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oveo12
1,000+ Views

뭉초탄이네 211022

올해초 분갈이 했던 금전수가 감당안되게ㅡ자라고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화분 따위는 ㅋㅋㅋㅋㅋㅋ 미리보기 방지용이고 뭉초탄 ㄲㄲ
어디선가 휴지를 뽑아와선 신명나게 뜯다가 들켜버린 초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표정이ㅡ들켜서 난감한듯 하죠 ㅋㅋ
오늘 저녁엔 동생이 놀러와서 간식의 노예들이 되었습니다 ㅋㅋㅋㅋ
아빠 퇴근하고 아빠 바라기하면서 뭉초탄 하루 마무리욬ㅋㅋㅋ 오늘도 모두 수고 많으셨어용💕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500❗😆😆 행운.탱구집사가 그냥 신났어효~↗️ 사진많음 주의 ⚠️ 죄성 함당~🤭;
항상 행.탱이 기록 업로드는 항상 신나는데요~ㅎㅎ 오늘은 500번째 카드라 그냥 저냥 냥냥~~더 더 기분이 좋고 그래요ㅎㅎㅎ ✔오늘은! 제가 찍은거 1장도 없어요! 아이들이 찍었던 사진 극히일부 간추려 봤어요~ 제가 찍은거 보다 왠지 각도가 잼있고 막내집사껀 2G 폰이라 화질이 떨어지고요ㅎㅎ;; 그렇지만 아이들이 찍어서 그런지 몽글몽글~~ @ㅅ@ 기분이 좋네요!(제가 엄마다보니 지극히 주관적 입니다만~?!) ㅎㅎ ⬇️먼저 행.탱이 촬영하는 첫째집사 사진입니다~^^)/(그러고보니 아래9장은 제가 찍은거네요ㅎㅎ) 누워있는게 귀여워서 찍고♡ 젤리가 귀여워서 찍고♡ 자는게 귀여워서 찍고ㅎㅎ 욕조에 들어갔다고 찍고 뒷통수가 귀여워서 찍고♡ 애교가 넘 좋아서 찍고♡ 애기같다고 찍고♡ 아구~ 이뻐랑~♡ 하면서 열심히 찰칵찰칵 첫째집사는 밀착 촬영을 선호하네요 ㅎㅎ 본인말로는 행탱이 찍는게 취미랍니다~ (아이뒤에서는 제가 찍고요~) 참 좋은 취미죠~?? 첫째집사가 112장만 골라서 보내줬는데 고르느라 나름 애먹었어요ㅎㅎ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럼 첫째가 찍은 행운이사진 먼저 보세요~~(아직 멀었어요!^^) +ㅅ+ 넘 예쁜눈♡ 옆라인도 완벽! +ㅅ+ >ㅅㅇ 윙크! ♡ ㅎㅎㅎㅎㅎ 에잇~;; 지지~~ >ㅅ< 띠옹~!! ㅇㅅㅇ 빵실빵실~♡ 더 빵실하게 보이게 찍는 기술발휘 ㅎㅎ 얼마든지 찍어라!! 요상한 각도 네요ㅎㅎㅎ 찍든지 말든지 ..?? Zzzzz.. ㅎㅎㅎ 행운이♡첫째집사 보는거야?? "첫째집사...또 시작이군" ㅡㅅㅡ 찍어라~ 내는 잔다 ㅡ ㅅ ㅡ Zzzzz 또 이상한 각도 ㅎㅎㅎㅎㅎ 이렇게 똥그랗게 만들다니! 이건 왠지 분위기 있어보여요 ㅎㅎ 읭..???? ㅇㅅㅇ 이상한자세 ㅎㅎㅎㅎ 젤리 빼꼼~♡ 이상한자세를 찍어놨어요ㅎㅎ 뒷모습도 귀엽다는 첫째집사 입니닷 ㅎ 왕빵실!!! @ㅅ@ 다람쥐 같은 행운이 ♡ 탱구 밀착사진♡ 오홋~♡ 또찍냥~?? ♡ 역시나 이상한 각도 ㅎㅎㅎ 그 ㅡ 윽 ㅡ 뭐얏 ㅡ ㅡ# 엌 ;;;; ㅎㅎㅎㅎㅎㅎㅎ 첫째집사는 나름 표정을 잘 잡아내는것 같아요ㅎㅎ ㅇㅅㅇ ...??? 요론 표정의 탱구를 건지다니!!! (솔직히 감탄했었슴다 ㅎㅎㅎ) 여기 까지! 첫째집사의 작품 이었습니닷ㅎㅎ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막내집사가 찍은 사진보실께요~~ 이정도면 잘 찍었쥬? ㅎㅎ 역시 막내집사 폰에도 빵실한모습의 행운이가 있구요~ ♡ 멍때리는 건가... 못생기게 찍는 기술발휘 ㅎㅎㅎ 역시나 밀착촬영함요 ㅎㅎㅎ 냥이계의 호동이 만들구요 ㅎㅎㅎㅎㅎㅎ 아잌;;;; 이건 뭐 그냥 뻘하게 웃겼어여ㅎㅎㅎ ㅎㅎㅎㅎ그냥 웃기는사진이라 확대해봤는데 막내집사가 너무 웃어서 캡쳐해줬어요ㅎㅎ 아무생각이 없다~~~* 같아요~ㅎㅎ 역시 화질이 떨어지는 2G폰의 위력 ㅎㅎㅎ (탱구 맞구요~ㅎ) 막내집사의 촬영은 흔들림은 기본! +ㅅ+ 아닠;;;; 왜 이렇게 부담스릅게 찍어 놓은건짘ㅎㅎㅎㅎㅎㅎㅎ;;; 헨폰 뒤적이다 깜놀 했구요 ~~ 읭....???? ㅇㅅㅇ..?? 아놔~~~ ㅎㅎㅎㅎㅎㅎㅎ 이건 뭐 탱구를 어찌 이렇게 막 찍었는짘;;;;; 큰집사는 동생은 똥손이라며~~이럴수 없다며~ 다시는 찍지말라며ㅎㅎㅎ 망작 이랍니닷 ㅎㅎㅎㅎ;; 길고 길었던 사진들 보시느라 애쓰셨네용^^ 모두들 편안한밤 되세요 ~^^)/♡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색의 향연속에서 (in 성균관 문묘 명륜당)
