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5,000+ Views

펌) 우리 새해에 같이 영어공부 하지 않을래...?

(미방)


왠지 혼자 하면 안할거 같기도 하고 내가 앞으로 어떻게 공부하고 싶은지 정리하는 김에 공유하는 글이야..!
시작하기에 앞서서 내가 하려고 하는 공부들이 모두에게 맞는다 생각하지도 않고, 또 이게 정답이다! 하는 글 절대 아니고,
어디까지나 나의 주관이 많이 들어가 있는 내용이야! 내가 이렇게 공부할꺼다! 이지 너덬들도 이렇게 해!는 절대 아니라는거 알아줬음 좋겠어..!
또 이 글 안에 있는 유튜버, 책, 어플 등과는 전혀 1도 관련 없는 사람이고 어디까지나 내가 이 분들을 통해서 공부를 하기 때문에 넣어 둔 거라는거 미리 말해둘께


나는 시험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내 목적은 오로지 외국인 친구와 자유롭게 프리토킹하는게 꿈이여
해외여행 가서 외국인과 자유롭게 토킹하는것이 내 영어 공부의 목표고, 나는 미국영어를 중점으로 함. 미국 영어 발음 좋아해서...!
개인적인 생각으로 영어라는건 뭐 하나만 해서 될건 아닌거 같고 리딩, 라이팅, 리스닝, 스피킹이 다 되는게 사실 좋다고 생각해서 각 영역별로 공부플랜을 짰어
아래 두 영상은 영어루틴 짜기 전에 봤었는데 도움이 많이 되는거 같아서 추가해 뒀어


나는 퇴근이 7시라 퇴근하고 집 오고 밥먹고 하면 9시거든? 9시부터 이후 시간이 온전히 내 시간이라 그 시간에 맞는 루틴을 짰어.



[어휘]

내가 느끼는게 어휘가 많이 부족하더라고. 그래서 워드마스터 단어 하루에 5개 외우기.(예문 포함 외우기. 예문까지 같이 읽어야 흐름이나 쓰임이 이해될 것 같아서.)
하루에 다섯개면 엄청 적어보이잖아? 근데 이 책 기준 단어 2000개면 400일 걸림. 1년하고 3개월 걸리는 분량이고, 예문까지 같이 하는거 생각하면 적은양은 아니라고 생각해.
그리고 하루에 50개, 100개 급하게 외울 생각으로 하는거 아니고 꾸준히, 길게, 오래 하는게 목표라 일부러 많지 않은 양으로 잡은거야.
이 책은 아래 유튜브 영상에서 추천 받았고, 이 분이 외우는 거 보니 나쁘지 않아 보여서 산거야!



[문법]

하루에 베이직 그래머 인 유즈 1Unit씩 공부하기.(예문 오디오파일 듣고 따라 말하기)
해당 유닛 내용 내 실생활에 적용한 문장으로 최소 10문장 만들어 쓰고 말하기 연습. 녹음해서 들어보기도 하고 예문 오디오파일과 발음 차이도 비교해 가면서 최대한 비슷하게 따라하고 있어!
베이직 그래머 인 유즈는 이 책이 나때는 문법계의 바이블이었걸랑..? 요즘은 아닐 수 있음ㅠ 내가 익숙한 책으로 산거ㅠ
기초가 부족하다 느껴서 베이직으로 산건데 인터미디에이트도 괜찮을 거 같아!
역시 하루에 너무 많은 양을 하면 질릴 것 같아서 하루에 한 문법만 확실히 하고 가자!는 느낌으로 하려고 하는중.





