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이즘 역사상 최고의 악평
망나니, 양아치, 패륜아, 블랙넛 by 한동윤 항문이 입에 달린 꼴이다. 꺼내는 말 하나하나 죄다 똥 같다. 욕설, 비속어, 성기를 지칭하는 노골적인 표현이 난무해 몹시 지저분하게 느껴진다. 추잡한 어휘들을 동원해 자신이 잘났다고 내내 거들먹거리는 태도를 나타내니 역겹기까지 하다. 래퍼 블랙넛은 지난 3월 말 출시한 EP < ㅍㅍㅍ >에서 작정한 듯 연신 더럽고 고약한 말을 쏟아 낸다. 똥밭이 따로 없다. 세 편의 수록곡 중 '펀치라인 애비 2'가 가장 흉측하다. 처녀막을 찢고 사정하겠다는 둥 여자를 돈 주고 살 수 있는 형편이 됐다면서 돈이 필요한 여자들은 SNS로 연락하라는 둥 여성을 업신여기거나 향락의 도구로 치부하는 표현을 서슴없이 내뱉는다. 공격 대상으로 생각한 래퍼의 여동생을 임신시키겠다고도 한다. 높아진 인지도와 역량이 뛰어나다는 것을 부각하기 위해 블랙넛은 여성을 언제든 함부로 대할 수 있는 존재로 묘사한다. 치졸하고 지질하다. 거북한 내용은 그것 외에도 더 있다. 블랙넛은 노래에서 실력이 부족한 다른 래퍼, 혹은 래퍼 지망생들을 비난하면서 여성의 음부를 언급한다. 그곳이 무능한 래퍼들을 배출했다며 죄악을 저지른 것이나 다름없다고 얘기한다. 고귀한 생명을 탄생시키는 여성과 그 육체를 그는 낮잡다 못해 원흉으로 간주해 버린다. 저속한 사상의 당당한 발현에 기가 막혀서 쓴웃음조차 나오지 않는다. 실력이 달리는 이의 래핑보다 난잡한 말을 염치없이 지껄이는 래핑이 훨씬 더 볼썽사납다. 블랙넛의 논리대로라면 그의 어머니가 더 큰 죄를 지으신 셈이다. 망나니 자식이 아무 잘못 없는 어머니를 한순간에 과인(科人)으로 만들어 버렸다. 랩을 당장 그만두는 것이 효도하는 길이다. 노래는 끝까지 불쾌함을 잇는다. 마지막에 다다라 블랙넛은 못된 에이즈 환자처럼 모두와 성관계하는 것이 자신의 모토라고 밝힌다. 막무가내로 다른 래퍼들을 위협하고 공격하는 인물이 되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가사는 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들이 나쁜 마음을 먹으면 그런 행동을 할 것이라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만하다. 그는 이 부분에서 다시 한 번 사회적 약자를 희화화하며 자신을 포장하는 수단으로 활용한다. 하는 짓이 싸구려 양아치와 다를 바 없다. 힙합이 태동하던 시기부터 자신을 과시하고 다른 래퍼를 깎아내리거나 조롱하는 행위가 존재해 온 것은 사실이다. 또한 갱스터 랩이 융성하면서부터는 여성을 하찮게 대하고 성적 노리개로 보는 가사가 늘어났다. 1980년대 후반부터는 투 라이브 크루(2 Live Crew) 등에 의해 외설스러움으로 재미를 추구하는 노래도 증가했다. 하지만 이것이 힙합의 선천적 성질은 아니며 보존하고 엄수해야 할 훌륭한 전통 또한 아니다. 블랙넛의 노래는 못된 것만 골라 배운 예시다. 설령 이러한 모습이 설정이며 가공된 캐릭터라고 할지라도 모름지기 지켜야 할 선이 있다. 여성이 블랙넛의 노래를 듣는다면 다수가 수치심과 언짢음을 느낄 만하다. 음란죄 적용 대상이다. 게다가 인면수심 패륜성까지 띠기에 심히 거슬릴 수밖에 없다. 알량한 자만을 목적으로, 그리고 본질적으로 튀어 보이려고 특정 대상과 사회적 약자를 희롱하고 막돼먹은 언사를 남발하니 더더욱 추악하게 느껴진다. 인간이 짐승과 다른 점은 언어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언어를 사려 없이 닥치는 대로 내뱉는다면 짐승만도 못한 존재가 되고 만다. 블랙넛은 이를 명심해야 한다. 한편에서 목격되는 다수의 동조는 블랙넛의 노래만큼이나 경악스럽다. < ㅍㅍㅍ > 앨범이 게시된 음원사이트 페이지에는 '통쾌하다', '솔직한 표현이 좋다' 등 블랙넛을 지지하는 의견이 많다.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는 비윤리적 행위에 맞장구치는 것은 결코 옳은 행동이 아니다. 재미와 쾌락만을 좇다가 도덕성을 잃을까 봐, 상스러움이 힙합의 참맛이라고 오해하는 청취자가 늘어날까 봐 우려된다. 심히 걱정된다. 출처 : http://www.izm.co.kr/contentRead.asp?idx=27539&bigcateidx=19&subcateidx=67&view_tp=1&view_sort=1 렬루 맞는 말 대잔치ㅇㅇ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개인적으로 블랙넛의 음악세계 전~~~~~~~혀 이해가 되지 않고...... 비호............. '블랙넛의 논리대로라면 그의 어머니가 더 큰 죄를 지으신 셈이다. 망나니 자식이 아무 잘못없는 어머니를 한순간에 과인(科人)으로 만들어 버렸다. 랩을 당장 그만두는 것이 효도하는 길이다.' 지금 블랙넛 뼈를 때리다 못해 가루로 만들어서 조사버리셨는데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EDM Producer REACTS BTS (방탄소년단) 'Butter' @ 2021 American Music Awards I 플래시핑거 프로듀서 케이팝 리액션
