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지금 먹으면 좋은 ‘배·참·석’

배, 참다래, 석류는 몸에만 좋은 게 아니라 맛도 좋습니다.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자레인지로 할 수 있는 의외의 7가지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가정에 하나쯤은 있는 전자레인지. 음식을 데우는 용도로만 사용하고 있다면 전자레인지의 기능을 제대로 알고 있지 않은 것이다. 전자레인지의 놀라운 사용법, 미국 건강정보 온라인 포텉 웹엠디(WebMD)에서 소개했다. 견과류 굽기  전자레인지용 접시에 견과를 겹치지 않게 펼쳐놓은 후 오일이나 버터를 더한다(견실류 한 컵 당 약 1/2 티스푼). 그런 다음 1분 정도 돌린다. 살짝 갈색을 띠고 좋은 냄새가 날 때까지 시간을 조금씩 추가하면서 잘 구워졌는지 확인한다. 사과 굽기 사과 껍질을 벗기고 심을 파낸 후 그대로 두거나 조각으로 자른다. 버터 한 큰술과 좋아하는 향신료 또는 시즈닝으로 채우거나 겉에 바른다. 왁스페이퍼로 덮고 2분 30초에서 3분 정도 돌린다. 잠깐 두었다가 먹는다. 채소 찌기 전자레인지용 접시에 신선한 채소를 담는다. 물 2~3큰술을 넣고 뚜껑이나 랩으로 덮는다. 증기가 빠져나갈 공간은 남겨두어야 한다. 채소 종류에 따라 3분에서 7분 정도 또는 부드러워질 때까지 돌린다. 수세미 소독 주방 수세미에 있는 세균을 죽이는 데 전자레인지로 1분이면 된다. 불이 붙지 않도록 수세미를 물로 적시고, 금속으로 된 부분이 없는지도 확인한다. 감자 굽기 먼저 감자를 씻고 포크로 찔러 구멍을 여러 개 낸다. 증기가 빠져나갈 공간을 만드는 것이다. 감자 1개는 7~8분, 2개는 10~12분, 4개는 14~18분 정도 혹은 부드러워질 때까지 전자레인지에 돌린다. 중간에 감자를 한 번 뒤집는다. 스크램블 에그 계란이 들러붙지 않도록 전자레인지용 그릇에 기름을 바른 후 계란 하나를 깨서 넣는다. 우유나 물 한 큰술을 넣고 섞은 다음 30~45초 정도 돌린다. 저어준 후 2~3분 정도 그대로 둔다. 허브 말리기 신선한 허브를 음식용 시즈닝으로 만들 수 있다. 종이 타월 두 장 사이에 잎을 한 겹으로 깔고 1분 동안 돌린다. 이 방법은 파슬리, 바질, 셀러리 잎에 가장 효과가 좋다. #건강을위한정직한지식 #전자레인지로할수있는의외의7가지
1,000원 식당
천 원짜리 한 장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천 원으로는 쉽게 커피 한 잔도 마실 수 없는 요즘 공깃밥과 국, 3가지 반찬이 담긴 ‘든든한 한 끼’를 천 원에 제공하는 백반집이 있습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논란 중인 식당 가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 작성자는 흑미밥, 따뜻한 된장국과 3가지 반찬이 있는 사진을 올리며 다음과 같은 글을 게시했습니다. ​ “11년 동안 이렇게 차려주고 1,000원을 받습니다. 장사도 잘돼서 하루 100명이나 먹고 갑니다. 더 어이없는 건 식당이 적자라 사장이 투잡까지 뜁니다.” ​ 이 식당은 광주광역시 동구 대인시장에 위치한 ‘해 뜨는 식당’으로 알려졌습니다. ​ 고(故) 김선자 씨가 사업 실패로 끼니조차 해결하기 어려웠던 시절 주위로부터 받은 도움을 갚기 위해 문을 연 식당은 현재 김 씨의 딸인 김윤경 씨가 대를 이어서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 어머니 김 씨는 지난 2015년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지만, 마지막까지 식당을 운영해달라는 유언을 이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 식당의 메뉴는 단 한 가지. 공깃밥 한 그릇과 된장국, 3가지 나물 반찬입니다. 일반 식당은 공깃밥 한 그릇에 천 원을 받는데 이곳만큼은 고(故) 김선자 씨가 2010년 문을 연 뒤로 줄곧 밥값 천 원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 이곳은 ‘해 뜨는 식당’이란 상호보다 ‘1,000원 식당’이라 불리며 2010년부터 11년 동안 1,000원에 백반을 판매하며 형편이 어려워 끼니를 잇지 못하는 독거노인, 일용직 노동자들의 안식처가 되어 왔습니다. ​ 공짜로 줄 수 있었지만, 돈을 내고 당당히 식사하시라는 따뜻한 배려였습니다. ​ 그래서 이 식당을 찾는 손님들은 식사를 하면 각자 알아서 밥값을 지불합니다. 비어 있는 카운터 앞에 1천 원을 내는 사람도 있고, 300원, 500원을 내는 사람도 있습니다. 혹은 어떤 어르신은 기초수급비가 나오는 날에 후불로 내는 사람도 있습니다. ​ 이처럼 턱없이 싼 밥값 때문에 손님을 받을수록 적자를 볼 수밖에 없어 후원을 받아 가게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식당을 찾는 사람이 늘며 경영난을 겪었지만, 다행히 지역사회 온정이 이어지며 훈훈한 귀감이 되고 있습니다. ​ 어머니의 유언을 따라 점심시간에는 식당을 운영하고 이후 시간에는 가게의 적자를 메우기 위해 보험회사에서 일을 함께하며 식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 “십시일반으로 전해진 나눔으로 밥상을 내놓습니다. 1,000원 밥집이 누구에게나 맛있고 든든한 식사 한 끼를 하는 따뜻한 식당이 되도록 앞으로도 힘쓰겠습니다.” 따뜻한 하루는 작은 손길을 더하고자 얼마 전 1,000원 식당을 방문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사장님은 분주하게 따뜻한 한 끼를 정성껏 준비하고 계셨습니다. 저희는 쌀 10kg 50포대를 전달했으며 혹시 식사비용이 없어 식사를 못 하는 분들이 있다면 그분들이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따뜻한 하루에서 지속해서 식사 비용을 지원해 드리겠다는 선한 약속을 하고 왔습니다. ​ 저희들의 약속에 환한 미소로 고맙다는 사장님… ‘해 뜨는 식당’은 그 이름처럼 많은 분께 희망의 빛을 선물하고 있었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한 손은 너 자신을 돕는 손이고 다른 한 손은 다른 사람을 돕는 손이다. – 오드리 헵번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선행#정#온정#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