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kkomomo
5,000+ Views

맹구짤

맹구
nekkomomo
5 Likes
0 Shares
5 Comments
Suggested
Recent
@nekkomomo 앗. 상상하니 입에 미소가 지어지네요. 길동이는 제 발쪽에서 자요. 가끔 발가락 빨아주기는 하는데 안겼음 좋겠어요. ㅎㅎㅎ
@dnsgnwh 애교작렬인데 둘째 들이고 나니깐 시크해졌어요...그래도 여전히 잘때 제 오른쪽은 우리 네꼬 차지입니당ㅎㅎ 꼭 겨드랑이 파고들어영 홓홓
@nekkomomo 아 네꼬가 다른 고양이인줄 알았어요 ㅋㅋ 코숏맞구나. 어느분이 아숏이라고 하셨는데 동네마다 다 길동이스럽게 생긴애들이 많더라구요 ㅋㅋㅋ 길동이는.넘 이뻐해서 그런지 애교가 적어요 ㅠㅜ 네꼬는 애교많죠? ㅎㅎ 완전 부럽습니다
@dnsgnwh 낄낄낄 맹구본명은 네꼬에용ㅎ 치즈태비클래식이라고 불리는데 코숏맞습니당. 정말 애교도 많고 똑똑하지용~^^ 주변에 코숏많지요?ㅎ 가끔 지나갈때 마다 맘이 좀 아프기도 해요
ㅎㅎㅎ 맹구도 길동이랑 닮았네요.ㅋ ㅋ 코숏인지 아숏인지 잘 모르겠는데 비슷하게 생긴 아이들이 참 많더라구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어폰 망가뜨렸다고 혼냈더니 비슷한거 구해온 새끼고양이
귀여운 마음씨의 새끼 고양이가 화제다. 과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어폰 망가졌다고 혼냈더니 뱀을 가져온 고양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화제의 고양이는 인도네시아에 사는 남성 해리안 토(Haryanto)가 키우는 반려묘다. 그는 지난달 말 페이스북에 8개월 된 새끼 고양이의 사진을 공개했다. 해리안토가 기르는 새끼 고양이는 침대에서 이어폰을 가지고 놀다가 그만 선을 끊어버리고 말았다. 이를 본 해리안토는 새끼 고양이에게 화를 냈다. 새끼 고양이는 마음이 상했는지 1시간 동안 집 밖에 나가 돌아오지 않았다. 그런데 새끼 고양이가 집으로 들어올 때 입에 무언가를 물고 왔다. 해리안토가 보자마자 깜짝 놀란 물체의 정체는 바로 작은 뱀이었다. 새끼 고양이는 살아 있는 뱀을 주인 앞에 내려놓고 뿌듯해하는 표정을 지었다. 비슷한 것을 가져왔으니 용서해달라는 표정이었다. 해리안토에 따르면 집 근처에서 뱀이 나오는 것을 목격한 일이 극히 드물다고 한다. 그런데도 새끼 고양이는 한 시간만에 뱀 사냥에 성공하고 집으로 돌아온 것이다. 해리안토는 결구 귀여운 새끼 고양이를 용서해줄 수 밖에 없었다. 한편 같은 새끼 고양이는 지난 3일 또 다시 해리안토의 검은 이어폰을 끊어버렸다. 그러나 또 다시 뱀을 잡아올까봐 혼내지 않았다고 한다. 출처 : 더쿠 아 진짜 디지게 귀엽네 진짜로....ㅂㄷㅂ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