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pm 속 팀킬.jpg
왼쪽부터 닉쿤 / 택연 / 우영 / 준호 / 준케이 / 찬성 2pm 단신 라인 우영과 준호 그룹 안에서 둘을 보면 키 170cm 초반 정도 아닐까 싶어지는데 실제 두 사람은 178cm 한국남성 치고 결코 작은 키가 아님 But.. 닉쿤 - 180cm 택연 - 185.4cm 준케이 - 180cm 찬성 - 184cm 2pm 평균신장은 180.9cm 나머지 멤버들이 워낙 기럭지와 피지컬이 훌륭해서 상대적 팀킬 당하는 두 사람ㅋㅋㅋㅋㅋㅋㅋ 왠지 안정감 느껴지는 단체사진 자리배치....... 양 사이드로 가장 큰 멤버 둘이 서고 가운데에 쪼꼬미 멤버들이 있는..... 다시 말해두는데 우영이와 준호는 어디까지나 2pm 내에서 상대적 팀킬을 당하는거라 2pm을 벗어나면 갑자기 솟아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솟아난 우영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뭔가 낯설어보이는 솟아난 우영 또 귀염상 얼굴과 대조적으로 짐승돌 출신답게 피지컬도 그뉵그뉵함 ☆짐☆승☆돌☆ 이런 우영이지만 2pm 최장신 핫바디 찬성이와 택연이 옆에만 서면 귀여워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준호도 이 두 사람 옆에 서 있으니 마냥 귀여운 쪼꼬미 같지만 2pm 벗어나니까 얘도 갑자기 솟아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준호도 자기 출신지 우렁차게 외치는 피지컬을 갖고 있음 ☆짐☆승☆돌☆ 하지만 택연과 찬성이가 출동한다면? 쪼꼬미로 회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따로 떼놓고보면 훤칠하고 건장한 두 사람 바둑알즈..♥ 마무리는 자기 키가 평균치라는 말도 안되는 소리 하는 바둑알즈와 팀킬 밈 다 알고있는 택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처 더쿠
태국의 특이한 이름 문화
태국의 성은 여타 국가들과는 다르게 중복되는 성씨가 거의 없다. 가족이나 친척이 아닌 이상 중복이 없을만큼 셀 수 없을 정도의 성씨가 존재한다, 1913년까지 성씨를 쓰는게 의무화 되기전까지 성씨를 쓰지 않기도 했고 태국법상 혈통과 친척관계가 아니라면 같은 성씨를 쓰면 안되기 떄문이다 하지만 더 특이한 제도가 있는데 태국 사람들은 두 가지의 이름을 쓴다는 것이다 하나는 본명 ((남싸꾼 : 성), (츠찡 : 이름))  그리고 다른 하나는 '츠렌'이라고 부르는 별명같은 것인데 보통 본명은 공식적인 문서나 엄중한 자리에서 쓰고 일반적인 상황에선 '츠렌'을 쓴다 처음엔 부모님이 지어주지만 이후 자신의 아이덴티티에 따라 자유롭게 바꿀 수 있다. 한국에서 활동하는 태국인들의 츠렌과 본명은 어떻게 될까??? 리사 = 쁘란쁘리야 마노반 현재는 츠렌이었던 리사로 아예 개명 군대 빠져서 기분 좋은 짤로 유명한 뱀뱀 = 깐피묵 푸와꾼 민니 = 니차 욘따라락 손 = 촌나손 사짜꾼 텐 = 치타폰 리차이야폰쿤 닉쿤 = 닛차쿤 호라웻차꾼 실로 기합찬 이름들이다 친지, 가족들과 쓰는 츠렌과 사회에서 쓰는 츠렌도 다르다고 하는데 어찌보면 조선시대 양반들의 호나 영미권의 미들네임과 비슷한 면이 있지만 그것보단 캐쥬얼 해서 꽤 재밌는 문화인 것 같다 출처 저건 몰랐네 ㅋ.. 신기하다 ㅋㅋ
보그 코리아(VOGUE KOREA)에서 선정한<2022년 뮤직비디오 TOP6>
