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kebii
10,000+ Views

아프리카 노예 시장 앞에서 동양인 인종차별하는 흑인들 '참교육'해주고 옴.jpg


한국인 유튜버가 탄자니아 여행 중
노예시장 박물관 옆에서 쉬고있었음
근데 바로 옆 학교 아이들이 몰려와서 동물원의 동물보듯 낄낄거리고
칭챙총 거리며 장난치고 도망가고 대놓고 인종차별을 함


하고 마지막에 롸잇? 땡큐 하고 끝남

처음에는 유튜버를 동물원 원숭이보듯이 조롱하던 애들이
상황이 어느정도 진지해진걸 파악하고 몰려들더니
마지막에는 다같이 숙연해짐

말그대로 진짜 '참교육' 하고 옴


더쿠펌
7 Comments
Suggested
Recent
받아들이고 사과할줄 아이들이넹
링컨이 노예 해방 선언한지 200년도 안지났는데 흑인들은 과거를 잊고 동양인 인종차별을 함 자기네 삶이 얼마나 비참했었는지를 잊은듯 함
멋있다..
👍
와..멋져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장 팔아 370만원 받고 아이폰 산 청년의 뒤늦은 후회
8년 전 자신의 신장을 팔아 2만 2000위안(약 371만원)을 받고 아이폰4S와 다른 물건을 구매했던 청년 샤오 왕 (25)이 혈액 투석을 받으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해졌다. 지난달 1월 중국 온라인 IT매체는 이 남성의 근황을 공개했다. 이 남성은 2011년 아이폰4를 구매하기 위해 가족들 몰래 장기를 밀매하는 병원을 찾아가 신장을 뗐다. 당시 17세였던 왕은 키 190cm에 체중 81kg로 매우 건강한 상태였다. 그러나 왕은 신장을 제거한 후 신장 기능이 급격히 약화돼 병원에서 혈액 투석을 받아오고 있다. 특히 가족들은 왕군의 병원 진료비와 투석 비용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한다. 중국의 다른 언론은 왕군이 수술할 당시 제대로 소독되지 않아 수술 부위에 감염 증세가 나타났고 결국 신체 장애인이 됐다고 보도했다. 왕군은 "처음 아이폰을 손에 쥐었을 당시만 해도 두 개 중 하나의 신장을 팔겠다는 결정에 대해 제법 '남는 장사'였다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뒤늦게 얼마나 어리석은 선택이었는지 깨닫게 됐다"며 "암거래 병원과 밀매 조직 등에게 합의금을 받았지만, 그보다 훨씬 많은 액수의 병원비를 지출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왕군의 사연은 8년 전 중국 언론을 통해 '장기 밀매 조직 사건'으로 조명되며 큰 이슈가 됐다. 이후 중국 당국은 그가 이식 수술을 받았던 병원과 브로커, 장기 밀매 조직 등에 대해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다. 밀매 일당은 왕 군의 신장을 적출해 2만 2000위안을 지불한 뒤 해당 장기를 해외 장기 이식환자에게 30만 위안(약 5000만원)에 팔아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2015~2016년에는 신형 아이폰6를 구매하기 위해 자신의 신장을 판매한 청년 2명의 사건이 언론에 공개되기도 했다. 쭉빵펌 빡대가리도 이런 빡대갈이 없다 ㅇㅇ 겨우 370에....ㅉㅉ 한심한 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