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10,000+ Views

중국 현지 사례로 보는 미세먼지의 위험성.jpg


중국 威海(웨이하이)에 살고 있는 36세의 자우타우.
자우타우는 지난해 베이징을 떠나서 고향인 웨이하이로 돌아왔습니다.

베이징은 대기오염으로 인해 매년 100만 명 이상이 사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연 평균 미세먼지농도는 100마이크로그램을 넘나듭니다.


고향에 온 자우타우는 마스크를 필수로 착용하고 다닙니다.
베이징에 비해 웨이하이의 미세먼지농도가 절반 정도임에도 불구하고, 늘 잊지 않습니다.
폐에 좋다는 약을 음료수처럼 마십니다. 챙겨온 약들도 가득입니다.
왜 이렇게 자우타우는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을까요.

오른쪽 폐는 정상이지만, 왼쪽 폐가 1/6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2년 전에 폐암말기를 진단 받고 폐의 대부분을 수술로 잘라내야 했거든요.

그는 촉망받는 소아과의사였습니다.
건강했고, 운동을 즐겼죠. 신부와 결혼을 준비 중이었습니다.

암에 대한 가족력도 전혀 없었습니다. 그런데도 그는 폐암에 걸렸습니다.
자우타우는 미세먼지가 원인이었을 것이라고 추정합니다.

돌이켜 생각해보니 자신이 수술했던 어린아이들의 폐에도 이상한 점이 있었다고 합니다.

허베이난, 산시처럼 공기오염이 심한 곳에서 온 아이들은 폐가 검은색이나 회색이었다는데요.

공기가 맑은 곳에서 온 아이들의 폐는 선홍빛으로 건강했다고 합니다.

실제로 전문의들도 "미세먼지가 유발하는 질병은 폐암이다.
미세먼지를 들이마셨을 때 가장 직접적으로 닿는 곳이 폐이기에 그렇다."고 설명합니다.
기침, 가래, 재채기 등 호흡기 증상으로 시작해 폐암까지 갈 수 있는 것입니다.

미세먼지가 '매우나쁨'일 때 1시간 외출한다면
밀폐공간에서 담배연기를 1시간 24분 흡입하거나
2000cc 디젤차에서 나오는 매연을 3시간 40분 들이마시는 것과 같습니다.

출처 : 엽혹진

중국이 정말 우리의 모든 자유를 뺏어가는 기분이네요....
코로나도 그렇고 숨 쉴 권리도 그렇고......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핑이는 대외적일때만 빼고 늘 방독마스크하고 있는거아녀?🤨
@assgor900 실외에서는 숨안쉬고 다닐 듯...
단군할아버지가 터를잘못잡았어 주변에당최 쓸만한 나라가없네
저 먼지가 우리나라로 계속오니 우리나라 사람들도 폐검사 해봐야한다 진짜 중국 너무너무너무 싫어!!!
내심장이 이런이유가 뙤놈때문이라니
좀 더 분발해서 베이징 사망자 2백만 대로 끌어올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팔아도 된다’는 유통기한, 먹어도 되는 ‘소비기한’으로 대체(2023년부터)
(2021년 7월 기사) 2023년부터 식품의 유통기한이 소비기한으로 바뀌면서 지금보다 사용기한이 다소 늘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2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다. 1985년 유통기한 제도 도입 이후 36년 만이다. 시행은 2023년 1월부터다. 다만 우유의 경우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2026년 수입 관세가 폐지되는 점 등을 고려해 8년 이내에 도입하기로 했다. 강 의원은 “유통기한은 매장에서 판매해도 되는 최종 기한을 말하는데, 소비자와 식품업체가 이걸 섭취 가능 기간으로 오인해 폐기하거나 반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소비기한이란 보관 조건을 준수할 경우 소비자가 먹어도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는 기한이다. 소비기한으로 바뀌면 식품 선택권이 확대되고 불필요한 손실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폐기 감소로 연 8860억원이 절약되며 식품업체는 5308억원을 아낄 수 있다고 밝혔다. . . 송성완 식품산업협회 이사는 “세계에서 유통기한을 쓰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며 “소비기한으로 변경되면 정확한 정보 제공, 폐기물 감소 등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연합(EU)도 소비기한 표시제를 쓰며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도 2018년 소비기한으로 바꿨다. . .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은 “소비기한으로 바꾸면 식품이 마트 매대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 적정 냉장 온도가 매우 중요해진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식약처는 ‘0~10도’인 냉장보관 기준(식약처 고시)을 ‘0~5도’로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출처 https://www.joongang.co.kr/article/24113499#home + 유통기한은 말 그대로 시중에 유통될수 있는 기한인건데 섭취/사용기한인줄 잘못 알고 버리는 사람들 많았는데 좋네요..!! 굿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