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키아누 리브스의 20대 30대 40대 50대



(((((((주관주의 ))))))

영화 하나씩으로만 나눠봄


20대

리버 피닉스와 함께했던 아이다호


30대

뭐 다른 수식어가 필요없는매트릭스
(30대에 스피드도 찍었지만 그래도 임팩트는 매트릭스 크으으)


40대

영화역사상 가장 성스러운 F 장면을 남겼다는 평을 받는 콘스탄틴
(콘스탄틴2 내놔라!!!! 영화사 분위기 못 읽어?!!!!!)

금연의 필요성을 말하는 영화임에도 콘스탄틴이 너무 담배를 맛있게 피워서 금연욕구가 안든다는 전설의 영화


50대

현실감 넘치는 총격전으로 장전가즘을 선사한다는 존 윅


존윅2 홍보돌 때

중간중간 필모에 함정(?)들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앞자리 수 바뀔 때마다 레전드 필모 남겨주는 키아누 리브스가 새삼 생각나서 글 써봄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엑설런트어드벤쳐 생각나네
내가 제일 좋아하는 남자. ㅋㅎ
내가 이형님보다 열다섯살어린데 열다섯살 더먹어보임 ㅠㅠ
이 아저씨 요즘도 작품안할때 거지처럼 다녀여?
폭풍속으로 와 스피드찍을때 20대 였나? 완전 멋진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 덕후들 텅장각이라는 올해 남은 개봉 예정작
10191년, 아트레이데스 가문의 후계자는 시공을 초월한 존재이자  전 우주를 구원할 예지된 자의 운명을 타고났다.  그리고 어떤 계시처럼 매일 꿈에서 아라키스 행성에 있는 한 여인을 만난다.  드니 빌뇌브 감독 (컨택트, 시카리오) 아네트 예술가들의 도시 LA, 오페라 가수 `안`과  스탠드업 코미디언 `헨리`는 첫눈에 서로에게 이끌린다.  함께 인생을 노래하는 두 사람에게 무대는 계속되지만, 그곳엔 빛과 어둠이 함께한다. 레오 까락스 감독 (퐁네프의 연인들, 홀리 모터스) 아담 드라이버 (결혼 이야기), 마리옹 꼬띠아르 (라비앙 로즈) 2021 칸 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이터널스 수 천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클로이 자오 감독 (노매드랜드) 퍼스트 카우 요리사 쿠키는 어느 날 숲에서 발가벗은 채 숨어있는 중국인 루를 만난다. 사람을 죽이고 쫓기는 신세인 루에게 하룻밤 잘 곳과 입을 옷을 챙겨 준 뒤 우연히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의기투합하게 된다. 마을에 들어온 암소에게서 몰래 우유를 짜내서 케익을 만들어 파는데 맛있다는 소문이 난다.  21세기 미국 인디 영화계 대표 여성 감독인 켈리 라이카트 한국 첫 공식 개봉작 2020년 뉴욕 비평가 협회 작품상 수상 파워 오브 도그 1925년, 필과 조지 형제는 미국 몬타나에서 대규모 농장을 운영하고 있다. 어느 날, 과부인 로즈가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게 된 필과 농장 일꾼들은 숫기 없는 로즈의 아들 피터를 조롱하게 된다 90년대 레전드 영화 '피아노'의 제인 캠피온 감독 신작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은 물론 베네딕트 컴버배치, 키얼스틴 던스트가 오스카 후보로 거론되고 있음 2021년 베니스 영화제 감독상 수상작 넷플릭스 & 극장 동시 공개 틱, 틱, 붐! 