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 Views

5위 삼성전자 88조, 35위 현대차 18조, 1위 애플은 얼마? [친절한 랭킹씨]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많은 기업들이 경영 위기를 맞이했는데요. 이 와중에도 세계 굴지의 기업들은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가 10월 20일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따르면, 세계 100대 브랜드 가치 총액은 약 2조 6,667억 달러(3,182조 원)로 작년 대비 15%나 성장했습니다.
이는 22년 전 브랜드 평가를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로, 인터브랜드는 이러한 성장을 코로나19를 계기로 시작된 혁신적인 변화의 결과라고 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도 상위권인 톱 10에는 어떤 기업이 랭크됐을까요?
10위는 최근 ‘디즈니+’(디즈니 플러스)로 OTT 시장에 진출한 미국의 거대 미디어 그룹 디즈니가 차지했습니다. 이어 다국적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맥도날드가 9위에 올랐지요.
8위는 ‘고급차’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독일 자동차 브랜드 메르세데스 벤츠. 7위는 세계 자동차 판매 대수 1위인 일본 도요타입니다.
아쉽게 톱 5를 놓친 6위 기업은 미국의 탄산음료 브랜드 코카콜라인데요. 아무도 따라잡을 수 없는 맛을 내는 코카콜라의 제조법은 아직도 베일에 싸여있다고 합니다.
5위는 우리나라 기업인 삼성전자입니다. 삼성전자는 2000년 43위를 시작으로 순위가 꾸준히 상승했는데요. 작년에 이어 올해도 5위를 차지했습니다.
삼성전자의 올해 브랜드 가치 성장률은 20%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 가치의 평균 성장률인 10%의 두 배였는데요. 인터브랜드는 브랜드 가치 상승의 주요 요인으로 고객 중심 경영체제 개편, ‘갤럭시Z플립3’, ‘비스포크’ 가전 등 혁신 제품 출시 등을 꼽았습니다.
4위는 유튜브를 소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 서비스 회사 구글. 3위는 빌 게이츠가 설립한 컴퓨터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가 차지했습니다.
2위는 미국의 인터넷 서점으로 시작해서 세계 최대 인터넷 종합 쇼핑몰로 성장한 아마존이었지요.
10위에서 2위까지 모두 우리가 잘 아는 기업들인데요. 그렇다면 쟁쟁한 기업들을 제치고 세계 1위를 차지한 기업은 어디일까요?
1위는 브랜드 가치가 4,082억 달러(480조 9,000억 원)로 측정된 애플이 차지했습니다. 1976년 스티브 잡스가 설립한 개인용 컴퓨터 제조회사에서 출발한 애플. 아이팟과 아이폰을 개발하며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지요.
2위 아마존과는 무려 1,590억 달러(187조 3,000억 원)를 내며 독보적인 1위에 올랐습니다.
톱 10에는 들지 못했지만 100대 브랜드에 랭크된 우리나라 기업들도 있습니다.
우선 현대자동차가 35위. 현대차는 1972년 한국 최초의 고유 모델 자동차 ‘포니’를 시판한 이래 국가대표급 자동차 기업으로 자리매김 해왔는데요. 최근에는 경형 SUV ‘캐스퍼’를 출시해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어 역시 현대차그룹 계열의 자동차 생산 기업 기아가 86위에 랭크됐습니다. 1944년 자전거 부품 제조공장으로 출발해 1961년 오토바이 생산을 거쳐 1962년부터 자동차 제조회사로 성장했지요.

----------
이상으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 톱 10 기업과 한국 기업들을 살펴봤는데요. 톱 3에 오른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는 100대 브랜드 가치 총합의 33%를 차지하며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었습니다.
물론 우리나라 기업이 3곳이나 올라 무척 반갑기도 했는데요. 앞으로 더 다양한 한국 기업들을 볼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
글·구성 :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Apple의 TV 전략은?
