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5,000+ Views

쿠팡에서 유통기한 16년 지난 식용유를 받은 사람.jpg

이게 어케 가능하지?;;;
n년 지난것도 아니고
16년은 좀 심한거 아니냐
3 Comments
Suggested
Recent
구하기도 힘든 저 귀한것을 보내고ᆢ 사과 한박스 보내라고하세요
택배오다가 잃어버려서 어디깡촌 구멍가게에서 스틸한건가
@wens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내 성추행사건을 원나잇이라고 증언한 친했던 언니의 결혼. 선택 좀 대신 해주세요
구구절절 다 썼었는데 새로고침 돼서 그냥 명사형 어미로 쓸게요. 양해 부탁드립니다 대학생때 1살 위 동기 재수생언니가 있었음 서로의 친구들이랑도 친하게지냄 몇년을 붙어다님 - 불편해지게된 계기 언니가 좋아하던 오빠가 있음 동아리 오빠로 친하게 지내다 마음생긴지 얼마안됨(당연 오빠는 모름) 다같이 술자리에서 무슨 얘기 중 무슨 대화주제에 내가 뭐라 말하면 그 오빠가 나도나도 거림 나중엔 그 오빠가 계속 나랑 가치관이 비슷하다 취향이같다 그러면서 신기해고 호들갑?을 함 언니 기분 상함 화장실에서 나보고 니가 잘해봐라 함 나는 아니라고 함 절대 아니라고 함 분위기는 이미 그 오빠가 자꾸 신기하다 우리 비슷하다 하고 말하니까 나랑 밀어줌 언니 기분 더 상함 집에:갈때 사람들이 그오빠랑 나랑 같이보내려고함 정색했는데도 다들 취해서 막 보내려고 함 언니가 나만 쳐다보다 그냥 뒤돌아서 감 아무도 모르고 나만 언니 눈치봐서 알아차림 사람들 다 파하고 나는 그 오빠랑 안가고 핑계대고 택시탐 타자마자 카톡 전화했는데 무응답 불편해진 계기이후로 흐지부지 지내다가 다 풀자고 부산여행감 여행에서 돌아오는 날이 우리아빠 환갑이라 난 친언니랑 엄마랑 통화하고 환갑잔치 얘기하느라 밖에 있었음 언니는 게하파티에서 밥먹고 술먹고 함 언니가 나와서 마음에 드는 남자 있으니 밀어달라고 함 차라리 잘됐다 생각하고 들어가서 가족이랑은 카톡하고 언니랑 같이 자리 있으면서 분위기 몰아가려고 했음 몇몇은 자러가고 남녀 비율맞으니까 게하사장님이 진실게임 주도함 언니가 맘에 든다고 한 남자가 내가 맘에 든다고 함 지 이상형이라고 함 속으로 진짜 ㅈ됐다고 생각함 처음엔 잘못 들었나 했음 나는 다른 사람 맘에 든다하고 커플?분위기 피함 일부러 거의 등돌리고 다른 사람들이랑만 놀고 얘기함 그사이 언니가 그 남자랑 말이 잘 통하는 눈치 나는 나와서 엄마랑 언니랑 환갑잔치 준비 통화함 게하가 ㄷ자 모양인 1층주택건물이었음 끝방은 2인실이고 빈방이라 그 앞에서 통화함 근데 내가 맘에든다고 대충찍고 얘기도 많이 안한 남자가 나옴 그 방으로 끌고 들어가서 성추행함 빈방에서 우당탕하는 소리에 게하사장님이 문열고 들어옴 난 소리지르면서 나옴 바로 짐챙기고 택시타고 부산역가서 첫 기차타고 올라옴 언니는 다음날 올라옴 너무 취해서 같이 못가줬다고 미안하다고 함 서울올라와서 바로 그 남자 고소함 형사님이 증인도 있으면 좋다길래 언니 얘기함 증거는 다 제출했음 난 당시 정신적 충격으로 언니포함 사람들이랑 연락 잘 안함 언니한테 형사님한테 말했다 연락가면 도와달라함 알겠다고 몸 잘 추스리라고 함 그 후에 형사님한테 연락옴 언니 증언내용이 이상하다 하심 내가 그 남자 맘에 든다고 했다, 원래 원나잇이나 그런거 잘하는 건 맞는데 그날은 성추행인지 못봤다고 했다고 함 정확히 저렇게 말했고 언니한테 연락함 안받음 그 사이 언니랑 연락이 거의 없었는데 난 나 배려해주는 줄 앎 전화하고 카톡했는데 안받음 찾아갔는데 없다함 난 멘붕에 미쳐있었는데 언니랑은 직접 연락이 안닿음 게하가 ㄷ자모양에 가운데가 마당이었는데 주차 되어있던 게하사장님 차 블랙박스에 내가 저항하면서 끌려들어가는게 찍힘 게하사장님이 