먼가 흥미로워서 퍼왔음여!! 뮤비도 같이 첨부해놨어여 재밌게보세영ㅎㅎ 출처는 보그!! https://www.vogue.co.kr/?p=315258 ================== 시상식과 결산의 계절이 돌아왔다. 하지만 그것들이 한 해의 신선한 아이디어를 모두 반영하지는 못한다. 특히 팝 시장에서는 인기와 영향력이라는 1차 평가 기준을 뛰어넘지 못해 묻히는 시도가 많다. 올해처럼 흥미로운 K-팝 콘텐츠가 많았던 해는 그게 아쉽다. 그래서 조회 수와 무관하게 2022년 가장 신선한 한국 뮤직비디오를 꼽아보았다. BIBI(비비)_Animal Farm(가면무도회) 올해 비비의 모든 뮤직비디오는 기립 박수감이다. <킬 빌>의 오마주인 ‘가면무도회’, 야쿠자 영화의 클리셰를 성별 전환시킨 ‘나쁜년’은 스케일로나 대담함으로나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한국 영화와 K-팝은 모두 고유성보다 온갖 레퍼런스를 흡수, 창의적으로 재조합하는 데 특화되어 있다. 하지만 비장하고 수위 높은 장르물로 대표되는 한국 영화와 밝고 화려한 K-팝은 결이 다르다. 비비의 뮤직비디오는 일관되게 이 세계관의 통합을 시도한다. <타짜>를 연상시키는 ‘사장님 도박은 재미로 하셔야 합니다’, <괴물> 오프닝을 오마주한 ‘인생은 나쁜X’에서 조짐이 보였고, 이번 앨범 <Lowlife Princess: Noir>에 이르러서는 작정한 듯 영화적인 영상을 쏟아내고 있다. ‘가면무도회’와 ‘나쁜년’뿐 아니라 섹스, 데이트 폭력, 살인, 사체 훼손, 착란, 약물 중독을 담은 ‘조또’ 역시 수위가 높다. 뮤직비디오가 방송보다 인터넷으로 더 많이 소비되는 세상이니 이런 시도도 가능하다. 과거 유행한 드라마타이즈드 뮤비와 달리 비비의 누아르 비디오는 스토리를 설명하려는 강박 대신 익숙한 이미지를 차용해 설명하지 않고도 설명되는 효과를 낳는다. 감각적이고 강렬하다. 톱스타를 고용하는 대신 비비 자신이 배드애스 역할을 연속 수행함으로써 포트폴리오를 만들어가는 것도 훌륭한 아이디어다. K-팝 비디오의 표현법을 완전히 무너뜨리는 데다 비용도 부담이었을 이 시도는 음반 제작자 자신이 강한 창작욕을 가진 아티스트이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한 편의 비디오 아트 같은 ‘철학보다 무서운 건 비비의 총알’이나 최소한의 장치로 고혹을 표현한 ‘불륜’은 이번 앨범 프로젝트가 야심만큼이나 창의력에 기대고 있음을 드러낸다. 가장 만족스러운 건 ‘가면무도회’다. ‘내가 대체 뭘 보고 있는 건가’ 생각이 들 정도 파격에다 음악과의 어우러짐도 좋다. 자본가의 위선과 속물성을 비판하는 내용도 강렬하다. 비판의 대상은 K-팝의 매너리즘이나 성 상품화로 해석될 수도 있다. 어느 쪽이든 진한 여운을 남긴다. 이번 작업물의 수위나 규모가 아니라 발상의 대담함, 도전 정신, 뮤직비디오를 대하는 관점이 K-팝의 또 다른 기준이 되기를 바란다. 박재범(Jay Park)_GANADARA(Feat. 아이유 IU) 뮤직비디오 창작 과정을 다룬 메타텍스트성 코믹 뮤비다. 박재범이 톱스타 아이유를 뮤비에 출연시키려 애쓰는 내용이다. 박재범과 아이유가 자신을 연기한다. <SNL 코리아> 크루로도 활약했던 박재범에게 꼭 어울리는 재치 넘치는 연출이다. 단순 몽타주가 아니라 ‘뭔가 재미있고 정신 나간 것을 만들어보자’고 으쌰 으쌰 하는 분위기가 화면 밖으로 뿜어져 나와서 보는 마음이 밝아진다. 웃음을 자아내지만 전혀 과격하지도 키치하지도 않다. 우아하고 지적인 유머다. 해학도 있다. 