[리딩]

리딩같은 경우는 http://testyourvocab.com/ 사이트에서 우선 내 영어 읽기능력이 얼마나 되는지 테스트 먼저 해 봄. 
예전에 다른 덬이 올린 https://theqoo.net/square/2064792542 글에서 참고했고 자세한 내용은 이 덬 글 확인해주라..!
내 렉자일 지수는 저 사이트 기준 약 427점 정도고, 이정도면 난 갓 취학한 응애임^^
(테스트 과정에서 내가 정확하고 3초 이내에 뜻이 기억이 나는 단어들만 체크했고 어렴풋이 안다거나 대충 아는거 같은 단어들은 패스해서 나온 결과라 엄청 정확한 점수는 아니야! 그래도 이게 내 본실력이구나 하고 받아들인 점수...?라고 생각해!)
응애지만 책은 어린왕자 원서 샀고, 하루에 내가 원하는 만큼(보통 한문단정도) 필사하고 해석하고 모르는거 있음 메모한 뒤 찾아보고 그러고 있어.
필사한 거 밑에 내가 해석한 버전으로 붙여넣고..! 나만의 번역판을 만드는 느낌?




[리스닝]

리스닝은 우선 출퇴근길이나 운전할 때는 아래 사이트들 틀어놓고 계속 영어를 듣는 편이야. 이건 짬짬히만 하고 따로 시간
내가 듣는 사이트 몇 개 추천해둘께..!

뉴스를 천천히 읽어주는 사이트라 그래도 여기껀 얼추 들리더라고. 아예 안들리면 졸려서ㅠ

뉴스가 지겨울땐 홈쇼핑 들어^^!!!!! QVCTV라고 미국 최대 홈쇼핑 회사고 거의 라이브 스트리밍 위주로 듣는 편.
실생활에 쓰는 제품들 소개하는 채널인지라 실생활 리빙 관련 재밌는 것들 많아ㅋㅋ

CNN 10 인데 콘텐츠가 다 10분짜리거든? 뉴스 요약본 같은 느낌이라고 생각하믄 됨. 빨라서 잘 안들리기도 하는데 그냥 멍하니 틀어놓기도 하구 그래.



[스피킹]

스피킹 같은 경우는 '스픽'이라고 앱 받아서 하고 있는데, 강제적으로 스피킹을 하게 만들어서 괜찮은 어플인 것 같아.
(내 최애 걸고 이 어플 광고 아님. 개뜬금으로 어플 나와서 광고아냐? 할 수 있는데 아님. 내돈내산 함.
어제 내돈내산 했는데 알고보니 오늘까지 할인인거 알고 개빡쳤음. 나 3만원 더 비싸게 삼. 하지만 어플은 좋은 거 같아...)
그리고 위에 문법 부분에서 그래머 인 유즈 예문 오디오파일 듣고 따라 말하는거랑, 내 실생활 적용해서 만든 문장들 읽는걸로 스피킹 하구 있어.
리딩 같은경우도 필사한 부분 오디오 파일 들어보고 최대한 비슷하게 따라 말하는 식으로 스피킹 같이 진행하고 있어

스피킹 관련으로는 내가 미국영어를 좋아하다 보니 발음 관련 영상도 많이 보는데, 발음 관련 유튜브도 아래 몇 개 추가해 둘께..!
(역시 해당 유튜버들이랑 친분 1도 없고 진심 알고리즘이 나를 이끌어서 보게 됐다가 빠져서 계속 보는 채널들이야!)


1. 소통영어. 발음이랑 목소리 넘 좋으심ㅠ 영어하시는 목소리만 들으면 거의..뭐..듣기평가 성우 같어



2. 하이빅쌤. 발음하는 방법을 엄청 쉽게 설명해주시는? 느낌이고 그리고 목소리도 넘 좋으심. 그리고 콘텐츠도 좋다고 생각해..!


3.잉클. 이 분은 찐이여...  런던쌤 덕분에 알게 된 분인데 콘텐츠도 너무 알차ㅠㅠ



[작문]

작문의 경우에는 시사in에서 나온 '영어 라이팅 훈련 실천다이어리' 라는 책으로 시작하고 있어. 
이건 더쿠에서 누가 추천해준거 보고 샀는데 구성이 나쁘지 않더라고. 점점 확장하는 식으로 글을 쓸 수 있게끔 되어있어.

