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기예르모 델토로와 미야자키 하야오의 창작노트.jpg


두 유명 감독의 창작 노트는 어떻게 꾸며져 있을 까요 ?
어찌보면 이것도 다꾸의 일종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_* 헤헤
분위기와 스타일 모 - 두 - 다른 두 감독의 환상의 세계 !
같이 들여다보실래요 ?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님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님 ( 약혐 주의 !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산IN신문] 꿈터 힐링 음악회 꿈지락(樂), 친친탱고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음악회 개최
부산 금정구 소재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이하 ‘꿈터플러스’)는 오는 12월 20일 저녁 6시 30분, 꿈터플러스 1층 열린카페(WORKS COFFEE)에서 ‘꿈터 힐링 음악회, 꿈지락(樂)’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꿈터 힐링 음악회, 꿈지락(樂)’ 크리스마스 음악회 기획과 진행을 맡은 음악당 라온 고민지 대표는 2018년부터 매해 꿈터플러스와 함께 꿈지락 음악회 진행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음악회는 2021년 한 해 수고한 나 자신에게 주는 음악 선물인 ‘힐링’을 소주제로 진행된다. 일반인들에게도 유명한 영화 하울의 움직이는 성 OST 등 유명 영화의 OST를 비롯하여 크리스마스 메들리 등으로 구성되어 있어 연말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음악회가 될 예정이다. 음악회의 아티스트인 ‘친친탱고(CHINCHIN TANGO)’는 작곡가 겸 반도네온 연주자 김종완, 피아니스트 이안나, 바이올리니스트 강소연, 비올리스트 정하람으로 구성된 탱고앙상블로 희로애락이 담겨있는 탱고 음악에 매력을 느껴 함께 노래하는 연주자들이다. 이번 음악회에서 특히 눈여겨 볼만한 요소는 아코디언을 베이스로 만들어진 신비롭고 애절한 음색을 내는 악기로, 평소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반도네온의 매력을 꿈지락 음악회를 통해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 ‘꿈지락(樂) 음악회’ 관계자는 “이번 음악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쳐있는 구민들을 위한 힐링 음악회를 소주제로 하여 진행되는 만큼 잠시 꿈터플러스에 방문해서 감미로운 음악으로 힐링할 수 있도록 꿈터플러스에서 준비한 작은 연말 선물”이라며, “내년에도 다채로운 주제와 음악으로 금정구민들께 문화 향유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꿈터 힐링 음악회, 꿈지락(樂)’은 꿈터플러스 홈페이지(http://꿈터.kr)에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문의는 운영사무실(051-710-4920~3)을 통해 가능하다. #크리스마스 #음악회 #힐링음악회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 #꿈지락 #친친탱고 #힐링 #음악당 #라온 #고민지 #하울의움직이는성 #크리스마스메들리 #연말분위기 #반도네온
전역날 전역을 취소시킨 나라
(동명의 영화 '스탑 로스(2008) 中, ) 스탑 로스(Stop-Loss) :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시행한 명령. 2000년대 초반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전쟁으로 전장에 나갈 군인의 숫자가 턱 없이 모자르자 전역을 앞둔 베테랑 군인들의 전역신청을 취소하고 1년 이상 더 복무 시킨다는 내용임. 미군이 80년대 모병제로 전환한 이후 큰 전쟁을 치룬 적이 없었기 때문에 인력수급 문제가 그리 크진 않았지만 21세기 아프간과 이라크에서 양면전쟁을 하면서 병력자원이 아주아주 모자르게 됨. 그래서 모병 기준선도 크게 낮추고, 외국인도 입영 가능하게 하는 등 별 노력을 다했지만 채워지지 않자 말년들의 전역을 취소 시키는 짓까지 하게 됨. 나중에는 심지어 이미 전역한 예비군까지 다시 끌고 가는 짓도 함. (하다못해 막장이었던 베트남전 때도 사병들은 6개월만 파병 갔다오면 그대로 전역이 가능했음. ) 실제로 저 명령을 받고 추가 복무를 한 미군들이 8만명이 넘음. 이 명령이 내려오면 선택권은 단 두가지임. 그냥 순순히 가느냐, 아니면 못 간다고 개기가 영창 갔다 가느냐. 보통 특수부대 출신들은 군말 없이 하거나, 아니면 자신이 스스로 연장신청을 했지만 일반 사병들은 의무복무만 마치고 빨리 집에 가고 싶어했으므로 당연히 좋아할 리 없었음. 