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리뷰]'에어로너츠', 가능성을 내다보는 용기와 이유 있는 도전
- 펠리시티 존스의 열연이 돋보이는 영화 영국의 빅토리아 시대에 이름을 남긴 열기구 조종사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 <에어로너츠>는 하늘의 별에 가장 가까이하고 싶었던 인간의 극한 고공 모험을 그려낸 어드벤처 무비입니다. 아마존이 제작, 배급한 작품이더군요.    불의의 사고로 남편을 잃은 열기구 조종사 에밀리아 렌(펠리시티 존스 분)과 시대를 앞서간 기상학자 제임스 글레이셔(에디 레드메인 분)의 한계를 넘는 도전을 그려냈는데, 오래전 국내 극장가에서 실화 주인공의 친일 논란으로 저주받아 추락한 영화 <청연>을 떠올리게 합니다.    <에어로너츠>도 에디 레드메인과 펠리시티 존스, 아카데미가 연기력을 인정하는 두 배우가 캐스팅됐고 영화 <와일드 로즈>를 연출한 톰 후퍼 감독이 연출을 맡았지만 세계적인 전염병 '코로나19'라는 암초를 만나 누적 관객수 10만 명도 유치하지 못한 채 초라하게 국내 개봉을 마쳤습니다.   영화는 천동설이 상식이던 시대에 지동설을 주장한 갈릴레오 갈릴레이처럼 기상 예측이라는 가능성을 내다보는 용기를 지닌 기상학자 제임스와 여성의 사회활동이 쉽지 않은 시대에 오늘날에 비교한다면, 우주비행사라는 꿈을 가진 여성의 이유 있는 도전을 그려냈습니다.    인류가 수많은 실패 속에서도 우주 개척을 시도했던 것과 같은 맥락이라고 할 것 같습니다. 더욱이, 인종차별과 성 차별 시대에 NASA를 배경으로 세 여성의 도전을 감동적으로 그려낸 영화 <히든 피겨스>와 함께 봐도 좋을 만한 작품입니다.    특히, 현대사회에서 인간의 새로운 도전 대상인 우주 비행처럼 산소가 부족해 호흡 곤란을 겪을 정도로 극한 고도인 10,000m 이상으로 구름 위의 도전을 이뤄내는 두 선구자의 열기구 고공비행은 <인터스텔라><청연><덩케르크> 등 작품과는 또 다른 영화적 체험을 가능케합니다.  하늘의 기상 이변이나 기후 변화를 예측할 수 있다고 꿈도 꿔보지 못한 시대에 미지의 창공으로 몸소 탐험에 나서며 세상을 바꾸기 위해 자신의 학설을 고증해나가는 제임스의 모습은 에밀리아와의 비행에서 자신의 생명을 담보로 무모하다 싶을 정도로 위태롭기만 합니다.    마치 기네스북에 도전이라도 하듯 비행 고도의 한계에 도전하는 강한 의지로 인해 '자신만의 세계에 빠져 남을 들여다보지 않는 4차원형 학자'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를 통해 관객들은 두 사람의 비행이 비극적인 결말을 맺는 건 아닐까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마저 선사합니다.    그렇지만, 이번 비행은 실화와 달리 에밀리아가 가상의 인물이지만 가설과 이론에 정통한 학자와 여성임에도 남편의 호연지기를 이어받아 창공에서 벌어지는 다양하고 예측이 어려운 기후 변화 대처에 능숙한 베테랑 조종사와의 결합이란 측면에서 캐릭터의 균형감을 이루는 것 같았습니다.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폭풍우 속 비행에서는 에밀리아의 노련함과 자신을 희생하면서 위기를 극복해나가는 탐험가로서의 기질이 잘 드러나보였고, 산소가 부족해선지 외골수 일 것 같았던 제임스 역시 신체적인 한계와 타인의 경험을 수용하면서 좀 더 확고한 학자로의 신념을 만들어가는 듯 보였습니다.    특히, 한계 고도에 열기구가 다다르자 동체가 얼어붙고 가스 배출 밸브가 열리지 않자 이에 따라 계획했던 기체의 하강이 어려워지고 제임스 역시 의식불명의 상태에 빠진 가운데 밧줄로 얽어맨 열기구 동체 꼭대기에 오르는 에밀리아의 모습은 자신을 희생해 생명을 구한 남편의 의지를 이어받은 탐험가로서의 이유 있는 도전 같아 보였습니다.  영화 <사랑의 모든 것>에서 연인으로 꿀 케미를 보였던 두 배우는 이번 작품으로 재회하여 혹시나 극중 연인으로 발전하는 로맨스 코드를 기대했으나, 톰 후퍼 감독은 전형성에서 탈피해 우정과 동업자 정신이라는 코드를 유지하며 극적인 재미와 감동을 더했습니다.     우아하고 고전적인 의상, 빅토리아 시대 풍경과 어우러져 당대를 잘 구현해낸 연출과 함께 에밀리아 역의 펠리시티 존스의 열연은 우주 SF 영화 <인터스텔라>의 앤 해서웨이 이상으로 담대하고 카리스마 넘친 메서드 연기로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이젠 펠리시티 존스의 작품은 믿고 봐도 될 것처럼요.    현실의 벽에 부딪혀 본 사람들에게 추천할 만한 작품 <에어로너츠>는 도전 의식을 일깨우고 용기를 주는 작품 같습니다. / 시크푸치
요새 겁나 잘나가는 95년생 가수
