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0shelter
10,000+ Views

땃쥐를 만지지 말라고 하는 이유

땃쥐의 인생은 매순간이 삶과 죽음의 경계이다.

땃쥐들은 종에 따라 1분에 900~1,300번까지 심장이 진동하고 이로 인한 막대한 에너지 소모로 인해 쉴새 없이 무언가를 먹어야만 하는데다, 에너지 보충을 위해 채소/곡물은 별로 거들떠도 안보고 '고기'만을 섭취한다.
하지만 그런 무자비한 식욕과는 별개로 땃쥐는 시력이 정말 안좋다. 거의 장님과 다름없는 시력으로인해 땃쥐는 눈앞의 치명적인 맹독의 전갈이 있는지도 분간을 못한다.
전갈의 갑각은 검투사처럼 겹겹이 쌓여있어 빈틈이 없으면서도 자유자재로 뒤틀 수 있는 유연성이 있는데다
꼬리를 둘러싼 40여개의 근육덕에 전갈은 독침을 그야말로 전광석화처럼 날릴 수 있다.
우리의 불쌍한 땃쥐는 늘 배고픈것도 서러운데 이제 꼼짝없이 죽어야 할 운명일까?
땃쥐는 독특하게도 음파탐지 감각 능력이 있다.
즉, 음파를 쏘아 주변 물체들에서 반사되어 돌아오는 것을 통해 또다른 시야를 제공받아 주변의 사물을 인지할 수 있는 것.
땃쥐의 또 하나의 강점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뛰어난 반사신경과 민첩성이다.
전갈은 끝없이 양집게와 독침으로 땃쥐를 공격하지만 땃쥐는 실시간 음파탐지로 전갈의 움직임을 본능적으로 읽으며 모든 공격을 회피한다.
그러면서 역으로 오히려 전갈의 독침부근을 이빨로 갉아내며 너덜너덜하게 만들기까지 한다.
아무리 공격을 날려도 실패하는 전갈은 점차 지쳐가고 움직임이 둔해지는 틈을 노려 땃쥐는 전갈의 꼬리를 물어 뒤집어버린다.
그리고 땃쥐는 언제나 그렇듯 사냥감을 끌고가 죽이지 않고 '산채로' 천천히 뜯어먹는다.

"건드리면 죽.는.다."




우리가 귀여워하는 땃쥐는
코끼리 땃쥐다.