증언도 해주심 잘 해결되었고 지금도 명절에 굴비 보내드림 여튼 그렇게 언니랑도 끝남 연락 일체 안됌 그 후로 7년지남 정확히 7년 3개월정도 대학 때 알게된 사람중 연락하는 남사친오빠 1명있음 ㄱ이라 하겠음 거의 10년을 친남매처럼 지냈고 오빠 친구들이랑도 친함 친구 중 ㄴ오빠가 결혼을 한다함 그 상대가 내가 아는 사람이라 함 그 언니라 함 다 같이 보자고 몇 주를 보채길래 다 같이 봄 언니가 날 반김 대답만하고 자리만 지킴 표정관리도 안되고 모른 척 하려고해도 속에서 천불이 남 집에가려고하면 ㄱ오빠랑 ㄴ오빠가 엄청 잡음 내 차로 도망침 공황 올거 같았음 ㄱ오빠가 차에 들어옴 왜그러냐 함 많이 취했냐 함 ㅇㅇ(언니)이가 너랑 자리 만들어 달라했다 함 서로 오해가 있는데 자기 연락도 안받고 자기 말도 안들어서 억울하고 힘들었었다고 함 ㅇㅇ이가 그렇게까지 말해서 만든 자리이니 물마시면서 버텨보라함 듣고 술기운도 있는데 천불이 올라와서 울어버림 울다가 차문 열고 토함 너무 역겹고 억울하고 답답해서 미칠거같았음 근데 누구한테도 얘기할수가 없었음 내 사건 관련이니까 말하기도 싫고 생각도 싫었음 내가 너무 울고 상태가 안좋으니까 ㄱ오빠가 대리 불러서 집보냄 다음날 그러니까 오늘임 ㄱ오빠가 잠깐보자고 함 미안하고 쪽팔린데 챙겨준거 고마워서 만남 앉아서 속괜찮냐 뭐 이런 얘기하다 오빠가 언니한테 들었다함 10년을 알고지낸 동생(나)인데 반응이 너무 이상해서 물어봤다함 언니가 말하길 여행가서 게하에서 내가 사라져서 날 찾다가 방문을 열었는데 내가 어떤 남자랑 원나잇하다가 들켰다 함 그게 민망한지 내가 잠수탓고 그 후로 몇달안되서 본인(언니)은 취업하고 이사가서 자연스럽게 멀어졌다고 함 그거듣자마자 토악질이 나와서 눈물이 남 어제도 운게 술기운이 아니었나봄 억울하고 열받아서 소리지르듯이 말함 원나잇도 아니고 성추행에 성폭행 직전 사건이었고 언니가 문연것도 아니고 게하사장이 열었다 언니도 다 알고 심지어 없는 말 형사한테 말해서 복잡해지는거 게하사장님이 도와줘서 해결됐다 사건기록도 다 있고 그 남자새끼가 나한테 지네엄마가 아프네 어쩌네 하면서 싹싹 비는 카톡도 남아있고 게하사장님이 넘겨준 블랙박스도 엔드라이브에 아직 다 있다고 함 ㄱ오빠 충격먹어서 대답도 못하는데 그냥 나옴 집와서 연락옴 ㄱ오빠가 하는 말은 니가 억울하고 답답하다고 하면서 우는데 뭐냐고 물으면 대답을 안해서 큰일이 있나하고 물어봤는데 그렇게 얘기하더라 내가 그래도 널 10년을 알았는데 거짓말일거 같았고 너가 술기운에도 말 안하는걸 듣고싶어서 툭 던진건데 이렇게 큰 사건인지 몰랐다 미안하다 근데 내친구(ㄴ오빠)한테 말하고 싶다 내친구는 ㅇㅇ이가 말한대로 믿고있고 너한테 실망했다고 한다 실망을 해도 상관없지만 사실이 아닌 일로 실망하는건 아니다 친구한테 정정하고 다른 사건(예를들면 일반폭행같은)으로 바꿔서 얘기하든해서 말하자 내 친구가 그런년이랑 결혼하는거 용납 못한다 너가 힘들면 내가 말하겠다 무슨말을 할지 못믿겠으면 친구 만나러가는 길부터 브이로그를 찍어서라도 다 보여주겠다 카톡도 다 캡쳐해서 보여주겠다 까지 입니다 제 생각은 딱 두개가 치열하게 싸우고 있는데 솔직히 한쪽이 우세입니다 사건기록까지 들고가서 다 뒤집어버리고 머리채를 잡는다 쪽이요 한쪽은 생각도 하기싫은 일이고 결혼까지 생각하는 사이라는데 진흙탕 만들고 인간사 복잡하게 만드는 것도 지친다는 생각이에요 근데 속에서는 또 천불이 나고 언니를 죽여버리든 제가 죽어버리든 하고싶어요 제가 객관적으로 비인간적인 선택을 해서 언니가 인생의 남자라는 ㄴ오빠 앞에서 다 까발리고 머리채를 잡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멍청한 년보다는 나쁜년이 낫다고 해주시면 그렇게하고 지옥갈게요 근데 아무리 그래도 결혼 앞둔 사람들끼리 알아서 할 일이고 다 각자 팔자대로 살라해라 둘다 버리고 니 인생 살아라 하시면 그렇게 하도록 노력해볼게요 저 좀 살려주세요 이건 진짜 주변에 이미 저렇게 다 이상한 소문 다 퍼뜨리고 있을 것 같은데 담판 지어야 할 것 같은데요
