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MBTI 별 금지하면 미치는 것

이걸 하지 말라고? 차라리 죽여줘ㅠ
5 Comments
Suggested
Recent
늘 먹던 음식 먹기 금지… 보고 “딱 넌데?” 라고 옆에서 말한다…. 반박하지 못했다….
아니 감성글귀 못쓰면 난 차라리 글을 안쓸란다..
ENFJ.....점쟁이 같아요 ㅎㅎ 도와주기 금지하면 시무룩하고 여긴 어디..나는 누구..이럴꺼 같아요 ㅎㅎㅎ
친구말에 정색하지말기 요즘은 가능하네요 직장에서도... 전엔 힘들었지만 이제 무념무상. 넌 떠들어라 난 내 갈길간다.ㅋ
와... 누가 나 감시하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둥근 발음을 따라 오월을 걷다
봄과 여름의 사이에서 하염없이 걷고만 싶습니다. 파란 하늘과 빛에 투과되는 잎의 색이 예뻐 눈길이 자주 머뭅니다. 발길 닿는 대로 걷는 날이 있습니다. 자유로운 길을 따라 이곳저곳을 둘러봅니다. 공기마저 다감합니다. 테라로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점 검은색과 짙은 목재, 독창적인 표지의 책과 가구가 있는 곳에선 모두가 웃고 있습니다. 차가운 커피로 목을 축이며 밖을 바라봅니다. 다양한 소품이 있는 굿즈샵도 있어 웃음이 짙어집니다. 낙관주의자란 봄이 인간으로 태어난 것이다 _수잔 비소네트 1977년에 개관한 역사가 있는 정독도서관입니다. 방문은 처음이었는데, 정원이 예쁜 곳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노후화되었지만, 조용히 공부하거나 사색을 즐길 수 있는 쉼의 도서관입니다. 확장된 북큐레이션_자연스럽게 녹아든_모든게 책 그 자체입니다. 매 월 북큐레이션을 준비하며 고민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자연스럽게 녹아들고 싶습니다. '신구의 조화'라는 표현을 쓰기가 어려운데 북촌엔 이 표현이 어울리는 공간이 많습니다. 자꾸 걸을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입간판을 보니 일본 드라마 '스낵 키즈츠키'가 생각납니다. 상처받은 이들이 치유받는 곳, 그곳은 어디든 될 수 있습니다. 눈부신 빛 아래 모든것이 반짝입니다. 만들어진 존재도 순수하게 아름다울 수 있습니다. 빈티지 포스트 카드의 이미지가 연상됩니다. 안과 밖을 오가는 봄의 색이 생기를 품고 있습니다. 달빛이 내려앉은 듯 따뜻함을 품은 가게입니다. 넥타이를 살 일이 없어도 눈이 깊게 향합니다. 공간이 주는 힘입니다. '일상을 여행하듯이'라는 상투적 표현이 이럴 때면 생각납니다. 지난한 일상 속에서 하나씩 즐거움을 발견하려고 합니다. 오늘은 잔디 위를 걷는 멧비둘기를 보는데 꽤 귀여웠습니다. 당신은 움츠리기보다 활짝 피어나도록 만들어진 존재입니다. _오프라 윈프리 게으름과 무기력함에 눌려 짤막한 문장들을 그러모아 일기를 씁니다. 최근에 '볼빨간 사춘기-나의 사춘기에게'를 듣는데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가사를 따라 읊으며, 지나온 길을 상기합니다. 짧은 빛을 본 적이 있기에 오늘도 살아가고 있구나_옅은 미소를 지으며 어디선가 나는 향기에 고개를 듭니다. 무언가를 단언했더라도 얼마든지 바뀔 수 있습니다. 바뀌어도 됩니다. 오늘도 날이 좋습니다. 그것으로 되었습니다.