리액션 보기: https://youtu.be/u0IIz3JV9FI 안녕하세요. 플래시핑거입니다. 한국 출신의 EDM DJ / Producer / 작, 편곡가 입니다. 오늘은 BTS의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3관왕후 선보인 Butter 라이브 퍼포먼스 리액션입니다.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격인 Artist of The Year, 그리고 Favorite Pop Song, Favorite Pop Duo or Group 등 3관왕에 올랐습니다. 정말 국뽕이 차오르는데요, 그 3관왕을 받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의 무대 정말 보고 싶습니다. 그럼 다들 준비 되셨나요? So~ 렛츠락! 🤟😎🤟 00:00 인트로 00:47 리액션 03:31 아웃트로 구독은 여러분에게 좋구요, 좋아요는 저에게 좋습니다. 댓글로 리액션 했으면 하는 신곡 추천 받습니다. 오리지날 MV 링크: https://youtu.be/AcXio81i9TE Connect with Flash Finger ▶ https://www.instagram.com/flashfinger ▶ https://www.twitter.com/flashfinger ▶ https://www.facebook.com/flashfingerofficial ▶ https://www.youtube.com/flashfingerofficial #BTS #Butter #Butter #americanmusicawards #ama2021 #플래시핑거 #디제이 #프로듀서 #디제이셋 #라이브셋 #리액션 #리액션비디오 #이디엠 #이디엠리액션 #flashfingerreaction #reactionvideo #edmreaction #Kpop #Kpopreaction #reaction #Kpop #ThaiPop #VPop #AsianPop
[아.모.르] 한국 힙합의 뿌리깊은 나무, 개척자, 선구자
안녕하세요! 빙글에서 공식 인증해 주신 스토리텔러(헤헿) optimic입니다!!! 감사하게도 그렇게 말씀해주셨으니, 앞으로는 저를 소개할 때 '스토리텔러' 라고 해도 될까요...? 나 너무 이 단어가 맘에 드는데...헿... 정말정말 기분 좋은 소식이었어요.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이 영광을 #나나연에 돌리겠습니다! 사실 이번 주는 글을 좀 쉬려고 했었습니당.. 왜냐면 제가 출장 때문에 어제 신안군 흑산도를 들어갔다 왔기 때문이죠... 경치는 정말 좋았는데... 멀미가... 쾌속선이 그렇게 흔들리는 줄 처음 알았어요... 처음 타봤거든요... 음... 무슨 느낌이었냐면... 디스코팡팡을 타는데... 입장료가 목숨이고... 미친듯이 돌아가는데... 남은 시간은 한 시간... 정말 다시는 경험하고 싶지 않은 기억이었습니당... 그래서 그 후유증이 아직도 남아서 이번 주까지는 좀 쉴까 하다가! 그래도 힘내서 하나라도 올리려고 왔습니당! 서론이 너무 길었네요! 바로 시작하겠습니다! (아! 제가 축구 글과 이 글과 공포 글을 쓰면서, 셋 다 다른 말투를 쓰니까 너무 헷갈리더라구요... 그래서 [아.모.르]도 친구한테 말하듯이 편하게 가겠습니다!) -------------------------------------------------- 가리온이 부산에 떴다 하면 짝퉁 백포스 꺼내 신고선 어디든 달려갔고 사이먼 도미닉 - 사이먼 도미닉 가리온이 깔아놓은 홍대 신촌 리듬위로 개코 let's go get em 개코 - 될 대로 되라고 해 가리온 형들의 마르지 않는 펜을 쥘 자격이 있는 자들에게만 꿈을 꾸게 해 허클베리 피 - Rap Badr Hari 메타 형의 빠돌이 내 나이에 드렁큰 타이거 - 힙합 간지남 메타 형의 은혜지. 좁은 내 방의 이름 Quiett Heaven 더 콰이엇 - 우리들만 아는 얘기 가리온 형들이 말했던 약속의 장소는 과연 어디였을까 팔로알토 - escape 우리는 새로운 가리온 대한힙합의 호카게요 수퍼비, 트웰브 - 야 인마 (Feat. Jvcki Wai) 지금까지도 수많은 래퍼들의 언급과 샤라웃과 존경을 받는 그 이름. 한국 언더그라운드 힙합의 시작점이자 뿌리. 홍대에서 신촌까지 깔아놓은 힙합 리듬. 오늘의 [아.모.르]의 주인공. 마르지 않는 펜. 가리온의 MC메타(Meta) 아마 힙합을 좀 오래 들었거나,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들어봤을 이름일 거야. 아니, 힙합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리스펙트를 외치는 사람이지. MC메타는 정말 오랫동안 활동한 뮤지션이야. 현재 한국 힙합의 대부라고 불리는 더 콰이엇이 '아버지'라고 부르는 사람이면서, 이제는 한국 힙합의 거장으로 다들 자리를 잡은 '다모임' 의 멤버들이 어릴 적부터 존경하던 뮤지션이야. 가리온의 음악을 듣고 공연을 보면서 꿈을 키웠다고 해. 그 외에도 수많은 래퍼들과 뮤지션들이 존경을 표하는 사람이야. 한국힙합의 역사인 타이거JK가 본인을 스스로 '가리온 빠돌이' 라고 말할 정도니,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가진 사람인지 느낌이 오지? MC메타라는 이름의 뜻은 은유를 뜻하는 'Metaphor' 의 약자로, "개인적인 은유를 음악을 통해 담아내겠다"라는 뜻이라고 해. MC메타는 1971년생. 올해 50살이야. 지금은 은퇴하고 다른 일을 하고 있냐고? NO. 현재까지도 힙합 분야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지! https://youtu.be/KcyXbekXX10 불과 며칠 전만해도 딩고 프리스타일 '킬링 벌스'에 출연해 본인의 킬링 벌스들을 15분가량 막힘없이 소화해냈지! 50세의 나이에 정말 대단한 자기관리인 거 같아..! 메타는 고등학생 때 기타를 배우기 시작한 게 음악의 첫 걸음이라고 해. 록 음악과 헤비메탈을 들으며 포크송 위주의 가요도 즐겨 들었대. 그러다 처음으로 방송에서 힙합을 접하고, 큰 충격을 받고 힙합에 빠져들었다고 해. 그러던 1997년. 당시 언더힙합의 성지인 마스터플랜에서 '나찰' 이라는 래퍼를 만나 함께 팀을 결성했고, 그게 바로 한국 힙합의 '마지노선'이자 '최전선' 이라 불리는 '가리온' 이라는 그룹의 시작이었어. (마스터플랜은 한국 힙합이 자리를 잡기 힘들었던 시절 힙합 뮤지션들이 와서 공연하던 힙합의 성지였어. 가리온, 주석, 허니패밀리 등이 공연을 했고 다이나믹 듀오, 에픽하이의 미쓰라진 등이 이 클럽을 통해 데뷔했어.) 가리온이라는 뜻은 "몸 전체의 털이 흰색이고, 갈기만 흑색인 말" 이라는 순 우리말인데, 순수 한글로만 구성된 가사를 사용해 한국적인 힙합을 다져가겠다는 뜻이야. 