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st
1,000+ Views

휠체어를 타고 어디까지 가볼 수 있을까?

출처: 무의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wearemuui/ @dotface_official 닷페이스에서 무의 #휠체어특공대 가 #미아사거리역 #접근성 활동을 촬영하셨어요! 미아사거리역은 전반적으로 길이 너무 좁아서 다니기가 어려웠어요 ㅠ 장애인화장실은 맘편히 롯데백화점 이용하는게… CGV화장실조차 별로였어요. 그래도 이날의 소득은 휠체어로 갈 수 있는 노래방을 찾았다는 것!! 👩‍🦽더 자세한 기사와 동영상은 댓글에 링크가! #휠체어특공대 가 조사한 내역은 연말 (일부 구간) 앱으로 오픈됩니다.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고 다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개인적인 사담입니다만 최근 독일로 유학을 갔다온 친구가 있어서 만나 대화를 했는데 그친구 말에 따르면 독일은 선진국이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그런 생각에 비해 거리에서 장애인을 흔하게 볼 수 있다고 하네요. 그러고 한국에 돌아오니 그 이유를 깨달았다고 해요. 그친구가 깨달은 것은 독일은 거리에 장애인들이 불편함없이 다닐 수 있을정도로 편의와 시설이 잘돼있다는 것. 그에 비해 한국에서는 거리나 공공장소에서 장애인을 보기가 드문데 그 이유가 이렇게 거리나 공공시설에 장애인들이 편하게 다닐 수 있는 편의시설이 아주 미약하다고 하더군요.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장애인도 사람인데 기본권이 보장되야지... 서울 조차 이런게 안되 있다니... 배신감 그리고 실망이다..
@yonghee890412 서울이라서 더 심한건지도 모르죠.;
그럴수도 있겠네요... 시설이 아무리 발달해도 사람들 자체가 더 냉담하고 바쁘니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버지를 굶겨죽인 20대 중형
올 5월에 일어난 일 [누가 아버지를 죽였나] 존속살해 혐의로 징역 4년 선고 받은 강도영 씨 모든 일은 지난 8월 13일 자 <조선일보> 온라인판 기사에서 시작됐다. 제목은 독자 시선을 잡아 당겼다. <"아들아" 소리도 외면… 중병 아버지 굶겨 사망케 한 20대 아들> 56세 아버지가 뇌출혈로 쓰러지자 한 가정에 닥친 비극을 다룬 기사. 아버지는 코에 삽입된 호스를 통해 음식물을 섭취했다. 온몸이 거의 마비됐으니 아기처럼 기저귀를 찼다. 폐렴으로 호흡 곤란이 올 수 있어 누군가 곁을 지켜야 했다. 욕창 방지를 위해 두 시간마다 누운 자세도 바꿔줘야 했다. 22세 아들은 아버지 돌보기를 포기하고 사망에 이르게 했다. 그는 존속살인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금세 여러 매체가 비슷한 기사를 쏟아냈다. 포털사이트에는 댓글 수천 개가 달렸다. 누구는 "인간의 도리를 어긴 패륜"이라 비난했고, 어떤 이는 "누가 이 청년에게 돌을 던질 수 있느냐"고 연민했다. 비난과 연민, 분노와 안타까움은 서로 뒤엉켜 오랫동안 싸웠다. 기사를 읽고 궁금했다. '왜 죽였지?', '22세 아들은 어떻게 살았길래 저런 선택을 했지?' - 너무 먹먹한 기사입니다. 아래 링크의 기사를 읽어보시길 추천드려요. 4줄요약 1. 아버지가 뇌출혈로 쓰러짐. 기초적인 거동조차 불능인 상태가 되버림, 어머니 없이 살던 가정이였기에 아들이 병수발함 2. 요양급여는 노인만 준다고 급여를 받지 못해서 직접 알바뛰면서 요양비용을 벌음. 3. 막대한 병원비에 퇴원하고 자택요양하다 수중에 돈이 완전히 떨어지고 전전긍긍하자 아버지가 '방에 들어오지마라. 하고싶은거 하면서 살아라'라고 말함 4. 죽기 며칠 전 방문을 열어보고 말없이 자길 쳐다보는 아버지를 마지막으로 방문을 다신 안열었고 아버지가 굶어죽음. 돈이 없어서 만나지도 않았던 삼촌한테 손빌리고 편의점 알바비 가불까지 받고 돈없어서 자택요양까지 선택하고 마지막까지 노력했다는데 아버지가 방에 들어오지 말라고 한 후에는 자기 방에서 며칠동안 울기만 했다고 합니다... 아직 재판중이라고...