https://www.theinformation.com/articles/amazon-changes-tack-on-video-offering-as-apple-joins-market 2019년 1월 들어서 애플에게 제일 큰 소식은 아이폰 판매 저하라든가 매출 "성장률" 저하가 아니라 텔레비전이라고 생각한다. 2007년부터 "취미용 제품"이라면서 애플TV를 선보였던 애플이 12년만에 뭔가 바뀌는 행보를 보이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그것이 바로 에어플레이를 통한 LG, 삼성, 소니, Vizio와 같은 텔레비전사 제조사들과의 연합이다. 자, 이것을 어떻게 봐야 할까? 애플이 "저가형 제품"을 내놓아야 한다는 언론이나 분석가들의 글을 본 것이 거의 30년째인데, 애플이 이들을 엿먹인 적이 한 번 있었다. (어쩌면 1월 CES가 두 번째일지도 모르겠다.) 바로 아이포드 셔플(2005-2017)이다. 어째서? 정말로 저가형 제품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이때와 지금을 잘 비교해 보시면 답이 나올지 모르겠다. 셔플을 처음 선보였던 당시 애플이 부활을 하기는 했어도 지금과 같은 록스타 급은 아니었다. 게다가 아이튠스 뮤직스토어는 막 시작하는 단계였고, 아이러니컬하게도 애플의 시장점유율이 형편 없었던 덕택에 애플은 음반사들로부터 디지털 뮤직 판매의 "윤허"를 받을 수 있었다. 그런 상황을 타개하려면? 당시 분석가와 언론이 주장하던 것처럼 Zune(...)이나 다른 MP3 플레이어를 아이튠스에서 지원할 일이 아니었다. 애플 몫을 키워야했다. 아, 그래서 셔플이 나왔군요? 그렇다면 텔레비전에서 애플이 다른 구글 크롬캐스트처럼 뭔가 저렴한 "동글 키"를 내놓아야겠군요? 당연히 그런 생각을 애플도 한다(참조 1). 존 그루버는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모양(참조 2)이다. 나는 좀 생각이 다른데, 맨 처음 단락에서 얘기했던 것처럼 텔레비전 제조사들과의 연합이 이 시대의 "아이포드 셔플"이라는 얘기다. 물론 내 생각이 틀릴 수도 있겠다. 그러나 아마존 Echo 스피커와 애플뮤직의 연결(참조 3)을 봤을 때, 애플의 의도는 iPod-iTunes 시절과는 다르다. 그때는 Digital Hub로서 매킨토시를 중심으로 한 디지털 뮤직 영역 확장의 시대였고, 지금은 iPhone을 중심으로 한 "모든 디지털 콘텐트" 영역 확장의 시대다(게임도 여기에 포함될 것이다). 아이폰에 묶이면 좋겠지만 꼭 그렇지 않아도 된다(참조 4). 어쩌면 지금 시대의 허브는 특정 애플 기기가 아닌, 말그대로 디지털 허브일 AirPlay일 것이다. 그래서 저가형 제품을 내놓을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지금 시기의 아이포드 셔플은 바로 아마존이나 LG, 삼성이 해주니까 말이다. 즉, 기사에서 얘기하고 있는 아마존의 "영상 채널" 확장 얘기가 바로 애플에게도 들어맞는다. 아마존은 자신의 영상 서비스를 일종의 앱스토어처럼 꾸밀 계획(참조 5)이다. 아마 애플도 아마존과 전략은 동일할 것이다. 오리지널 콘텐트를 애플 TV 소유자들에게 무료로 풀고(hopefully!), TV app(아이폰/아이패드/애플TV)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트와 각 제작사들의 "채널"을 배포한다. 지금까지 디지털 영상을 얘기하면서 넷플릭스 얘기를 안 꺼낸 이유가 있다. 넷플릭스의 운명이 어쩌면 Spotify와 같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구독료에 의존하는 비즈니스 모델이기 때문에 넷플릭스로 시청자들의 시간을 이끌기 위해서 오리지널 컨텐츠 개발과 확장에 주력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애플과 아마존은 다르다. 돈은 다른 곳에서 벌면 되거든. ---------- 참조 1. Apple Considered New Connected TV ‘Dongle’(2018년 11월 21일): https://www.theinformation.com/articles/apple-considered-new-connected-tv-dongle 2. THAT NOVEMBER RUMOR OF A LOW-PRICE APPLE TV DONGLE(2019년 1월 28일): https://daringfireball.net/linked/2019/01/28/apple-tv-dongle-rumor 3. Apple Music support hits Amazon Echo speakers(2018년 12월 14일): https://www.theverge.com/2018/12/14/18141112/apple-music-support-amazon-echo-speakers 4. Tim Cook to Apple employees: iPhone activations in US, Canada set new record(2019년 1월 4일): https://www.zdnet.com/article/tim-cook-to-apple-employees-iphone-activations-in-us-canada-set-new-record/ 부연 설명하자면 현재 14억 대의 애플 기기가 "활성화"되어있다. 이중 60% 가량이 애플 기기 1대만을 사용 중이다(대체로는 아이폰일 것이다). 즉, Echo나 LG TV에 대한 서비스 접근 허용의 목표는 애플워치와 동일하다. 애플 생태계 편입을 위한 "미끼"다. 5. HBO와 같은 대규모 제작사에게 훨씬 더 나은 대우를 한다. 3:7의 수입배분이 지켜질지는 모르겠는데, 이런 전략은 아마존이 판을 더 확대시키지 않고, 될놈될 쪽에 더 초점을 맞춘다는 내용이다.
