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10,000+ Views

야생 다람쥐와 친해진 캐나다의 한국인.jpg

이 한인 여성은 캐나다 어느 호숫가에 사는데, 다람쥐들이 자꾸 집에 둥지를 틀어서 처음엔 다른 숲으로 보내려고 포획을 시도함.

그런데 먹이만 먹고 사라지는 다람쥐들때문에 골치를 앓다가,
드디어 한 마리의 다람쥐를 보게 됨.

그러다 볼이 빵빵해져서 망을 나가지도 못하는데도 여전히 먹이를 먹는 다람쥐에게 관심이 생겼고, 이에 놓아주게 됨.

(참고로 다람쥐는 볼이 부풀어서 못나가게 되자 먹을 걸 바닥에 다 뱉어버리고 탈출에 성공함) 



그 후에 여성은 먹이로 꼬셔서 이 다람쥐들과 친해지는데 성공했고
(물론 처음에 경계는 있었다)


처음에 경계하던 다람쥐들은 결국 유혹에 넘어와 나중엔 호주머니까지 덥석덥석 들어오게 됨.
(물론 호주머니 속에 해바라기씨 있음)


남편에게도 망설임 없이 다가가게 되고.

그리고 다람쥐 볼 옆에 있는게 흉터인데, 처음엔 안이 다 들여다보일 정도로 흉터가 심해서 죽을 거라고 예상했으나
영양가있는 먹이를 충분히 공급받아서 그런지 이 다람쥐는 결국 살아남.

아직도 집에 드나드는중.



다람쥐들은 나중엔 아예 이 여성의 집 근처로 이사를 오게 되고,
새끼들의 둥지도 집근처에 짓게됨.

이렇게 자꾸 이사오는 다람쥐들이 한둘이 아닌데,
그도 그럴게 계속해서 1년 365일 무제한 해바라기씨 등 먹이 공급해주는 사람이 근처에 있으니 안올수가 없는ㅋㅋ

심지어 이 다람쥐들은 2년 연속 겨울잠을 자고 나서도 이 여성의 집으로 잊지 않고 찾아옴 ㅋㅋ



나중엔 집밖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문이 열리면 쪼르르 달려들어와 해바라기씨 병으로 돌진하기도 하고


자기 몸만한 옥수수 가져가려다가 식탁 밑으로 떨어지기도 함 ㅋㅋ


힐링할때 보기 좋은 영상.


참고로 이 여성은 특정한 소리를 내서 다람쥐들을 부를 수도 있고
(물론 먹이만 먹고 말 안듣는 녀석도 있음. 대표적으로 서열1위인 암컷다람쥐)

흉터나 꼬리 휘어짐 정도, 무늬 등 으로 10여 마리 정도 되는 자기 집으로 오는 다람쥐들을 구별함.

근데 시청자들은 봐도 봐도 그 녀석이 그 녀석이라, 저 여성이 이 다람쥐가 누구다~라고 하면 '아~그렇구나~~'하고 매번 납득하는 게 포인트 ㅋㅋ

그리고 원래 야생에서는 먹이나 기타 문제로 인해 서로 흉터가 남거나 죽을 정도로 치열하게 싸우기도 하는 다람쥐들이나,
이 여성의 집 근처는 뭔가 중립지대 비슷한 느낌이 되어서 먹이를 먹고 있을 때
서로 경계하거나 쫓아내기는 해도 치열하게 싸우지는 않음.