[덕질하면돼지]정리덕후입니다
정리?(컬렉션분류지만..)덕후입니다 이 글은 크리스마스 이벤트 후속입니다 빙글 시상식날 단지 빙글코리아에서 쓴 최초의 카드가 궁금해서 내려봤습니다(2번 튕겼어요 ㅠㅠ)랙땜에 10분좀 더 걸리더라고요ㅠ 그래도 찾아서 클립했으니 만족~^^ 다음컬렉션은 제가 좋아하는 학과별 말입니다 만약 대학가면은 전 무슨말을 들을까요? 말글대로 안구정화 이쁜사진이 담긴 카드들을 모아놨습니다 요새 핫하다는 에어프라이기도 빠질 수 없죠ㅎㅎ 스팸이랑 마시멜로우밖에 못해먹어봤네요 ㅎㅎ 유용카드만들면 빙글에 쓸만한 카드를 보이면 다 담아서 정작 필요할땐 못찾더라고요 ㅠㅠ(특히 식품기간) 그래서 지금필요해보이는걸 모아봤어요ㅎㅎ 99맨 @Gugugu99999 카드 첨보고 만들었습니다 비둘기카드는 흔치 않으니깐요 ㅎㅎ 그리고 일명 99맨 치킨커뮤니티 점령으로인한 치킨전쟁!!! 치킨을 위해 뭉친 저와 빙글러님들의 카드도 모아놨지요 ㅎㅎ(성인되고 이걸보면 어떤기분일까요??) 요즘 꽃친 해리포터 ㅎㅎ 전 뉴트 스케멘더 좋아해요 성격도 좋고 무엇보다 제가 좋아하는 기숙사인 후플푸프 출신이거든요 ㅠㅠ 설정은 좋은데 비중이 넘 작았어서 포터모어(해리포터 사이트 작가님께서 생각하시는 자신성격에 어울리는 기숙사를 찾고 지팡이랑 페트로누스(수호동물)그리고 일버르모니(미국 호그와트)기숙사를 알 수 있어요)가면 작가님이 설정은 많이 해두셨지만 영화나 소설에선 거의 안나와요 ㅠㅠ 지나가다가 개를 보면 가끔 얘가 무슨종이었나 싶어서 새로 만들었어요 ㅎㅎ 새해 다짐은 내일 졸업하는만큼 고등학교가서 공부랑 빙글 열심히할께요 ㅎㅎ 성적올려야죠 ㅎㅎ 맘같아선 소환하고싶지만 이벤트글이니 소환은 안할께요ㅎㅎ
‘스카우트 러브콜 많이 받는 회사’ 2위에 네이버…1위는? [친절한 랭킹씨]
기업을 움직이는 건 직원, 즉 ‘사람’인데요. 좋은 인재를 뽑고 경험치도 잘 섭취시켜 우리 회사 대들보로 키우면 좋겠습니다만,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니지요. 이에 다른 회사의 인재에게 러브콜을 보내기도 합니다. “우리 회사로 와줄래…?” 그렇다면 스카우트 제안은 과연 누가 많이 받을까요? 최근 직장인 커리어 플랫폼 리멤버가 발표한, 스카우트 제안을 받은 경력직 인재들의 프로필 분석 결과를 들여다봤습니다. 우선 경력 연차로 본 스카우트 현황입니다. 스카우트 제안은 기업에서 보통 대리급으로 분류되는 5~8년차 직원들에게 가장 많이(38.4%) 가고 있습니다. 그 다음은 과장급에 해당하는 9~12년차(28.6%). 일에 능숙해지고 한창 더 나은 무대에서의 활약을 꿈꾸는 시기들인 만큼 외부의 유혹, 즉 이직 러브콜도 늘어나는 셈이지요. 리멤버에 따르면, 다른 기업 인사담당자 또는 헤드헌터로부터 총 600건 이상의 제안을 받은 5~8년차 인재도 있었다고 합니다. 다음은 스카우트 제안을 받은 직무들의 순위입니다. 직무별로는 S/W 개발자들이 가장 많은(19.7%) 제안을 받았습니다. 특히 지난 4월 기준 개발 직군을 향한 제안 건수는 작년 8월 대비 2배 이상 급증하기도 했지요. 리멤버는 “개발자 채용 경쟁이 심화된 상황”이라며, “채용 공고를 내고 기다리는 것만으로는 우수한 개발자를 구하기 어려워 기업들이 스카우트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마케팅/PR(13.5%), 전략/기획(11.7%), 재무/회계(9.2%), 영업(8.7%) 등의 직무로 이직 제안이 전해졌는데요. 그렇다면 실제로 어느 회사에 다니는 인재들이 러브콜을 제일 많이 받았을까요? 스카우트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기업은 바로 쿠팡이었습니다. 쿠팡 재직자들은 조사 기간 동안 약 2만 2,800건에 달하는 이직 러브콜을 받았지요. 최근 몇 년 간 ‘인력 블랙홀’이라 불릴 만큼 채용을 많이 한 쿠팡. 이직 시장에서 주가를 높이며 ‘인력의 화이트홀(?)’ 역할에도 충실한 것 같습니다. 이어 네이버(1.44만 건), 삼정회계법인(1.34만 건), 롯데쇼핑(1.33만 건), 삼성전자(1.28만 건) 등의 재직자가 스카우트 시장에서 표적으로 여겨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 스카우트 러브콜 현황을 살펴봤습니다. 나를 필요로 하는 회사가 재직 중인 곳 말고도 존재한다는 사실, 기분 나쁜 일은 아닐 텐데요. 여러분도 스카우트 제안을 받은 적이 있나요? 있다면 어떤 곳의 유혹이 가장 기억에 남나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