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baYa
5,000+ Views

인라인 스케이트로 말과 함께 석양 속을 달리기

노란 노을빛이 간질간질하게 비치다가
촤르르 나오는 모습이 완전 영화의 한장면같지 않나용 (*꒦ິ⌓꒦ີ)
속도 맞춰서 걸어주는 말도 신나서 달려가는 댕댕이도
걍 너무 평화롭고 아름답네욧 ⸝⸝ʚ̴̶̷̆ ㅅ ʚ̴̶̷̆⸝⸝ 🧡

▼ 원본영상

출처 소울드레서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에너자이저 댕댕이 어디갔다 갑툭튀?😀
댕댕이도 뛰어
자연과 동물들과 사는거 너무 부럽다🤗
말이안되는. 개같은 말은 뭐죠?
길건너는 새? 닭?? 도 귀엽당 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날 수 있는 새중 가장 큰, 공룡의 후손 '넓적부리 황새'
넓적부리 황새(Shoebill) 영어 명칭인 슈빌(Shoebill)은 부리가 구두(shoe)를 닮은 것에서 비롯된 이름이다. 분포 지역 넓적부리 황새는 아프리카의 파피루스가 무성한 습지에 서식하고 있다. 총 10개국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개체수는 5000~8000마리 사이다. 수단, 우간다, 부룬디, 탄자니아, 말라위, 잠비아, 콩고, 중앙아프리카, 르완다, 에티오피아 등에 분포한다. 넓적부리 황새의 신장은 평균적으로 100 cm~140cm에 달한다. 넓적부리 황새가 주로 먹잇감 사냥에 이용하는 가운데 발가락은 18.5cm로 가장 길다. 어릴 때의 깃털은 은빛을 띠지만, 성장할 수록 푸른 계열의 짙은 회색을 띠게 된다. 또한 수명이 다해갈수록 눈동자 색이 금색에서 청색으로 변한다. 먹이 주로 폐어, 폴리프테루스 같은 물고기나 개구리, 물뱀을 잡아먹는다. 드물게는 물새의 병아리나 크기가 작은 동물을 잡아먹기도 한다. 기회가 되면 오리나 작은 악어, 수달도 포식한다. 넓적부리 황새는 단독적으로 생활하며, 다른 개체가 다가오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다른 새들과는 달리 좀 처럼 울지 않으며, 대신 부리의 격렬하게 개폐하여 소리를 내는 클래터링 행위를 통해 디스플레이(구애행동, 영역주장)나 동료에게 신호를 전한다. 사냥할 때는 물고기가 잠시 수면에 떠오르는 틈을 노리다가, 재빠르게 부리로 붙잡은 후 삼켜버린다. 특히 사냥하는 동안에는 몇 시간동안 거의 움직이지 않는게 특징인데, 이는 사냥 대상의 경계심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먹이를 소화하는데에는 몇 시간 이상이 소요되고, 여기서 하루 에너지의 30%를 소비하게 된다. 방송에서 넓적부리 황색을 본 이야기를 하는 이 준 머리만? 인사성이 밝은 넓적부리 황새 출처 실제로 만나면... ㄷㄷ
기네스북에 등재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
바로 한국의 정동진역 드라마 모래시계에 정동진역이 방영된 이후 유명해졌고 연초에는 해돋이 명소로도 꼽히는 역임. 사진처럼 역과 바다가 한 장에 담길만큼 가까워 기네스북에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으로 등재되기도 했음. 그런데 사실 정동진역보다 더욱 바다와 가까운 역이 일본에 있다는 사실!! JR동일본 츠루미선의 우미시바우라역은 말 그대로 바다 앞에 있음. 역사 구조를 보면 열차 문이 열리는 순간 바로 바다 앞에 내려지는 특이한 구조임. 이러한 독특한 구조를 이용해 이런 사진을 찍을 수도 있고, 역사 앞에 바로 바다가 있는 만큼 혹여 위급상황이 발생할 것을 대비해 구명튜브가 설치되어 있는 것도 볼 수 있음. 그런데 이렇게 바다와 가까운데 왜 기네스북 기록은 정동진역이 꿀꺽한걸까? 이 역은 도시바 소유 부지의 직원 출퇴근용 역사로 지어졌기 때문에 사원이 아닌 일반인들은 하차가 불가능함. 그래서 아무리 바다와 가까워도 일반인이 이용할 수 없다는 이유로 기네스북 기록은 정동진역이 가져가게 된 것. 만약 이 역이 일반인도 이용할 수 있었다면 기네스북에 이 역이 등재되었을 거임. 우미시바우라역을 제외한 일본에서 바다와 가장 가까운 역은 바로 JR동일본 신에츠 본선의 오미가와역임. 오미가와역 역시 바다와 정말 가까워 일본판 정동진역이라 불리기도 함. 지구촌갤러리 코마츠타미나루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