아마존?구글 AI 스피커 가격 인하...애플 홈팟 견제
글로벌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과 IT 기업 구글 인공지능(AI) 스피커 가격 인하했다. 애플의 제품이 출시되기 전에 시장을 선점하려는 의도가 깔려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4일(현지시간) 외신 로이터에 따르면 구글과 아마존의 소형 AI 스피커인 구글홈 미니와 에코닷의 가격을 50달러에서 29달러로 인하했다. 양 사는 미드레인지 모델도 79달러로 인하했다. 구글홈 미니?에코닷 50달러→29달러로 인하...349달러 홈팟 대비 가격 우위 이는 올해 초에 출시될 애플의 AI 스피커 홈팟을 견제하기 위해서다. 애플은 지난해 말에 349달러에 달하는 AI 스피커 홈팟을 출시해 연말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었으나, 올해 초 출시로 연기됐다. 구글홈 미니와 에코닷은 홈팟에 비해 음질이 떨어지지만, 각 가정에 먼저 설치되면 홈팟의 필요성도 그만큼 줄어들 것이란 전략이다. 폴 에릭슨 IHS마킷 수석연구원은 “양 사의 이같은 가격 정책은 소비자에겐 훌륭하나 애플에겐 타격이 클 것”이라고 전했다. 아마존은 이번 가격 인하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에코탓은 연말연시 아마존 온라인스토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제품에 선정됐다. 구글 또한 구글홈 미니의 구체적인 판매량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연말 판매 실적에 매우 만족한다고 설명했다.
[스토리뉴스 #더] 스마트폰은 보라, 맥주병은 초록…이유 있는 대세 컬러들
아침 시간 고민 끝에 걸쳐 입은 옷부터 출근길 손에서 뗄 수 없는 스마트폰, 어깨에 둘러맨 가방과 지갑, 도로 위 자동차 등.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손대고 소비하는 모든 것에는 색깔이 있다. 셀 수 없이 다양한 종류의 빛깔을 뿜어내는 색채들은 저마다 다른 느낌으로 사람들의 감각과 감성을 자극한다. 이를테면 파란색은 희망의 상징이자 신뢰감을 주는 색상으로 여겨진다. 빨간색은 역동적이고 강렬한 자극으로 사람들의 주의를 끌기 좋은 대표 색으로, 분홍색은 활기차고 사랑스러운 느낌으로, 흰색과 검정색은 깔끔하고 세련된 색으로 분류된다. 물론 색상에 대한 느낌은 주관적인 감각으로 개인의 경험 등에 따라 다르게 해석될 수도 있다. 이러한 영향을 이용해 특별한 색상을 입힌 제품으로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고 마음을 사로잡는 것을 컬러 마케팅이라고도 하는데, 최근 통신 가전 등 각 업계의 제품 소식에서 유독 존재감이 돋보이는 색깔들이 몇 가지 있다. 첫 번째 색깔은 ‘보라색’이다. 올해 상반기 스마트폰 업계에서 단연 주목받는 색상을 꼽으라면 단연 보라색이 아닐까 싶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선두를 다투는 두 기업에서 나란히 보라색 제품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올해 1월 삼성전자는 갤럭시 S21(플러스) 모델의 시그니처 컬러로 팬텀 바이올렛을 선보였다. 은은한 보랏빛으로 신비롭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담아낸 팬텀 바이올렛은 플러스 모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색상으로 꼽혔다. 애플도 보라색을 선택했다. 기존에 출시된 아이폰12(미니)에서 선보이지 않은 퍼플 색상 모델을 신제품으로 깜짝 공개한 것이다. 유니크하고 산뜻한 느낌을 담아낸 퍼플 컬러에 벌써부터 반응이 뜨겁다. 애플이 새로운 모델 출시 전 이례적으로 퍼플 색상을 선보인 것은 갤럭시 S21로 삼성전자에게 시장 1위를 뺏긴 것에 대한 견제라는 해석이 나온다. 기존에 갈색 병이 주류를 이루던 맥주 업계에서는 녹색 병이 새로운 대세로 떠올랐다. 그 시작은 2년 전 녹색병으로 출시된 하이트진로의 ‘테라’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부터다. 