뭐 군생활 1년 더 한다고 설마 죽겠냐는 사람도 분명 있을 텐데, 저들은  복 무연장 시 후방부대에서 복무 하는게 아니고 100% 확률로 아프간이나 이라크에 재배치 됨. 연장하면 뭐 혜택이 아주 쬐에에에금 더 늘어나긴하는데 그래봤자 별 메리트 없음. 그래서 극단적인 경우 탈영까지 함. 전역 시 받을 수 있는 연금과 복지혜택을 전부 포기할 정도로 가기 싫은 거임. 부시 이후 오바마-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에도 이때 탈영병들에 대해 사면조치를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저 때 탈영한 군인들은 미국 어딘가에서 곤궁하게 생활하거나 아예 캐나다나 멕시코등 해외로 탈출하여 무국적자로 생활 중임. 출처 : 루리웹
청주에서 비틀스를 만나다. 전시
청주에서 비틀스를 만나다. 전시 중입니다. 엽서가 제작 되었네요. 다락방 불빛에 오시면 만나볼수 있습니다. 글: 서영란(서양화가)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우연히 받은 비틀스 그림 제작 제의는, 나를 무척이나 들뜨게 하는 설렘이었다. 비틀스를 그림으로 표현해 달리는 말에, 뭔가 막연하게 재미있는 일이 생길 것 같다는 느낌이 강렬했다. 50여곡이 넘는 비틀스의 노래를 잠을 자는 순간까지 24시간 내내 들었고, 귀에 들어오는 노랫말이나 느낌을 메모하였다. 그러기를 며칠, 그 후 난 3일 동안 신들린 듯, 원래 주문인 12장이 아닌, 16장의 그림을 그려 냈고, 그 시간만큼 더 재미있게 작업했다. 비틀스를 알아 갈수록 그들의 음악을 이해하며 사랑하게 되었고, 지금의 나와 연결고리를 찾기 시작하면서 더 흥미롭고 재미났다. 마티스를 좋아한다. 마티스처럼 나이를 먹어도 젊은 그림을 그리는 화가가 되고 싶다. 늘 새롭게 도전하고 한결같은 열정으로 작업에 임하는 마티스는, 내 오래된 스승이자 모델이다. 이번 작업들은 기존 작업과는 좀 다르게 아이패드를 사용해 작업했다. 디지털의 느낌을 최대한 없애기 위해 드로잉을 성실히 했고, 장점을 살리면서 최대한 회화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아직 익숙지 않은 도구사용은 나에게 새로운 도전이었고, 내 작업의 확장을 위한 시작이었다. 비틀스와 마티스 그리고 나. 그들의 예술적 다양성과, 새로움에 대한 열정적인 도전을 사랑하고 따르고 싶다. #Alice_in_Wonderland #Dace_in_blue #PERSONA_LIFE #Passion #Seo_Young_Ran #beautiful_today #blue #color #life_goes_on #드로잉 #북아티스트서영란 #서양화가서영란 #서영란 #아이패드드로잉 #열정적인일상 #이상한나라의앨리스 #일상_페르소나 #비틀스 #the_beatles #beatles #beatles_postcard #Postcard_set. #beatles_Postcard_set
배우들 몸값이 너무 올라서 후속편 못 찍는다는 영화.jpg
는 2001년에 개봉한  장진 감독의  킬러들의 수다 총 관객수 약 220만명 정도로  나름 잘 나오고 흥행했음 신현준 신하균 정재영 원빈  이 네 명이 주인공인 킬러들이고 얘네를 쫓는 검사가 정진영임 그 옆 아저씨도 여기저기서 많이 본 얼굴 아니냐 그리고 정진영이 쫓는 조폭이 한명 더 있는데 그 사람은 손현주 킬러들에게 청부살인을 의뢰하는 고등학생도 한 명있음 공효진 (tmi 이 때 스물 두살) 심지어 이 둘은 조연이었는데 지금은 다 원톱 주연도 가능한 잘 나가는 배우들임 거기다 까메오는  정재영이 사람 죽이고 고해성사 하러 가는 성당 신부님 역할의 다찌마와 리 그리고 류승범 (인데 류승범은 ㄹㅇ 스쳐 지나가는 역할인지 영화 볼 때 전혀 몰랐음 ;;) 지금보면 완전 초초초호화 캐스팅인데 그 당시는 그정도까진 아니었음 뭐 어쨌든 감독이 진짜 2 만들려고 했었음 네이버에 치면 실제로 저렇게 나옴 그리고 원빈은 인터뷰에서 킬수다2 찍는다고 하면  몸값 낮춰줄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ㅇㅋ했음 근데 감독이 본인 sns에 킬러2를 찍는다면 빈이가 몸값(이렇게 표현하기 싫은데 고스란히 말한 단어를 인용하자면)을 낮춰준다는 기사봤음. 고민.. 내 정확한 기억으로.. 그 당시에 비해 몸값이 고작 10배 뛴 원빈이 문제가 아니라  20배가 뛰어버린 정재영이 문제임 ㅋㅋㅋㅋ 이라고 남김 그도 그럴 것이 지금은 연예가 중계 mc 밖에 생각 안나는 신현준이 이 땐 제일 톱스타였고 원빈은 가을동화로 대박쳤었지만  영화는 이게 데뷔작이었고 신하균도 영화계에선 신인 수준 특히 정재영은 이전까지 연극만 해서 걍 쌩신인이었다 함 지금은 집에서 비호감으로 이슈되는 정재영인데   저 땐 몸값이 얼마나 낮았으면 이십배 상승...ㅋㅋㅋㅋㅋ 이 이후 지금까지 아무 소식이 없는 거 보면 결국 2는 무산된 듯 블랙코미디 좋아하고 감독 유머 코드가  나랑 잘 맞아서 재밌게 봤는데 좀 아쉽ㅋ 영화 보고 이것저것 찾아보다 2 만들려고 한것도 기봉이가 ㅈㄴ 탑스타였던 것도 정재영 몸값이 젤 많이 올랐다는 것도 흥미로워서 가져와 봄 출처ㅣ쭉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