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kkebii
10,000+ Views

극우 혐한 여자일본 고등학생의 최후


커뮤에서 한번씩은 다들 봤을법한 저 짤

카츠라다 미야비라는 사람인데 쟤네 아버지부터가 일본에서도 폭력적인 활동으로 유명한 극우인사이고
지금은 도쿄 조총련 본부에 총을 쏘는 테러를 하다가 감옥 가 있다고 함

저걸 보고 일본 극우계열에서는 ‘한류에 빠진 일본 여학생과는 달리 현실을 알고 대단한 일을 하고 있다!!’고 칭송했는데

지금 쟤 근황은?
2020년
한국을 사랑한다고 한국에서 살고 싶다며 고백후 
현재는 친한으로 돌아선걸로 추정 BTS팬

이것이 문화 승리다 쉑기들아!

루리웹펌

폭력으론 해결 할 수 없어 역시 덕질이 최고야ㅇㅇ
14 Comments
Suggested
Recent
지금 일본의 젊은세대들이 한국에 관심이 많다지만 언제든지 혐한으로 돌아설수있죠 항상 그래왔고 일본은 혐한을 동력으로 살아가는인간들이 천지니까
방사능이나 쳐묵고ᆢ지진으로 땅이나 푹 꺼져서 사라져라ᆢ곧 그리 되겠지만ᆢ잘가라ㅎㅎ👐
@wolf3695 지진으로 땅꺼지면ᆢ자연스레ᆢ쓰나미는 생기는거라ᆢᆢㅎᆢᆢ
@Ryunwu 에잉~그래도 땅꺼지는너무했네요 태평양으로부터 오는 태풍과 쓰나미 막아주니깐ᆢ반만
@Ryunwu 방패막이로써먹어야죠~
총칼보다 더욱 무서운 문화 잠식... 우리도 경계해야 하지 않을까요.
부모가 악영향을 많이 끼쳤나보네
못믿겠다. 적어도 너그아부지 포함해서 극우벌레 한10명정도는 황천길보내야 믿겠다. 그럼 입국 허용하마.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33세 여인의 무너진 얼굴편 심현희씨 충격적인 근황...jpg
선천적인 신경섬유종으로 시력을 잃고 오랜 지병과 투병으로 수많은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던 심현희씨 이야기 방송 이후 9억원이 넘는 지정후원금이 모였고 재단측은 이를 100% 심현희씨를 위해 사용하겠다고 했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심현희씨는 방송 후 2년만에 과다출혈로 세상을 떠나시게 되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878527 재단은 심씨 사망 후 남은 후원금 중 심씨 의료비와 병간호비 등으로 책정한 7억5000여만원을  ‘심현희 소망펀드’로 만들어 신경섬유종을 앓는 저소득층 환자를 위한 공익사업에 사용하겠다며 유족의 동의를 구했다.  그러나 유족들은 이를 거부하고 소송을 냈다. 심현희씨한테 100프로 모든 금액을 사용하겠던 재단이 심현희씨가 돌아가시니까 해당 모금액들을 전부 자신들의 사업에 사용하겠다고 권리주장에 나선것. 1심은  당시 방송 내용이 신경섬유종 환자들이 일반적으로 겪는 어려움보다는 심씨와 가족이 겪는 어려움에 초점을 맞췄고,  이에 따라 후원자들도 심씨와 가족에 증여할 의사로 후원금을 낸 것이라고 판단 심씨 가족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당시 지자체에 등록한 기부금모집 서류등록을 방송사가 아닌 재단측에서 했으며, 이후 집행과정에서도 재단이 주도적인 역할을 한 점, 후원금 결제창과 기부금 영수증에도 재단의 이름이 들어간 점 등등 재단이 후원금 모집의 '수탁자'가 아니라 '주체'라고 판단하여  재단측의 손을 들어줬다. 심씨 가족측은 소송비용 등의 문제로 대법원 항고를 포기했다. 다만 재단측에서 도의적인 차원에서 2억여원 가량을 심씨 가족측에게 전달했다고 더쿠펌
태종 이방원 말 학대 논란
말 다리에 와이어 감아서 와이어 땡겨서 달리는 말 넘어지게 만듬  말은 그대로 대가리부터 땅에 쳐 박히고 한동안 못 일어남  동영상보면 더 처참함 사람이야 스턴트 훈련 받고 안정장치 깐다지만  말들한테 그런 훈련이 어디 있음 할리우드에선 50년대 이후로 말 촬영할때 저따위 방법 안 씀  웰메이드 사극에서 어떻게 이따위 촬영 방법을 쓰는지  영상은 더 처참함 https://www.instagram.com/kawa.hq/p/CY7xbwjsyXF 아래는 동물자유연대의 전문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촬영 현장에서 발생한 동물학대를 규탄한다> 어제 동물자유연대는 KBS 드라마 ‘태종 이방원’ 낙마 장면에 촬영 시 말 학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해당 드라마 촬영 현장 영상을 확보했습니다.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대로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영상 속에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지며,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되었습니다. 촬영 직후 스텝들은 쓰러진 배우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급하게 달려갑니다. 그러나 그 누구도 말의 상태를 확인하는 이는 없었습니다. 몸체가 뒤집히며 땅에 처박힌 말은 한참동안 홀로 쓰러져 움직임조차 보이지 않습니다. 그 뒤 말의 상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살아는 있는 것인지, 부상당한 곳은 없는지 알 길이 없습니다. 2022년 대한민국 공영방송의 촬영이 이러한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 수 없습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도박ㆍ광고ㆍ오락ㆍ유흥 등의 목적으로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동물학대로 규정, 금지 처벌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같은 장면을 담은 영상을 촬영, 게시하는 것도 동물학대로서 범죄에 해당합니다. KBS ‘태종 이방원’에서 말을 강제로 쓰러뜨린 장면은 명백한 동물학대입니다. 이는 그 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되어왔던 촬영 현장에서의 동물학대 문제를 여실히 드러낸 사건입니다. 동물자유연대는 이번 사태를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입니다. 동물자유연대는 오늘 오전 KBS에 공식적으로 말의 생존 여부와 안전 확인을 요청하였으며, 향후 촬영 현장에서의 동물 안전 확보를 위한 조치 마련을 위한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KBS가 방송 촬영 과정에서의 동물학대 문제에 대해 중대함을 깨닫지 못하고 안일하게 대처하거나 적당히 무마하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대응할 것입니다. 또한 이번 사건을 계기로 미디어상에서 동물을 대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