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5,000+ Views

[소셜 캡처] 황교익 vs 업계 ‘치킨전쟁’…네티즌도 갈렸다

“처절하게 복수하겠다”는 대한양계협회의 성명에 황교익 씨가 “북한의 대남 비방 성명인 줄 알겠다”며 비꼬는 듯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치킨전쟁, 간단하게 끝나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박혜수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Suggested
Recent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닭이 작은 것은 사실이며 공급량에 따른 어느정도의 상술로 보여지는 것은 맞다고 봄. 문제는 그게 아니라 부자와 가난자 자의 갈라치기 정치한 것이 문제라고 봄. 민주당의 폐악질을 탓하는게 우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연말을 위한 휴일 패션 추천!
애들아 안녕~!!!!!!!!!! 거리 곳곳마다 크리스마스 캐롤이 흘러나오고.. 코로나의 여파로 잠시 주춤 하게되었지만 우리 한국인은 흥의 민족!!! 그 열정은 막을 수 없지! 아무리 코로나가 우릴 괴롭혀도.. 연말의 기분을 그냥 넘길 수는 없으니까~! 오늘은 자신있게 연말 상황별 패션을 추천해주도록 할게! 1. 완벽한 꾸안꾸 아이템 "캐주얼 룩" https://www.stylecrew.co.kr/goods/brand/78?affiliate=naver_DA3 https://www.stylecrew.co.kr/goods/brand/798?affiliate=naver_DA3 데일리 캐주얼 스타일의 코디야! 편하면서도 아주 예쁘게 입을 수 있는 아이템들만 모아보았어 다양한 스타일에 매치하기 쉬운 베이직한 구성이라고 할 수 있지^-^ 2. 누구보다 빛나고 싶은 나를 위한 아이템 "포멀 룩" https://www.stylecrew.co.kr/goods/brand/36?affiliate=naver_DA3 https://www.stylecrew.co.kr/goods/brand/439?affiliate=naver_DA3 평소와 다른 듯 하면서도 본인에게 어울리는 디자인과 컬러를 선택하는게 좋아 '심플 이즈 더 베스트' 라고 하지! 심플한 블랙 컬러로 완성한 룩 부터 유니크한 포인트로 센스있게 구성이 되었어 3. 집이 곧 휴양지가 되는 아이템 "홈캉스 룩" https://www.stylecrew.co.kr/goods/brand/518?affiliate=naver_DA3 https://www.stylecrew.co.kr/goods/brand/241?affiliate=naver_DA3 집이라도 기분만은 휴양지가 되도록! 특별한 연말을 위한 폼생폼사라면 집에서 입는 옷에도 신경은 필수! 심플하거나 과감한 매치로 다양한 홈캉스룩을 추천해보았어^^ 자 이렇게 상황별 장소별 연말 패션을 소개해봤는데~ 한 해를 마무리 하며 또 다른 한 해를 기대하고 기다리는 만큼 우리 모두 멋진 패션과 함께 연말을 마무리 하는건 어떨까?? ▼ 더 많은 연말 패션 아이템이 궁금하다면?▼ https://www.stylecrew.co.kr/event/522?affiliate=naver_DA3
퇴직금 못받은 사람들을 위한 호갱되지 않는 TIP
좀 긴데 이거 꼭 알아야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5분만 시간을 내줬으면 좋겠음 퇴직금 받을 수 있는 자격 요건 1. 한 회사에 1년이상 근무 해야함. 2. 월 평균 60시간의 근로를 해야함. (주 15시간) 주의 : 프리랜서, 알바, 일용직 모두 자격요건에 해당하면 모두 받을 수 있음. 퇴직금 지급 기한 퇴직금은 근로자가 퇴사한 날 기준으로 14일 이내에 지급해야함. 퇴직금 계산 방법 퇴직금 = 1일 평균임금 × 30(일) × (재직일수/365)  우리 탁서들 수학 못한다는거 잘 알기 때문에...... 다음이나 네이버에 퇴직금 계산기를 치면 계산해줌 퇴직금 정산시 주의점 퇴직금은 일부만 지급하더라도 미지급에 해당하며 날짜를 지키지 않을 경우에도 미지급에 해당함 퇴직금은 반드시 3년 이내에 받아야함 3년이 지나면 퇴직금 못받음 퇴직금 미지급 처벌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음(「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제44조제1호) ---------------------------------------------------- 사업주가 퇴직금을 주지 않는 사유 1. 급여에 퇴직금이 포함되어 있다 -> 개소리 단 실제로 사업주랑 급여에 퇴직금을 포함한다고 하고 계약을 했을 경우 사업주가 근로자를 고소할 수 있음. 2. 휴직기간을 포함하면 실제 근무기간은 1년이 안되기 때문에 못준다. -> 휴직기간을 포함하여 1년이상이면 퇴직금 받을 수 있음. 단 계약서에 직무와 관련이 없는 학업이나 질병 휴직과 같은 경우 단체협약, 취업규칙 등의 규정에 계속근로기간에 산입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있다면 합산하지 않을 수도 있음. 3. 정규직으로 일한 기간이 1년이 안되기 때문에 못준다. ->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되었어도 비정규직으로 일한 기간도 포함해서 1년이라면 퇴직금 받을 수 있음. 4. 육아기 단축근로도 괜찮나요? -> 넹 ---------------------------------------------------- 사업주가 퇴직금을 주지 않을 경우 1.  사업장을 관할하는 지방고용노동관서에 가서 진정서를 넣는다. -> 3자 대면하고 언제까지 급여지급을 하겠다고 약속을 받아내지만 강제할 수단은 없기 때문에 배째라는 사업주 많음. 대한법률구조공단은...... 잘 모르겠음 일단 안친절하고 물어보기 쉽지 않음 그러면 소송을 준비해야함. 2. 민사소송 제기 -> 노동청도 소용없다면 민사소송을 진행해야함. 단 여기서 호갱 안되는 방법이 있음. 밑에 정말 중요함 이거 안읽으면 퇴직금 변호사비용으로 다 날림. ^^ 3. 법정 다툼의 여지가 없다면? -> 소송이란게 사업주가 내가 낸 증거에 적극적으로 대항한다면 원고는 준비서면을 제출해서 재반박을 해야함. 그러나 원고가 제출한 증거와 소장이 완벽해 사업주가 반박할 여지가 없다면 소장 제출만으로도 승소 판결을 받을 수 있음. 4. 퇴직금이 3천만원 이하라면? -> 소액청구소송으로 진행될텐데 여태 소액청구소송 진행해보면, 소장 제출만으로 끝난 사건이 많고 아무리 준비서면을 많이 제출한다고 해도 1회 제출 이상이 거의 없음. 5. 종합해보면 퇴직금 소송할 때 금액이 적으면 나홀로소송으로 진행하는걸 추천함. 단 일반인은 소송 처음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만큼 공부하는데 시간이 많이 들어감. 6. 변호사를 써야한다면 여기 잘 읽길 바람. -> 위에 잘 읽었으면 알거임. "소장만 잘 제출해도 승소 판결 받는 경우도 있고 준비서면 많아봐야 1회 더 제출하고 마는구나." 즉, 소장이랑 준비서면 변호사나 법무사한테 대리작성 받아서 제출하면 소송비용 확 줄일 수 있음. 그런데 이걸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서 변호사를 선임하고 착수금으로 몇백을 지불함...... 퇴직금 못받은것도 억울한데 돈까지 또 써야하다니...... 거기다 성공보수도 줘야하는 경우가 있음. 7. 소장/서면 대리작성 적정 비용은? -> 난 50만원 이하라고 생각함. 50이상 부르면 안하는게 맞음. 그리고 사실관계가 정말 간단하면 더 깍아도 된다고 생각함. 준비서면이란? 원고의 소장 제출 -> 피고의 답변서 제출 -> 원고의 준비서면 제출(답변서에 대한 반박과 나의 주장을 적음) -> 피고의 준비서면 제출 이런식으로 민사소송이 흘러감. 출처 도탁스, 오즈맘