테라가 내세운 ‘청정 라거’ 콘셉트를 강조하기 위해 녹색병을 사용한 것이 지금은 1초에 26병이 팔려나갈 정도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이 기세를 몰아 맥주 시장 1위 자리까지 탈환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질세라 올해 2월 오비맥주도 녹색병에 담은 신제품 ‘한맥’을 선보였다. 한맥은 고품질 국산 쌀을 사용해 깔끔하고 상쾌한 풍미를 표현하기 위해 녹색을 택했다는 설명이다. 테라의 인기가 치고 올라오는 가운데 경쟁 구도를 형성해 주도권을 뺏기지 않으려는 의지로 읽힌다. 국산 맥주 시장 점유율 1위를 다투는 두 기업이 모두 ‘녹색’에 주목한 것이다. 이로써 수입 맥주 코너에서나 볼 수 있던 초록빛 영역이 국내 맥주 쪽에서도 제법 넓어졌다. 앞서 살펴본 사례들이 특정 색상에 관심이 집중된 이야기였다면 반대로 색상에 대한 선택지를 대폭 늘린 경우도 눈에 띈다.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조건을 소비자가 고를 수 있도록 제시한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냉장고가 그러한 사례다. 이 제품은 소비자가 거주 공간에 따른 냉장고 타입과 소재·기능 등을 일일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무엇보다 원한다면 360여 가지에 달하는 색상 중에서 원하는 색을 지정할 수도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이렇듯 냉장고에 다양한 색상을 입힐 수 있는 것은 디지털 프린팅 방식을 적용한 덕분이다. 디지털 프린팅은 고해상도 점으로 조합한 색상을 인쇄해 냉장고에 입히는 기술로, 잉크를 사용해 일일이 필요한 색을 만들고 칠하는 기존 방식보다 훨씬 다양한 색 표현과 확장이 가능해졌다. 과거 흰색 제품이 주를 이루며 백색가전이라 불리기도 했던 냉장고에 대한 인식을 완전히 뒤바꾸는 시도이다. 화장품 업계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이 보인다. 아모레퍼시픽은 올해 초 온라인으로 진행된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21’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해 피부톤에 적합한 입술 색상을 추천하고 즉시 제품을 제조하는 맞춤형 립 메이크업 제조 시스템을 선보였다. 이 시스템은 15가지 색소를 정밀하게 조합해 2,000여 가지 색상의 제품을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만들어 내는 기술로, 헬스&웰니스 부문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퍼스널컬러에 대한 인식은 높아졌지만, 정작 자신의 정확한 피부 톤이 무엇인지 또 어떤 색상이 잘 어울리는지 헷갈린다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게 사실. 무수히 많은 선택지 중에서도 나에게 딱 맞는 색을 골라주는 맞춤형 색조 화장품의 등장은 그러한 고민들의 해결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조합으로 빚어낸 색을 입혀 소비자의 마음을 공략하는 컬러 마케팅. 비슷한 브랜드와 제품이 넘쳐나는 가운데, 특별한 색깔은 상품에 더 매력적인 이미지와 감성을 덧씌워 차별화하는 역할을 한다. 그리고 좋은 색은 시각 자극을 통해 단순히 구매력을 증가시키는 것 이상으로 소비자의 마음 깊은 곳에 가닿기도 한다. 그래서 그런 말도 있지 않나. ‘하늘 아래 같은 색 없다’고. 발전한 기술을 통해 갈수록 더욱 다양한 색에 대한 선택권이 늘어가는 시대, 앞으로는 또 어떤 빛깔들이 존재감을 뽐내며 사람들의 마음에 스며들게 될까? 일 년 넘게 꺾이지 않는 기세로 계속되는 감염증 확산에 뿌연 황사와 미세먼지로 가득한 풍경까지. 이래저래 마음까지 우울한 빛으로 바래지기 쉬운 요즘이지만, 주변을 물들인 여러 가지 빛깔을 하나 둘 찾아보며 모두의 하루가 조금 더 다양한 색으로 채워졌으면 한다. 글·구성 : 박정아 기자 pja@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