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거제 W181

장목에서 아침을 먹었으니 커피도 장목에서 한잔…
커피숍 들어가는 입구가 이뻤어요.
포근한 주말이라 야외에서 차 한잔 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야외에 자리를 많이 만들어 놓으셨더라구요. 자주가는 기장쪽 커피숍은 너무 번잡스러운게 아쉬웠는데 여긴 넓은 공간에 사람들이 떨어져 있어서 코시국에도 여러모로 좋았습니다.
커피숍 입구로 내려가는 길도 이뻐요.
실내 인테리어도 괜찮았고, 바깥 경치도 좋았습니다.
커피도 입에 맞아서 좋았습니다 ㅎ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거제 소노캄 한번더…
와입이 며칠전부터 자꾸 바람쐬러 한번 가자고 하더라구요. 회사에서 무슨 스트레스를 받는것 같기도… 그래서 금욜 퇴근하고 가까운 거제로 슝… 여름에 왔으니 세달만이네요 ㅎ 입실 순서대로 고층을 준다고 하는데 이번엔 늦게와서 9층… 지난번엔 14층이었는데… 주변이 캄캄합니다 ㅎ. 저녁시간이라 바로 바베큐 먹으러 가야겠어요 ㅋ. 혹시나해서 넉넉하게 7시에 예약했는데 딱 맞춰서 갑니다. 지난번엔 좀 더웠었는데 이젠 날씨가 딱이네요. 소고기는 지난번처럼 직접 구워먹습니다. 돼지고기는 지난번이랑 조금 바꼈더라구요. 지난번엔 저희가 직접 대형 불판에 초벌구이를 해서 가져갔는데 이번엔 직원분께서 그릴을 이용해서 초벌구이를 한후 테이블로 갖다주시더라구요. 근데 기름이 너무 빠져서 거의 수육 느낌이 ㅋ. 맛도 살짝 수육맛이 ㅡ..ㅡ 음, 뭐랄까 수육 구워먹는 느낌이랄까 ㅋ 살짝 추운지 담요 덮고 밥먹는중인 초2… 숙소 돌아가서 맥주 안주 하려고 아구포를 미리 구워둡니다. 초2는 요즘 줄넘기에 꽂혀서 어딜가나 줄넘기를 가져다니며 연습을 합니다. 체육시간에 줄넘기를 할건데 하나도 못한다며 스트레스를 받아 체육수업이 있는 날에 학교가는 것도 싫어하더니 그후로 혼자서 열심히 연습해서 이젠 언제 스트레스를 받았었지 합니다. 그리고 이젠 재미를 붙였는지 항상 줄넘기를 휴대한답니다 ㅋ 그래 이젠 좀 쉬어라… 갑자기 쌀쌀해지는것 같더니 가스가 떨어졌네요. 다시 재가동… 꽤 따뜻합니다. 초2가 아빠도 해보랍니다. 달밤의 체조 ㅋ 밥먹고 나와서 광장에서도, 매점 앞에서도 줄넘기 삼매경 ㅎ https://vin.gl/p/3905563?isrc=copylink 전날 저녁에 와서 저녁먹고 한잔하고 다시 돌아가야 하다니 ㅋ. 주말이라 숙소마다 방이 없더라구요 ㅡ..ㅡ 그래도 톨비 왕복 2만원인데 밥먹고 커피도 한잔하며 천천히 갈 생각입니다 ㅎ
메타세콰이어길 추천 겨울여행지 경기도 하남 당정뜰
