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100+ Views


“이번 수사는 간단하다.

조선일보의 매월 구독료가 1만5000원이므로 100만 부인 150억원 가량이 매달 조선일보 지국을 통해 조선일보 본사 계좌에 입금되는지 확인만 해보면 그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김승원‧김용민‧민형배‧유정주‧윤영덕‧이수진‧이탄희‧장경태‧최혜영‧황운하 의원과 열린민주당 최강욱의원은 기자회견문에서 “드디어 국가수사본부가 조선일보 6개 신문지국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만시지탄이지만.."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김건희, 국민을 개 돼지로 보다!] by 김의겸 <YTN>이 김건희가 제출한 교수 지원서가 가짜였음을 보도했다. 김건희의 삶 자체가 완벽한 ‘성형 인생’임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 그보다 더 놀라운 건 기자의 질문에 김건희가 한 대꾸다. 국민을 개, 돼지로 보지 않고는 할 수 없는 말들이 줄줄이 사탕이다. 1. “믿거나 말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기획이사로 일했는지 묻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이걸 번역해보면 이렇다. “너희들이 믿든 말든 무슨 상관이야. 믿지 못하겠다면 어쩌려고. 남편 후배들이 다 알아서 처리해줄 거야. 조선일보는 당연히 잘 써줄 거고. 웃겨.” 2. “게임산업협회와 같은 건물에 있으면서 협회관계자들과 친하게 지냈고~” 게임산업협회에 실제 근무했냐고 다시 묻자 나온 대답이다. 아! 그러면 기자 출신인 나는 이렇게 말할 수 있겠다. “나도 대검찰청 건물에 (기자로) 일하면서 검사는 물론 검찰총장 하고도 친하게 지냈으니, 앞으로는 검찰총장으로 재직했다고 이력서에 써야겠다.” 3. “학교 진학을 위해 쓴 것도 아닌데 무슨 문제냐.” 조국 딸을 끌어들여 물타기를 하려는 속셈이다. 그런데 너무 얄팍하다. 김건희의 논리대로라면, 대학에 교수로 들어가는 건 괜찮고 학생으로 들어가는 건 문제다? 꾀를 내도 죽을 꾀만 낸다. 4. “(나는) 공무원, 공인도 아니고 당시엔 윤석열 후보와 결혼한 상태도 아니었는데 이렇게까지 검증을 받아야 하느냐.” 이렇게 돌려주고 싶다. “조국 딸도 공무원, 공인도 아니었다. 진학 당시엔 아버지가 민정수석도 아니었다. 그런데 그렇게까지 검증을 받아야 했느냐.” 5. “(내) 채용으로 누군가 채용되지 못하는 일은 없었을 것.” 조국 딸과 관련해 부산대가 입학 취소 결정을 내리면서도 이렇게 밝혔다. “동양대 표창장과 입학서류에 기재한 경력이 주요 합격요인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였다.” 오히려 조국 딸의 입학 성적이 우수했다고도 했다. 어쩌면 이렇게 남편하고 찰떡 궁합인가? 부창부수란 이런 때 쓰라고 만들어 놓은 사자성어일 것이다. 윤석열은 페이스북을 시작하며 스스로를 ‘애처가’로 밝힌 적이 있다. 그리고 그 밑줄에 ‘국민 마당쇠’라고도 했다. 하지만 김건희의 인터뷰를 보며 이런 생각이 들었다. 국민 마당쇠가 아니라 ‘건희 마당쇠’였구나. https://www.facebook.com/100001645465277/posts/4772412526156882/
(no title)
<지성용 신부> 허위학력은 유죄 라고 신정아에게 칼을 휘두르던 공정과 상식이 정작 자기 아내의 허위 학력. 이력. 부조리와 불의, 총체적 문제에 있어서는 "부분적으로는 문제가 있을지 몰라도 전체적으로는 문제없음" 정도로 말하는 공정? 문제는 이러한 객관적인 사실을 두고도 윤을 지지하는.....설문지라해도 30프로 40프로의 국민들이다. 주변에서 윤를 대 놓고 지지하는 사람 하나를 볼 수 없다. 이전에 이명박근혜는 노골적으로 드러내놓고 지지하는 사람들이 꽤 있었다. 그런데 윤은 없다. 아주 없다. 샤이한 것을 본인들도 아는 것이다. 윤석렬은 요사이 "무능하고 무책임한 문재인정부" 라는 말을 많이한다. 그래 물론 그럴 수도 있겠지만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해주고 기수를 파괴해 가며 검찰총장 벼락출세를 시켜준 임명권자를 무능하다 욕하고 다닌다면 인간적으로 보더라도 배신을 뛰어넘는 비열하고 비열한 인간 말종이다. 이런 신의 없는 자를 우리가 어떻게 믿고 나라를 맡길텐가! 윤핵관, 측근이라는 자들은 사실 이전에 윤석렬을 공격하던 사람들 아닌가! 안다리 권성동이나 찐따 김진태가 검증단의 책임을 맡고 있으니 다음 차례는 본인이다. 쓰라린 배신의 칼을 받아야 할 날이 멀지 않았다. 하느님의 정의는 어제와 같이 오늘도 영원히 진행형이다. 많은 선한 이들의 마음안에 움틀거리는 양심과 책임이 선한 결합과 연대를 만들어 내고 세상을 울리는 거대한 공명을 이끌어 낸다. (펌)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