세탁소에 옷 맡기고 깜빡했더니, 세탁소 주인이 마음대로 폐기처분 했어요
때이른 한파에 겨울 코트를 찾으러 세탁소에 갔다는 윤씨  윤씨의 정보를 확인하던 세탁소 주인은 당당하게 패딩과 코트 모두 폐기해서 돌려줄수 없다고 말을 합니다. 여름부터 여러번 옷을 찾아가라고 문자를 보냈고 기한내에 찾아가지 않으면 폐기하겠다라는 내용도 통보를 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겁니다. 옷을 돌려줄수 없으면 배상하라고 하자 세탁소 주인은 배상이나 사과는 커녕 보관료 안받을걸 고맙게 생각하라며 큰소리를 칩니다. 더 황당한건 얼마 지나지 않아 세탁소 주인을 마주쳤는데 폐기했다는 윤씨의 패딩과 아주 비슷한 옷을 입고있었다는 겁니다. 윤씨는 세탁소 주인에게 메세지가 왔었는지 안왔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합니다. 게다가 모르는번호로 오는 메세지는 바로바로 지우기때문에 세탁소 주인의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할 길도 없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안찾아간건 미안하지만 옷 주인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폐기를 하고 또 그 옷을 입고 다니는 세탁소 주인을 이해할수 없다고 합니다. 윤씨는 옷값을 배상 받을수 있을까요? 겨울이 끝난 3월에 패딩과 코트를 세탁소에 맡김.... 잊고 지내다가 추워지니까 다시 패딩을 입어야되니까 이제 생각이 난 겁니다. 그래서 찾아갔던 상황. 이전에도 다른 세탁소에서 이런적이 많았다고 합니다. 맡겨놓고 다음 겨울이 되서야 찾는거를 여러번 했다는데 그래서 이상하게 생각을 안했다함  그리고 그 이후에 이 세탁소에 수선 맡기려고 여러 차례 간적이 있는데 그때도 딱히 찾아가란 말이 없어서 몰랐다. 그래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얘기함 세탁소 주인은 4월에 세탁이 다 됐다 찾아가시라 문자를 보냈다고 함  5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 보관료를 부과하겠다고 메시지를 보냄 그래도 안찾아가니까 6월에는 세탁이 완료됐는데 일주일 이내로 찾아가지 않으면 세탁물을 폐기처분 하겠다 메세지를 보냈다고 주장 처음 세탁물을 맡길때 그 비용에는 내 옷을 깨끗하게 만들어 달라는것과 그렇게 깨끗하게 만든 옷을 옷 주인이 찾아갈수 있을 때까지의 상당한 기간동안 보관해야 한다는 그 두가지 정도가 포함이 될 거 같아요. 상당한 기간이라고 말씀드렸죠. 그 상당한 기간이 지난 뒤 부터는 그러면 세탁소라는 곳은 창고가 아니에요. 보관해야 한다는 계약상의 의무가 주어지지 않는 겁니다. 전제조건이 달라져야 되는데 마음대로 폐기했다고 하는데 앞에 말씀드린 것처럼  옷을 수선하거나 세탁을 한 다음에 어느정도 일정 기간이 지나서 더이상 주인에게 보관할 의무가 없다. 실제로 폐기한다고 하는 통보가 간 이후라면 , 그 기간이 지난 이후라면 옷을 입던 진짜로 폐기를 하던 누구에게 팔던지 그건 세탁소 주인에게 있는 겁니다. 그렇게 봐야 되는 거예요 모야 ㄹㅇ 개진상 아님? 세탁소가 뭔 지 개인 창고도 아니고 가져가라고 몇번을 야기했는데 이제와서 난리여 폐기한다고 통보한 후엔 입든 팔든 뭔상관이냐 그러게 미리 찾아가지그랬어 ㅊㅊ 이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