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YoungLan
500+ Views

PERSONA - Dance in blue

PERSONA - Dance in blue





#Alice_in_Wonderland #PERSONA_LIFE #Passion # #Persona #Seo_Young_Ran #beautiful_today #북아티스트서영란 #서양화가서영란 #서영란 #세렌디피티 #열정적인일상 #이상한나라의앨리스 #일상_페르소나 #드로잉 #아이패드드로잉 #Dace_in_blue #blu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청주에서 비틀스를 만나다. 전시
청주에서 비틀스를 만나다. 전시 중입니다. 엽서가 제작 되었네요. 다락방 불빛에 오시면 만나볼수 있습니다. 글: 서영란(서양화가)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우연히 받은 비틀스 그림 제작 제의는, 나를 무척이나 들뜨게 하는 설렘이었다. 비틀스를 그림으로 표현해 달리는 말에, 뭔가 막연하게 재미있는 일이 생길 것 같다는 느낌이 강렬했다. 50여곡이 넘는 비틀스의 노래를 잠을 자는 순간까지 24시간 내내 들었고, 귀에 들어오는 노랫말이나 느낌을 메모하였다. 그러기를 며칠, 그 후 난 3일 동안 신들린 듯, 원래 주문인 12장이 아닌, 16장의 그림을 그려 냈고, 그 시간만큼 더 재미있게 작업했다. 비틀스를 알아 갈수록 그들의 음악을 이해하며 사랑하게 되었고, 지금의 나와 연결고리를 찾기 시작하면서 더 흥미롭고 재미났다. 마티스를 좋아한다. 마티스처럼 나이를 먹어도 젊은 그림을 그리는 화가가 되고 싶다. 늘 새롭게 도전하고 한결같은 열정으로 작업에 임하는 마티스는, 내 오래된 스승이자 모델이다. 이번 작업들은 기존 작업과는 좀 다르게 아이패드를 사용해 작업했다. 디지털의 느낌을 최대한 없애기 위해 드로잉을 성실히 했고, 장점을 살리면서 최대한 회화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 아직 익숙지 않은 도구사용은 나에게 새로운 도전이었고, 내 작업의 확장을 위한 시작이었다. 비틀스와 마티스 그리고 나. 그들의 예술적 다양성과, 새로움에 대한 열정적인 도전을 사랑하고 따르고 싶다. #Alice_in_Wonderland #Dace_in_blue #PERSONA_LIFE #Passion #Seo_Young_Ran #beautiful_today #blue #color #life_goes_on #드로잉 #북아티스트서영란 #서양화가서영란 #서영란 #아이패드드로잉 #열정적인일상 #이상한나라의앨리스 #일상_페르소나 #비틀스 #the_beatles #beatles #beatles_postcard #Postcard_set. #beatles_Postcard_set
33
유튜브에 자우림의 신보가 떠서 재생을 눌렀다. 음악을 들으면서도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나는 이제 김윤아에게 예전만큼은 감흥이 없구나. (사실 자우림보다는 김윤아의 솔로 작업물을 좋아하고, 그마저도 2집까지만 좋아한다.) 음악이 그닥이어서라기보다 그냥 이유 없이 그랬다. 모르겠다. 월요일이고 하니 피곤해서 그런 건지도. 공교롭게도 자우림의 이번 앨범 이름은 <영원한 사랑>인가 보다. 김영민 교수의 신간이 나와서 읽기 시작했다. <인간으로 사는 일은 하나의 문제입니다> 틈틈이 <지붕 뚫고 하이킥>을 보고 있다. 당시에 띄엄띄엄 봐서 제대로 정주행하고 싶었다. 벌써 십여 년 전 작품이라니. 너무 재밌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고 있는데, 하도 유명했던 작품이라 비극적 결말 또한 이미 알고는 있지만, 이 시종일관 유쾌하고 따뜻한 유머들을 보면서도 왜 미리 슬프다 못해 다소 공포스러워지기까지 하는 걸까. 김병욱의 작품들이 그런 측면이 있어서 더 매력적이기는 하지만, 예정된 비극을 지켜보는 것은 조금 고통스럽다. 설령 허구일지라도. 또 십 년이라는 세월이 흐르는 동안, 고인이 된 극 중 배우 한 명이 멀쩡하게 희극 연기를 펼쳐 보이고 있다는 사실도 그렇고. 그동안 지나쳐 온 내 시간들이 떠올라서, 또 언제라도 비극이 될지 모르는 하루하루가 조금 잔인해서. 따뜻했던 만큼, 꼭 그만큼 더 슬퍼지는 질서는 너무 자명하고 정연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