위에 있는것들을 최대한 하려고 노력하고 있고 사실 나도 지금 3일찬데...!!!ㅎ.... 다 끝내고 나면 요 몇일 평균 새벽 3시정도 됐던거 같아.
아마 익숙해지면 좀 더 속도가 붙을 거 같긴 해.
그리고 좀 피곤하면 양을 줄이기도 하고 그건 유동적으로 하려고 하고 있어. 영어 배우다가 넘 힘들어서 흥미 떨어지면 어케ㅠㅠㅠㅠㅠ


이 아래로는 내가 좋아하는 영어관련 유튜브&사이트들 두고갈께!
저 위에 있는 런던쌤이나 라이브아카데미는 이미 위에 올려서 굳이 또 쓰진 않을께.

어반 딕셔너리. 슬랭이나 신조어들 찾을때 유용해. 

영영사전

크롬 확장프로그램 LLY. 영어 유튜브나 넷플릭스 볼때 자막을 스크립트처럼 볼 수 있게 해주는 확장프로그램
유튜브 알간지. 해외 여러가지 이슈들? 로 재미있게 영어공부 할 수 있움

유튜브 Rachel's English. 기초 잡기에도 좋고 발음교정 관련 영상도 좋아.

유튜브 영크릿. 3개월만에...는 어렵겠지만 그래도 내 최애를 모델링 대상으로 삼아서(모델링이라는건 그 사람이 영어할때 억양이나 제스쳐나 그런걸 따라하면서? 영어를 체득하는걸 말한대) 영어공부를 할 수 있음.





-------------
우선 이것저것 썼는데, 어디까지나 넘나넘나 주관적인 공부내용이라는거 알아주라..!ㅠㅠ!!
쉐도잉도 해 봤는데 쉐도잉할 때도 영어가 빨리 늘긴 했지만 한 영상을 계속 반복하는게 나한테 맞지 않았고(뭐든 빨리 질리는 편ㅠㅠ, 드라마 끝까지 본 적 많이 없음ㅠ 끝까지 본 드라마 프렌즈가 유일),
또 영상속 상황이 내 실생활과 다른데 그 때는 똑같이 따라하는것에만 마음이 급해서
내 생활에 맞춰서 문장을 변형해보거나 하는 노력을 하지 않아서 오히려 맞지 않는다 느껴서 쉐도잉은 이번해엔 안 할 예정이야.


내가 쓴 글에서 조금이라도 덬들에게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다면 좋겠다. 

우리 올 해에는 영어공부 성공하자...!!ㅠㅠ!!!!