#메타세콰이어길 #하남메타세콰이어길 #하남가볼만한곳 #하남당정뜰 #경기도가볼만한곳 #서울근교가볼만한곳 #하남산책로 #메타세콰이어황금터널 #겨울여행지추천 #겨울여행코스 #사진찍기좋은곳 다녀왔던 메타세콰이어길 중 추천할만한 곳은 어디에요? * 댓글 링크를 누르면 황홀한 황금터널과 황금주단길을 비교 해 볼 수 있습니다. * 메타세쿼이아길 영상도 감상해요. * 서울 양재시민의 숲 서초문화예술공원 동백꽃필무렵 촬영지 영상 * * 전남 가볼만한곳 담양 메타세콰이어길 봄 풍경 영상 * * 하남 당정뜰 메타세콰이어길 여름 영상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11월을 보내는 이별의 비일까요? 가을 이별의 비일까요? 2021년 한해 마지막 12월을 맞이하는 환영하는 비일까요? 11월 잘 보내시고 12월도 유종의 미를 거두는 뜻 깊은 한달 보내시기 바랍니다. 새벽부터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네요. 보슬비도 아니고 거의 장맛비처럼 내리는날 호미는 충남 보령.대천을 가야하는데 걱정입니다, 비오는 날 바닷가 낭만도 좋긴 한데 보령 날씨 예보를 보니 오늘부터 쭉~비와 눈이 온다는 소식입니다. 차라리 눈이라면 좋겠습니다. 보령은 오늘 오후와 내일 오전에 눈만 내린다면 굿입니다. 눈오는날 바닷가 낭만을 기대해봅니다. 오늘 소개할 국내가볼만한곳인 국내 여행은 다름아닌 메타세콰이어길입니다. 그동안 전국으로 자전거 여행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인 역시 전남 담양 메타세콰이어길이었어요. 하지만 요즘 서울에서 경기도에서 볼 수 있는 메타세콰이어길도 충분히 아름답고 손꼽을 만큼 빼어나다는 거에요. 12월 10일까지 충분히 즐길 수 있습니다. 순백의 눈이 온다면 최고의 설경을 선사할 거에요. 메타세콰이어길 비교하고 하남 자전거 여행코스. 1. 경기도 하남 메타세콰이어길 2. 서울 양재시민의숲 서초문화예술공원 사색의길-동백꽃필무렵 촬영지 3. 전남 담양 메타세콰이어길 4. 미사리 고니. 백조 볼 수 있는 곳 5. 미사한강공원 자전거 라이딩 코스 경기도 하남 당정뜰 메타세콰이어길은 지난 여름에 소개하고 가을에 가보마 하고 있다가 가을 다보내고 초겨울에 자전거 타고 달려갔는데요. 역시나 여름 신록의 터널을 만들던 이길은 날이 추워지나 황금터널로 바뀌었더라고요. 강추합니다. #12월경기도가볼만한곳 #경기도가볼만한곳 #하남가볼만한곳 #당정뜰 #하남메타세콰이어길 #메타세콰이어길 #담양메타세콰이어길 #서초예술문화공원 #동백꽃필무렵촬영지 #미사한강공원 #경치좋은곳 #서울근교가볼만한곳 #서울근교드라이브 #경기도드라이브 #하남여행 #하남갈만한곳 #메타세콰이어길명소 #메타세콰이아길 #메타세쿼이아길 #담양가볼만한곳 #서초가볼만한곳 #양재시민의숲 #겨울여행
괴산 여행 가볼만한곳 어디있을까?