한국에도 공연했던 유명 브로드웨이 뮤지컬 영화화 해밀턴의 린 마누엘 미란다 연출, 앤드류 가필드 주연 넷플릭스 & 극장 동시 공개 베네데타 17세기 이탈리아에서 일이난 레즈비언 수녀 실화 영화 변태 영화 외길 장인 폴 버호벤 감독 신작 (원초적 본능, 쇼걸, 엘르, 로보캅, 토탈리콜) 비르지니 에피라, 샬롯 램플링 출연 돈 룩 업 지구를 멸망시킬 혜성이 다가오는 것을 발견한 두 천문학자가 이 사실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대규모 언론 투어에 나서는 내용 아담 맥케이 감독 (빅쇼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로렌스 출연 및 헐리우드 유명 배우들이 대규모로 카메오 등장 넷플릭스 & 극장 동시 공개 예정 라스트 나잇 인 소호 런던의 패션 디자이너 지망생이 꿈을 통한 시간 여행으로 60년대 런던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에 다가가는 내용 에드가 라이트 감독 (베이비 드라이버). 토마신 맥켄지(조조래빗), 안야 테일러 조이(퀸스갬빗)  박찬욱 감독과 작업했던 정정훈 촬영 감독이 작업 (박쥐, 아가씨 등) 신의 손 80년대 이탈리아 나폴리를 배경으로 한 소년이 겪는 사랑과 좌절, 고난과 희망에 대한 영화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 (그레이트 뷰티, 유스) 2021년 베니스 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작 넷플릭스 & 극장 동시 공개 예정 티탄 어린 시절 사고로 머리에 금속을 이식한 여성이 겪는 이상한 사건들에 대한 바디 호러 영화 본 사람들에 의하면 빵점 아니면 만점만 받을 수 있는 영화라고 함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 (로우) 2021년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2022년 아카데미 국제영화상 프랑스 대표 출품작 드라이브 마이 카 남자는 어느 날 아내의 외도를 발견하지만 왜 그랬냐고 물어보지도 못한 상태로 아내의 죽음을 맞이한다. 아내가 죽은 지 2년이 지나 지방의 어느 연극제에 초청된 남자는 여러 나라의 배우들을 모아 연극 「바냐 아저씨」를 준비한다. 그곳에서 남자는 자기 내면의 깊은 밑바닥을 들여다볼 기회를 얻게 된다.  2021년 칸 영화제 각본상 2022년 아카데미 국제영화상 일본 대표 출품작 호러 명가 A24에서 픽한 호러 영화 (유전, 미드소마, 더 위치, 라이트 하우스 배급사) 농장을 운영하면서 아이가 없는 부부가 양과 인간의 경계에서 태어난 아이를 돌보는 내용 2022 아카데미 국제영화상 아이슬란드 대표 출품작 출처ㅣ더쿠
기묘한 분위기의 80년대 할리우드 영화 5편
이블 데드 (Evil Dead, 1981) 휴가를 맞은 다섯명의 대학생들은 무의식 중에 무덤에서 파낸 괴물로 인해 저주의 사슬에 얽혀, 응당한 벌을 받을 때까지 도피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한다. 이들은 한 사람씩 괴물로 변신돼가는 상황에서, 이를 막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 손과 발을 절단하는 일이라는 것을 알고 경악한다. 사라의 미로 여행 (Labyrinth, 1986) 부모가 외출할 때마다 이복동생 토비를 돌봐야하는 사라는 어느날 밤, 토비가 울어대자 이야기책에 나오는 대로 고블린의 주문을 외우면서 고블린의 왕에게 토비를 데려가버리라고 빈다. 그 순간 정말로 고블린의 왕인 자레드가 나타나 토비를 데려가면서 토비를 찾으려면 미로 중앙의 고블린성으로 오라는 말을 남긴다. 사라는 토비를 되찾기 위해 지하세계의 미로속으로 들어간다. 