사상 최강의 생물이 겪은 코스믹 호러
곰벌레. 일명 물곰. 지구 상의 생명체 중에서 가장 극악스러운 생존 능력을 가지고 있음. - 절대영도에 근접한  −272℃에서 생존함. 냉기에 엄청난 저항능력을 가지고 있음. -  30년 동안 영하 20°C에서 냉동되어 있다가 다시 부활함. - 151도 이상의 고온에서 살아남음 - 엄청난 기압을 견딜수 있음. 기압의 무려 6000베를 견딤. 마리아 해구의 6배를 넘는 압력임 - 진공 상태에서도 버틸 수 있음 - 온 몸이 말라비틀어지는 극탈수상태가 되어도 가사 상태가 되었다가 부활함. - 온갖 유기용매와 화학약품에 내성이 있음 - 그 중 끝판왕은 자외선. 인간 치사량의 1000배 달하는 자외선을 쬐어도 안죽음. - 우주 공간에서 태양광을 직접 쬤는데 멀쩡히 살아 있고 심지어 DNA를 수복해 번식까지하는 기이한 능력을 보여줌. - 기타 덥거나 춥거나 건조하거나 습하거나 등등 지구의 극한 조건에 멀쩡히 살아 있는게 발견됨. - 엄청난 생존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일부에서는 우주의 극한 조건에서 살아남았던 동물이 지구로 흘러들어온게 아닌가...? 하는 추측까지 있을 정도 그리고 이런 최강의 생물에게 인간이 저지른 짓 - 얼마나 냉기에 강한지 궁금해서 절대 영도에 근접한 온도에 산 채로 넣어봄 - 굶겨봄. 이유는 없고 그냥 얼마나 버틸지 궁금해서 - 물도 안줌. 탈수 상태에서 얼마나 버틸 수 있는지 궁금해서 - 가사 상태여도 어찌어찌 부활시켜서 다시 시험해봄. 과연 언제까지나 버틸 수 있을지 궁금해서  - 얼마나 열기에 강한지 궁금해서 산 채로 어마어마한 열을 가해봄. - 진공 상태까지 만들어서 한번 넣어봄. 버틸 수 있는지 궁금해서 - 기압을 어마어마하게 강화시켜 한 번 넣어봄.  호오, 제법이군요...이 정도까지 버티다니...라고 웃으면서 기압을 버틸 수 있을 만큼 최고조로 올려버림 - 굷겨서 가사 상태에 빠진 애를 몇 십 년 후까지 기다리고 있음. 과연 그 시간 후에도 살아날지 궁금해서 죽으면 그냥 아쉬운 거고  - 남극, 사막, 기타 극지대 등등에 평화롭게 살고 있는 애들을 부득불 찾아가서 납치해서 실험 샘플로 삼음. 이유는 '이런 조건에도 살고 있다는게 그냥 신기해서' - 방사선 쬐여줌. 생각보다 강하게 버티니까 신기해서 자기들은 맞으면 바로 즉사하는 양을 퍼부음 - 어찌 어찌 버티니까 신기하다면서 해부함 - 기타 여러 유기용매 및 화학약품에 넣어봄. 걍 얼마나 버티는지 궁금해서 - 우주선까지 만들어서 데리고 감. 그리고 우주공간에 내던져 놓고 생존하라고 함. - 살아남고 번식하니까 신기하다면서 부모와 자식을 해부함. - 기타 극한 조건을 만들어서 과연 어디까지 살아남을 수 있는지 실험함. - 심지어 무인 우주선에 태워서 달에도 보냈음. 그 뒤로 과연 달에 살아남은 개체가 있을지 신기해하면서 궁금해하고 있음. 물론 다 죽으면 걍 아쉬운 거고. 말 그대로  자신들의 지능으로 쌓아 올린 최고의 과학력으로 곰벌레가 버틸 수 있는 극한의 상황을 기기묘묘하게 만들어서 던져놓고 살아남는지 연구하고 있음. 물론 살아남으면 그 원리가 궁금해서 해부함. 번식하면 자식도 해부함. 끼에에에에엥 ㅠㅠㅠㅠㅠㅠㅠㅠ 출처 : 엽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