1. 화양구곡 일상에서 벗어나 온전히 걷기에만 집중할 수 있는 여행지를 찾는 분에게 추천하는 트래킹 코스가 있다. 충청북도 속리산국립공원 내에 자리한 화양천을 따라 약 3km에 걸쳐 있는 아홉 개의 계곡이 있는 괴산 화양구곡이 그 주인공이다. 뛰어난 경치를 병풍 삼아 하염없이 걸어도 좋고 곳곳에 자리한 거대한 암석 위에 앉아 쉬어도 좋다. 코스: 제1곡 경천벽 - 제2곡 운영담 - 제3곡 읍궁암 - 제4곡 금사담 - 제5곡 첨성대 - 제6곡 능운대 - 제7곡 와룡암 - 제8곡 학소대 - 제9곡 파곶 입장료: 무료 2. 연하협구름다리 총 134m 길이와 2.1m 폭의 연하협구름다리는 산막이옛길 9경 중 5경에 속한다. 이 다리를 건너 산막이옛길 트레킹을 시작한다면 잘 정비된 길을 따라 타박타박 갈은구곡으로 흘러갈 수 있을 것이다. 풍경을 오롯이 담아내는 천과 그 천을 유유자적 떠도는 유람선이 한눈에 들어온다. 평온함이 머무는 곳이다. 하지만 우린 잠시 시원한 풍경을 바라보는 것만으로 만족하고 발길을 돌렸다. 3. 갈론계곡 갈론계곡은 괴산에서도 물놀이하기 좋은 계곡으로 입소문 난 곳이다. 무더운 여름, 나무 그늘이 자리하고, 물 깊이도 적당한 곳은 누구나 탐내는 곳. 하지만 이번 여행의 목적은 트레킹(trekking)이다. 계곡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아홉 개의 수려한 비경이 자리한다. 4. 괴강 국민여가캠핑장 일단 전체적인 평을 말하자면 괴강 오토캠핑장은 시설이 잘 구축된 편이다. 온수도 콸콸, 전기도 잘 나오고요! 저희 자리를 기준으로 말하자면 캠핑 자리도 말끔하고 바로 앞에 평상도 있고! 개수대도 나름 깨끗하고, 샤워장도 괜찮다. https://www.youtube.com/watch?v=s24AdkSz_D8&t=25s
인천개항장 문화재야행 가보셨나요?
2021년 11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인천개항장 문화지구 일원에서 인천개항장 문화재야행이 열렸어요. 행사 기간 동안엔 문화재 야간 개방과 더불어 아름다운 빛의 거리 덕분에 1883년 꺼지지 않는 개항의 밤 이야기를 듬뿍 느낄 수 있었답니다.  1883년은 인천항 개항과 더불어 개항장이 형성되면서 신문물이 가득 들어왔던 해라고 해요. 1. 인천개화장에 가면 추천하는 것 바로 개화기의상으로 갈아입는 것. 타임머신 타고 그 시대로 여행을 떠나는 기분이 들죠. 2. 인천개항장 안으로 들어가면 세월의 흔적이 켜켜이 쌓인 100년 역사를 지닌 건물들을 만나볼 수 있답니다. 여기를 일본풍거리라고 부르죠. 3. 행사 기간에는 다양한 포토존과 재현세트, 등불거리 등이 설치되어 있었답니다. 4. 그리고 유독 박물관과 전시관이 많은 인천개항장, 이 지역엔 일본은행이 많았는데 이 건물을 근대 문화를 알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되었다는 것. 축제 기간엔 밤에도 입장이 가능했어요! 물론 축제 기간이 아니더라도 방문이 가능한 곳이죠. 5. 인천아트플랫폼은 본래 창고로 쓰였던 공간이에요. 현재는 예술촌으로 종종 미술 전시나 음악회, 연극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리는데 행사 기간엔 버스킹행사가 열렸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Q_Ld_wQoREc&t=9s
아라고나이트 고온천