페노미나 (Phenomena,1985) 제니퍼는 곤충과 대화할 수 있는 특이한 능력을 가진 소녀다. 한편 경찰은 연이어 일어나는 살인 사건으로 고민하던 중 유명한 곤충학자 맥그레거 박사에게 도움을 청한다. 그는 시체의 머리에서 발견되는 파리가 범인을 찾아 낼거라는 막연한 확신을 갖고 제니퍼의 초능력에 깊은 관심을 보인다. 제니퍼는 어느날 밤 반딧불의 인도를 받아 사건의 단서인 장갑을 발견하는데... 블루 벨벳 (Blue Velvet, 1986) 순수한 남학생 제프리는 산책 중 잘린 귀 한쪽을 발견하고 형사에게 사건을 신고한다. ‘블루 벨벳’을 노래하는 매력적인 여가수 도로시가 사건의 용의자로 의심받자 제프리는 묘한 끌림과 호기심으로 그녀의 아파트에 몰래 숨어들어가지만 곧 들키고 만다. 그때, 갑자기 정체불명의 남자가 들이닥쳐 옷장에 숨게 되고 이내 그곳에서 충격적인 장면을 엿보게 되는데... 비틀쥬스 (Beetlejuice,1988) 신혼부부 아담과 바바라는 어처구니 없는 사고로 사망하고 행복했던 시절을 잊지 못해 유령이 되어 계속 집에 머문다. 그러던 어느날 찰스 가족이 이사오자 아담과 바바라는 그들을 쫓아낼 계획을 세우지만 번번이 실패한다. 아담부부는 찰스의 딸 리디아와 친해지고 리디아와 결혼을 꿈꾸는 사악한 장난꾸러기 비틀쥬스는 계속해서 사건을 벌이고, 일은 꼬여만 가는데...
라스트 듀얼
구로사와 아키라(黒澤明)의 라쇼몽(羅生門, 1950)을 모두들 아실 것이다. 한 살인 사건에 대해 화자가 제각기 나름의 버전으로 얘기를 하는 까닭에 오히려 더 혼란스러워지는 것이다. 당연히 이 기법은 라쇼몽보다 더 오래되기는 했지만(참조 1) 워낙 라쇼몽이 영화계에 던진 충격이 컸던지라 일반적으로 라쇼몽 기법이라 불린다. 이 라쇼몽 기법에는 개념필수적으로 두 가지 요소를 요구한다. “신뢰할 수 없는 화자”와 “모호한 엔딩”이다. 진술이 약간씩 엇갈려야 영화적인 재미를 주기 때문에, 이 신뢰할 수 없는 화자는 라쇼몽 기법을 채용한 모든 영화에 나타난다. 바로 이 라스트 듀얼에 나오는 인물도 마찬가지. 기사와 부인, 그리고 그 부인을 겁탈한 기사의 친구 이 세 명이다. 라스트 듀얼은, 혹은 리들리 스코트는 여기서 모호한 엔딩을 살짝 더 비틀었습니다? 총 3막(참조 2)으로 나뉘는 이 영화에서 마지막 “부인이 본 진실”의 장은 제3막임을 표시하면서 살짝 “진실(The truth)”이라는 단어만을 남기고 문장의 나머지 부분을 삭제한다. 즉, 라쇼몽 기법을 이용하면서 마지막 단락은 진실 버전이니 이걸 참조하시라는 의도이며, 사실 끝까지 스토리라인을 그냥 혼란스럽게 갈 수도 있었다. 실제 역사도 어느 정도 그러했으니 말이다. “라스트 듀얼”은 프랑스 국왕이 재판 판결로서의 결투를 마지막으로 승인했기 때문에 “라스트”라는 말이 덧붙은 것인데(참조 3) 영화에서 묘사된 내용들 자체는 거의 사실로 보인다. 14세기에 일어난 범죄가 자세히 기록으로 남은 덕분이다. 가령 1차사료격인 당대 기록(프랑스의 왕조 실록이랄 수 있을 Grandes Chroniques de France은 물론 장 프루아사르의 연대기, 변호사의 기록, 법원 속기록 등등)이 워낙 풍부하게 남아 있다. 아마 그래서 책(참조 4)과 함께, 이 책을 바탕으로 영화까지 나올 수 있었을 것이다. 실제 사건은 영화 속 사건과 같지만 결투 이후 실제로는 자기가 마르그리트를 겁탈했다고 고백한 사람이 등장했었고(참조 5), 영화에서도 잘 묘사되듯, 그렇기 때문에 일부러 르그리(그리고 원래 자기 것이었던 영지)를 무너뜨리기 위해 결투까지 갔다는 주장이 있다. 마르그리트 또한 영화 마지막에서 보여준 그 씁쓸한 표정과는 달리 남편과 행복한 생활을 계속 했으며 그 후로 아이를 몇 명 더 낳았고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의 미덕은 존재하며, 스토리라인이 혼란스럽지는 않습니다. 