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jj
1,000+ Views

Me Before You

미 비포 유 2016년

Emilia Clarke(에밀리아 클라크) 루이자역

천진한 웃음과
파스텔 패션
그러나
너무 잘 어울리는 긍정의 여인..
당신의 썰렁한 농담과

속마음을 그대로
드러내는 얼굴까지..

내 생각은
너무 자주하지 말아요

당신이
슬퍼지는 건 싫으니까

그냥 잘 살아요

그냥 살아요

내가 매 순간
당신과 함께할 테니

사랑을 담아서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건 진짜 명작 중 명작이다
명작이죠..
읽고 정말 많은 생각을 한 소설..... 내가 만약 남주 입장이라도 그 선택을 하지않았을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역사상 가장 슬프면서 건강한 외침을 느낄 수 있는 영화 탑 10
세계적인 잡지 Esquire 에서 2020년 5월에 선정한 역사상 가장 슬프면서 건강한 외침을 느낄 수 있는 영화 탑 10 입니다. 원제는 The Saddest Movies of All Time For a Healthy Cathartic Cry 인데 여기에 소개되는 작품들을 통해 우리 자신의 인생 경험을 뛰어넘는 감동적인 캐릭터와 이야기를 전해줄 목적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순서는 순위와 상관없습니다. 10. 쉰들러 리스트 쉰들러 리스트 Schindler's List , 1993 제작 미국 | 드라마 외 | 2019.01.24 재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192분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출연 리암 니슨, 벤 킹슬리, 랄프 파인즈, 캐롤라인 구달 9. 레퀴엠 레퀴엠 Requiem for a Dream , 2000 제작 미국 | 드라마 | 2002.07.12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00분 감독 대런 아로노프스키 출연 엘렌 버스틴, 자레드 레토, 제니퍼 코넬리, 마론 웨이언스 8. 브로크백 마운틴 브로크백 마운틴 Brokeback Mountain , 2005 제작 미국 외 | 드라마 외 | 2018.12.05 재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134분 감독 이안 출연 히스 레저, 제이크 질렌할, 미셀 윌리엄스, 앤 해서웨이 7. 마이 걸 마이 걸 My Girl , 1991 제작 미국 | 코미디 | 1992.09.10 개봉 | 12세이상관람가 | 102분 감독 하워드 지프 출연 댄 애크로이드, 제이미 리 커티스, 맥컬리 컬킨, 안나 클럼스키 6. 소피의 선택 소피의 선택 Sophie's Choice , 1982 제작 영국 외 | 드라마 외 | 청소년관람불가 | 157분 감독 알란 파큘라 출연 메릴 스트립, 케빈 클라인, 피터 맥니콜, 리타 카린 5. 프레셔스 프레셔스 Precious , 2009 제작 미국 | 드라마 | 2013.01.10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10분 감독 리 다니엘스 출연 가보리 시디베, 모니크, 폴라 패튼, 머라이어 캐리 4. 그린 마일 그린 마일 The Green Mile , 1999 제작 미국 | 드라마 외 | 2000.03.04 개봉 | 청소년관람불가 | 188분 감독 프랭크 다라본트 출연 톰 행크스, 데이비드 모스, 보니 헌트, 마이클 클라크 던컨 3. 인생은 아름다워 인생은 아름다워 Life Is Beautiful , 1997 제작 이탈리아 | 코미디 외 | 2016.04.13 재개봉 | 전체관람가 | 116분 감독 로베르토 베니니 출연 로베르토 베니니, 니콜레타 브라스키, 조르지오 칸타리니, 귀스티노 두라노 2. 로마 로마 Roma , 2018 제작 멕시코 외 | 드라마 | 2018.12.12 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134분 감독 알폰소 쿠아론 출연 얄리차 아파리시오, 마리나 데 타비라, 디에고 코르티나 아우트레이, 카를로스 페랄타 1. 오스카 그랜트의 어떤 하루 오스카 그랜트의 어떤 하루 Fruitvale Station , 2013 제작 미국 | 드라마 | 2014.01.16 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85분 감독 라이언 쿠글러 출연 마이클 B. 조던, 멜로니 디아즈, 옥타비아 스펜서, 케빈 듀런드 출처ㅣ이종격투기, 로더리고님