포스트 말론 (post malone) 오늘 소개할 이 귀염둥이 뚱돼지!!!!!!!! 외힙이나 팝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한번은 들어보셨을 이름이죵??? >.< 덕심이 뻐렁치는 이 순간, 우리 겸둥이 포스티의 커리어와 음악을 간략하게 훑어봅시다 희희 텍사스에 살고 있던 어린 포스티는 대학교를 중퇴하고 난 뒤, 오랜 ㅂㄹ친구였던 게임 스트리머 Jason Probst와 함께 무작정 LA로 떠납니다! 친구의 마인크래프트 방송에 중간 중간 흥을 돋굴려고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던 포스티! (날씬하고 깨끗한 얼굴... OMG) 직접 게임을 하진 않고 멘트만 치는 서브 역할로 등장했죵 소소하게 병맛 방송을 친구와 함께 하던 포스티는 LA에서 여러 프로듀서를 만나보던 중, FKi라는 프로듀서 팀을 만나게 됩니다. FKi는 'White Iverson'을 포함한 포스티의 여러 트랙들을 프로듀싱 해줍니다 ㅎ.ㅎ 그 후 2015년 2월에 그는 사운드클라우드에 그간 작업했던 곡을 올리게 되고[2] 위즈칼리파, 맥밀러가 트위터에서 포스티를 샤라웃합니다!!!!!!! 그때부터 시작되는 포스티의 떡상 파뤠ㅔㅔㅔㅔ 데뷔 싱글 white lverson이 빌보드 14위에 오르며 칸예 웨스트나 저스틴 비버 등등 유명 뮤지션들이랑 작업도 하게 된거죠!!!! https://www.youtube.com/watch?v=SLsTskih7_I 그리고 첫 정규앨범이었던 'Stoney'가 대박치게 됩니다~!!! 뿌이부이뿌이!!!!!! 수록곡 중 반응 뜨거웠던 대표곡 Deja vu, Congratulations이 있어요 +_+ https://www.youtube.com/watch?v=PP48-FKUvDc https://www.youtube.com/watch?v=SC4xMk98Pdc 크.. 지금 들어도 갓띵곡...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컹크렛츄에이셩~~~~~~~~~~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승승장구 하던 포스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던 중 완전 초대박 터진 곡이 등장합니다~~~ 바로바로바로 ★ Rockstar ★ https://www.youtube.com/watch?v=UceaB4D0jpo 빌보드 2위로 🔥핫샷🔥 데뷔하고, 곧이어 1위를 차지하게 되는데 무려 8주간 1위를 유지했다고 해요!!!!! 그 후 반년도 되지 않아 스웨 리와 함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의 사운드트랙 타이틀곡 Sunflower에 참여했는데,이 노래가 아주 대형사고를 쳤죠!! https://www.youtube.com/watch?v=ApXoWvfEYVU 갓띵곡은 찬양 받아야 마땅!!!!!!!!!! 발매 1년 가까이 되었는데 빌보드 14위를 유지한 선플라워! 심지어 Old Town Road가 없었으면 2019년 1월에 1위하고 나서 또다시 4월 말에 1위를 할뻔했다고 해요 ㅎ.ㅎ 게다가 Top 10 33주 진입까지 ✨✨✨ 찢었다... 그리고 작년 말에 발매된 세번째 앨범 'Hollywood's Bleeding'은 또 다시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되는데..... (내는 앨범마다 이렇게 좋아도 되는지..) 발매 첫날부터 스포티파이 미국 차트 상위권에서 전곡 줄세우기를 해낸 포스티 👍🏻 앨범평은 나온지 얼마 안되었지만 메타크리틱 79점으로 전작 'Beerbongs & Bentleys' 보다 훨~~~~~~~씬 좋은 평을 받았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잇쨔식!! 천재쟈나!!!!! https://www.youtube.com/watch?v=wXhTHyIgQ_U 이 앨범에 수록된 'Circles'은 빌보드 Top 10에 2019년 7월 첫 데뷔 후 2020년 5월까지(!) 안떨어지고 38주나 머물렀다!!!!!! 그래서 서클좀비라고 불리죸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ㅈㅇㅈ 확실한 자신만의 음식 스타일을 자랑하는 포스티 그런지 음악, 컨트리 음악, 힙합, 알앤비가 한데 섞인 그의 눈물나는 명곡들을 몇개 더 추천할게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https://www.youtube.com/watch?v=au2n7VVGv_c Post Malone - Psycho https://www.youtube.com/watch?v=UYwF-jdcVjY Post Malone - Better now https://www.youtube.com/watch?v=ba7mB8oueCY Post Malone - Goodbyes https://www.youtube.com/watch?v=4Ukh9aQBzWc Post Malone - Stay 음악 얘기는 여기까지 하곸ㅋㅋㅋㅋㅋㅋㅋ 포스티가 주목받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외모 / 문신 이죠 🙄 국내 커뮤에서는 "정말 95년생이 맞느냐", "얼굴 알기전으로 돌아가고싶다" "에드시런 이후로 충격적이다" 라는 반응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심지어 포스티가 선팔해서 이슈가 됐던 아이유보다 훨~~~~씬 동생 ^^ 우리 포스티가 을마나 귀엽고 잘생겼는데요 ㅠ.