대본이 되는 책의 저자도 동일하게 말했지만(참조 5), 진술의 일관성과 구체성 때문에 법원은 판단을 못 내리고 있었고, 그때문에 결투 재판까지 갔는데, 그 자체로 부인 측이 상당히 맞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는 의미다. 그렇지 않았다면 이미 영주 피에르가 실시했던 재판 결과(결과를 예측한 기사 부부는 이 재판에 참여하지 않았으며, 영화도 똑같이 묘사한다)를 받아들였을 일이기 때문이다. 국왕 및 파리 법원은 그 대신 그 자체로 심리를 계속 했었다. 소를 당했던 기사의 친구 또한, 그 자신이 곧바로 교회 소속(즉, 수도사)이 되어 훨씬 유리하게 전개될 교회 내 재판을 받을 수 있었지만, 굳이 건틀릿(Gauntlet)을 집어들면서 결투를 받아들이는 것도 있다. 그의 변호사는 의뢰인을 계속 의심했다. 그리고 일어나는 상황에 대해 상세히 (라틴어로) 기록에 남겼다. 항상 “그가 말하기를…”이라 덧붙이면서 말이다(참조 5). 짐작하시겠지만 무슨 20세기도 아니고 14세기 시대에서 강간을 이유로 재판까지 간 건수 자체가 극히 드물며(참조 6) 아마도, 마르그리트의 서사는 진실에 가까울 것이다. 아니 그렇다면 잠깐, 지금 내러티브 구조가 라쇼몽 기법이라기보다는 그냥 정반합에 가까운 듯 한데, 위에 말했듯 리들리 스콧의 이 영화가 라쇼몽 기법을 비튼 것이 맞나요? 아예 라쇼몽 기법이 아니라고 해야 하잖을까? 모호한 엔딩이 아니라서다. 그렇지는 않습니다. 우리가 서양중세사를 이따금씩 파헤치는 이유는, 현재 문명의 기본이 서양 중세에 있기 때문이며(참조 7), 정말로 역사가 발전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할 근거를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라쇼몽 기법은 결국 영화의 결론을 애매모호하게 처리하여 관객이 상상하고 토론하게 만든다는 점에 있다. 이 영화도 마찬가지, 결론이 모호하진 않다고 보며, 하느님은 어떻게든 정답을 주셨다. 영화가 요구하는 것은 그 정답이 맞느냐가 아니라, 지금과 비교하여 생각하고 토론해 보라는 의미일 것이다. 주말 특집으로는 역시 영화가 아닐까요? 빨리 보시라. 곧 내려갈 것 같다. -------------- 참조 1. 가령 시민 케인(Citizen Kane, 1941)의 플래시백 장면(케인의 사망에 대해 전부인과 집사의 진술이 약간 다르다)이 있을 텐데, 이 진술이 영화의 중심은 아니다. 2. 첫 번째는 기사, 두 번째는 기사의 친구, 세 번째는 부인의 시점 및 마지막 결투로 진행된다. 3. 실제로는 이 결투가 국왕/혹은 최고 사법원이 허가한 재판 판결로서의 마지막 결투가 아니다. 레알 마지막은 1547년 7월 10일에 있었으며, 법적 판단으로서의 결투는 리슐리외(삼총사의 그분 맞다)의 청원에 따라 루이13세가 칙령(édit)으로 없앴다. Vivonne et Jarnac, le dernier duel judiciaire en France : https://fr.wikisource.org/wiki/Vivonne_et_Jarnac,_le_dernier_duel_judiciaire_en_France 물론 명예 결투는 비교적 현대(20세기 중반)까지도 존재했다. 4. 당연한 말이지만, 이 책(아마도 동 사례에 대한 최신 성과일 것이다)을 쓴 미국 교수(UCLA)가 맨 처음 이 사건을 파헤친 인물은 아니다. 이미 근세에 디드로 및 볼테르가 이 사건을 분석하기도 했었고 그 외에도 워낙 풍부한 기록 덕택에 (가령 우리가 알고 있는 결과를 의심하는) 상당히 많은 해설이 있었다. 