이에 걸맞게 MC메타는 한글로만 구성된 가사를 많이 썼는데, 가사를 들여다보면 시를 읽는 듯한 느낌이 들 때도 많아. 언더그라운드에서는 1998년 2월에 정식 데뷔를 했지만, 가리온의 이름을 단 정규 1집이 나온 것은 2004년이었어.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고, 그 사이 메타는 주석과 아웃라임즈라는 팀을 잠시 결성하기도 하고, 여러 아티스트들의 노래에 피쳐링으로 참여하기도 하면서 시간을 보냈고, 긴 시간이 지나 30대 초반을 지나갈 무렵에서야 1집을 세상에 내놓을 수 있었어. (가리온 1집 - GARION) 지금까지도 한국 힙합의 성서로 불리는 명반이야. https://youtu.be/gShWEtozipM 1집의 대표곡 옛 이야기야. 지금 들으면 조금 지루하고 올드한 느낌이 있지만, 이 형님들은 90년대부터 이렇게 랩을 했어. 이 당시엔 엄청난 센세이션이었어. 한국어 라임과 플로우를 성립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야. (가리온은 원래 3인조였어. DJ를 맡던 JU가 1집 이후 음악적 견해 차이로 탈퇴했지.) 이 앨범은 지금까지도 힙합 앨범들 중 마스터링이 가장 완벽하게 된 앨범으로 손꼽히고 있고, 2000년대 베스트 앨범 100 중 8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 중 36위로 선정되어 있어. 또한 한국 인디 20년 특집 "우리가 기억해야 할 100장의 음반" 27위로도 선정되었지. 앨범의 마스터링은 미국 뉴욕에서 했고, 1집이 발매되자마자 유럽에서 수입해갔어. 지금이야 k-pop 열풍과 함께 힙합 뮤지션들이 월드투어도 다니는 세상이지만, 이 때 당시에는 한국 힙합 뮤지션으로는 처음 있는 일이었어! 그리고 프랑스와 독일 합작의 문화 예술 전문 채널인 아르테(arte)에서 가리온의 다큐멘터리 제작을 제안하기도 했어. 국내에서는 금지곡으로 판정되어 라디오에서 한번도 들어볼 수 없었던 "옛 이야기"는 특유의 독창성과 뛰어난 음악성으로 미국, 독일, 프랑스,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더 많이 방송되었어. 가리온이라는 그룹의 힘과 음악성을 세계가 주목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지. MC메타가 많은 리스펙트를 받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후배 뮤지션들을 양성한 것인데, 2002년 메타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힙합방"이라는 힙합 강좌를 열기도 했는데, 이 때 강좌를 들은 수강생들이 모여 만든 레이블이 전 편에서도 언급한 소울 컴퍼니야. (소울 컴퍼니의 공식 로고 '샘') 초창기 멤버에 더 콰이엇이 있었으니, 그가 왜 MC메타를 '아버지' 라고 부르며 따르는지 알 수 있겠지? 더 콰이엇 뿐만이 아닌 소울컴퍼니 출신 아티스트들인 매드 클라운, 랍티미스트, 키비, 화나, DJ웨건 등을 포함한 멤버 전원이 MC메타를 정신적 지주로 여긴다고 해. 메타는 소울컴퍼니의 활동에도 많이 관심을 가지며 직접 소울컴퍼니 아티스트들의 노래에 피쳐링을 해 주기도 했어. MC메타가 피쳐링 한 노래는 정말 셀 수도 없이 많아. 100곡은 한참 전에 훌쩍 넘었다고 해. 가리온의 앨범은 엄청나게 긴 주기를 갖고 발매되는 것으로 유명한데, 1집이 팀 결성 후 7년만에 나왔으니 시작부터 그 명성을 쌓아갔던 거였지. 메타는 1집을 내고 나서 공백기동안 생활고에 시달리다 세브란스병원에서 주차 관리인 일을 하며 생활을 했어. 그렇게 꿈을 놓지 않고 가난과 싸워가며 마침내 2010년, 가리온 2집 'GARION 2' 를 발매했어. (1집 7년 2집 6년...) 오래 기다린 만큼 팬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고, 가리온은 그 기대를 완벽하게 충족시켰지. https://youtu.be/Bwdv5yCUy5w (2집의 대표곡 영순위야. 이 노래는 지금까지도 엄청난 완성도와 라임 배열, 10년이 지난 지금도 가리온을 대표하는 확고한 색깔, 라임을 쪼개서 갖고 노는 트랜디함이 뒤섞인 명곡이야.) 2011년 제 8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힙합 음반과 "영순위"로 최우수 힙합 노래를 수상하면서 힙합 부문을 싹쓸이하더니, 이 시상식의 대상 격인 올해의 음반 역시 석권하면서 단일 음반으로 3관왕을 달성했어. 한국 힙합 음반이 올해의 음반상을 받은 건 처음이었지. 이후 2011년 최초로 사투리를 이용한 랩을 선보인 "무까끼하이"라는 곡을 발표해. https://youtu.be/yTbaud6Y2uA "무까끼하이"라는 말의 뜻은 경상도 대구 사투리이며 고지식하고 무뚝뚝하고 무식해보이는 사람 및 상황을 표현하는 말이라고 해. 이 노래에서 메타는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해서 랩을 했는데, 이 때를 기점으로 한국 힙합에서 '사투리'를 사용한 랩을 조금씩 받아들이기 시작했어. 그리고 이 노래는 2012년 제9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랩&힙합 노래를 수상했지. 이후 2012년엔 한국 힙합에서 짬 좀 먹은, 실력이 증명된 아티스트들이 MC메타를 중심으로 모여 크루를 결성해. 그 크루의 이름은 불한당(不汗黨). 가리온, Sean2slow, 넋업샨, 피타입(p-type), DJ SKIP 등이 모여 만든 크루로, 한국적인 힙합을 하고자 만들었다고 해. https://youtu.be/DMB9V8j_9gQ 대표곡인 '불한당가'야. 판소리 박자에 판소리가 뒤를 받쳐주는 형태인 전통적인 우리 소리를 비트로 깔고 랩을 한 노래야. 중간중간 나오는 판소리 구절은 '상일층 용사의 각인' 이며, 적벽가의 한 구절이야. 