이 비디오는 솔직하고 소박한 가사, 여유로운 분위기를 가진 ‘가나다라’와 완벽하게 맞아떨어진다. Slom_아니라고(Feat. Zion.T) Official M/V 일본 독립 영화를 연상시키는 미니멀하고 섬세한 연출, 배우 백수장과 리내의 신선한 마스크, 조용히 끓어오르는 감정선이 심장을 씻어 내린다. 직장 동료를 욕망하는 남자가 주인공이다. 취중 일탈인지 남자의 상상인지 모를 섹스, 연애로 발전하지 못하는 산발적 호감, 남자의 정서가 붕괴되는 모습을 통해 관계의 어려움을 그렸다. 화려한 물량 공세 대신 리얼한 배경과 설정으로 순식간에 몰입하게 만드는 유려한 작품이다. KARDI(카디)_WatchOut <슈퍼밴드 2>에서 결성된 5인조 밴드 ‘카디’는 EDM 곡 ‘WatchOut’과 함께 간결하고 힘 있는 뮤직비디오를 내놓았다. 비디오는 영화 <존 말코비치 되기>나 <매트릭스>를 연상시키는 안무를 통해 한 몸 안에서 벌어지는 다른 자아들의 대결 혹은 외부 침입자에 인해 식민지화된 신체를 묘사한다.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새로운 아이디어가 아니지만 K-팝의 맥시멀리즘, 눈이 얼얼하도록 현란한 몽타주, 의미 없는 클로즈업, 매끈한 이미지에 지친 음악 팬들에게는 환기가 되기에 충분하다. (여자)아이들((G)I-DLE)_TOMBOY 올해 K-팝 메인스트림에서 뮤직비디오 자체로 가장 화제를 모은 작품이라면 이것이다. 멜론 뮤직 어워드 올해의 뮤직비디오 상을 받았고, 유튜브에서 2022년 가장 많이 시청한 K-팝 뮤비 4위에 올랐다. 1위, 5위, 10위가 임영웅이고, 2위는 슈가가 피처링한 싸이의 ‘That That’, 3위가 빅뱅 고별작 ‘봄여름가을겨울(Still Life)’임을 고려하면 팬덤 규모에 비해 이례적인 선전이라고 할 수 있다. 전반부는 K-팝 뮤비의 정석 같은 연출인데 후반부 바비 인형을 활용한 스톱모션이 의외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강인하되 악동의 천진함을 가진 톰보이를 표현하는 데 적절한 장치다. 얼핏 뻔해 보이는 화려한 의상과 화장으로 미끼를 던진 후 바비 인형을 처형하는 것으로 메일 게이즈를 무색하게 만드는 연출이 재미있다. tripleS(트리플에스)_Generation 기존 한국 아이돌의 ‘스쿨걸 컨셉’이 서구의 자유분방함을 이상향으로 삼고 모방했다면 이 뮤비에서는 서울의 일상이 캘리포니아나 뉴욕을 대체한다. 그것이 오히려 새롭고 현대적이고 개성 있다는 느낌을 준다. 세계 청소년이 가장 동경하는 도시가 된 서울을 배경으로 K-팝 스타를 꿈꾸는 인물들이 등장하고, 우리에겐 익숙한 이 도시의 번잡함, 차가움, 역동성이 긍정적으로 재해석된다. 아파트 단지를 배경으로 춤추는 소녀들, 보행기를 짚고 카메라를 등진 채 걸어가는 노인이 교차되는 장면은 절로 눈웃음이 지어질 만큼 재치 있고 사랑스럽다. 올해는 니키(Niki)의 ‘High School in Jakarta’, 려위위의 ‘Fortuna’, 이하이의 ‘머리어깨무릎발’ 등 아시아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한 뮤직비디오가 여럿 등장했다. 아시아의 컬처 파워와 자신감이 반영된 결과다. 이게 바로 동시대성이고, 서구 문화를 열화 복제하는 습성에서 벗어나지 못한 일부 구세대 엘리트들이 자각해야 할 현상이다. 출처 보그 https://www.vogue.co.kr/?p=315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