오늘은 마지막 코스를 숙소 근처에 있는 방주교회와 본태박물관으로 잡았습니다. 일찍 숙소로 돌아가서 좀 쉬려구요. 그래봤자 오후 5시지만 ㅎ 숙소로 들어오자마자 와입과 초2는 수영장에 간답니다. 이러려고 숙소로 빨리 들어온거랍니다. 사람들도 많지 않고 뷰도 좋아서 괜찮았답니다. 서머셋 탐모라에선 사람들도 많고 물 튀기는 친구들도 많아서 별로였는데 초2도 여긴 마음에 들어하네요. 노천탕도 있는데 나갔다가 얼어죽을뻔 했답니다 ㅋ. 사진은 홈피에서 가져왔습니다. 저도 와입과 초2가 수영장 가는동안 온천 아니 목욕탕에 갔습니다. 중3은 수영도 싫고, 목욕도 싫다네요 ㅡ..ㅡ 오늘 1100 고지도 다녀왔는데 따뜻한 탕안에서 몸 좀 지져볼까 합니다. 아라고나이트 고온천이라는게 확 땡기더라구요. 특히 저 물색깔이 말입니다. 저는 목욕탕이나 온천에 그리 오래 머무는 타입은 아닌데 할일도 있고해서 일찍 나왔습니다. 뭐 물은 좋은것 같았습니다 ㅎ. 이 사진들도 역시 홈피에서 가져왔답니다. 겨울엔 온천도 좋죠. 그것도 제주도 산속에서 말이죠 ㅎ. 제가 할일이라는게 저녁식사 추진하는거였습니다. 온천만 간단히 하고 룸으로 돌아와서 아이들이 지시한 메뉴를 추진하러 중문까지 나가서 치킨 두마리 튀겨 왔습니다. 제 뒤로 바로 와입과 초2가 따라 들어오더군요. 초2는 실컷 재밌게 놀다온 표정이었고 와입은 지친 기색이었습니다 ㅋ 혹시나 했는데 너도 별로구나 ㅡ..ㅡ 디아넥스의 두번째 밤은 이렇게 깊어갑니다. 중3이랑 초2가 수영장에서 갖고 놀던 비치볼로 장난치다 와인잔 깬건 안비밀. 혹시라도 민폐를 끼칠것 같아 체크아웃 할때 와인잔 깨진거랑 위치 이야기하고 청소 철저 부탁했습니다. 다음 손님을 위해서 말이죠. 조식 먹는데 어제 갔었던 본태박물관이 보이네요… 디아넥스 패밀리 스위트 만족하고 갑니다.
제주도 여행 마지막밤…
아휴 일주일이 진짜 쌩하고 가네요. 이제 내일이면 집으로 가네요 ㅋ 아침에 일어나서 보는 한라산 뷰… 오늘은 와입이 정한 코스로 갑니다. 먼저 사려니 숲길로 갑니다. 그리고 관음사 들렀다 동문시장 갑니다. 늦점은 구좌에 있는 벵디에서 해결했답니다. 이제 천천히 숙소로 돌아가려구요. 성산 스벅에 들러서 재활용컵 반납하고 다시 음료 주문 ㅋ. 이건 어디서 반납해야될까요… 해안도로 따라 느긋하게 드라이브 하며 오는데 숙소 근처 표선 해수욕장쯤 오니 어마어마하게 큰 달이 보이는겁니다. 알고보니 어제가 보름이었네요. 와입이 울프문이라고 하던데 새해 첫 보름달을 그렇게 부른데나 어쨌데나 ㅋ. 암튼 이거 일몰 사진 아니고 보름달 사진입니다^^ 폰이 눈을 따라가지 못하네요 ㅎ 해비치 야경… 숙소로 바로 들어가지않고 해변가에 주차를 하고 달구경 좀더 했습니다. 헤드라이트가 울프문을 비추고 있네요^^ 숙소에 들어와서 좀 쉬다가 와입이 음식들 다 처리해야 한다고 안주를 만들어 준답니다. 그래봤지 스팸넣은 너구리 ㅋ. 마지막 한라산 등반^^ 제가 보석귤을 첨 맛본게 10년전쯤 신라호텔에 묵었을때 룸에서 먹었던 아이였는데 그후 비슷한 보석귤을 몇번 먹었었는데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이번에도 렌터카 빌릴때 보석귤을 주시던데 향부터가 별로더라구요 ㅋ. 근데 이번에 다시 만난 이 보석귤 진짜 맛있었어요^^ 마지막 밤이라 그런지 옛날 생각이 나네요. 10년전쯤인가 유홍준 교수님 책 읽고나서 셋이서 제주도 왔던 기억도 나네요. 그땐 초2는 없었지요. 마지막으로 제주도 왔었던 7년전에 아침 비행기 타고 공항에 내려 우진해장국 갔던 기억도 납니다. 7년전에 해비치 묵었을땐 겨울인데도 야외에서 수영도 하고 그랬었는데 이번엔 공사중이라 ㅡ..ㅡ 이젠 자야겠어요. TV에서 며칠전 갔던 곶자왈 이야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