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tongmath
500+ Views

32. 생일

10월 2일.
.
작년생일엔 참으로 속상했고.
.
화도 많이 났었더랬지.
.
시간이 오래 지나도 잊지 못할거야.
.
.
덕분에 올해 생일은 참 행복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3. 잠
오늘 하루 너무너무 즐거웠던 이현이였어. . 날이 제법 좋았어 어린이집에서 친구들과 선생님과 산책도 나갔지, 맛있는 간식도 먹었어. . 낮잠도 쿨쿨 편안하게 자고 일어나 기지개도 켜고 장난감도 가지고 놀았지. . 할머니가 오셔서 너무도 기분이 좋았고, 누나랑 놀이터에서 미끄럼틀 그네도 탔어. . 지욱이형이 빌려준 변신자동차 로봇은 태어나서 처음 보는 정말 멋진것이었어. . 신나게 가지고 놀다보니 아빠가 올시간이 되었지. . '삐삐삐삑~~' 소리가나면 누나와 함께 현관으로 달려나가~ . "아빠~!!!" . 제법 말도 잘해서 아빠랑 대화도 잘 통한다구~ . 아빠가 식사를 마치면 이현이가 좋아하는 목욕시간이야. . 따뜻한 물로 아빠가 씻겨주면 나른나른 기분이 좋아지거든. . 이제 잘시간인데.. 왜 이렇게 잠이 안오지.. 할머니도 보고싶고 누나도 보고싶은데.. 이현이가 좋아하는 멍멍이는 어딨지.. 아빠~! 아빠가 멍멍이도 갔다주시고 안아주셨어. 뽀뽀도 해주고 간질간질 장난도 쳐주시네?? 이제 잘시간이라는데.. 잠이 안와.. 아까 지욱이형이 빌려준 변신자동차로봇이랑 놀고싶어.. 아빠가 자려고 누운지 두시간이 지났대. 잘시간이라면서 자꾸 이불을 덮어주셔. 피곤한데 잠은 안와.. . . . 아빠가 이놈~! 했어.. . . . . . . . . . 결국 오늘은 울려서 재웠다. . 기분이 참 좋았었는데.. 얼마나 무서웠을까.. . 다시 반성하게 된다. . 속상함.. +10 반성 +10 미안함 +10 . #싱글파파 #싱글육아 #싱글대디 #육아파파 #육아일상 #육아일기 #이혼남 #돌싱남
[토박이말 살리기]1-94 매끼
[토박이말 살리기]1-94 매끼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매끼'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두 가지 뜻으로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첫째 뜻은 '곡식 섬이나 곡식 단 따위를 묶을 때 쓰는 새끼나 끈'이라고 풀이를 하고 다음과 같은 보기월을 보였습니다. 벼를 베고 매끼를 틀어 볏단을 묶다. 동생은 나뭇단 매끼로 쓸 칡넝쿨을 끊어 놓았다. 그는 지게 고다리에 낫과 도끼를 매끼로 매달고 나무하러 갈 채비를 차렸다. 둘째 뜻으로는 ((수량을 나타내는 말 뒤에 쓰여)) 곡식 섬이나 곡식 단 따위를 묶을 때 쓰는 새끼나 끈을 세는 단위'라고 풀이를 하고 다음과 같은 보기를 들었습니다. 베 일곱 매끼 보릿단 열두 매끼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도 두 가지로 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첫째 뜻으로 '곡식 단이나 섬을 묶는 데 쓰는 새끼나 끈'으로 풀이를 하고 다음 보기를 들었습니다. 온종일 짚으로 매끼를 틀어 볏단을 묶는 게 그의 일과였다. 둘째 뜻으로 '수 관형사 뒤에서 의존적 용법으로 쓰여, 새끼나 끈 따위를 세는 단위를 나타내는 말'이라고 하고 다음 보기를 들었습니다. 벼 한 섬에 두 매끼씩 묶어 두어라. 새끼가 몇 매끼나 남았나 확인해 봐라. 두 가지 풀이 가운데 밑에 것이 좀 더 쉬워 보여서 그것을 바탕으로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매끼: 1)곡식 단이나 섬을 묶는 데 쓰는 새끼나 끈. 2)(수량을 나타내는 말 뒤에 쓰여) 새끼나 끈을 세는 하나치(단위)를 나타내는 말 제가 어릴 때만 해도 둘레 어른들께서 늘 쓰시던 말이라서 자주 듣기도 했고 그러다 보니 저도 잘 쓰는 말이었습니다. 그래서 요즘 우리가 많이 쓰는 '노끈'이라는 말보다는 훨씬 더 오래된 말이라는 생각을 해 봤습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노끈', '포장끈'이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앞으로 '노끈' 또는 '포장끈'이라는 말을 써야 할 때 '매끼'를 떠올려 써 보시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노끈'이나 '포장끈'을 셀 때 '롤'이라는 말을 많이 쓰는데 그 때도 '매끼'라는 말을 떠올려 쓰시는 분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온겨울달 사흘 닷날(2021년 12월 3일 금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매끼 #노끈 #포장끈 #롤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서울 아이들과 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체험 전시