넘 유용한 글이라 가져왔어요
영어공부 꿀팁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내에서 영어 스피킹을 늘게 만드는 현실적인 방법
방학이라거나 유학을 준비중이라거나 시간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시기일 때 추천하는 방법 깨어있는 시간에 하루 다섯 번 영어에 노출되는 시간을 만듦 유튜버는 3시간 간격으로 각각 30분 정도 두 시간 반을 연달아 하면 집중이 잘 안 될뿐더러 온전히 그 시간을 다 활용하지 못해서 이 방법이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대 인풋/아웃풋으로 나눔 첫 번째 단계 10 ~ 15분 정도의 영상 보기 뭐든 재밌게 보는 거면 되는 듯 보면서 따라 말하기도 함 두 번째 단계 좋아하는 영문 기사 읽기 읽으면서 따라 적기도 함 (유튜버 추천 사이트) - Lifehack.org - forge.medium.com 세 번째 단계 앞 순서에 들었거나 읽었던 내용에 대해서 내 생각을 적어보기 말하기보다 적기를 먼저 하는 건 생각이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말을 할 수가 없으니까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듯 힘들면 인풋으로 대체하세여 네 번째 단계 이쯤 되면 하루 온종일 뭘 하느라 이미 피곤한 상태니까 그냥 좋아하는 걸 '영어'로 소비해보기 소비란 특별한 의식 없이 읽거나 보는 걸 의미 밥 먹으면서 좋아하는 미드 보면 될 듯 마지막 단계 이상하고 하기 싫을 수도 있지만 스피킹을 조금이라도 할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대 스피킹 연습을 혼자 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이런 것들이 있대 막짤 보그 어쩌고는 유튜브에 'vogue 73 questions with'라고 검색하면 쫘르륵 나옴 마지막 단계 할 땐 온갖 상상 다 끌어모아서 내가 해외 매체랑 인터뷰 한다 생각하고 주절주절 말해보면 될 듯 그외 중간에 저 플랜 어쩌고가 뭔지 궁금해서 그 영상도 찾아봤는데 캡쳐하기 좀 귀찮아서 이것도 총 3개월(90일) 동안 하는 거고 첫 달은 매일 10분 정도 되는 영상을 3번 보기 1. 무자막으로 보기 2. 영자막으로 보기 3. 한자막으로 보기 이렇게 보면 총 30분 (매일 다른 영상들을 조금씩 보면서 계속 흡수하래) 두 번째 달은 문법 정리 스피킹을 위해 꼭 알아야 할 문법 3가지 - 영어의 시제 - 조동사 뉘앙스 차이 이해하기 - 자주 사용되는 구문 정리 유튜브에서 '영어의 시제 정리' '조동사 표현 정리' '영어 필수 구문 정리' 검색만 해도 엄청 나옴 마지막 달은 스피킹 단계 - 쉐도잉까진 꼭 하지 않아도 괜찮고 - 좋아하는 영화의 대본을 구하고 - 하루에 3페이지 분량을 반복해서 보기 - 자주 쓸법한 문장을 찾으면 본인만의 방식으로 문장 만들어보기 영화 대본은 구글에 영화 제목 + script 검색하니까 뭐 많이 나오는데 이거 보면 되나? https://youtu.be/ESnrQ_ByJ7M https://youtu.be/TQVQxWCh81M 슼덬들 복붙댓 할 수 있을만한 댓글도 찾음 나 보려고 적은 요약 1. 30분씩 5회, 영어에 노출한다  2. 유투브를 보거나 기사를 읽으면서 좋은 표현을 습득한다.  3. 영어로 생각하고 적어본다.  4. 영어로 내가 좋아하는 것들을 소비해라. 인스타, 넷플, 유튭, 등등..  5. 스피킹 하는 시간 갖기. 오늘 하루 보거나 읽거나 쓴 것을 소리내어 읽거나 적기. 나의 하루를 영어로 적고 얘기해보기. 질문거리들을 만들어보기. (보그 73 같은 걸 활용하기.) (출처) 우리 모두 화이팅!
평생의 운을 다 써버린 캐나다인.jpg