ㅠ 거참나! 콧대도 아주 조각같고 피부도 좋고 하늘색 눈동자는 또 어찌 이리도 빛나는지...!!!!!! 뚱땡이의 매력을 알지 못하는 여러분이 안타까워욧!!!! (새침) 그리고 점점 늘어나는 타투로 많은 주목을 받고있죠.....허허... 먼저 깨끗하던 포스티의 과거 얼굴.. 크 저 깨끗한 피부를 보세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심지어 날씬해.......!!!!!!!!!!!!!!!! 그리고 최근의 포스티.... 얼마전에 삭발을 하고 두피에 새로운 문신을 새겼죠.. 힇힇 얼굴에 자꾸 문신을 하는 이유는 “I kinda just wanted, I don’t know, to piss off my mom. I know she’s really upset, but I love you so much, Mama. You’re the best. I’m sorr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엄마 화나게 하려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놈시끼야 ㅠㅠㅠㅠㅠㅠㅠ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기까지 보면 뭔가 거렁뱅이 같은데.....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옷도 엄청 잘 입는다고요^3^ 음.. 가끔 넘나 🤟뢐!스!타! 🤟 스럽긴 하지만.. 기럭지가 길어서 그런지 뭘 입어도 찰~떡~ 포말의 겁없는 도전정신 난 응원해 💞 암튼 공식 석상에서 깔롱부린 멋쟁이 포스티 사진 몇장 더 올리고 저는 총총 =33 (사실 어떻게 마무리할지 모르겠어서 그냥 도망가려고욧!) 오늘의 결론 우리 포스티는 귀엽고 노래도 잘하고 암튼 개짱이다.
실제 키 187cm 콜린 퍼스의 수트핏
1960년생으로 올해 만56세인 영국의 남자배우 콜린 퍼스 (Colin Andrew Firth) 현 영국의 신사 이미지를 대표하는 배우 우리나라에선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와 영화 <오만과 편견> , <킹스맨>으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죠 특히 <브리짓 존스의 일기>시리즈에서 차가우면서도 내 여자에겐 약한 남자 마크 다아시를 연기하며 미스터 다아시의 이미지로 굳어가는 듯 했으나 배우의 이미지가 한가지 역할로 굳어지는것을 경계해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했는데, 연기도 좋았고 영화 평도 모두 굳bb 하지만 역시 영화 <킹스맨 : 시크릿 에이전트>에서의 해리 하트역으로 <브리짓 존스의 일기> 마크 다이시에 버금가는 캐릭터를 만들어냈죠 킹스맨 성공의 8할은... 바로 이 완벽한 피지컬과 수트핏때문이 아니었을까.. 생각합니다ㅠㅠ 콜린버스보다 약 30살 어린 핫한 남자배우 태런 에저튼도 함께 출연했는데 정말 콜린 퍼스밖에 안보이더라구요.... Hㅏ 왕립 셰익스피어 극단출신답게 본업도 너무 너무 잘하는데 피지컬도 덩달아 열일을 해주시니 모두 콜린 퍼스에 열광할 수 밖에요!! 콜린 퍼스는 국내 뿐 아니라 세계의 여성들에게 열렬한 사랑을 받고있죠! 미중년의 좋은 예 젊을 때도 잘생겼는데 세월이 흐를수록 더 잘생겨지고 있는 배우 배우의 리즈 시절을 떠올리면 보통 20대를 말하기 마련인데 콜린 퍼스는 현재라고 말 할 수 있겠어요 그렇다면 미소년 시절의 콜린 퍼스를 안 볼 수 없겠죠? 미소년이 미청년을 지나 미중년으로 거듭났네요bb 최근 " 최근 들어 많이 늙어서 여성들의 관심을 덜 받고 있는데, 아내인 리비아는 나를 늘 많이 좋아해줘서 고맙다." 라며 망언을 하기도 했죠.. 레알 망언러 등극 킹스맨 이후로 여성은 물론이고 남성한테도 사랑받는걸 왜 혼자 몰라.....ㅠㅠ 나이가 들어서 안경을 쓴 모습을 자주 보여주는데 그 모습또한 섹시한 남자 187cm의 장신에, 어깨가 넓고, 팔 다리가 길고, 골반과 흉골이 알맞은 모양이라 완벽한 수트핏을 자랑하는 콜린퍼스였습니다♡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