my tear away. His eyes show that he believed me again. To my surprise, there was no pity behind them, like most people that were kind to me. Just pure concern, and kindness. “I believe you, and I have a feeling good thing don’t happen for you much, and if they do, they are ripped away from you instantly.” My eyebrows raised in shock that he figured it out without me saying anything. Fingers brushed along my face, making me want to rest my head in his hand. I froze when his thumb ran along my lower lip. “There was something she did tell me I had to remember. That if we can make you first day with us as magical as possible. That come Christmas, you will choose the one that made the deepest impression on you. That day we will me bonded for life. Basically I’m praying you are my soulmate, Y/N.” I blinked confused as to how he knew my name, but then I remembered, the card said my name. I noticed a cloud rolled over his eyes, as desire seep through them. I remember the card telling me to enjoy myself for once. She was right I never take I always give and get stepped on. Jackson’s hands made their way down to my waist, as my arms slowly moved up to wrap around his neck. “Can I finally be selfish with you?” Jackson smiled warmly before crushing his lips against mine. His hands moved to my ass, to make my legs wrap around his waist. He broke the sweet kiss to give me a warm smile. “No it is not. Be selfish finally. I’m you’re all night long beautiful.” I giggled before pecking his lips. He chuckled before carrying me over a make-shift bed, that he made in front of the tv, that played a fake fireplace. He gently laid me down, so that I was laying on my back. Having him tower over me between my legs. I explored his face with my fingertips, admiring his enhancing facial feature. He just rested his face in the palm of my hand, after he held one of them. Jackson them started to kiss from my wrist down.to my elbow. The matching pajama top limiting him. He slightly groan, making me chuckle at how cute he looked when he pouted. “You know you could always ask silly.” I said, before I took my hand back so I could remove the top, leaving me in all black lace underwear. He gaped at me, as his eyes explored my mostly bare body. “Oh I think I might cry if you don’t choose me for Christmas.” He said before his hand wonder over my torso and slyly unhooking my bra. I bit my lip at how excited my entire body was getting just from his touch alone. “Just like how you keep telling me that you are mine, I am you’re for the tonight, remember that Jackson.” Jackson looked up at me surprised by my words, at joy danced in his beautiful chocolate dropped eyes. He’s lips found mine, to expressed how I made him feel. They were so soft and so sweet. I felt like I could taste that chocolate I ate all over again. My hands went to explore his check, after I hand managed to unfasten every single button. A moan vibrated against my lips, the moment I touched his bare chest, and play with his pants hem. “Hold on.” Jackson got up quickly and ran into his bedroom. Leaving me panting on our make-shift bed. I got nervous he was backing out, but he came back shirtless and, in his boxers with a condom between his teeth. I couldn’t hold back my laugh, as I held out my arms from him to return to them. He happily came hoping back to me and held me in his embrace. “’I love how playful you are, and warm.” He said after he moved the condom to his hand. He brushed my hair away from my face, and smile so brightly, I knew tonight was going to be unforgettable. “I can say the same about you. I especially love how my body feels when you touch me.” His hands found their way back to my body and explored it before he brushed his lips along mine. My mind became clouded the moment his hand was over my heat. He even groan when he felt how wet I already was for him. My bra was gone along with my panties, and his boxers before I knew it. He broke the kiss to tear open the condom with his teeth, but before he cut pull out of the wrappers. I took it from him, so I could rubbed his member a bit before I rolled it on. Jackson’s tongue attacked my neck, the moment I tongued him down there. I shudder underneath his tongue, but I loved that sensation. As if he could read my mind, here did it once again, along with a trail of kisses, before I felt him completely inside of me. I gasped at the pleasurable sensation before his tongue enter inside of my mouth and started a war. The kiss muffled my moans, as Jackson started to move his hips. Soon enough mine started to sync with his own, as he help one breast to massage, and my hip. He knew what he was definitely doing, as he made sure pleasure was continually coursing through my body. I felt my legs start to tremble before the rest of my body soon joined them. I closed my eyes once vision became clouded from the wave of ecstasy washed over me. Jackson broke the kiss to allow me to arch my back and moan out his name as if he was the spiritual being, I pray to for life. I could feel Jackson filling the condom up as we both hit our climax. He pulled out to run to the bathroom, before coming back to lay beside me. He then pulled a blanket over us, before holding me in his arms. We ended up playing 21 question for the heck of it, before he kissed my head goodnight, and allow me to drift back to sleep. When I woke up, I was back in my own apartment, close to the heater for warmth and a blanket over me. The sun had greeted me, as I saw up rubbing my eyes. A card magically appear on the table beside the chocolate calendar, with my name on it. To Sweet Y/N, I hope you enjoy your first chocolate night. Remember to eat Day 11 tonight when you get home for your next magical treat. Have a great day at work deary. - Ms. Clause. I just giggled as I had a sinking feeling, I was going to get laid again some night soon. I just kissed the card, before hiding the chocolates and getting ready for a new day. To my surprise as I walked to work, my phone chimed with a text message from Jackson Wang, saying he hopes he gets to see me again. “Damn last night really did happen.” I said chuckling under my breath before I went into work, wondering… Who was going to be my date for tonight? OMG/H1ghr Queenz @Starbell808 @MelissaGarza @BabydollBre @Yugykookie97 @royalpandajedi ☆♡T.O.P Council Ladies♡☆ @Starbell808 @BBxGD @MelissaGarza @royalpandajedi @Just2bloved @cns1391 ❤BBMG Squad: @BBxGD @LocoForJiyong @MarrickeJ33 @DayDaySMDC ♣BO$$ Squad: @MarrickeJ33 @BBxGD @starbell808 @FromBlue2U @QueenPandaBunny @royalpandajedi @LiyahBoon @MelissaGarza @BabydollBre My Bunnies: @CLAKPOP @divanicola05 @Peachsenpai @Yugykookie97 @lop0929 @SHINee4ever @InfiniteUtopia @JaxomB @YazminYanez @SweetDuella @QueenyCrossGene @divanicola05 @gabstar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