전역날 전역을 취소시킨 나라
(동명의 영화 '스탑 로스(2008) 中, ) 스탑 로스(Stop-Loss) :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시행한 명령. 2000년대 초반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으로 전장에 나갈 군인의 숫자가 턱 없이 모자르자 전역을 앞둔 베테랑 군인들의 전역신청을 취소하고 1년 이상 더 복무 시킨다는 내용임. 미군이 80년대 모병제로 전환한 이후 큰 전쟁을 치룬 적이 없었기 때문에 인력수급 문제가 그리 크진 않았지만 21세기 아프간과 이라크에서 양면전쟁을 하면서 병력자원이 아주아주 모자르게 됨. 그래서 모병 기준선도 크게 낮추고, 외국인도 입영 가능하게 하는 등 별 노력을 다했지만 채워지지 않자 말년들의 전역을 취소 시키는 짓까지 하게 됨. 나중에는 심지어 이미 전역한 예비군까지 다시 끌고 가는 짓도 함. (하다못해 막장이었던 베트남전 때도 사병들은 6개월만 파병 갔다오면 그대로 전역이 가능했음. ) 실제로 저 명령을 받고 추가 복무를 한 미군들이 8만명이 넘음. 이 명령이 내려오면 선택권은 단 두가지임. 그냥 순순히 가느냐, 아니면 못 간다고 개기가 영창 갔다 가느냐. 보통 특수부대 출신들은 군말 없이 하거나, 아니면 자신이 스스로 연장신청을 했지만 일반 사병들은 의무복무만 마치고 빨리 집에 가고 싶어했으므로 당연히 좋아할 리 없었음. 뭐 군생활 1년 더 한다고 설마 죽겠냐는 사람도 분명 있을 텐데, 저들은  복 무연장 시 후방부대에서 복무 하는게 아니고 100% 확률로 아프간이나 이라크에 재배치 됨. 연장하면 뭐 혜택이 아주 쬐에에에금 더 늘어나긴하는데 그래봤자 별 메리트 없음. 그래서 극단적인 경우 탈영까지 함. 전역 시 받을 수 있는 연금과 복지혜택을 전부 포기할 정도로 가기 싫은 거임. 부시 이후 오바마-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에도 이때 탈영병들에 대해 사면조치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저 때 탈영한 군인들은 미국 어딘가에서 곤궁하게 생활하거나 아예 캐나다나 멕시코등 해외로 탈출하여 무국적자로 생활 중임. 출처 : 루리웹
33
유튜브에 자우림의 신보가 떠서 재생을 눌렀다. 음악을 들으면서도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나는 이제 김윤아에게 예전만큼은 감흥이 없구나. (사실 자우림보다는 김윤아의 솔로 작업물을 좋아하고, 그마저도 2집까지만 좋아한다.) 음악이 그닥이어서라기보다 그냥 이유 없이 그랬다. 모르겠다. 월요일이고 하니 피곤해서 그런 건지도. 공교롭게도 자우림의 이번 앨범 이름은 <영원한 사랑>인가 보다. 김영민 교수의 신간이 나와서 읽기 시작했다. <인간으로 사는 일은 하나의 문제입니다> 틈틈이 <지붕 뚫고 하이킥>을 보고 있다. 당시에 띄엄띄엄 봐서 제대로 정주행하고 싶었다. 벌써 십여 년 전 작품이라니. 너무 재밌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고 있는데, 하도 유명했던 작품이라 비극적 결말 또한 이미 알고는 있지만, 이 시종일관 유쾌하고 따뜻한 유머들을 보면서도 왜 미리 슬프다 못해 다소 공포스러워지기까지 하는 걸까. 김병욱의 작품들이 그런 측면이 있어서 더 매력적이기는 하지만, 예정된 비극을 지켜보는 것은 조금 고통스럽다. 설령 허구일지라도. 또 십 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는 동안, 고인이 된 극 중 배우 한 명이 멀쩡하게 희극 연기를 펼쳐 보이고 있다는 사실도 그렇고. 그동안 지나쳐 온 내 시간들이 떠올라서, 또 언제라도 비극이 될지 모르는 하루하루가 조금 잔인해서. 따뜻했던 만큼, 꼭 그만큼 더 슬퍼지는 질서는 너무 자명하고 정연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