그야말로 평화의 집 ㅋㅋ

출처영상


으아 저도 이 채널 종종 보는데
다람쥐들 넘 귀여운 거 있죠 ㅎㅎ
힐링채널이에요 !!
8 Comments
Suggested
Recent
나도 어깨위에 쥐한마리 있었으면ᆢ 아니 다람쥐
찍찍!
구독하자
처키가 나오던 그곳?
이렇게 찾아오는 다람쥐 사이에도 서열이 있어서 종종 방어전이 펼쳐짐
정독해야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건 고함원숭이야. 꼬추가 작을수록 목소리가 커
중남미 지역에 사는 원숭이 녀석. 생긴 거랑 이름보면 딱 감이 왔겠지만 암컷을 유혹할 때 쉬즈고오오오오온 고함을 질러서 경쟁을 해 락스피릿! 몸무게가 6kg 정도라 인간의 10분의 1 밖에 안 되지만 성대 크기는 인간의 3배나 된다 당연히 목소리가 무진장 큰데 140데시벨이다. 이게 얼마나 큰 소리냐면 쒸이우우우우우웅 제트엔진 소음이 100m 정도 거리에서 100~140데시벨 정도니까 이 원숭이 한마리가 엥간한 제트엔진보다 소리가 큰 거야 5km 밖에서도 들릴 정도지 참고로 스무마리씩 무리지어 사는 친구들이야 집 근처에 안 사는 게 정말 다행이네 마마 우우우 제목에도 적었지만 목소리가 클수록 꼬추가 작은 기이한 반비례관계를 가진 친구야 6kg 무게로 제트엔진 소음을 뽑아내려면 당연히 에너지 소모가 존나 심하지 그래서 꼬추로 갈 에너지조차 남지 않게 되는 거야 꼬추가 작더라도 목소리가 크면 다른 거근 수컷들을 몰아낼 수 있기 때문에 생존에는 암튼 유리하다 목소리 큰 소추 수컷은 우두머리가 되어서 하렘을 꾸리고 살아가지만 목소리 작은 거근 수컷들은 주로 수컷끼리 지내고 암컷들을 많이 가지지 못해 아무래도 이성관계에는 꼬추 크기보단 혓바닥 잘 놀리는 게 중요하다는 예시 같군 불공평한 건지 효율적인 건지 웃긴 건지... (출처) 목소리 큰 놈이 이긴다는 게 이런 걸 말하는 건가
애벌레가 자살행위를 하는 이유는?
역사를 되돌아 보면 인간과 자원과 자연은 공존할 방법이 있음 헝가리의 고대 건초 목초지는 아직 전통 방식 그대로 유지되는 풍요로운 서식지임 덕분에 나비들이 아주 많음 그중에서도 놀라울 정도로 복잡한 생활환을 가진 나비가 있는데... 부전나비 암컷들이 가서 알을 낳는 식물이 하나 있는데 그건 프네우모난테용담이라는 식물 알에서는 애벌레가 부화하고 풀 위에 있기 때문에 땅의 포식자로부터 안전함 하지만 애벌레는 자살행위로 보이는 행동을 할 때도 있음 명주실을 타고 땅으로 내려가 위험 속으로 진입함 애벌레에겐 개미에게 저항할 수단이 없어 그대로 붙잡힘 하지만 애벌레는 이걸 노린것이였음 애벌레는 개미유충과 비슷한 향을 만들어내는데 그래서 개미는 애벌레를 자신의 둥지로 데려감 그렇게 애벌레는 개미의 육아실에 보관됨 그리곤 흰색 개미유충들 사이에서 개미 유충의 흉내를 내기 시작함 그러면 개미들은 에벌레에게 먹이를 먹임 왜냐? 개미들이 자신들의 새끼인 줄 아니까!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님 애벌레들은 이제 여왕 개미와 비슷한 소리를 냄 결국 개미들은 애벌레를 지극정성으로 모심 와~ 똑똑한건지 약은건지 호구 개미들... 먹이가 떨어져가면 개미 유충이 아니라 애벌레들을 우선 챙겨 먹일정도... 엄청난 먹이를 섭취한 덕에 애벌레는 거대해짐 그렇게 애벌레는 땅 속에서 꿀같은 2년을 보냄 그리고 마침내 개미들의 사육도 끝이 남 누구를 위한 육아였던 것인가?... 애벌레가 고치로 변했음 몇 주가 지나고 부전나비가 나옴 이제 나비는 지난 23개월동안 살았던 개미굴에서 나옴 막 부화한 나비는 개미굴에서 나와 식물줄기를 오름 날개가 펼쳐지고 준비가 끝나면 짝을 찾아 날아감 이렇게 복잡한 생에 덕에 노동은 절약될지 모르지만 위험함 만약 개미나 용담에 무슨일이 생기면 이 나비들 역시 멸종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