'반드시 오고야 말 행복'의 꽃말을 품은 꽃을 한가득 품에 안습니다. 행복은 반드시 오고야 말 겁니다. (궁서체) 위치: 서울특별시 종로구 명륜 3가 53 서울 문묘(성균관)에 있는 건물인 명륜당에 왔습니다. 성균관 유생들에게 학문을 가르치던 강당이라는데, 나무에 눈길이 자꾸 갑니다. 네, 나무를 보러 왔습니다. 수령이 400년으로 추정되는 은행나무는 감탄사가 절로 나옵니다. 압도적인 크기(나무 높이 21m, 가슴높이 둘레 7.3m)와 노란빛 융단 길은 사람들의 웃음소리로 가득합니다. 거의 영원의 시간을 살아가는 고령 생명체들은 비애에 찬 감동을 전해준다. 그래서 우리들은 그들 앞에서 겸손해진다. 천 원짜리 지폐에도 그려져 있는 명륜당 앞에서 은행나무를 바라봅니다. 잎부터 열매까지 사람에게 이로운 도움을 주기에 심어진 걸까요. 수많은 바람과 사연이 쌓여있는 400년 생의 색이 짙습니다. 이곳엔 노거수가 많습니다. 옆의 돌계단에 앉아 나무들을 바라보는데 가을이 더 좋아졌습니다. 묵묵히 살아내는 생과 그것을 지켜내는 생의 공존이 아름답습니다. 풍경은 외부의 것으로 엄연하지만 내 안에 들어와 정신적인 것으로 변화를 하면서 비로소 완성됩니다. 보는 것은 물질로 빚어진 장소의 외관입니다만, 그 장소란 시간과 포개진 그 무엇입니다. 장소가 펼쳐내는 공간의 무한함은 시간을 삼키고 다시 내뱉으며 변화를 이룹니다. 휘어진 채로 살아가는 나무의 인내와 강인함을 보며 주먹을 꾹 쥐었다 폅니다. 멋있습니다. 노랑은 심리적으로 자신감과 낙천적인 태도를 갖게 하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도록 도움을 주는 색이라고 합니다. 올해의 색이 일루미네이팅이었는데, 이곳에서 온몸으로 노란빛을 담았습니다. 휘어지고 갈라져도 살아내는 강인함을 어루만집니다. 나무의 결과 질감이 오묘한 느낌이 들게 합니다. 모두가 은행나무를 바라볼 때, 혼자 빈 나무 밑동에 얼굴을 넣고 여보세요~~~들리나요~~라며 대답없는 인사를 합니다. 호기심이 많은 저는 이곳에서도 내부가 궁금해 틈 속으로 안을 봤습니다. 오늘도 혼자 바쁩니다. 이렇게 한 바퀴 돌고 나니 이제야 겨울을 맞이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은행나무뿐만 아니라 노거수와 조선 시대의 교육기관을 볼 수 있는 이곳, 좋습니다. 위치: 서울 종로구 성균관로4길 5 운영시간: 매일 10시-22시 / 월 10시-14시 명륜당에 가게 되신다면, '이공오도씨' 카페 추천합니다. 드립커피와 티라미수가 맛있는 곳인데, 여기 맛있습니다. 커피와 설탕, 얼음물을 함께 주실 때부터 알아봤습니다. 커피맛집 '이공오도씨', 추천 꾹 입니다. 위치: 서울 종로구 낙산길 41 가을의 여운이 긴 밤, 낙산공원으로 향했습니다. 위로 오를수록 숨이 가빠졌지만, 높은곳에서 바라보는 서울의 야경은 부드럽고 예뻤습니다. 새의 눈으로 밤을 바라봅니다. 밤이 길어졌습니다. 새까맣게 칠해진 하늘을 바라보기만 할 때도 있지만, 별을 그려 넣거나 향수를 뿌려 향의 밤을 만들 때도 있습니다. 마음대로 되는 것이 없다고 생각될 때, 하늘을 한 번 바라봐주세요. 오늘, 달이 예쁩니다. 살아내느라 고생한 당신의 마음 또한 예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