라스트 듀얼 :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80956867 5. The Woman in Black : https://www.laphamsquarterly.org/scandal/woman-black 6. 가령 1314-1399년의 80여년 동안, 프랑스 지역 네 군데에서 일어난 강간 사건 재판은 12건에 불과했다. The True History Behind ‘The Last Duel’(2021년 10월 14일): https://www.smithsonianmag.com/history/the-true-history-behind-the-last-duel-180978860/ 7. 이를테면 교회 내의 재판과 세속 재판의 차이가 어떻게 발생했으며, 나중에 어떻게 그 간극을 좁히는지 또한 연구 대상이다. 이미 중세 시대 (특히 프랑스와 잉글랜드에서) 강간사건 재판과 그 관련 규범에 대해서는 숱한 논문이 나와 있으며, 비록 칙령에 따른다고 해도 어떠한 “제도”가 중세 시대에 작동했다는 것 또한 강한 흥미를 일으킨다. 8. 짤방은 여기, 예고편도 여기있다. https://www.imdb.com/video/vi175423513 PS. 결투재판에 대해서는 당연히 제 책, “남의 나라 흑역사”의 영국 편에 아주 자세히 나옵니다. 영국에서 무려 19세기 초에 법원 판단을 결투로 가르자는 사례가 나오죠.
삶에서 인문고전이 중요한 이유.jpg
1890년 대부호 존 데이비슨 록펠러에 의하여 시카고 대학이 세워집니다 하지만 30년 가까이 삼류대학에 불과했죠 1929년 큰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합니다 로버튼허치슨박사가 5대총장으로취임하게된거죠. 그는 학생들에게 100권의 세계고전책리스트를 주며 이 책을 외울정도로 다 읽은 학생만이 졸업을 할수 있다는 조건을 내세웠습니다 일명 시카고플랜입니다 4년의 교육과정이 대부분 인문고전독서에 집중되는 교육이죠 그리고 졸업할 때 1가지의 책을 롤모델로 삼아서 졸업을 하라고 하였죠 그리고 80년이 지난 지금 시카고대학은 총87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게됩니다 2018년 기준 시카고대학 출신 노벨상 수상자 91명 (프랑스가 세계에서 4번째로 노벨상 수상자를 많이 배출한 국가인데, 프랑스 보다 수상자가 많음) 총장은 학생들에게 그저 책을 읽을 것만을 명한 것이 아니라 다음과 같은 세가지 과제를 주었다고 한다. "첫째, 모델을 정하라 : 너에게 가장 알맞는 모델을 한명 골라라", "둘째, 영원불변한 가치를 발견하라 : 인생의 모토가 될 수 있는 가치를 발견하라", "셋째, 발견한 가치에 대하여 꿈과 비젼을 가져라". 또한 '존 스튜어트 밀'식의 독서법도 다음의 네 단계를 따르고 있다. 1. 먼저 철학 고전 저자에 관해 쉽게 설명한 책을 읽는다. 2. 철학 고전을 통독한다. 이해가 잘 되지 않더라도 그냥 읽는다. 소리 내어 읽으면 더욱 좋다. 3. 정독을 한다.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을 만나면, 어느 정도 이해가 가능할 때까지 몇 번이고 되풀이해서 읽는다. 특히 이해가 잘 되지 않는 부분은 크게 소리 내어 읽을 것을 권면한다. 4. 노트에 중요 구문 위주로 필사를 하면서 통독한다. 필사는 철학 고전 독서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필사를 통해 철학 고전 저자의 사고 능력을 조금이나마 내 것으로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필사를 하면, 몇 번이고 정독할 때도 이해 불가능하던 구절들이 순간에 이해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