이 노래는 한글라임의 왕이라고 불리는(쇼미더머니에 나와 이미지가 조금 깎였지만...) 피타입의 가사가 정말 인상적이고, 전체적으로 굉장히 실험적인 곡이야. 그리고 이 노래는 2014년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랩&힙합 노래를 수상했어. 이로써MC메타는 한국대중음악상에서 가장 많이 수상한 힙합 뮤지션이 되었지.(거의 힙합계의 유재석) 지금은 대학교에서 교수님으로 학생들을 가르치기도 하고, 후배들을 위해 무대를 마련하기도 하고, 누구나 마이크를 잡고 랩을 할 수 있게 프리스타일 판을 열기도 해. 여전히 음악도 하고 있고. 가리온 2집이 나온 지 10년이 됐는데, 혹시 올해는 3집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중이긴 해. 혹시 모르지. 어마어마한 완벽주의자인 MC메타가 어마어마한 명반을 들고 와 우리에게 충격을 선사할 지. 항상 그랬으니까. 오늘의 아.모.르는 여기까지야. 누군가는 보면서 '무슨 옛날사람 이야기를 그렇게 해.' 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구닥다리 느낌이고 내가 봤을 땐 랩 못하는데?' 라고 생각할 수도 있어. 그치만 이 사람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다모임' 멤버들, 더 나아가 일리네어, 엠비션뮤직, 저스트뮤직, AOMG 같은 거대한 힙합 레이블들과 우리가 듣고 있는 수많은 힙합 아티스트들은 없었을 수도 있고, 아직까지 힙합이라는 장르가 마이너한 소수 매니아가 듣는 장르로 남아있었을 수도 있어. 나는 그렇게 생각해. 이 사람은 오래 신어서 낡고 싫증나버린 헌 운동화가 아닌, 전 세계적으로 극소량만 생산해 누구나 갖고 싶은 한정판 운동화라고. '구식'이 아니라 '클래식' 이고, '퇴물'이 아니라 '근본' 이라고. 지금까지도 왕성한 활동과 함께 후배들의 발전에 힘쓰는 진정한 한국힙합의 선구자. 한국 힙합의 아버지. 뿌리깊은 나무. MC메타였어! 마지막으로 내가 좋아하는 MC메타의 곡 몇 가지 추천하면서 마무리할게! 다음 시간에는 또 다른 사람으로 돌아오겠어! 읽어줘서 고마워! https://youtu.be/1N66R4F-A9Q 진흙 속에서 피는 꽃 (Feat. Mc Meta, Kebee) - The Quiett 우리가 태어났던 그 그 곳의 낯선거리에서 진흙 속에서 피는 꽃을 봤어. 그 꽃의 의미는 곧 우리의 심장 모두의 기억 속에 서서히 잊혀갔지만 모든 것을 얻었다 또 모든걸 잃고 진흙 속에 피는 꽃은 피고 또 지고 작은 군중들 속에서 우린 외쳤네. 다시 거친 그 말투를 Mic에 전해. 더 콰이엇의 명곡으로 평가받는 곡이야. 언더그라운드 뮤지션들의 고통과 뚝심을 담은 곡이야. 개인적으로는 돈과 여자 권력 이런 걸 이야기하는 지금보다 이 때가 더 낭만적이었고 멋있었다고 생각해. https://youtu.be/Q5lWDYdSc2k Primary Skool - 지붕 위의 바이올린 (feat. 가리온) 눈 한번 깜박거리면 모든것이 끝나  더없이 짧은 인생 무엇을 남겼을까  불 타던 내 젊음도 짧디짧은 순간  밤 새 울던 바이올린 이 순간도 불타 우리가 아는 그 프라이머리. 프라이머리의 곡에 가리온이 피쳐링한 노래야. 곡 전반에 흐르는 바이올린 전주와 가리온의 랩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면서 뭔지 모를 감성적인 끌어올림을 부르는 곡이야. 상당히 심오하고 시적인 가사와 절묘한 프라이머리의 프로듀싱이 이 곡을 만들어냈어. https://youtu.be/82MPWnCEMFM 가리온 - 생명수 '난 생명수를 얻었어!' 함께 다니던 길목은 추억의 꽃으로 덮였어 '니가 웃으면 세상이 함께 웃었지' 이 판이 커질수록 균형은 무너졌지만 '스스로를 지킬 수 있어' 한땐 맘보다 규칙을 더 믿었지만 이길 수 있어 '사실 난 게임을 하는 게 아니야' 너와 내가 사랑에 빠진 바로 그 때부터! 가리온의 사랑노래. 한국 힙합의 정수라는 느낌과 한글로만 구성된 가사, 타이트한 랩핑. 뭐니뭐니해도 이 곡의 가장 큰 장점은 정말 잘 쓴 시를 읽는 거 같은 가사야. 나온지 10년이 됐지만 개인적으로는 아직도 촌스럽지 않고 클래식한 명곡이라고 생각해. 뮤지션의 곡을 추천할 땐 항상 세 곡만 한다는 나의 철칙이 있어서 이렇게 세 곡만 추천할게. 이 외에도 정말 여러 명곡이 있으니까 꼭! 들어보길 바라! 제발! (여담으로 일리네어의 '연결고리' 라는 명곡의 훅도 MC메타가 한 거야. '연결고리' 라는 말을 애초에 MC메타가 자주 썼다고 해)
12 Chocolates til SmutMas (Day 8) 18+
Plot: Once upon a night the stars shined so bright, that even on a camp night, you were fooled to believe beautiful amber eyes were that of your best friend. Little did you know he was so much more… in more ways than one. DAY 5: Ikon’s Bobby Rated 18: Sensual Content ___________ The calendar in my hand show four more days were left until my final Christmas gift. I took out the eighth chocolate and popped it inside my mouth. I squeal when the sent went off with pop rocks. Now that was an interesting choice to do with chocolate and it worked. I closed my eyes to enjoy the taste, after placing the chocolates on the counter. When I open my eyes, Bobby was leaning close enough to my