캐나다에 살던 해밀턴씨에겐 그 날도 여느때와 다름 없는 평범한 날이었다. 하루 일과를 마치고 침실로 향하던 해밀턴씨의 옆집 개가 유달리 시끄럽게 짖었고 개 좀 조용히 해달라고 침실에서 나가려는 찰나 엄청난 폭발이 그녀를 덮쳤다. 검은 돌 하나가 집 천장을 뚫고 그녀의 침대에 떨어진 것이다. 그녀는 충격에 주저앉아 911 구급대를 불렀고 구급대가 출동했을 때 자신이 겪은 일을 그대로 말할 수 밖에 없었다. 출동한 구급대는 우선 인근 고속도로 공사현장에서 날아온 파편이 아닌가에 대해 조사했다. 하지만 늦은 밤 시간에는 그 어떤 폭발이나 공사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 대신 그 시간 주변 사람들은 근처에서 커다란 별똥별을 보았다는 증언이 이어졌다. 수상한 소문을 들은 캐나다 웨스턴 대학교 물리천문학과 교수 피터 브라운은 직접 해밀턴씨의 집으로 향해 침대에 떨어진 물건과 그 흔적을 관찰했다. 브라운 박사는 이 물체가 명백한 운석이라고 보았다. 어느 곳에서 온 운석인지는 자세히 분석을 해야 알겠지만 소행성대에서 떨어져 나온 운석일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Q. 자려다가 옆집 개 때문에 침대에서 일어난 순간 운석이 침대로 떨어져 목숨을 구할 확률을 구하시오. 개드립펌 와...... 이걸 살아남네... ㅎㄷㄷㄷㄷ
'피터 팬' 원작 소설에 대해 잘 모르는 사실들
1. '피터 팬'은 1911년에 소설로 나오기 전 1904년에 연극으로 먼저 공개되었다. 하지만, 영국에서 유해물로 검열먹고 내용이 수정되었다. 2. 피터 팬은 모험 성애자다. "To die will be an awfully big adventure." "죽는 것도 정말 짜릿한 모험이 될거야" 이는 피터 팬이 영원히 동심을 유지하는 이유이기도 하며, 피터 팬이 어른으로 성장하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원작소설 마지막에 네버랜드의 다른 친구들은 모두 그곳을 떠나 어른으로 성장하여 각자의 인생을 살아간다) 3. 네버랜드엔 아이들이 여섯 명 밖에 존재하지 않는다. 네버랜드엔 많은 고아들이 있었지만, 피터 팬이 그들을 '솎아냈다'고 나온다. (Peter thins them out) '쾌활하고 순수하고 매정한 아이'만이 피터와 함께 네버랜드에서 하늘을 날아다녔다. 4. 피터 팬은 어른을 혐오한다. 네버랜드에서는 '아이가 한번 숨을 들이쉬고 내쉴 때마다 어른 한 명이 죽는다'는 속담이 있다. (비슷한 설정으론 '난 요정을 믿지 않아'라는 말은 네버랜드의 요정을 죽인다고 한다) 원작소설에서 '피터는 자신의 나무집으로 들어가자마자 짧고 빠른 숨을 1초에 다섯번 들이내쉬었다'는 문구가 있으며, '복수심 때문에 어른들을 가능한 한 빨리 죽이기 위해 그렇게 한 것'이라는 설명이 따라붙어있다. 5. 피터 팬은 네버랜드에서 성장한 아이들을 '규칙위반'이라며 살해했다. 원작소설 초판본에서 'when they seem to be growing up, which is against the rules, Peter was killing them off vindictively as fast as possible.' '그들이 성장하면 규칙위반이므로, 피터는 가능한 서둘러 집요하게 그들을 죽였다' 는 문구가 있다. 이 후 판본에선 검열되어 삭제되었다. ( 너무 잘 생겨서 사진 여러장 *_* 후크선장 = 말포이 아빠 ) 6. 제임스 후크 선장은 런던의 부유한 상류층 도련님으로 '험상궂은 모습을 찾아볼 수 없는 우수에 젖은 아름다운 눈을 가진 까무잡잡한 피부의 미남'이라고 묘사된다. 그러나 디즈니 애니메이션 때문에 우스꽝스러운 개그캐가 되어버렸다. 7. 후크 선장은 불면증을 앓고 있다. 그 이유는 일생 단 한번도 어머니의 자장가를 들어본 적 없기 때문이다. 원작자 배리 경 유언에 따라 발간된 후속작 'Peter Pan is Scarlet'에서 좀 더 자세한 과거가 밝혀지는데 그의 어머니는 상류층 문화를 즐기는 허영덩어리 인간이라 외동아들조차 자신을 꾸미기 위한 옵션 정도의 관심밖에 주지 않았다고 한다. 후크 선장이 네버랜드로 오게된 계기도, 이렇게 쌓이고 쌓인 서글픔이 터져 어머니와 크게 싸웠기 때문이다. 8. 후크 선장 휘하의 해적들은 다른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네버랜드로 흘러들어온 고아들이다. 다른 점이 있다면, 그들은 엄마들이 자의로 버린 아이들이다. 피터 팬과 그의 친구들처럼 미아가 되어서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게 되었거나, 부모가 죽어서 고아가 된 게 아니라 부모가 직접 내다버린 아이들이라는 것. 후크 선장은 이런 아이들을 끌어모아 해적단을 만든 것이다. 9. 그리고 그런 후크의 팔을 잘라 악어 먹이로 던져준 것이 피터 팬이다. 출처ㅣ루리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