그러니까
돈 땃쥐 미
5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돈 땃쥐미 ㅋㅋ땜에 잘밤에 ㅋㅋ 웃었어요 ㅋㅋ
ㅋㅋㅋㅋㅋ 돈땃쥐미
뿌와아아앙
근데 땃쥐가 무슨쥐지 닷쥐처럼 잘피해서 땃쥐?.......... ..... ..... ..
머리에서 맴돌아~~ 돈땃쥐미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만의 아침식사 종류 8
대만의 경우 항상 아침밥을 먹는 문화 + 출근시간 늦어도 괜찮은 사회 분위기 때문에 아침 식당이 매우 잘 되어있는 편 루로우판 간장에 오향을 넣고 졸인 고기를 밥 위에 올려먹는 음식 보통 여기에 굴 오믈렛을 같이 시켜먹음 요우티아오 우리나라로 따지면 꽈배기같은 음식 보통은 콩국과 함께 먹는 대표적 아침식사 워낙 오래된 음식이라 아침에 줄 서있는 식당은 대부분 이거 파는 곳 딴삥 위에 요우티아오+또우장이랑 쌍두마차 세개를 다 같이 파는 식당도 많음 밀 전병을 얇게 부쳐서 재료를 넣고 구움 햄 딴삥, 옥수수 딴삥 등등 들어가는 대로 이름이 됨 러우저우 고기죽? 고기국밥? 사실 러우저우 말고 그냥 '저우 (죽)'이 대만사람들에겐 중요한 식사라고 함 그렇기에 죽과 곁들여 먹는 다양한 반찬들도 별미 쯔주찬 우리나라로 따지면 백반 각종 메뉴들을 먹을만큼 골라 선결제해서 먹는 방법 가격은 우리나라돈으로 3~4천원선 꽈바오 대만의 햄버거/핫도그 같은 존재 빵 안에 야채와 고기를 넣음 고수도 종종 들어가고 땅콩소스도 들어감 총좌빙 페스츄리처럼 겹겹이 만들어 먹는 대만식 팬케이크 사진만 봐도 알겠지만 저 조합에 맛이 없으면 징역가야함 로보까오 일명 무떡 채썬 무를 찐 다음 쌀가루와 한번 더 찌고 다시 구워서 나오는 음식 근데 식당마다 맛 차이가 너무 심해서 뽑기(?)를 잘해야 함 출처 드셔보신 분 있나용? 다 맛있어보여요..😋
애벌레가 자살행위를 하는 이유는?
역사를 되돌아 보면 인간과 자원과 자연은 공존할 방법이 있음 헝가리의 고대 건초 목초지는 아직 전통 방식 그대로 유지되는 풍요로운 서식지임 덕분에 나비들이 아주 많음 그중에서도 놀라울 정도로 복잡한 생활환을 가진 나비가 있는데... 부전나비 암컷들이 가서 알을 낳는 식물이 하나 있는데 그건 프네우모난테용담이라는 식물 알에서는 애벌레가 부화하고 풀 위에 있기 때문에 땅의 포식자로부터 안전함 하지만 애벌레는 자살행위로 보이는 행동을 할 때도 있음 명주실을 타고 땅으로 내려가 위험 속으로 진입함 애벌레에겐 개미에게 저항할 수단이 없어 그대로 붙잡힘 하지만 애벌레는 이걸 노린것이였음 애벌레는 개미유충과 비슷한 향을 만들어내는데 그래서 개미는 애벌레를 자신의 둥지로 데려감 그렇게 애벌레는 개미의 육아실에 보관됨 그리곤 흰색 개미유충들 사이에서 개미 유충의 흉내를 내기 시작함 그러면 개미들은 에벌레에게 먹이를 먹임 왜냐? 개미들이 자신들의 새끼인 줄 아니까!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님 애벌레들은 이제 여왕 개미와 비슷한 소리를 냄 결국 개미들은 애벌레를 지극정성으로 모심 와~ 똑똑한건지 약은건지 호구 개미들... 먹이가 떨어져가면 개미 유충이 아니라 애벌레들을 우선 챙겨 먹일정도... 엄청난 먹이를 섭취한 덕에 애벌레는 거대해짐 그렇게 애벌레는 땅 속에서 꿀같은 2년을 보냄 그리고 마침내 개미들의 사육도 끝이 남 누구를 위한 육아였던 것인가?... 애벌레가 고치로 변했음 몇 주가 지나고 부전나비가 나옴 이제 나비는 지난 23개월동안 살았던 개미굴에서 나옴 막 부화한 나비는 개미굴에서 나와 식물줄기를 오름 날개가 펼쳐지고 준비가 끝나면 짝을 찾아 날아감 이렇게 복잡한 생에 덕에 노동은 절약될지 모르지만 위험함 만약 개미나 용담에 무슨일이 생기면 이 나비들 역시 멸종하니까!
분리불안 느끼는 친구 위로해주는 천사 고양이.jpg
인스타그램 유저 브렌나 엑커트는 현재 강아지 2마리, 고양이 2마리와 함께 살고 있다. 그녀는 몇 년 전 동물 보호소에서 강아지 줄과 '테슬라'를 입양했다. 입양 전 줄에게는 많은 문제 행동이 있었다. 이에 브렌나와 가족들은 끈기 있는 기다림과 가르침으로 녀석을 보듬어 줬다. 상당 부분 개선이 됐지만 분리불안은 쉽게 나아지지 않았다. 가족들이 일을 하기 위해 나가고 강아지들만 집에 있을 때 줄은 불안해하며 움츠러들었다. 그 무렵 브렌나의 가족은 고양이 케빈을 입양했다. 다행히 케빈은 성격이 온순해서 두 강아지와 잘 어울렸고 녀석들은 단 한 번도 싸우지 않았다. 브렌나는 가족들이 집을 비운 사이 녀석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고 줄이 걱정되기도 해 홈CCTV를 설치했다. 그리고 그 화면을 통해 놀라운 장면을 목격했다. 가족들이 외출을 한 사이 줄은 분리불안 증세를 보이며 힘들어했다. 그때 어디선가 케빈이 나타났다. 줄이 웅크리고 있는 소파 위로 올라온 케빈은 몸을 비비더니 꼭 껴안아줬다. 마치 "걱정 마. 내가 있잖아"라고 말을 하는 것만 같다. 그 모습을 본 브렌나는 큰 감동을 받았다. 이어 "케빈은 지금까지도 줄이 힘들어할 때 꼭 옆에 있어준다"며 "줄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 준 것뿐 아니라 마음도 치유해 주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출처 - 노트펫
이건 고함원숭이야. 꼬추가 작을수록 목소리가 커
중남미 지역에 사는 원숭이 녀석. 생긴 거랑 이름보면 딱 감이 왔겠지만 암컷을 유혹할 때 쉬즈고오오오오온 고함을 질러서 경쟁을 해 락스피릿! 몸무게가 6kg 정도라 인간의 10분의 1 밖에 안 되지만 성대 크기는 인간의 3배나 된다 당연히 목소리가 무진장 큰데 140데시벨이다. 이게 얼마나 큰 소리냐면 쒸이우우우우우웅 제트엔진 소음이 100m 정도 거리에서 100~140데시벨 정도니까 이 원숭이 한마리가 엥간한 제트엔진보다 소리가 큰 거야 5km 밖에서도 들릴 정도지 참고로 스무마리씩 무리지어 사는 친구들이야 집 근처에 안 사는 게 정말 다행이네 마마 우우우 제목에도 적었지만 목소리가 클수록 꼬추가 작은 기이한 반비례관계를 가진 친구야 6kg 무게로 제트엔진 소음을 뽑아내려면 당연히 에너지 소모가 존나 심하지 그래서 꼬추로 갈 에너지조차 남지 않게 되는 거야 꼬추가 작더라도 목소리가 크면 다른 거근 수컷들을 몰아낼 수 있기 때문에 생존에는 암튼 유리하다 목소리 큰 소추 수컷은 우두머리가 되어서 하렘을 꾸리고 살아가지만 목소리 작은 거근 수컷들은 주로 수컷끼리 지내고 암컷들을 많이 가지지 못해 아무래도 이성관계에는 꼬추 크기보단 혓바닥 잘 놀리는 게 중요하다는 예시 같군 불공평한 건지 효율적인 건지 웃긴 건지... (출처) 목소리 큰 놈이 이긴다는 게 이런 걸 말하는 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