face that if I moved I would kiss him. “Couldn’t wait to see me?” He said with a huge smirk along his lips. “Welcome to YG.” Someone said before they rest an arm over my shoulders. When I looked up, I saw owner of the arm was B.I of all people. “You must be Bobby girl friend he couldn’t shut up about.” I looked over to see Bobby looking away whilst rubbing the back of his neck. “So you’ve been talking about me, Bobby-ah?” He glance at me from the corner of his eyed as I cross my arms. “Of course, you’re my girlfriend. Even though it’s been long distance until now.” I smirked at the story he made up to tell his band mates. Apparently, he was excited about Ms. Clause’s gift most out of everyone. So much so, that he bragged about me. “Here I am, thinking you wanted to keep it on the DL, and you are telling the others already. Guess I can tell my best friend too.” I giggled making Bobby smile warmly at me. “It’s so hard not talk about you. It’s rare finding a woman that is so beautiful on the inside, that it has to escape on the outside.” This little sweet talker was winning so many brownie points. B.I moved to stand beside Bobby as they both checkout my attire. “You might want to bring her to meet, Jiyong, hyung. He will love her and approve of you two dating.” B.I said whilst patting on Bobby's back. “Not sure I want to. He might try to take her from me.” He pouted as he looked away. I touch his face, and made him look at me. “You know I’m loyal. You are the only man in my eyes.” Bobby's eyes sparkled at my words, before I wrap my arms around him. He didn’t hesitate and held me firmly. “How I dreamed of holding you.” He whisper in my ear, as his head rested on my shoulder. “Eeww….Hey Guys! Bobby got a girlfriend!” B.I cheered as he ran away from us, and into a dancer studio room. I blushed when I felt Bobby’s lips on my cheek. “That excited about the offer grandma gave you?” I said, seeing him grin like a kid in a candy store. “She got me right as the sating ban on my contract was lifted. Then she told me about you, and I was sold.” I pecked his cheek, making him blush this time. “Does B.I know the truth?” He nodded his head, whilst running his fingers through his hair. “Yeah, but I kept my conversation with the others on the calendar private.” I smiled at him, before fixing his shirt a bit. “Are you still working?” He nodded his head before taking my hand in his hand. “You’re welcome to hang with us. I can give you a tour and introduce you to some people.” I nodded my head, before he took me to dance studio. He introduced me to his band mates that were all excited to meet me. B.I did his job proudly about bragging I was Bobby's girlfriend. They were all so sweet and warm towards me. Even check on me between sessions. Bobby sat down beside me whilst chugging a whole bottle of water. I grabbed his towel and dabbed away his sweat for him. He just gave me a warm smile and mouth the words, ‘thank you'. “My hyung texted me earlier. He wants me to introduce you to him before