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kebii
10,000+ Views

90년대 아이들 식성


저렇게 자라서 한식 양식 둘다 먹는 어른이 된 거 아닌가 ㅇㅇ
해장 해야될 때 순대국밥과 햄버거가 동시에 땡기는 훌륭한 돼지로 성장

디씨펌
5 Comments
Suggested
Recent
그런데 김치 수출이 최대 기성세대가 생각없이 문제를 만듦
90년대 어린이 어른되서 안가림 없어못먹어ㅡㅡ
저때쯤 정크푸드 먹고 자란 어린이들 성조숙증과 아동비만 문제가 항상 언론에 도배되던 시절
뉴스와 쿨가이부터 부조합....ㅜㅜ
국밥ㅋㅋㅋ 근데 치킨은 우리나라것아닌가 쿨가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일본 전국에서 발생중인 연속 강도 사건 근황
얼마 전 일본에서 잘나가는 초밥 가게를 하다가 은퇴한 90대 노인 가구의 집에 4인조 무장강도가 침입, 혼자 있던 주인을 사망에 이르게 한 뒤 귀중품을 훔쳐 달아남. 단순 강도살인 사건으로 범인을 추적하는 도중 범행수법 및 증거가 유사한 사건이 일본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거나 발생했다는 사실이 수사망을 통해 알려짐 사건들의 증거가 너무 명백해 초짜들의 범행이라는 의견이 많았고 실제로 범행 이후 범인들은 대부분 검거되었는데, 이들의 휴대전화를 확인한 결과 텔레그램 메신저를 이용한 일당 50~100만엔의 "어둠의 알바 모집" 을 통해 모집된 꼬리들. 실제 주동자는 텔레그램을 통해 알바를 모집하거나 특정 지역, 특정 가구, 특정 상점을 털라고 지시했는데 주동자들은 "루피" / "상디" / "조로" 등 원피스의 등장인물이나 바키 시리즈의 "한마 유지로" 오늘부터 우리는!! 의 "미츠하시" 등의 닉네임을 사용하고 있다고 함, 일본 전국에서 수십건의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음에도 텔레그램 측에서 주동자의 개인정보 역시 보호해주는 바람에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모양으로 검거된 범인들에 의하면 원래 보이스피싱을 목적으로 하던 집단들이 최근들어 잘 걸리지도 않고 수고에 비해 벌이가 적다보니 아얘 직접 귀금속이나 현금을 훔치는 쪽으로 사람들을 모집하고 있다고 말함 도탁스 음바페입니다님 펌
기네스북에 등재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
바로 한국의 정동진역 드라마 모래시계에 정동진역이 방영된 이후 유명해졌고 연초에는 해돋이 명소로도 꼽히는 역임. 사진처럼 역과 바다가 한 장에 담길만큼 가까워 기네스북에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으로 등재되기도 했음. 그런데 사실 정동진역보다 더욱 바다와 가까운 역이 일본에 있다는 사실!! JR동일본 츠루미선의 우미시바우라역은 말 그대로 바다 앞에 있음. 역사 구조를 보면 열차 문이 열리는 순간 바로 바다 앞에 내려지는 특이한 구조임. 이러한 독특한 구조를 이용해 이런 사진을 찍을 수도 있고, 역사 앞에 바로 바다가 있는 만큼 혹여 위급상황이 발생할 것을 대비해 구명튜브가 설치되어 있는 것도 볼 수 있음. 그런데 이렇게 바다와 가까운데 왜 기네스북 기록은 정동진역이 꿀꺽한걸까? 이 역은 도시바 소유 부지의 직원 출퇴근용 역사로 지어졌기 때문에 사원이 아닌 일반인들은 하차가 불가능함. 그래서 아무리 바다와 가까워도 일반인이 이용할 수 없다는 이유로 기네스북 기록은 정동진역이 가져가게 된 것. 만약 이 역이 일반인도 이용할 수 있었다면 기네스북에 이 역이 등재되었을 거임. 우미시바우라역을 제외한 일본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은 바로 JR동일본 신에츠 본선의 오미가와역임. 오미가와역 역시 바다와 정말 가까워 일본판 정동진역이라 불리기도 함. 지구촌갤러리 코마츠타미나루님 펌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진주.jpg
라 페레그리나 (La Peregrina) 라는 이름을 가진 이 진주의 뜻은 '순례자'라고 하는데 1513년 파나마 만에서 한 노예가 발견한 진주인데 관리자에게 진주를 주는 대가로 노예에서 해방됨 그리고 이 진주는 스페인 국왕에게 관리자가 바침 라 페레그리나는 현존하는 천연 진주 중 최상의 질로 평가받으며 길이 2.5cm,너비 1.7cm라고 함 스페인 국왕 펠리페 2세는 아내였던 영국 여왕 메리 1세(블러디 메리로 유명)에게 진주를 줌 메리 1세는 뒤를 이을 이복동생 엘리자베스 1세가 진주를 몹시 탐내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사후에 자신의 보석만은 펠리페 2세에게 돌려줄 것을 유언을 남김 비록 라 페레그리나는 못 가졌지만 진주를 좋아해서 많은 진주로 장식한 초상화들이 많은 엘리자베스 1세 펠리페 3세의 왕비 마르가리타의 진주 펠리페 4세의 왕비 이자벨의 진주 많은 세월이 흘러 라 페레그리나는 영화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소유하게 됨 당시 남편 리처드 버튼이 경매에서 구매해서 선물함 그리고 까르띠에서는 루비와 다이아몬드를 섞어서 재세팅해서 만들어줌 진주 목걸이를 한 엘리자베스 테일러 그리고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사망하고 2011년 목걸이는 경매에 나오는데 137억원에 낙찰되면서 진주 경매가 최고액을 기록함 하지만 2018년, 이 기록은 깨지게 되는데 소유자가 누구였냐면 마리 앙투아네트 마리는 진주가 선호하는 보석이었다고 함 49캐럿의 다이아몬드와 천연진주로 만들었는데 최상의 질을 가진 진주로 감정받음 후사를 남기지 못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딸 마리 테레즈가 조카인 파르마 공작부인 루이즈에게 물려주고 후손들이 보관하고 있다가 경매에 나옴 진주 펜던트는 경매에서 412억원에 낙찰되었다고 함 예상 낙찰가보다 18배의 가격으로 낙찰되었고 이는 역대 진주 경매가 중 최고액이라고 함 구매자는 오스트리아의 억만장자인 하이디 호르텐 출처ㅣ디미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