#서울아이와가볼만한곳 #서울아이랑가볼만한곳 #서울아이들과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어린이가볼만한곳 #어린이체험전시 #서울상상나라예약 #서울상상나라주차 어린 아이들과 최근에 다녀온 곳이 어딘가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서울 상상나라 상세 정보 안내를 볼 수 있습니다. * * 강남 코엑스 아쿠아리움 가족여행지 추천합니다.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11월의 마무리를 앞두고 너무 긴장했는지 몸이 안 따라줄 정도로 약간 처졌네요. 오전에 일찍일어났다가 다시 두시간 정도 자고일어났더니 컨디션이 회복되었네요. 11월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내일 충남 보령을 향합니다. 보령해저터널이 내일 개통식을 한 뒤에 12월 1일 부터 일반인들도 이용할 수 있는데요. 그 현장에 좀 일찍 가보려 다녀올 계획입니다. 오늘 소개할 곳은 아이들이 있는 가족이라면 누구나 다녀오고 싶은 곳인 서울 어린이 대공원 앞의 서울 상상나라입니다. 예약으로만 진행되는 곳이라 선 예약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만큼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어 어린이와 아이들에게 꿈과 모험을 체험할 수 있는 곳입니다. 저는 매번 갈때마다 아이가 없어서 들어갈 수가 없었어요. 늘 문턱에서만 안내만 받고 왔는데요. 저는 못 들어가지만 자녀들, 아이들,손자.손녀들과 다녀올 수 있는 분들께 정보를 알려드리고자 소개합니다. 서울상상나라 영업시간: 10시 - 오후 6시 (입장마감 : 오후 5시) 휴무일: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추석 연휴, 보수기간 예약은 홈페이지에서 요금 36개월 이상:4,000원 20명 이상 단체: 3,000원 #서울아이와함께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 #서울아이랑갈만한곳 #서울아이랑가볼만한곳 #어린이체험 #서울어린이가볼만한곳 #서울상상나라예약 #서울상상나라주차 #서울상상나라주차장 #아이들과가볼만한곳 #아이랑가볼만한곳 #아이랑갈만한곳 #아이와가볼만한곳 #어린이전시 #체험여행 #상상나라주차요금 #상상나라예약 #서울여행 #서울가족나들이 #가족체험 #서울체험 #서울가족체험
[책에서 길을 찾다]7-눌리다 말리다 닦다
[책에서 길을 찾다]7-눌리다 말리다 닦다 오늘 되새겨 볼 글도 지난 글에 이어서 이극로 님의 '고투사십년' 안에 있는 유열 님의 '스승님의 걸어오신 길'에 있는 것입니다. 월에서 제 눈에 띄는 말을 가지고 생각해 본 것을 몇 가지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리하여 우리의 조국을 살리는 길은 무엇보다도 민족의식으로 독립 정신을 신장시킴이 급한 일이라고 믿게 되었다. 정치적으로 눌리는 것보다도 문화적으로 말리우는 것이 더 무서움을, 가까이 청족 곧 만주족이 한족에게 되눌린 꼴을 보아도 잘 아는 바이다. 먼저 말을 찾자. 말은 민족의 단위를 결정하는 가장 큰 요소이다, 말의 단위가 곧 민족의 단위라고도 볼 수 있으니 조선 말이 곧 조선 겨레라 하여도 지나친 바 아니다. 그 때에 서울에는 조선어 연구회(조선어 학회의 첫 이름)가 있었다. 스승은 그 회의 여러분들과 만났었다. 그리고 조선어의 교육자들과도 가까이 사귀며 만났었다. 쓰러져 가고 시들고 없어져 가는 조선 말, 흥클리고 찢어져, 갈라지고 흩어져 가는 조선 말은 혼란의 극도에 다달았다.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우리 말의 통일 정리 보급은 이 겨레를 살리는 가장 가까운 길이라 깨닫고, 앞으로 싸우고 나아갈 길을 똑똑히 찾아 잡았었다. 정경학을 닦으신 스승으로서 이 길을 찾은 것은 그러한 깊은 뜻이 잠겨 있었다.[이극로(2014), 고투사십년, 227쪽. 스승님의 걸어오신 길_유열] 먼저 눈에 들어 온 것은 둘째 줄부터 나온 '눌리는 것보다도'와 '말리우는 것이 더 무서움을'과 '되눌린 꼴을 보아도 잘 아는 바이다.'였습니다. '눌리다'는 '억압되다'는 뜻이고 '말리우다'는 '깊이 빠지거나 휩쓸리다'는 뜻의 '말리다'라는 말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정치적으로 억압받는 것보다 문화적으로 예속되는 것이 더 무섭다는 옳은 말씀을 참 쉽게 풀어 주셨고 '되눌린 꼴을 보아도 잘 아는 바이다'도 참 쉬우면서도 알맞게 나타낸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다섯째 줄에 있는 '말을 찾자'는 말은 읽는 제 마음을 세게 울리고도 남았습니다. 무엇보다 '조선말이 조선 겨레라고 하여도 지나친 바 아니다'고 하실 만큼 '말'이 곧 '겨레'라는 말씀은 참 앞선 생각이다 싶었습니다. 일곱째 줄에 나오는 '가까이 사귀며 만났었다'는 '교제했다'를 쉽게 풀어 쓴 말입니다. 그 뒤에 이어 나오는 '쓰러져 가고 시들고 없어져 가는 조선 말', '흥클리고 찢어져 갈라지고 흩어져 가는 조선 말'은 그 때 우리말을 참 잘 나타낸 것이면서 제가 보기에 오늘날 우리 토박이말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거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아홉째 줄부터 나오는 '우리 말의 정리 보급은 이 겨레를 살리는 가장 가까운 길이라 깨닫고 앞으로 싸우고 나아갈 길을 똑똑히 찾아 잡았었다.'는 말이 참 옳은 말이긴 한데 '우리말의 정리 보급'을 '우리말을 살리는 것이'라고 했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정경학을 닦으신'에서 '닦으신'은 오늘날 '연구하신'을 갈음해 쓸 수 있는 말이며 '스승으로서 이 길을 찾은 것은 그러한 깊은 뜻이 잠겨 있었다'는 토박이말을 잘 살려 쓴 말이었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온겨울달 이틀 낫날(2021년 12월 2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이극로 #유열 #눌리다 #말리다 #닦다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