the tour.” I nodded my head before handing them all new bottles of water. “Wouldn’t happen to be the same one B.I mention?” The second I said his name, B.I grinned from ear to ear. “Actually yeah, B.I bragged about you to him. Now Jiyong hyung is curious.” He chuckled as B.I wore his guilt proud. “I won’t argue, as long as the first part of the tour is where you all eat.” Bobby chuckled before nodding his head and going back to work. When they were finished, Bobby had me sit in the lounge, as the group went to shower. The company was really nice. Made me a bit sad they didn’t offer me a job. I so definitely would of accepted. “You must be Y/N.” I looked up to see Jiyong coming to sit in the seat in front of me. “B.I wasn’t kidding, you really are a beauty with style. Bobby got amazing taste.” I just shyly smiled at him. “How did you and Bobby meet?” This is the first time someone asked me this, but lucky I was good at twisting the truth with a lie. “I was actually shopping with my grandma. She the one that called over Bobby and try playing match maker. Just wait until I tell her I met the king of k.pop, G Dragon.” Jiyong laughed and lean forward to hold my hand. “You are so kind. I think you and bobby will be amazing together.” I had actually just got Jiyong’s blessing to date Bobby. I just didn’t have a heart to tell him this was a gift from Ms. Clause that allow me to be bless with a date from him. “Hyung, you’re here.” Bobby said as he came over to us, helping me in my time of need. “Sorry Bobby, I couldn’t wait anymore due to schedule. You got yourself a real catch.” Jiyong bare us farewell, before going off to his schedule, as Bobby took me to get food before the tour. He then took me home himself. Even stay for dinner. “Noona, I swear I would come home to you every night just for this cooking alone.” I giggled at his comment. It warm my heart when people told me that my cooking was good. “So no cuddles?” I teased him, earning a smile from him. “I am always game for a good cuddle. Especially when someone plays with my hair.” The moment he said that I ran my fingers through his hair and massage his scalp. Bobby closed his eyes and enjoy the sensation, before stopped. He pouted though when I did, making me softly laugh. “Now I want cuddles… you tease.” Bobby was adorable when he pouted and whine. It was hard to not give him want he wanted. I took his hand after we clean the dishes and led him upstairs to my bed. He looked around confused before staring at the bed. “You said you wanted cuddles.” The blush darken on his face, as he realized what was happen. “Noona, in all honesty, I have never shared a bed with another woman that wasn’t family.” That’s when the light bulb went off in my head. He told me I got the first date after his contract finally granted him permission. Which also meant, that everything we do would be a first for him. I gently touched his cheek to have him look at me. “Bobby-ah, I wouldn’t do anything you’re not comfortable with. I’m a woman and