Benefits Of Effective Visitor Management System In Commercial & Residential Premises
The moment we think of a visitor management system, it reminds us of the pen and paper procedure with a number of ledgers piled up in the security area, followed by the traditional practice of having a receptionist at the front desk to personally greet the visitors and help them to check-in. The scenario has changed a lot nowadays as we are syncing to our new normal post Covid-19 crisis. Presently, going digital no longer remains an option but is a compulsion to manage visitor management systems online to make our workspaces and residences a safer place for both the visitors and the hosts. Integrating a contactless and paperless visitor management system in our businesses and residences is not a far-flung idea from a sci-fi movie; instead, it’s as simple as just scanning a QR code or entering a pin in our smartphones to check-in a gate or a door. Above and beyond, it can be assured that the guests have a warm welcome even in the absence of a smiling host in a more convenient, fast and protected way. Besides acting as a receptionist, a virtual visitor registration system also enhances visibility, security and the ability to serve the visitors satisfactorily. Digitizing the visitor management process and coupling it with smart access control not only tracks everyone entering the commercial or residential premises effectively but also helps to track the exact whereabouts of the guest inside the premises. Importance of Visitor Management System In light of the Covid-19 pandemic, many commercial and residential buildings are relooking at their check-in procedures to reduce human contact in the lobby and avoid using shared items like doorknobs, pens, clipboards and check-in kiosks. Also, people are starting to understand that most of the threats to their building security comes from the visitors and hence it is the need of the hour to establish a strong visitor management system. On the other hand, there are many misconceptions about the Visitor Management System – like it is assumed that VMS is only about security which is opt for big businesses and involves a high budget to get it installed; the smart check-in system is for show-off and luxury; and so on. This article clears the myth and lists the benefits that businesses and residential premises can enjoy from instilling an effective Visitor Management System: Touchless, Contactless and Paperless Check-in The electronic check-in system allows visitors to check in remotely via their smartphones by scanning a unique QR code at the entry desk. Upon scanning, a browser will be launched and that guides the guest to complete the check-in process without any human assistance. Later the visitor will be granted permission to enter the premises after identity verification, as well as notification will be sent to the host about the guest’s arrival. This contactless procedure minimizes the risk of spreading any virus or disease and ensures the good health of the visitors and the hosts Increased Visibility and Strengthened Security Complete details of the visitor along with his/her photo will be logged online, once the visitor checks in a door through the smartphone. This enables the building administrator to have a track of every movement and real-time location of the visitor inside the property. By integrating smart access control, the visitor can be granted customized access to the designated doors to avoid unnecessary wandering and can track any suspicious behavior.  