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꼰대보다 더하다는 요즘 젊은 진상들 특징

어휴 난 이런 사람 되지 말아야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역대급 자금 몰렸던 공모주 시장, 최고 수익률 종목은?
지난해 뜨거웠던 주식 시장, 아마 모르는 분들 없을 텐데요. 주식의 활황으로 공모주 시장 또한 불타올랐습니다. 2020년 5조 6,951억원이었던 공모주 시장의 규모는 지난해 4.5배 이상 증가, 20조 8,000억원으로 성장했습니다. 10조원으로 역대 최고 공모금액을 기록했던 2010년보다도 2.8배 늘어난 공모주 시장. 열풍이라는 말로도 표현이 부족할 정도인데요. 실제 상장 후 공모가 대비 2배 이상 수익률을 기록한 곳도 9곳에 달합니다. 어떤 종목들이 2배 이상 수익률을 올렸는지, 공모가 대비 종가 수익률을 기준으로 9위부터 1위까지 알아봤습니다.(출처: 한국거래소) 지난해 종가 기준 2배(100%)의 수익률을 기록한 플래티어가 9위. 플래티어의 공모가는 1만 1,000원이었습니다. 공모가 1만 8,000원이었던 라온테크는 3만 9,550원으로 119.7% 상승하며 지난해 장을 마쳤습니다. 엔켐과 레인보우로보틱스도 각각 137.0%, 171.5%로 높은 수익률을 올렸습니다. 5위부터는 세 배 이상 수익률을 올렸습니다. 공모가 2만 6,000원이었던 디어유의 지난해 종가는 8만 1,900원이었습니다. 수익률은 215.0%. 지난해 바이오 공모주 최대어였던 SK바이오사이언스는 공모가 6만 5,000원에서 종가 22만 5,000원으로 246.2%의 높은 수익률을 기록, 4위에 올랐습니다. 이어 271.0% 수익률의 지오엘리먼트와 281.0% 수익률의 나노씨엠에스가 각각 3위와 2위를 차지했지요. 그렇다면 무려 4.5배 이상의 수익률을 거둬 지금까지 언급한 쟁쟁한 종목들을 모두 제친 종목은 무엇일까요? 지난해 공모주 시장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거둔 종목은 맥스트입니다. 맥스트는 증강현실 기반 기업으로 지난해 주식 시장을 달군 메타버스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맥스트의 공모가는 1만 5,000원이었는데요. 지난해 종가는 무려 355.33%나 오른 7만 6,200원을 기록했습니다. ---------- 공모주 열풍의 중심에 섰던 종목들의 수익률을 알아봤습니다. 공모주 시장은 지난해보다 올해 더욱 뜨거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역대 최대 규모인 LG에너지솔루션을 필두로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오일뱅크 등 쟁쟁한 종목들이 기업공개에 나서기 때문이지요. 역대급이었던 지난해와 더 큰 폭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이는 올해, 공모주 시장이 얼마나 뜨겁게 타오를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516
호랑이 시리즈 1.2.3탄 생각보다 많이들 좋아해주셔서 감사감사 꾸벅~~♡ 종종 초딩 막내집사랑 놀이 해주려고 하는데 참 좋아해요^^ 고학년 되고나서는 주로 성취감을 느낄수 있는 게임놀이를 하는데 집중도 되고 규칙도 자연스레 익혀서 좋은것 같아요ㅎㅎ #놀이재료//종이컵.탁구공.줄넘기또는 좀 굵은 실. "굴러온다~ 굴러온다~" 아하하하하하하하핳 ~ 엄마가 굴린공이 떨어졌다며 좋아합니닷ㅎㅎ 골인 성공면 어찌나 좋아하던지요! ㅎㅎㅎ 영상>>> 줄을 서로 팽팽하게 잡아당겨야되요~제가 맨끝에 넣으려다 실패 ㅎㅎㅎ (서로경쟁 하지만 협동이필요합니다^^) 영상>>> 엄마가 또 실패하니까 저렇게 신나하네요ㅎㅎㅎ ㅡㅅㅡ 영상>>> 컵이 쓰러지고 공이 빠지고ㅎㅎ 실망 ~;; 영상>>> 성공~~~!!!! 넘나 좋은것~ >ㅁ<)/ 영상>>> 실의 균형이 맞지않아서 떨어졌어요ㅎㅎ 골인 시키는 쪽에서 실을 살짝 벌려주면 되고 가운데 기준점 정한뒤 멀리골인 시키는 쪽이 이기는 걸로 했어요ㅎㅎ 성인들 게임으로 해도 잼나겠어요~^-^) ⬇️그리고 행운이 탱구가 좋아하는 비닐놀이 >ㅁ<)/ 행운이는 여러번 타봤다고 좀 더 여유있는 모습입니닷~ 살짝 내려가자 다시 올라가는 뇨석 ㅎㅎ 하도 자주 갖고 놀아서 비닐이 너덜너덜~;;ㅎㅎㅎ 필수템입니다^^ 냥이들은 거의 비닐을 좋아하는것 같아요~ ⬇️아이들과 행운이 탱구 이야기 ⬇️
[친절한 랭킹씨] 한국인이 꼽은 ‘믿을 수 없는 나라’ 1위 ○○
지구에는 많은 나라가 함께 살아가는데요. 사람을 대할 때 감정이 다르듯, 국가들중에도 우리가 호감이 가는 곳과 그 반대인 곳들이 있을 터. 우리나라 사람들은 어떤 나라에 좋은 감정을 느끼고 또 나쁜 감정을 갖고 있을까요? 서울대 아시아연구소가 지난 12일 발표한 보고서 '아시아 브리프*'에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가 담겼습니다. 우선 ‘감정 온도’ 순위입니다. * “2021 한국인의 아시아 인식 설문조사 결과 분석 보고서” by 서울대 아시아연구소(한국리서치에 조사 의뢰, 성인남녀 1,031 대상 설문) 조사 결과 한국인이 좋은 감정을 느끼는 나라는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 유일하게 감정 온도 60도를 넘겼습니다. 이어 스웨덴, 호주, 프랑스 등 주로 서구 국가가 상위권에 속했고,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감정 온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는데요. 주목할 점은 우리 국민들이 지리상 가까운 중국, 북한, 일본을 감정 온도가 가장 싸늘한 3국으로 꼽았다는 점. 이들 나라와 얽혀서 좋은 기억이 역사적으로 없는데다 미세먼지, 코로나, 한한령(이상 중국), 과거사 왜곡, 무역분쟁(이상 일본), 안보 위협(북한) 등 불편하고 불쾌한 요소로 여전히 얽혀있기 때문일 텐데요. 그러다 보니 이 나라들에 대해서는 ‘신뢰가 안 간다’는 여론도 높았습니다. 신뢰하는 국가, 협력해야 할 국가 각각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북중일 3국은 하위권을 면치 못한 것. 특히 신뢰도 꼴찌국 중국은 신뢰할 수 있다는 비율이 미국의 1/10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협력의 필요성 부문에서는 일본이 최하위, 1순위로 꼽은 비율이 1.1%에 불과했습니다. ---------- 어떤가요? 어려울 때 우리나라를 도와줬다는 인식이 강하고, 또 문화적으로도 친숙한 미국은 호(好). 그리고 거리는 가깝지만 심리적으로는 매우 먼 북중일에 대한 불호(不好). 여러분의 생각도 비슷한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