even I would want someone to take things slow with me. I just simply wanted to cuddle you, like you asked.” The shimmer in his eyes brighten as he saw I was only tried to simply cuddle with him. Nothing more and nothing less. If something did happen, it would be of both our own feel wills. We both lay on the bed, as I was the big spoon and Bobby the small spoon. This way I could play with his hair while we held each other. I blinked a bit when I felt a bare hand rubbing my bare waist. I giggled at how it started to tickle before, Bobby pounce and actually tickled me. He stopped to let me catch my breath, but I noticed the blush came back to his face. My shirt was lifted up to reveal my bra, making Bobby look away shyly. “Penny for your thoughts?” He looked back at me, after I fixed my shirt. “I won’t judge I swear.” He took a deep breath before he spoke. “I am really attracted to you, Y/N noona. It’s hard not to have dirty thoughts about you.” Bobby looked away for a moment before laying back down beside me. “I was even imaging you cooking naked in an apron.” I chuckled and peck the tip of his nose. I then took his hand, and glided it up my stomach, to under my bra. His ear soon join his face as he blushed. “Only fuck, they are so damn soft.” He boldly brought his second hand up to the other breast, and massage that. “How are they such a hand full and so soft at the same time.” I unfasten my bra, because having his hands under was a bit of a strain on both his wrist and my back. The moment it was loose, he moved the bra up when he massage, I felt my breathing start to pick up a bit, as he started to toy with my nipples. “Does this feel good?” I nodded my head, before he brought his mouth down to one, and toy one side with his tongue and lips. He started to enjoy my reaction; from the sensation he was creating in my core. Bobby was seriously driving me crazy. I gasped when his hand found its way down my pants and toying with my nub. I closed my eyes tightly as I felt him driving me nuts. I didn’t even notice he had taken my pants off with my panties. He had me distracted so damn well. His head was between my legs after he trailed his tongue down my stomach. Next thing I knew, his tongue was lapping inside of me. Bobby may had been curious, but now he was exploring and eating my sense of judgement out of me. Once he got me to climax, he licked me clean before crawling to tower over me. “You taste so amazing, noona. Is it okay for me to feel how good you feel too?” Bobby seem to be struggling to ask to sleep with me. It was adorable, and I was honored he wanted to do this with me. I lightly each side of his face and smiled at him. “Go at your own pace silly.” It was his turn to smile as his eyes shine bright. He took his pants off, revealing his already swollen member to flop out of his boxers. I bit my lip and moan after he enter inside and started to slowly move his hips. I wrap my hand around the back of Bobby’s neck, before rolling him on his back and taking control. Watch