Visitor’s Privacy Protection and Data Compilation Be it a customer, a delivery person, a relative or a friend; privacy is important to one and all. Having an online visitor check-in process will safeguard the personal information including their name, contact number, email ID, purpose of the visit and so on. A digital check-in system is preferred over the conventional paper-based check-in system because of the fact that the visitors can’t see a written log of other people who have visited before them. Meanwhile gathering visitors’ data can form a potential catalogue for future marketing communications and helps to build relationships. Better Planning and Time Optimization Deploying a robust visitor management system allows the guests to book appointments and schedule meetings in advance to have hassle-free and quick screening at the front desk. Avoiding delays at the reception desk saves time for both the guests and the hosts and in turn contributes towards increased productivity. Low Costs and Easy Installation Procedure Contrary to the fallacy, installing a digital visitor management system in a commercial and residential property is an easy and simple procedure. As it deploys wireless access controls for visitor management, there will be no damage caused to the infrastructure and immovable assets during the installation process. Irrespective of the size of the business and building, a digital visitor management system can be opted by all because of its low cost and high returns in terms of safety, security and credibility.   Why Spintly Spintly offers various types of smart access controls like QR code-based, card-based, Bluetooth-based access controls to establish an effective Visitor Management System at commercial and residential buildings to make sure that the right people are in the right area. VMS enables the guests to enter the designated space, meet specific people and complete their planned agenda in a secured and professional way. Spintly’s contactless and paperless visitor management solutions coupled with smart access control system offers its customers to craft a safer, quicker and more seamless check-in experience for their visitors, further creating a great first impression. To conclude, employing an effective visitor management system is a win-win situation for both the visitors and the hosts!
[친절한 랭킹씨] 한국인이 꼽은 ‘믿을 수 없는 나라’ 1위 ○○
지구에는 많은 나라가 함께 살아가는데요. 사람을 대할 때 감정이 다르듯, 국가들중에도 우리가 호감이 가는 곳과 그 반대인 곳들이 있을 터. 우리나라 사람들은 어떤 나라에 좋은 감정을 느끼고 또 나쁜 감정을 갖고 있을까요? 서울대 아시아연구소가 지난 12일 발표한 보고서 '아시아 브리프*'에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가 담겼습니다. 우선 ‘감정 온도’ 순위입니다. * “2021 한국인의 아시아 인식 설문조사 결과 분석 보고서” by 서울대 아시아연구소(한국리서치에 조사 의뢰, 성인남녀 1,031 대상 설문) 조사 결과 한국인이 좋은 감정을 느끼는 나라는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 유일하게 감정 온도 60도를 넘겼습니다. 이어 스웨덴, 호주, 프랑스 등 주로 서구 국가가 상위권에 속했고,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감정 온도는 상대적으로 낮았는데요. 주목할 점은 우리 국민들이 지리상 가까운 중국, 북한, 일본을 감정 온도가 가장 싸늘한 3국으로 꼽았다는 점. 이들 나라와 얽혀서 좋은 기억이 역사적으로 없는데다 미세먼지, 코로나, 한한령(이상 중국), 과거사 왜곡, 무역분쟁(이상 일본), 안보 위협(북한) 등 불편하고 불쾌한 요소로 여전히 얽혀있기 때문일 텐데요. 그러다 보니 이 나라들에 대해서는 ‘신뢰가 안 간다’는 여론도 높았습니다. 신뢰하는 국가, 협력해야 할 국가 각각 미국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북중일 3국은 하위권을 면치 못한 것. 특히 신뢰도 꼴찌국 중국은 신뢰할 수 있다는 비율이 미국의 1/10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협력의 필요성 부문에서는 일본이 최하위, 1순위로 꼽은 비율이 1.1%에 불과했습니다. ---------- 어떤가요? 어려울 때 우리나라를 도와줬다는 인식이 강하고, 또 문화적으로도 친숙한 미국은 호(好). 그리고 거리는 가깝지만 심리적으로는 매우 먼 북중일에 대한 불호(不好). 여러분의 생각도 비슷한가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