his reaction of pleasure was a pure turn on. When I picked up pace so we both started to feel the same level of pleasure, His hands found my hips. We both kept going until we both reach our climax. Bobby grabbed my arms, and pulled me down into his embrace, and patted my head. “You are way to good to me.” I pulled the blanket over us and nuzzled into him. “I’m so glad my first time was with you.” I smiled at Bobby after he confessed finally. “Please don’t regret this come Christmas.” I said before he kissed my head. “Doubt it. You were so kind and gentle. Thank you.” He yawn as he said my name. I just play with his hair until we both fell asleep in each other’s arms. I really did feel honor to be his first. Let along be lying beside him at night. I was starting to want to end this all before feelings started to get hurt. I was officially concern about my chocolate for tomorrow. OMG/H1ghr Queenz @Starbell808 @MelissaGarza @BabydollBre @Yugykookie97 @royalpandajedi ☆♡T.O.P Council Ladies♡☆ @Starbell808 @BBxGD @MelissaGarza @royalpandajedi @Just2bloved @cns1391 ❤BBMG Squad: @BBxGD @LocoForJiyong @MarrickeJ33 @DayDaySMDC ♣BO$$ Squad: @MarrickeJ33 @BBxGD @starbell808 @FromBlue2U @QueenPandaBunny @royalpandajedi @LiyahBoon @MelissaGarza @BabydollBre My Bunnies: @CLAKPOP @divanicola05 @Peachsenpai @Yugykookie97 @lop0929 @SHINee4ever @InfiniteUtopia @JaxomB @YazminYanez @SweetDuella @QueenyCrossGene @divanicola05 @gabstar143
Christmas Announcement 🎄
December 13th marks the beginning of my favorite time of year. A time for romance..... Passion and Christmas/ themed stories The Countdown to Smutmas Begins! Smutmas countdown Starts Dec.13th and will end the 25th! Everyone is welcome to join in All fanfiction is welcome as long as the main focus is smut! This is when the freaks come out people! Make sure to include the community that the fanfiction involves ( for ex. Kpop, Jay park, etc.) Make sure the +18 tag is added onto the title Remember to have fun. I want to make it known that this is not a contest so there won't be winners but it's a great opportunity to show off your writing skills. Even if you don't participate I hope you'll read, comment and clip participating writers stories and give them lots of encouragement! We're all about positivity and polite constructive criticism. Meanies are Wiennies! So.... are you ready ? Then get to writing that freaky shit we like! and remember! Boss Squad: @royalpandajedi @Fromblue2u @Queenpandabunny @marrickej33 @BBxGD @Starbell808 @MelissaGarza @liyahboon Fans: @elishafisher @JaxomB @EXOahjummafan @StefaniTre @Yugykookie97 @dalenalw @Mochiroon KISS Squad @BabydollBre, @QueenyCrossGene, and @BTSMicDrop Lip glosses @EXOahjummafan @Starbell808 @QueenPandaBunny @divanicola05 @MelindaL @MelissaGarza @yugykookie97 Shall we date Kpop? @royalpandajedi @ElishaFisher @WinKonVIP @lexxcisco @BtsXExo @Starbell808 @KoizuniHime19 @Msloyalheart @kpopanime45 @Kandle779 @MaritessSison @Elizabeth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